진짜 너무 싫어요 날 때리는 것도 아니고 사랑해주지 않는 것도 아닌데 막장드라마나 소설에 나오는 아빠처럼 사람 같지도 않은 사람 아니라고 안 싫은 거 아니에요 안 사랑해주고 애정을 가져주지 않는 사람이라고 안 싫은 것도 아니에요 진짜 쓰레기 같은 사람이 아니라도 충분히 아빠라는 존재가, 사람이 싫고 짜증나고 이렇게 감정낭비 하는 것도 너무 지쳐서 그러는데 그냥 위로 한 마디만 해주고 가주면 안 될까요 혹시라도 그래도 때리고 안 사랑해주는 사람보단 낫지 않냐는 레스 달 거면 그냥 나가주세요 그런 말 들으려고 스레 작성한 거 아니고 그냥 너무 지쳐서 위로 받고 싶어요

진짜 공감된다. 평범하고 좋은 사람이라고 해서 반드시 안 싫어야 하는 건 아니지. 당장 남한테 착한 친구도 내가 보기에 손절칠 정도로 싫을 수 있는데 왜 부모자식이라고 반드시 행복해야만 해? 부모자식도 결국은 인간관계고 서로 안 맞는 걸로도 싫어질 수 있는 게 당연해. 나는 '그래도 부모인데', '맞을 만 해서 맞았겠지', '어지간하면 네가 용서해라'는 그 말들이 너무 싫어. 부모자식 관계에서 신체적/정신적/금전적 등으로 부모가 전부 갑의 위치에 있는데, 자식은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는데, 부모를 싫어하는 것만으로 '은혜도 모르는 천하의 불효자식'이 되는 것도 너무 웃겨. 애초에 낳아준 건 자기들 멋대로 한 거니까 은혜도 아니고, 기르기는 잘 길러야 은혜를 느끼는 건데. 싫은 사람과 함께 지내야만 하는 고통 충분히 공감해. 스스로 포기하는 대신 위로를 받으러 찾아다닐 수 있는 넌 대단한 사람이고 그런 너를 응원해.

>>2 너무 고마워요 제 말에 공감된다고 해줘서 고맙고 긴 위로의 글 너무 고마워요 포기하는 대신 위로를 받으러 찾아다닐 수 있는 제가 대단한 사람이고 응원해준다는 말... 다시 한 번 고마워요 힘들 때마다 읽으러 올게요 고마워요

잉 완전 공감 ,, 나도 할머니가 같이 사시는데 솔직히 싫어... 왠지 정이 안 간달까 아무리 할머니가 나한테 잘해주시고 하는데도 좋아지진 않더라ㅜ 같이 사는 사람이고 혈육이라고 해서 꼭 좋아해야하는건 아니잖아? 싶더라구 그냥 최소한의 예의만 지키면서 살 뿐이지,,

>>4 고마워요 덕분에 많이 좋아졌어요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5레스 » 아빠가 너무 싫어요 2020.11.21 45 Hit
하소연 2020/11/20 19:23:5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공부가 너무 힘들다 2020.11.21 34 Hit
하소연 2020/11/20 21:48:2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어디서부터 어떻게 꼬인건지 2020.11.21 21 Hit
하소연 2020/11/21 04:57:27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아..진짜 요즘 알바 2020.11.21 76 Hit
하소연 2020/11/18 14:54:3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아니 게임도 못해? 2020.11.21 38 Hit
하소연 2020/11/20 22:53:0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슬프다 2020.11.21 15 Hit
하소연 2020/11/20 22:40:1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의도한 티 안나게 사고당하는법 2020.11.21 45 Hit
하소연 2020/11/20 23:40:56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돈이 너무 싫어 2020.11.20 33 Hit
하소연 2020/11/20 21:01:13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 2020.11.20 47 Hit
하소연 2020/11/18 23:23:3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하루 걸러 하루가 힘들다 2020.11.20 20 Hit
하소연 2020/11/20 16:51:2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20.11.20 15 Hit
하소연 2020/11/20 17:20:5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엄마한테 맞은 적 있는데 2020.11.20 56 Hit
하소연 2020/11/20 03:55:5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왕따 가해자랑 친구 2020.11.20 30 Hit
하소연 2020/11/20 12:32:2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연 끊은 친구들에게 2020.11.20 35 Hit
하소연 2020/11/20 03:29:33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나 잘살 수 있을까. 2020.11.20 27 Hit
하소연 2020/11/20 03:19:0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