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골골대는 스레주의 피곤한 투정과 불평이 담긴 스레. 난입 환영. 어그로는 사절. 광고쟁이는 지옥에서 유튜브나 봐라. 현재 스레주의 목표 : 더 좋은 직장에서 한달연봉 1000억 받기. 진짜 목표 : 10억 모으기. 죽기 전엔 모을 수 있긴 하려나. (210425 현재 3.0% 달성) 물론 지금 속도라면 다 모으기 전에 승천할 듯. 드디어 어떤 여성분과 썸 비스무리를 타고 있었으나, 역시나 처참하게 까여버린 스레주의 4번째 일기장, 또다시 이곳에. 올해는 솔로 탈출 가능할까? 아니면 뭐.....

이 스레는 회사일 하기 싫은 스레주가 매일 징징대는 스레입니다. 그래서 뭐. 내 스레에서 내가 징징대는데 뭐. 규칙 어긴 것도 없는데 뭐.

자기 전 링크 하나 걸고 자야지. https://www.youtube.com/watch?v=NlmM-CORwLA 용자물 관련 노래는 이렇게 시원시원하게 불러야 제맛입니다. 암튼 그런겁니다. 뭐요.

구내염은 낫기는커녕 더 커져만 가네. 아오, 진짜. 이래서는 맛있는걸 먹어도 고통받잖아!

내일 점심 돈까스인데........... 구내염땜시 고통받으며 먹게 생겼네......

정말 힘든 하루였다. 다행히 내일은 좀 덜 힘들 듯 하다.............제발. 내일하고 모레만 버티면 연차까지 껴서 3일 휴무로구나!

하루만 더 버티면 된다, 하루만. 스플렌더 샀다!

에어컨을 틉시다. 더울때는 에어컨 습할때도 에어컨

옆에 산하고 논 있어서 개구리 엄청 울어대는구만. 여름이었다. 그래서 뭐요

833 이름 : 이름없음 ◆1nhvsU2lj6: 2015/01/11 23:03:10 ID:lYIf5a0ocQ2 오랜만에 스레주의 자문자답질 Q: 스레주는 썸타본적이 있나요? A: 다른 사람 썸타는거 이어준적은 있어도 내가 탄 적은 없음. 말 그대로. 그리고 스레주는 여전히 솔로입니다. 6년전의 나나 지금의 나나 달라진 건 없시요. 아마도. 저때는 구레딕 시절이었을텐데.

27 이름 : 이름없음 ◆1nhvsU2lj6: 2015/01/24 21:24:17 ID:MBBaTGOoX4+ 지난주 토요일에 만난 사람과 했던 문답 스레주: 또라이 보존의 법칙이란게 있잖아. 사람: 그렇죠. 근데 그거 아주 무서운거에요. 스레주: 왜? 사람: 나와 내 친구 2명이 같이 길을 걷고 있다고 가정하고, 그 세사람 중에 또라이로 보이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해봐요. 스레주: 음? 사람: 또라이 보존의 법칙에 따르면 반드시 또라이가 있어야 되는데 겉으로 또라이로 보이는 사람이 없다면, 내가 또라이라는 결론이 나오거든요. 스레주: !!!! 그래서 내가 또라이취급 받던거구나. 상관없지만. 최소한 민폐는 안 끼치거든. -- 그런데 그 당시 레스보면 지금보다는 확실히 밝아보이긴 한다. 얼마나 지쳐버린거야. 나.

뭐 그렇지만 지금은 돈은 버니까! 1인분은 하고 있지 않을까! 그리고 저당시엔 와클이 없었어! 지금은 다시 나오고 있고! 우하하하

하지만 저 때는 코로나가 없었지. 뭐든 장단점이 있는거야. 뭐든.

금요일 야밤을 재밌게 보낼 뭔가가 없나. 애니나 볼까. 용자물로. 빛이 되어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그렇습니다. 용자는 가오가이가가 진리인 것입니다.

그래도 세상은 아름다워. 아름다운 비가 내리면 더더욱. 그러니까 혹시라도 이 스레에 들르시는 레스주들은 이 노래를 듣는 것이 좋습니다. 해석 없어도 그냥 들으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sPAUyEwthPg

바른 뜻이 정의다. 정해진 뜻도 정의다. 바르게 정해진 뜻은 정의인가, 정정의인가? 알게뭐야.

https://youtu.be/F2KIAW50u-s?t=141 30여년 전부터 장포스 사마는 드립을 치고 계셨습니다.....

그것은 자신이 결정해야하는것 그런 결정을 남에게 미루다간 나중에 크게 후회합니다. 예를 들면 치킨을 오늘 먹을까 내일 먹을까 같은거.

내일 점심은 무조건 햄버거. 아무튼 햄버거. 이번주 도합 8만보를 걸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임!

이비인후과 다시 한 번 가야겠네. 내일 쉬니까 아침에 일찍 다녀와야지

귀지가 문제가 아니라 그냥 귀 외이도 부분이 문제였구만. 이거 어쩌지.

실컷 상대를 온갖 개고생 시키고 쿨하게 gg치고 나가버리기. 게임은 매너있게 상대를 빡치게 하면 됩니다. 아마.

아, 아무것도 하기 싫다. 진짜.

피곤함이 넘치는 하루. 내일도 그럴것 같지만, 내일 저녁에는 치킨이 기다리고 있지!

어제 먹은 뿌링클 치킨은 뭔가 좀 짰어. 좀 심하게 짰어. 우리 동네 수원왕갈비통닭이 더 맛있는듯.

아니면 어제 뿌링클이 좀 특이하게 짠 것일수도 있지. 가게 바쁘다보니 좀 과다하게 가루를 묻혔다거나 뭐 그런식으로

토요일이 다 갔네요. 뭐했다고. 주말은 너무 짧아여~

다시 이번주 출근해야될 생각을 하니 끔찍...

이번주 금요일이 월급날. 월급만 보고 살아요. 또 금방 나가겠지만.

스레주의 MBTI는 INTJ입니다. 몇 번이나 해봐도 똑같더라. 맹신할 정도는 아니고, 그냥 재미로 그렇구나 하는 정도. 누가 물어보면 대답은 할 수 있어야되니.

로또 1등이나 되면 좋겠다. 돈 걱정 안하고 살게.

겁나 피곤하네........ 이번주 내내 이러면 몸이 작살나겠는데.

목요일에는 꼭 맘스터치를 먹는걸로.

내멘탈 돌려주세요 제발. 하..

그래도 비빔면은 맛있고 포스틱도 맛있다. 어쨌거나 내일 저녁은 맘스터치!

맘스터치! 맛있다! 단점 : 배가 터질 것 같음. 살려조

맘스터치 - 치킨 - 차돌박이 3일 연속 저녁으로 기름진 음식들을 먹었네. 맛있어서 좋구만!

뭐지? 스레딕 왜 갑자기 안된거지??

주말이나 얼른 와라...

마음먹은대로 되는게 하나도 없는 오늘. 이 또한 지나가리. 힘들어 뒤지겄다 진짜.

내일은 7월. 그리고 휴가까지 앞으로 30일.

내일만 출근하면 주말인데..... 그 내일 출근이 넘나 하기싫은데 어쩌죠??

소개팅을 하고 싶은데 돈이 없네. 쩝....... 다음달로 미루는 수밖에. 다음달에 소개팅 기회가 생긴다는 보장은 없지만.

그나저나 이번주 벌써 7만보 걸은 거 실화??? 아니 이러다 주당 10만보 찍는 날 오겠네!!!

아니 뭐 10만보 걸으면 어? 키라도 커지든가! 어? 아니면 로또 4등이라도 되든가! 그것도 아니라면 어? 치킨 기프티콘이라도 줍든가! 그런 일들이라도 있으면 어? 억울하지도 않지! 이건 그냥 내 다리만 아프고 더럽게 힘든 걸로 끝이잖아! 에라이.

다른 건 모르겠고 내일 일 잘 할수 있을지 걱정이네. 넘나 피곤한데. 지금자도 엄청 피곤할 것 같은데. 휴가까지 29일. 어떻게든 버텨낸다. 버틸테니 휴가비도 좀 왕창 주세요 사장님.

피곤피곤피곤하다~ 응원하는 팀은 또다시 어이없게 지고~

지금 스레주는 에어컨 켜진 방에서 얼음 넣은 와인에 네모난 큐브 치즈를 안주삼아 스레딕 중. 좋구만. 와인이 스위트 와인이 아닌 것만 빼면.

코노스바가 더빙 방영이 된다고?? 와....... 세상에나. 그걸 더빙할줄이야.

사촌동생이 무다무다 드립을 칠 줄은 몰랐는데. 역시 덕후는 덕후라는건가. (훗)

무다무다 드립에 스레주의 반응? 뻔하지. 당연히 오라오라 아니겠어? 아쉽게도 더 월드를 외치진 못했지만.

재밌는 작품은 많고 그만큼 볼것도 많고 그런데 시간은 한정되어있고 아쉽고. 갑자기 연중될때도 있고. 아쉽고.

와, 겁나 피곤해...... 오늘도 1만 4천보~

어제오늘 합쳐서 2만 7천보 걸었다. 돌겄네. 나는 최소한의 움직임으로 최대의 이득을 얻고 싶은데.

5일만에 칠만보대장경 실화....? 이게 무슨 일이야 대체... 누가 하루 일만보 걸으면 건강에 좋다고 하던데 나는 건강이 좋아지기는커녕 곧 쓰러질 것 같은디요.

와, 이제 내 일기스레에 하소연 하면 판이탈 되는거? 어이가 없네.

내일은 출근 안 한다! 만세!

이번주 스레주의 걸음수는 총 81477보. 진짜 8만보 찍었네. 어이쿠야.

불안하다. 잔고가. 월급까지 2주, 정확하게는 12일 남았는데.....

서버 점검이라도 있던건가, 왜 이렇게 사이트가 불안정하지.

다음주 금요일 월급. 그러기 위해서는 이번주를 무사히 넘겨야만 하는데...... 일단 내일은 고기를 사자. 솔트에이징인지 뭔지 뭐시기인지 하는 고기 한 번 먹어보자. 맛없으면 욕할거다.

5번째 입니다. 소개받은 것이. 근데 4단계 덕분에 약속도 못 잡네요. 망할 코로나.

저 4단계 풀릴 때쯤에는 만남 거절당할 삘인데. 하.

주말은 다 좋은데 너무 짧아. 휴가까지 13일 남았다.... 제발 큰 사고 없이 어려운 일 없이 휴가 갈 수 있기를..

휴가까지 11일..... 조금만 더 버티자. 이번주만 어찌저찌 잘 넘기면.....!!

더럽게 덥네 오늘. 어찌저찌 목요일까지 버텨냈다! 내일만 지나면 주말이다! 그러니까 내일 저녁은 치킨. 왜냐면 내일은 월급날이니까.

월급날! 만세! 아울러 배도 터질 것 같다! 만세!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48레스 어쨌든 난 널 너무 사랑한게 문제였다. 6분 전 new 691 Hit
일기 2021/05/19 00:15:38 이름 : ◆xVgpdRA1wsk
531레스 휴지 11분 전 new 209 Hit
일기 2021/07/02 11:42:27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 36.5 00.0; ··· 알파센타우리;🛸 37분 전 new 106 Hit
일기 2021/06/27 01:36:51 이름 : Disappeared
18레스 프로젝트 이렐리아 프레스티지 에디션 40분 전 new 47 Hit
일기 2021/06/28 02:04:2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귀향1 43분 전 new 40 Hit
일기 2021/06/27 22:41:17 이름 : ◆7wGsmLatz85
194레스 임모탄 43분 전 new 160 Hit
일기 2021/07/12 20:45:14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43분 전 new 36 Hit
일기 2021/07/19 11:26:41 이름 : 이름없음
136레스 눈사람 자살사건 1시간 전 new 405 Hit
일기 2021/07/12 09:35:52 이름 : 눈사람
721레스 얘들아 올림픽에서 만나자며 1시간 전 new 1112 Hit
일기 2021/05/24 08:01:44 이름 : 산호
112레스 ☆ 도전! 죽거나 죽이거나의 앙스타장터 1시간 전 new 167 Hit
일기 2021/07/02 12:00:09 이름 : 프로듀사ㅡ
390레스 아파 D-day2 1시간 전 new 168 Hit
일기 2021/06/28 10:44:58 이름 : 한겨울 ◆lu1fRA45fdO
271레스 어딱그 1시간 전 new 331 Hit
일기 2021/07/07 22:14:13 이름 : 이름없음
297레스 일기판 QnA 스레: 하루에 하나씩 묻고 답하기 1시간 전 new 1710 Hit
일기 2020/11/11 09:42:33 이름 : 이름없음
155레스 여덟살그림일기 2시간 전 new 210 Hit
일기 2021/07/10 13:47:34 이름 : ◆LdXAryZgY65
452레스 3Ro 2시간 전 new 513 Hit
일기 2021/05/19 17:29:29 이름 : 이름없음◆dDulg1Co2M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