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공지> #사랑하는 사람이 홀로 고립되어 가는 모습을 보는 것, 아무 것도 해 주지 못하고 지켜보기만 하는 것이 괴로워 재촉하듯 건넸던 응원과 위로의 말들이 온전히 상대만을 위한 배려나 위로가 아닌 그 사람의 평온한 일상을 보고 싶은 나의 간절한 부탁이라는 것을 안다. 염치 없이 부탁하는 입장이니 아주 최소한의 것들만 바라기로 한다. 이 시를 들어달라는 것, 그리고 숨을 쉬어 달라는 것.# 너에게 미처 전달되지 못한 진심이 담긴 편지들. 내가 주워 건네줄게. <우체국> -1호점 : 붉은 바람과 푸른 바람이 소용돌이 치는 절벽 장소 -2호점 : 중력의 동굴 4번째 입구 장소 (피의 강 장소) -3호점 : 거대 뼈무덤이 있는 이승과 저승의 경계 장소 -4호점 : 별이 뜨지 않는 가장 밝은 밤의 끝맺음 장소 <편지 받기> - 그냥 달라고 하면 됨. - 원하는 주제를 말하면 그 주제의 편지를 줄 수 있음 ex) 누군가 날 좋아한다는 편지 줘! 위로를 받을 수 있는 편지 줘! -------> 다 돼. - 원하는 사람이나 시간은 찾아줄 수가 없음. ex) 전 남친에게서 온 편지 줘! 가장 최근에 온 편지 줘! 2020년 10월에 온 편지 줘! -------> 다 안 돼. <편지 보내기> - 이름 란에 "발신"이라고 쓰기. - 내용 란에 보내고 싶은 글 쓰기. - 상대방의 얼굴을 떠올리며 등록하기. - 나쁜 마음의 편지를 쓴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음. - 금방 전달되지만 언제 읽을 지는 수신자에게 달림.

나 아무편지 하나만 받아볼 수 있을까?

지금 편지 주고 있는건 우체통 아니지

>>892 늘 고마워 왜 네가 도움이 안 될 거라 생각해?

>>893 ..?? 이건 엄청 오래된 편지인가...

>>898 지금 이 스레만 봐도 그런걸? 네 덕에 나도 도움 많이 받았구 말이야. 나 뿐만 아니라 다른 레더들도 마찬가지 일거야 그리고 편지 고마워

나를 보고싶어하는 사람에게 편지 받을 수 있을까?

죽을 정도로 사랑하는 죽어도 좋을 만큼 사랑한 존재가 있다면 편지 하나 부탁 드려요

나를 좋아하는 사람으로부터 편지를 받고싶어!

>>888 >>890 발신 완료

>>889 나는 정말로 보잘 것 없는 사람인데. 좋아해줬고 옆에 있어줬고.. 무엇보다 나에게 행복한 시간을 줘서 고마워.

>>894 제가 누군가에게 좋아한다고 하는 것이 그 누군가에게는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주지 못한 말들이 남아 참 아프네요.

>>902 오르막길을 나아가는걸 무서워하지마. 힘들면 뒤돌아 내리막길로 돌아오면 되니까. 일단은 가봐야 지름길이든 낭떠러지든 나오니까. 가만히 있으면 매일 같은 풍경만 보게될 테니까.

날 응원하는 내용의 편지 줘

>>913 지금 나한테 딱 맞는 편지가 왔네! 지금 이대로가 좋다고 말했던건 사실 나아가는걸 무서워해서 그랬던 것 같아. 나는 도전을 좋아하는 사람이거든.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줘서 고마워!🥰

날 엄청엄청엄청 사랑하고 사랑스러워하는 사람한테 편지 받아보고 싶어

미래의 내가 쓴 편지 받고싶어!:)

나를 좋아해주는, 사랑해주는 사람이 써준 편지 받을 수 있을까..

내 어릴적의 추억을 더 예쁘게 만들어줘서 정말 고마워 덕분에 잊지 못할 아름다운 기억이 내게 남았어 너도 나와 함께한 기억이 좋은 기억들로 기억되길 바랄게 잘지내 ㅎㅎ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나라는 사람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편지를 받고싶어

보고싶어 제일 많이 하고 싶은 말은 보고싶어야 지금 아 순간도 네가 보고싶고 바로 옆에 스쳐지나가도 보고싶어 근데 너를 오랫동안 좋아해온 만큼, 그 오랫동안 너무 좋아해왔는데 내 행동에 답이 없는 널 보니까 점점 지쳐가 이번이 마지막 정말 마지막 하고 행동하는거 넌 알아? 정말 좋아해서 정말 지쳐 이젠 그냥 내가 널 좋아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하곤 해 내가 널 안 좋아했더라면 그날 네가 나에 대하는 태도에 따라 그날 내 기분이 정해진다는게.... 정말 스스로 우스워지더라 지금 이 순간에도 마지막으로 보내자 혹은 포기하자 로 갈등하고있어 네가 날 좋아했으면 좋겠어 기다리는건 내 특기인지라 얼마든지 기다릴 수 있어 근데 이젠 좀 지쳤다는 것만 알아줬으면 해 보고싶고 좋아하고 미워해 언젠가 너도 날 좋아하게 될까? 재활 잘 하고 잘 자

날 찾아줘 날 봐줘 보고싶어

미안 나 이제 지쳤어 먼저 다가와줘 제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당신을 좋아했어요. 아니, 사실 몇년이 지난 지금도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렇게나 사람을 좋아해본 게 처음이라 많이 당황스러웠고 서툴렀어요. 항상 넘쳐흐르는 이 마음을 가만히 담고 있기조차 버거워서, 혼자 양팔 가득 끌어안고도 모자라 흘러내리는 걸 급히 주워 담을 생각만 했지, 감히 당신에게 전할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었죠. 이제 와서야 비겁하게 글자 뒤에 숨어서나마 제 마음을 전해요. 제가 많이 좋아해요, 선배. 선배가 불러주던 제 이름은 어떤 칭찬보다도 더 사랑스럽고 특별한 칭찬이었어요.

>>903 우체통 맞는데?

>>904 >>906 나야말로 고마워

>>907 너와 닮은 사람을 만났어. 목소리도 성격도 다른 전혀 다른 사람인데. 혹시 너가 아닐까하고 이것저것 물어봤어. 그렇게 친해져서 그 사람과 함께 있으면 즐거우면서도 슬프기도 하고 그래.

>>908 내가 정말 싫어했던 곳, 싫어했던 시간. 내일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나날들. 그 시절을 버틸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그곳에 너가 있었기 때문인 것 같아. 그리고 지금은 어려움 없이 살아가고 있지만, 가끔은 그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지금은 너를 볼 수 없으니까.

>>909 깨끗한 마음에 얼룩을 남기고 싶지 않아서 처음부터 다가가고 싶어도 다가갈 수 없었어. 그리고 지금은 이대로가 익숙하니 좋아.

>>914 오늘도 많이 애썼니.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너 스스로를 칭찬해주기 바래. 칭찬받을 만한 가치가 있으니까. 그래야 다음 결과는 다를 테니까.

나를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 쓴 편지 부탁해...

>>916 체하지 않게 밥은 꼭꼭 씹어먹어. 피부 망가지지 않게 로션과 썬크림은 꼭 바르고 다녀. 소나기에 젖지 않게 작은 우산을 가지고 다녀. 그리고 언젠가 늦지 않게 나에게 답장을 써줘.

>>918 너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모르겠어. 한참을 고민하다 결국 아무 것도 주지 못했네. 다음 기회가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그 때는 꼭 나의 마음을 전할 수 있으면 좋겠어.

가족 말고 지금 날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이 쓴 편지를 받고 싶어

내가 첫사랑인 사람이 쓴 편지 받을 수 있을까? 아니면 나를 좋아하고 있는 사람이 쓴 편지 받을 수 있을까잉..??

나를 보면서 용기를 얻은 사람의 편지를 받고싶어!

세상에서 나를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준 편지 줄 수 잇을까

날 보고싶어 하는 사람이 쓴 편지 부탁해!

내 용서의 편지가 오게 해줘. 너무 많은 시간이 흘러서야 사과를 했지만 실수를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싶다.

나를 좋아하는 사람한테서 편지 받고싶어!

안녕 스레주 나를 좋아하는 사람한테서 편지 받고싶어ㅎㅎ

오랫동안 나를 그리워하고 있는 사람에게서 편지를 받고 싶어

나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편지 받고싶어 그게 안된다면 나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받고싶어 두개 다 되면 좋고 ㅎㅎ..

나 많이 좋아해줘서 고맙고 .. 앞으론 날 떠나서 그냥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어 너무 슬퍼하지도 말고 그냥 이렇게 될 일이었단 듯이 흘러흘러 지냈으면 좋겠어 안녕 잘가 내 사랑 진심으로 널 좋아했어 사랑했고 다음생엔 다른 사람들로 그냥 우연히 길에서 스쳐지날 수 라도 있기를

제일 최근에 온 편지 받고싶어!

>>919 >>921 >>922 >>923 >>924 발신 완료

>>920 직접 도움을 주기에는 부끄러워서. 매일을 이렇게 지내고 있으니까. 언젠가는 좋은 소식을 들려주기 바래.

>>931 필터 없이 세상에 나온 말들에게 혹시나 상처를 입지는 않았니. 너도 모르게 뱉어버린 말들 때문에 혹시나 후회란 저주를 받진 않았니.

>>935 누군가를 위한 배려는 쉽지. 다만 널 위한 배려는 너무 부끄러워서 어떻게 할 수가 없는 것 같아.

>>936 시간이 때로는 달콤하기도 하고 때로는 쓰기도 하겠지. 그럼에도 모든 시간을 먹어야 해.

>>937 지금 그대로가 좋습니다. 당신의 실수도, 어설픔도, 서러움까지도, 모두 저에게는 큰 위로이니. 앞으로도 반드시 있어주세요.

>>938 같이 있을 때는 몰랐는데. 지금 보니 너를 많이 사랑한 거였어. 여전히 너무 사랑하고 있는 거야.

>>939 오늘도 꿈에서 너는 웃고 있었어. 그 꿈에서 나도 널 보며 웃고 있었어. 또 다음엔 언제 나와줄꺼니?

야! 어릴 때부터 보고 자랐는데 지금도 서먹서먹한게 말이 돼?? 짝사랑은 아니고 답답해서 그런다.. 어차피 거기 가면 아는 애 나 ㅁ말고 별로 없잖아! 서운하네 진짜

>>940 절대 너를 미워하지 않아. 그렇게 느꼈다면 사과할게. 난 원래 낯선 이에겐 차가우니까. 이해해주고 날 용서해줬으면 좋겠어.

>>941 진심으로 사과한다면 그 누구라도 진심으로 용서해줄거에요.

>>942 겉모습으로만 나를 보지 말아. 세상 무엇보다 너를 아낄 수 있으니까.

>>943 힘든 친구를 도와줘서 고마워. 너 덕분에 나는 의미를 얻었어.

>>944 밤의 달을 보아도. 낮의 태양을 보아도. 잔잔한 클래식을 들어도. 흥겨운 팝송을 들어도. 네 생각이 날 수 있다는건 우리 많이 함께했단 거겠지.

>>945 혹시 내가 알아보지 못한다면 반드시 알려주기를 바래.

너는 나를 어떻게 여길까 나는 너보다 더한 그보다도 심한 수많은 별 중에서 나는 너에게 너보다도 심한 곳에 간절해, 절실해, 괴로워 나를 데려가줘 네가 있는 곳으로 나를 데려가줘

너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널 아껴. 아마 넌 그정도라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널 사랑해. 밥은 먹었을까, 오늘 밤 잠은 잘 잘까 하면서 걱정하는게 내 일상의 시작과 끝이야. 넌 알까? 혹시 너도 그래? 확신에 찬 너의 대답이, 혹은 너의 질문이 내 마음을 울려 지금의 우리가 되었어. 그럼에도 여전히 불안해. 연애를 잘못 배운 내가, 사랑에 상처받은 내가 다시 사랑이란걸 하게 될줄은 몰랐는데. 어쩌다 보니 너란 사람을 깊게 사랑하게 되었어. 이런 날 거리낌 없이 받아주고 필터 없는 눈으로 봐줘서 너무 고마워. 어제도 오늘도 여전히 사랑해. 내일은 더욱 더 열심히 사랑할게. 오늘 하루 정말 수고했어, 너도 나도. 사랑해.

나를 좋아하는 사람한테 편지받고 싶어 자존감이 너무 낮아져서 하허

혹시 편지는 못 보내?

나를 제일 생각해주는 사람 편지 받을 수 있을까..

항상 말로만 듣던 너였는데 널 처음 보는 순간 첫눈에 반했어 너는 아마 날 모르겠지만 나 너 진짜 좋아해 내맘 알아주길 바라는건 너무 헛된 희망인 것 같아서 그냥 행복하기만 해줘 그거 하나만 바랄게 뒤에서 열심히 응원하고 있으니 항상 화이팅!!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54레스 🎥 ‧˚₊*̥⋆ 𝕞𝕒𝕘𝕚𝕔 𝕤𝕙𝕠𝕡 ₊*̥ 📷 29분 전 new 2246 Hit
미스터리 2021/03/10 16:18:39 이름 : 점장
85레스 플라시보 - open 3시간 전 new 335 Hit
미스터리 2021/06/09 16:25:57 이름 : 이름없음
492레스 바라는 것을 적으면 이루어져 5시간 전 new 2158 Hit
미스터리 2021/02/20 23:18:30 이름 : X
69레스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신상 맞추기 스레 😅 5시간 전 new 162 Hit
미스터리 2021/06/13 16:54:1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우리 엄마가 좀 이상하신 것 같아 7시간 전 new 16 Hit
미스터리 2021/06/17 09:00:42 이름 : 이름없음
774레스 {하루 가게}[OPEN] 7시간 전 new 3536 Hit
미스터리 2020/12/28 15:12:16 이름 : 주인장
284레스 🐚마법의 다이스 고동님 4탄🐚 20시간 전 new 290 Hit
미스터리 2021/05/27 16:10:25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나랑 같이 마법 시도 해 볼 사람?? 22시간 전 new 385 Hit
미스터리 2021/06/04 11:02:55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사실 너희도 여기 대부분이 거짓말이라는거 알고 있지? 23시간 전 new 183 Hit
미스터리 2021/06/14 23:23:14 이름 : 이름없음
296레스 조심할것 키워드 알려드림 / 가끔가다 전생직업 2021.06.16 1209 Hit
미스터리 2021/05/23 13:59:09 이름 : 일반인
3레스 꿈에서 내 이름이 적힌 것을 봤어 2021.06.16 77 Hit
미스터리 2021/06/13 12:19:07 이름 : 이름없음
617레스 다이스로 점치는 스레 3 2021.06.15 712 Hit
미스터리 2021/03/25 22:26:51 이름 : 뜨레주
39레스 마녀가 되는법 2021.06.15 1026 Hit
미스터리 2020/12/16 23:10:00 이름 : 이름없음
505레스 원하는 소원을 적어보자 2021.06.15 2799 Hit
미스터리 2020/09/02 23:36:45 이름 : 이름없음
507레스 . 2021.06.15 1579 Hit
미스터리 2021/05/06 11:54:28 이름 : ◆k6ZfSKY1g2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