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웹소설 준비하거든 이거 쓴다고 생활패턴 씹창나고 그랬는데 할아버지 돌보던 할머니도 쓰러지셔서 할아버지 돌볼 사람이 필요하대서 갔거든? 처음에는 그러려니 했는데 자꾸 사람을 깍아내리는 거야 밥차려주시는 큰어머니한테도 늦대가리없는년 애미없는년이러고 나한테는 니때매 아빠가 힘들것다 니 공부한는거보면 니는 커서 아무것도 못돼 이딴식으로 말하니까 나 진짜 스핀 겁나도는데... 그냥 그러려니 했다 진짜 오만가지 생각이 들었어 간병하면서 내가 이 사람을 왜 돌보고있지? 나도 내 시간 빼서 하느라 밤잠설치고 하루 2~3시간 자면서 조금씩 졸면서 글쓰고 이 사람돌보는데 나한테 그런 소리를 하는거야 진짜 사람이 정말 화가 나면 사람을 죽일 수도 있겠다는게 오늘 느꼈어 그래도 가족들 생각나고, 도와준 사람들 생각나서 그러려니 해야지 했는데 내가 그런 생각을 했다는 게 충격이기는 하더라 그래서 하소연 좀 하고 싶었어... 너희도 이런 일이 있나 싶어서 아직도 화가 안풀려서 손이 발발떨린다

니가 그런 생각을 했다는게 충격이라니 나같음 죽던말던 짐 싸서 벌써 나왔을텐데 빨리 뒤질꺼 곱게 뒤지지 말을 저따구로하냐 그냥 집 나와줘..

어.....? 뭐지? 나 2년전인가 그때 이거랑 완전 똑같은 스레 본 적 있어......

2 고마워. 나 진짜 내가 이상한 놈인줄 알고... 너무 무서웠어. 네 말 들으니까 빨리 벗어나고 싶다. 정말로... 3 이런 사람이 있었나보네... 아프면 이러는 사람들이 있나봐. 그런데, 나는 못 버티겠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02레스 부모님한테 하고 싶었던/하고 싶은 말들을 적고 가는 스레 34분 전 new 2020 Hit
하소연 2019/06/29 03:20: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오늘부터 딱 일주일... 이 생의 정리에 들어가려고해 (5일차) 1시간 전 new 89 Hit
하소연 2021/03/03 13:33:5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친구관계 공부 다귀찮다웅귱 ㅠㅠㅠㅠ 1시간 전 new 6 Hit
하소연 2021/03/05 01:19:3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이번에 입학한 고1인데 2시간 전 new 25 Hit
하소연 2021/03/04 17:22:11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반배정이 얼마나 망했는지 하소연 하기 2시간 전 new 75 Hit
하소연 2021/02/27 01:55:0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제발요 2시간 전 new 15 Hit
하소연 2021/03/05 00:07:5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그래도 3시간 전 new 7 Hit
하소연 2021/03/04 23:57:0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운도옶는 나 3시간 전 new 9 Hit
하소연 2021/03/04 23:45:5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아 쉬발 니네는 친구 생리하는거 다 이해하냐??????? 3시간 전 new 34 Hit
하소연 2021/03/04 22:11: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다 죽어버렸으면 3시간 전 new 8 Hit
하소연 2021/03/04 23:36:4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반배정 짜증 나 진짜 죽고 싶어 3시간 전 new 11 Hit
하소연 2021/03/04 23:06:17 이름 : 이름없음
561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2🗑🗑 3시간 전 new 2325 Hit
하소연 2020/11/26 21:50:26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돈없고 가난한 사람들이 하소연하는 곳 3시간 전 new 62 Hit
하소연 2020/12/29 22:00:3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통학하는 대학생 친구들 있나.. 4시간 전 new 21 Hit
하소연 2021/03/04 15:05:2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내 인생인데 왜 이렇게 힘드냐 4시간 전 new 23 Hit
하소연 2021/03/04 18:03:3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