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공지> #사랑하는 사람이 홀로 고립되어 가는 모습을 보는 것, 아무 것도 해 주지 못하고 지켜보기만 하는 것이 괴로워 재촉하듯 건넸던 응원과 위로의 말들이 온전히 상대만을 위한 배려나 위로가 아닌 그 사람의 평온한 일상을 보고 싶은 나의 간절한 부탁이라는 것을 안다. 염치 없이 부탁하는 입장이니 아주 최소한의 것들만 바라기로 한다. 이 시를 들어달라는 것, 그리고 숨을 쉬어 달라는 것.# 너에게 미처 전달되지 못한 진심이 담긴 편지들. 내가 주워 건네줄게. <우체국> -1호점 : 붉은 바람과 푸른 바람이 소용돌이 치는 절벽 장소 -2호점 : 중력의 동굴 4번째 입구 장소 (피의 강 장소) -3호점 : 거대 뼈무덤이 있는 이승과 저승의 경계 장소 -4호점 : 별이 뜨지 않는 가장 밝은 밤의 끝맺음 장소 <편지 받기> - 그냥 달라고 하면 됨. - 원하는 주제를 말하면 그 주제의 편지를 줄 수 있음 ex) 누군가 날 좋아한다는 편지 줘! 위로를 받을 수 있는 편지 줘! -------> 다 돼. - 원하는 사람이나 시간은 찾아줄 수가 없음. ex) 전 남친에게서 온 편지 줘! 가장 최근에 온 편지 줘! 2020년 10월에 온 편지 줘! -------> 다 안 돼. <편지 보내기> - 이름 란에 "발신"이라고 쓰기. - 내용 란에 보내고 싶은 글 쓰기. - 상대방의 얼굴을 떠올리며 등록하기. - 나쁜 마음의 편지를 쓴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음. - 금방 전달되지만 언제 읽을 지는 수신자에게 달림.

나 아무편지 하나만 받아볼 수 있을까?

지금 편지 주고 있는건 우체통 아니지

>>892 늘 고마워 왜 네가 도움이 안 될 거라 생각해?

>>893 ..?? 이건 엄청 오래된 편지인가...

>>898 지금 이 스레만 봐도 그런걸? 네 덕에 나도 도움 많이 받았구 말이야. 나 뿐만 아니라 다른 레더들도 마찬가지 일거야 그리고 편지 고마워

나를 보고싶어하는 사람에게 편지 받을 수 있을까?

죽을 정도로 사랑하는 죽어도 좋을 만큼 사랑한 존재가 있다면 편지 하나 부탁 드려요

나를 좋아하는 사람으로부터 편지를 받고싶어!

>>888 >>890 발신 완료

>>889 나는 정말로 보잘 것 없는 사람인데. 좋아해줬고 옆에 있어줬고.. 무엇보다 나에게 행복한 시간을 줘서 고마워.

>>894 제가 누군가에게 좋아한다고 하는 것이 그 누군가에게는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주지 못한 말들이 남아 참 아프네요.

>>902 오르막길을 나아가는걸 무서워하지마. 힘들면 뒤돌아 내리막길로 돌아오면 되니까. 일단은 가봐야 지름길이든 낭떠러지든 나오니까. 가만히 있으면 매일 같은 풍경만 보게될 테니까.

날 응원하는 내용의 편지 줘

>>913 지금 나한테 딱 맞는 편지가 왔네! 지금 이대로가 좋다고 말했던건 사실 나아가는걸 무서워해서 그랬던 것 같아. 나는 도전을 좋아하는 사람이거든.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줘서 고마워!🥰

날 엄청엄청엄청 사랑하고 사랑스러워하는 사람한테 편지 받아보고 싶어

미래의 내가 쓴 편지 받고싶어!:)

나를 좋아해주는, 사랑해주는 사람이 써준 편지 받을 수 있을까..

내 어릴적의 추억을 더 예쁘게 만들어줘서 정말 고마워 덕분에 잊지 못할 아름다운 기억이 내게 남았어 너도 나와 함께한 기억이 좋은 기억들로 기억되길 바랄게 잘지내 ㅎㅎ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나라는 사람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편지를 받고싶어

보고싶어 제일 많이 하고 싶은 말은 보고싶어야 지금 아 순간도 네가 보고싶고 바로 옆에 스쳐지나가도 보고싶어 근데 너를 오랫동안 좋아해온 만큼, 그 오랫동안 너무 좋아해왔는데 내 행동에 답이 없는 널 보니까 점점 지쳐가 이번이 마지막 정말 마지막 하고 행동하는거 넌 알아? 정말 좋아해서 정말 지쳐 이젠 그냥 내가 널 좋아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하곤 해 내가 널 안 좋아했더라면 그날 네가 나에 대하는 태도에 따라 그날 내 기분이 정해진다는게.... 정말 스스로 우스워지더라 지금 이 순간에도 마지막으로 보내자 혹은 포기하자 로 갈등하고있어 네가 날 좋아했으면 좋겠어 기다리는건 내 특기인지라 얼마든지 기다릴 수 있어 근데 이젠 좀 지쳤다는 것만 알아줬으면 해 보고싶고 좋아하고 미워해 언젠가 너도 날 좋아하게 될까? 재활 잘 하고 잘 자

날 찾아줘 날 봐줘 보고싶어

미안 나 이제 지쳤어 먼저 다가와줘 제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당신을 좋아했어요. 아니, 사실 몇년이 지난 지금도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렇게나 사람을 좋아해본 게 처음이라 많이 당황스러웠고 서툴렀어요. 항상 넘쳐흐르는 이 마음을 가만히 담고 있기조차 버거워서, 혼자 양팔 가득 끌어안고도 모자라 흘러내리는 걸 급히 주워 담을 생각만 했지, 감히 당신에게 전할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었죠. 이제 와서야 비겁하게 글자 뒤에 숨어서나마 제 마음을 전해요. 제가 많이 좋아해요, 선배. 선배가 불러주던 제 이름은 어떤 칭찬보다도 더 사랑스럽고 특별한 칭찬이었어요.

>>903 우체통 맞는데?

>>904 >>906 나야말로 고마워

>>907 너와 닮은 사람을 만났어. 목소리도 성격도 다른 전혀 다른 사람인데. 혹시 너가 아닐까하고 이것저것 물어봤어. 그렇게 친해져서 그 사람과 함께 있으면 즐거우면서도 슬프기도 하고 그래.

>>908 내가 정말 싫어했던 곳, 싫어했던 시간. 내일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나날들. 그 시절을 버틸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그곳에 너가 있었기 때문인 것 같아. 그리고 지금은 어려움 없이 살아가고 있지만, 가끔은 그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지금은 너를 볼 수 없으니까.

>>909 깨끗한 마음에 얼룩을 남기고 싶지 않아서 처음부터 다가가고 싶어도 다가갈 수 없었어. 그리고 지금은 이대로가 익숙하니 좋아.

>>914 오늘도 많이 애썼니.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너 스스로를 칭찬해주기 바래. 칭찬받을 만한 가치가 있으니까. 그래야 다음 결과는 다를 테니까.

나를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 쓴 편지 부탁해...

>>916 체하지 않게 밥은 꼭꼭 씹어먹어. 피부 망가지지 않게 로션과 썬크림은 꼭 바르고 다녀. 소나기에 젖지 않게 작은 우산을 가지고 다녀. 그리고 언젠가 늦지 않게 나에게 답장을 써줘.

>>918 너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모르겠어. 한참을 고민하다 결국 아무 것도 주지 못했네. 다음 기회가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그 때는 꼭 나의 마음을 전할 수 있으면 좋겠어.

가족 말고 지금 날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이 쓴 편지를 받고 싶어

내가 첫사랑인 사람이 쓴 편지 받을 수 있을까? 아니면 나를 좋아하고 있는 사람이 쓴 편지 받을 수 있을까잉..??

나를 보면서 용기를 얻은 사람의 편지를 받고싶어!

세상에서 나를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준 편지 줄 수 잇을까

날 보고싶어 하는 사람이 쓴 편지 부탁해!

내 용서의 편지가 오게 해줘. 너무 많은 시간이 흘러서야 사과를 했지만 실수를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싶다.

나를 좋아하는 사람한테서 편지 받고싶어!

안녕 스레주 나를 좋아하는 사람한테서 편지 받고싶어ㅎㅎ

오랫동안 나를 그리워하고 있는 사람에게서 편지를 받고 싶어

나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편지 받고싶어 그게 안된다면 나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받고싶어 두개 다 되면 좋고 ㅎㅎ..

나 많이 좋아해줘서 고맙고 .. 앞으론 날 떠나서 그냥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어 너무 슬퍼하지도 말고 그냥 이렇게 될 일이었단 듯이 흘러흘러 지냈으면 좋겠어 안녕 잘가 내 사랑 진심으로 널 좋아했어 사랑했고 다음생엔 다른 사람들로 그냥 우연히 길에서 스쳐지날 수 라도 있기를

제일 최근에 온 편지 받고싶어!

>>919 >>921 >>922 >>923 >>924 발신 완료

>>920 직접 도움을 주기에는 부끄러워서. 매일을 이렇게 지내고 있으니까. 언젠가는 좋은 소식을 들려주기 바래.

>>931 필터 없이 세상에 나온 말들에게 혹시나 상처를 입지는 않았니. 너도 모르게 뱉어버린 말들 때문에 혹시나 후회란 저주를 받진 않았니.

>>935 누군가를 위한 배려는 쉽지. 다만 널 위한 배려는 너무 부끄러워서 어떻게 할 수가 없는 것 같아.

>>936 시간이 때로는 달콤하기도 하고 때로는 쓰기도 하겠지. 그럼에도 모든 시간을 먹어야 해.

>>937 지금 그대로가 좋습니다. 당신의 실수도, 어설픔도, 서러움까지도, 모두 저에게는 큰 위로이니. 앞으로도 반드시 있어주세요.

>>938 같이 있을 때는 몰랐는데. 지금 보니 너를 많이 사랑한 거였어. 여전히 너무 사랑하고 있는 거야.

>>939 오늘도 꿈에서 너는 웃고 있었어. 그 꿈에서 나도 널 보며 웃고 있었어. 또 다음엔 언제 나와줄꺼니?

야! 어릴 때부터 보고 자랐는데 지금도 서먹서먹한게 말이 돼?? 짝사랑은 아니고 답답해서 그런다.. 어차피 거기 가면 아는 애 나 ㅁ말고 별로 없잖아! 서운하네 진짜

>>940 절대 너를 미워하지 않아. 그렇게 느꼈다면 사과할게. 난 원래 낯선 이에겐 차가우니까. 이해해주고 날 용서해줬으면 좋겠어.

>>941 진심으로 사과한다면 그 누구라도 진심으로 용서해줄거에요.

>>942 겉모습으로만 나를 보지 말아. 세상 무엇보다 너를 아낄 수 있으니까.

>>943 힘든 친구를 도와줘서 고마워. 너 덕분에 나는 의미를 얻었어.

>>944 밤의 달을 보아도. 낮의 태양을 보아도. 잔잔한 클래식을 들어도. 흥겨운 팝송을 들어도. 네 생각이 날 수 있다는건 우리 많이 함께했단 거겠지.

>>945 혹시 내가 알아보지 못한다면 반드시 알려주기를 바래.

잘못 적었어, 미안

너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널 아껴. 아마 넌 그정도라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널 사랑해. 밥은 먹었을까, 오늘 밤 잠은 잘 잘까 하면서 걱정하는게 내 일상의 시작과 끝이야. 넌 알까? 혹시 너도 그래? 확신에 찬 너의 대답이, 혹은 너의 질문이 내 마음을 울려 지금의 우리가 되었어. 그럼에도 여전히 불안해. 연애를 잘못 배운 내가, 사랑에 상처받은 내가 다시 사랑이란걸 하게 될줄은 몰랐는데. 어쩌다 보니 너란 사람을 깊게 사랑하게 되었어. 이런 날 거리낌 없이 받아주고 필터 없는 눈으로 봐줘서 너무 고마워. 어제도 오늘도 여전히 사랑해. 내일은 더욱 더 열심히 사랑할게. 오늘 하루 정말 수고했어, 너도 나도. 사랑해.

나를 좋아하는 사람한테 편지받고 싶어 자존감이 너무 낮아져서 하허

혹시 편지는 못 보내?

나를 제일 생각해주는 사람 편지 받을 수 있을까..

항상 말로만 듣던 너였는데 널 처음 보는 순간 첫눈에 반했어 너는 아마 날 모르겠지만 나 너 진짜 좋아해 내맘 알아주길 바라는건 너무 헛된 희망인 것 같아서 그냥 행복하기만 해줘 그거 하나만 바랄게 뒤에서 열심히 응원하고 있으니 항상 화이팅!!

편지 항상 잘 읽고 있어! 다음 스레도 세워줄거지?

우리 다음생에 꼭 만나자. 나 열심히 살게.

우리가 친해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서로 고민상담도 하고 아무생각 없이 만나서 수다떨고 난 그러고싶어 니 소식이 궁금해

요즘 뭐하고지내? 가끔씩 네생각이 많이나 예전 꼬꼬마 시절 웃으면서 장난치던 그 시절이 그리워 보고싶다 나를 궁금해해줘 연락하고싶어

나를 그리워 하는 편지 받고싶어

나와 전생부터 계속 이어지는 사람의 편지를 줘!

내가 너를 왜 좋아했는지 모르겠지만 좋아하는데 이유가 없으면 사랑이래 네가 날 진심으로 좋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난 널 정말 좋아했어 지금도 그러고 있고 언제나 내 마음 한구석은 너로 가득차 있을거야 내가 빨리 이 시기를 지나갔으면 좋겠지만 그러면서도 네가 내 기억속에서 사라지는것도 싫다는게 참 모순적이야 너 덕분에 난 많이 무너졌고 해맑게 웃었고 약해졌고 강해졌어 내가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던 자존심도 내려놓을때도 있었지 오로지 너를 위해서 어떨때는 네가 불행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어 그치만 그런 너를 보면 너무 슬플 것 같아 가끔은 내 생각나 눈물 흘렸으면 해 꼭 행복해 꼭

처음봤을때 부터 좋아했어요, 좋아해서는 안될 사람이지만, 당신은 우리가 만난곳에서 내가 당신떄문에 2번 정도 울었다는것을 알고 있나요? 맞아요 한번은 그날이고, 다른 한번은 당신을 좀더 알게 되어 나랑 이어질수 없는 사이라는것을 알고 말이에요. 지금 이 시간 우리가 바쁜 시간에도 저는 당신을 생각하고 있어요. 사랑해.요. 이 세상에서 그 누구보다더

이거 받을 때쯤이면 넌 세상에 없으려나 고마웠어 사랑했고 미안해 마지막에도 좋은 말은 안 해서

나를 생각하고 있고,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쓴 편지 줘라..!

너랑 있는게 그저 좋았을 뿐인데, 내가 너무 나쁜 사람이라 너에게 상처를 줬나봐. 다시 네가 연락해줬으면 좋겠지만 어렵겠지? 그래도 꾹 참고 있을게. 마음 풀리고 내가 보고싶어졌을 때 연락해줘.. !

나를 그리워하는 편지 줄 수 있어?

그냥 아무편지나 줘!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날 보고 싶어하는 편지 부탁할게.

이 길 모퉁이만 지나면 내 운명이 마중나와 반겨줄거라는 확신이 드는 편지부탁해용!!

내가 좋아하는 남자애가 나한테 주는 편지.. 보고싶습니다

누군가 나를 사랑한다면, 그 사람의 편지를 제게 주세요.

누군가 날 좋아하고 있다면 편지 좀 주세용~

저도 편지 받을수있을까요..

이 스레도 끝나가네

나 너 4학년 때 같은 반 일 때 부터 좋아했어 물론 그 뒤론 같은반이 한번도 된 적 없지만 중학교 올라와서 다행히 동아리나 진로체험 같은거 할 때 스쳐 만나는 거 난 너무 좋았어 너 때문에 수업도 더 열심히 들었던 것 같고 바로 옆반이라 매일 아침마다 교무실 왔다갔다 하는거 보고 뭔가 싶어 주의깊게 봤는데 폰 걷는 담당인 것 같아서 일부러 너 교무실 가는 시간에 마주치려고 마르지도 않은 목을 축이려 복도에 나가서 물을 마셨던게 참 진짜 애썼다ㅋㅋ 너도 날 좋아 한다면 난 너무너무 좋을 것 같아 한심하게 네 연락처도 없지만 된다면 먼저 다가와주면 난 망설임 없이 너에게 다가갈게 좋아해

날 응원하는 편지를 받고 싶어

넌 날 좋아하니? 적어도 관심이라도 있는거니? 네가 관심 있다고 한 그 사람이 나였으면 좋겠다 내가 느낀 게 내 착각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널 좋아하니 만약 나에게 호감 또는 관심이 있다면 좀 더 용기를 내서 나에게 다가와줬으면 좋겠어 나는 널 좋아하는 마음은 크지만 혹시나 네가 좋아하는 그 사람이 내가 아닐까 봐 못 다가가겠어 나는 그만큼 용기가 적은 사람이라 네가 다가오기만을 바라는 내가 너에게 관심이 없어보일 수도 있지만 그래도 넌 다가와줬으면 좋겠다 나도 내가 할 수 있는 한 티를 내볼게

스레가 다 끝나가고 있길래 생각나서 한번 들렀어. 언제 썼던건지는 생각 나진 않지만... 아무튼 오랜시간 좋아했던 아이에게 발신했었는데... 5월부터 그아이와 사귀게 되었어! 사실 내가 말하면 장난으로만 받던 애인데 사귀기 얼마 전부터 진지하게 굴었거든🥺 체통이가 잘 전해준것 같아 너무 고마워. 수고 많았어!! 그리고 고마웠어. 힘들때 가장 필요한 말을 해줘서 이겨내고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었어.😢

그동안 잘 달려왔다
스크랩하기
208레스 𝓜𝓪𝓰𝓲𝓬 𝓼𝓴𝓸𝓹 𝓸𝓯 𝓣𝓮𝓪 - 따뜻한 차 한잔과 소소한 운세 6시간 전 new 1399 Hit
미스터리 2020/05/19 02:40:02 이름 : 𝓜𝓪𝓭𝓪𝓶
576레스 ---- 𝖜𝖎𝖙𝖈𝖍 𝖘𝖍𝖔𝖕 --- 원하는것을 이루는법을 알려드립니다 8시간 전 new 2115 Hit
미스터리 2021/08/09 04:50:03 이름 : 이름없음
879레스 💮願夢現💮 9시간 전 new 2019 Hit
미스터리 2021/07/14 10:03:55 이름 : 이름없음
400레스 다이스로 점치는 스레 4 9시간 전 new 497 Hit
미스터리 2021/08/10 22:02:29 이름 : 뜨레주
24레스 병인지 뭔지 모르겠어 나같은 사람 또 있니…? 16시간 전 new 110 Hit
미스터리 2021/09/18 01:02:57 이름 : 이름없음
274레스 🐚마법의 다이스 고동님 5탄🐚 21시간 전 new 384 Hit
미스터리 2021/08/23 13:32:22 이름 : 이름없음
145레스 미스터리판 잡담 스레 2판 2021.09.18 1929 Hit
미스터리 2020/10/27 21:00:36 이름 : 이름없음
348레스 그냥 감으로 레더들 점쳐줄께..! 2021.09.17 663 Hit
미스터리 2021/08/30 16:01:49 이름 : 이름없음
81레스 타로 봐줄게 2021.09.17 234 Hit
미스터리 2021/09/10 19:31:31 이름 : 이름없음
803레스 바라는 것을 적으면 이루어져 2021.09.17 3493 Hit
미스터리 2021/02/20 23:18:30 이름 : X
4레스 스레딕 망한지 10년차 2021.09.17 106 Hit
미스터리 2021/09/17 00:31:35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맞춤선물상점 2021.09.15 290 Hit
미스터리 2021/08/26 19:01:03 이름 : ?
59레스 행운상점[open] 2021.09.15 207 Hit
미스터리 2021/07/30 17:24:00 이름 : 마음을삽니다
11레스 백마법사의 고민상담 2021.09.15 153 Hit
미스터리 2021/09/13 22:26:5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익숙한 지역과 숫자가 보임 2021.09.14 93 Hit
미스터리 2021/09/14 00:25:2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