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님 짝사랑썰 듣고싶은 사람있니?🐥

미!!! 스크랩 해놔야지~~

나는 회사 들어온지 약 1년정도 됐어~ 처음에는 눈에 들어오는 사람 없이 일 배우기 바빴거든 근데 최근부터 팀장님이 자꾸 눈에 들어오는거야ㅠㅠ 되게 키도 크시고 뭔가 항상 반듯한 모습이지만 힘없어 보이고 일 처리 되게 잘하시는 분이시거든! 지나갈따마다 힐끔 쳐다보게되고 별것도 아닌데 말 붙이고 싶고 팀장님인 물론 나이가 좀 있으셔 30대 중 후반이고 나는 이십대 중반 그래서 더더욱 가능성 없다는 건 알고 있지 근데 최근 좀 설레는 일이 있었어

팀장님이 평소에 되게 20대는 원래 저렇게 귀엽냐는 말을 많이 하셨거든 원래 나 귀엽다는 소리 듣는거 싫어하는데 팀장님한테 듣는것 그렇게 좋더라고 내가 애교부리고 귀여운행동해서 그러는건 아닌것 같고 나 팀장님 앞에서 로봇되거든ㅋㅋㅋㅋ삐그덕거려...🥺 같이 출장다니면서 좀 가까워지고나서는 남자친구는 있는지 물어보시더라고 내가 없다고 하니까 나중에 사귀더라도 결혼은 절대 하지말래... 팀장님은 결혼하셨어...그런데 듣기로는 남편과 사이가 그렇게 좋은것 같진 않더라고 다정하지 않다나 뭐라나.. 그런식으로 이제 개인적인 이야기까지 나누게 되고 결정적인 사건은 회식때 터졌어!! 지금 5인이상이라 회식이라고 하긴뭐하고 몇명 쌤들이랑 팀장님이랑 해서 같이 술을 마시게 됐는데 처음 회식에서는 내가 취했어ㅋㅋㅋㅋ그래도 회사사람들이니까 최대한 정신차린척 하면서 막 열심히 마셨어 팀장님은 이때 술 안마셔서 차로 나 델다주시겠다는거야 난 어차피 타지역에 살아서 근처에 자취하기때문에 그냥 걸어가면 된다고 했어 위험하다고 끝까지 태워주신다고 하시더라고...그래서 가까운거리지만 많이 취한상태여서 타고갔지!! 속으로는 무야호~를 외치고!!! 차에 타자마자 안전벨트 해주시더라고 왜 술 잘마시지도 못하면서 많이 마셨어요라고 웃으면서 물어보는데 팀장님 웃는모습에 난 또 좋고 취해서 팀장님 나 술주정도 귀여워요? 라고 물어봐버린거야...

헐 개설레 그래서?????????

팀장님은 내가 그런질문 할꺼라고는 생각못했는지 "00쌤 술 들어가니까 굉장히 솔직해지네요 귀엽게" 라고 하시더라고 집안까지 데려다주시고 그날은 그렇게 끝이났으!! 다음날 죄송하다고 카톡보냈더니 재밌었다며 다음에 우리 또 술마시자고 왔었어 그리고 그 다음 약속을 잡게되었지!! 이 날은 팀장님도 빼지않고 드시더라고 같이 열심히 마시다보니까 그자리에 있던 사람 다 취하고ㅋㅋㅋ그런데 팀장님이 생각보다 많이 드셔서 좀 취한거야.. 한번도 팀장님의 흐트러진 모습 본적 없었는데 그런 모습도 설레더라고🤭 좀 걱정되기도해서 나는 좀 천천히 먹고 있었어 그러다가 내가 팀장님 좀 취하신것 같아요 천천히 드세요~ 했더니 본인 하나도 안취했다고 술자리 끝나면 나 또 데려다주신다더라고 물론 난 이때까지만 해도 그냥 농담인줄 알았지 취해서 하는 농담!! 그런데 진짜 다 집에 가는 분위긴데 팀장님이 슬며시 내어깨에 팔을 두르는거야 키차이가 좀 있거든!! 그래서 내가 많이 힘드냐고 물어봤더니 쌤 집까지 데려다줘야지요~ 하더라고 팀장님 안된다고 택시타고 가라고 했더니 절대 안간다고 고집부리셨음ㅋㅋㅋ평소에 절대 볼수 없었던 모습이라 귀엽기도 하고 좋았어ㅠㅠ 계속 팀장님이 고집부리시면서 안가니까 옆에 쌤이 팀장님 많이 취하신것 같은데 본인집에서 재우겠다는거야 괜히 나는 둘이 같이 있는 모습 싫어서 선생님 집에 부모님이랑 다 계시잖아요ㅠㅠ불편하실수도 있으니까 저희집에서 주무시게해도 된다 이런식으러 말했지 다행히 쌤이 고맙다고 하시면서 우리집에서 재우라고 하더라고 그렇게 팀장님이랑 둘이 우리집에 가게되었어😎

내일 올수있으면 다시올겡🐥

으악ㅠㅠ 설레 보고있어 내일 또 풀어조

집 까지 걸어가면서 "나보다 작은데 잘데리고가네요" 라고 하길랭 우리집에서 같이 자야해서 그런다고 받아쳤지 팀장님은 또 허탈하다는 식으로 웃으면서 평소에는 귀엽기만해서 이런면이 있는지 몰랐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더라고 그래서 내가 나 안귀엽다고 알고보면 카리스마 있는사람이라고 했더니 그냥 피식웃고 집까지 갔다ㅋㅋㅋ집에 도착하자마자 팀장님 침대로 쓰러지더라고 내가 "팀장님 여기서 주무세요~ 저 아래서 잘게요" 했더니 "아까는 같이 자야한다면서요" 라고 하면서 자기 옆자리 툭툭 치길래 아무 생각없이 그냥 가버렸어!! 좀 떨어져있으니까 그렇게 자면 불편하다고 자기쪽으로 당겨서 그냥 안기는것? 같은 자세가 된거야

헐 .. 설렌다 빨리 풀어줘

ㅁㅊ 설렌다ㅜㅜㅠㅠㅠ

흐아아아악 ㅂㄱㅇㅇ

뭐야 심상치않잖아ㅠㅠ

여기서 끝내면 어떡하냐...ㅜㅜ

팀장님은 170이 넘고 나는 150 중반이다보니까 내가 폭 안긴거야ㅋㅋㅋ팀장님도 그거 느꼈는지 쌤 진짜 작네요라고 말하면서 눈 마주치는데 그 묘한 분위기알지 이러다 뭔일이라도 날까봐 내가 남편이랑도 이렇게 자냐고 물었지 그랬더니 거의 각방쓸때가 많다고 하더라고 그말 들으니까 미안해져서 죄송하다고 했지 그랬더니 나보고 뭐가 미안하냐고하면서 내 앞머리 정리해줬어ㅜㅇㅜ 그렇게 별일 없이 씻고 잠들었다... 추가로 또 설렜던 일 적어보면 회사에서 손님들 오셔서 커피 드신 후에 머그컵 몇개를 씻어서 가져가는 와중에 쟁반에 있는 컵들을 떨어뜨린거야ㅠㅠ 당연히 컵 다 깨졌지 멘붕와서 이제 막 주섬주섬 줍는데 찔려서 피도 나긴했거든 그런데 집 아니고 회사에서 그런거 신경쓸 틈이 어딨어 다시 열심히 줍는데 옆에서 쌤들도 괜찮다고 다친곳 없냐고 물어봐주는데 너무 죄송한거야 그러다 팀장님은 손님 나가고 바로 이쪽으로 오더니 "쌤 다쳤잖아요" 이러면서 좀 화내는? 목소리로 말 하길래 괜찮다고 하고 주우려는데 같이 주워주시면서 "피나요 그만 줍고 소독해요" 하길래 알겠다고하고 일단 다 주웠다!! 나중에 따로 회의실로 오라길래 혼나는줄 알고 시무룩하게 갔음ㅠㅠ 들어가니까 팀장님이 "쌤 오늘 깬 컵이 몇갠줄 알아요?"

썰 팍팍 풀어줭 ㅠㅠ

몇갠줄 알아요???? 몇갠줄 알아요???? 그 다음은??? 몇갠데???? 미치겠다 기다릴게ㅠㅠㅠㅠ

아...팀장님..!! 애는 있으신감..

나는 컵 많이깨서 그러는줄 알고 쫄아서 다섯개라고 대답했더니 "그걸 쌤이 혼자 다 들수 있을 정도로 가벼운게 아니잖아요 무거운데 혼자서 다 하려구해요"라고 해서 눈물 찔끔 흘렸거든 팀장님 지금까지 다른 쌤들한테 더 크게 혼나도 운적없는 내가 우니까 좀 놀라서 "울지마요 쌤이 걱정되서 말한건데 감정이 실려서 혼내는것 처럼 느꼈을것 같아요 미안해요" 라고 하고 팀장님이 손 다친곳 다시 보고 이런일 있으면 본인 찾으라고 했오ㅋㅋㅋㅋ

직업이 학원쌤인건가...??

>>34 아닝! 학원은 아니고 사람들 대하는직업!!

헉 대박 설레.... 제발 더.. 더....

아직 보고있는 사람 있나? 옛날에 설렜던 일 생각나서 또 왔는뎅

레주야??? 반가워!!!!!

당연하지ㅠㅠㅠㅠ스크랩까지 해놨어ㅠㅠㅠㅠ

>>37 웅 당근!!!! 썰풀어주라 ㅎㅎ

보고있드아아아아이아아

미쳤다 썰 더 풀어줘ㅠㅠㅠ

레주 안 오는거야ㅠㅠ?

안뇽!! 과거 있었던 일을 들고왔다!! 5인이상 모임 가질 수 있었을때 이야기야~ 워크숍 같은 느낌으로 다른 회사랑 같이 타 지역에 놀러가게됐어 나는 들어간지 얼마안된 신입때라 그 회사에 아는사람도 없고 불편함만 느꼈었거든 근데 그 회사 남자직원이 나한테 진짜 어려보인다고 몇살이냐고 물어보면서 계속 말 거는거야...땀 삐질 흘리면서 대답해주는데 그게 팀장님 눈에 거슬렸던거지 "00쌤 잠깐 볼까요?" 라고해서 총총 갔더니 무슨 식물 같은거 보면서 그 식물이 뭔지아냐고 물어보는거야 내가 모르겠다고 했더니 "그럼 나랑 있는게 불편해요 00대리님이랑 있는게 더 불편해요" 라고 물어봤으... 그때는 내가 업무적응할 시기고 팀장님께 설렘을 느끼고 그럴때가 아니라서 그냥 로보트처럼 굳어서 말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떨리는 말이야... 그리고 저녁에 술자리 가지면서 다른 선생님께서 "00쌤 000 닮지 않았어?" 라고 해서 난 민망하니까 아니라고 그냥 손 휘적휘적했거든 가랬더니 팀장님이 "아니야 000를 닮았지~키는 아니지만"이라고 말하면서 살짝 웃었다 근데 내가 키 이야기 나와서 그냥 살짝 시무룩한 표정으로 쳐다봤거든 근데 팀장님 살짝 당황하면서 수습하는 말하더니 조금 있다가 내가 시간 날때마다 먹었던 과자를 뭉치로 가져다주면서 아까 기분상했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하더라고 그때는 술 마셔서 무슨 용기가 생겼는지 "제가 이런 과자로 풀릴줄 알았다면 저를 잘 파악하셨군요" 이런식으로 말하고 열심히 먹었다ㅋㅋㅋ 과거 생각해보면 팀장님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했었구나하고 알게되는 것 같아 추억이다...

와 나랑있는게 불편해요 대리랑 있는게 불편해요 개설랜다

>>48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설레는 말인데 왜 저때는 못느꼈을까 ㅜㅇㅜ 뭔가 팀장님은 훅 치고 들어오는 말들을 잘하는걱 같아ㅋㅋㅋ

>>49 다른 썰은 또 없어?

ㅠㅠ 슬픈소식들고 왔어효... 팀장님 알고보니 다른 대리님이랑 불륜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나한테 지금까지 보였던 행동들은 뭐였지🥲

>>51 ??????? 갑자기 파국,,,,헉,,,,.?

이게 다들 쉬쉬하고 있지만 팀장님 귀에도 들어갔을 것 같긴하거든 나는 그 이야기 듣고 아무렇지 않은척 하다가 화장실에서 울었단말이야 울고 나오면 눈 빨갛고 울었다는게 보이잖아 딱 화장실에서 나와서 회사 들어가는 순간 팀장님이랑 눈 마주쳤거든 그런데 내 눈 보더니 그냥 생각 많은 표정+화난표정으로 지나쳤다ㅠㅠ

>>54 이 생각 많은 표정과 화난 표정은 뭐였을까.. 그러고 나서 팀장님이 뭔 얘기나 행동 아무것도 없으셨어?

>>54 눈물난다... 그 대리랑 불륜인 건 좀 지난 일이고 불륜 현타온 와중에 레주에게 관심이 가기 시작해서 그동안 레주와의 추억들은 진심이였을 가능성은...?

나도 지금 직장에서 짝사랑 중이라 엄청 이입하게되네... 난 내 짝녀가 그런 소문 돌면 이렇게 희망회로 돌릴 것 같아..ㅜㅜㅜ

>>55 회사 메신저로 일 다 했냐는 등 그냥 회사업무관련 이야기 하다가 팀장님이 혹시 아까 마음상한 일 있었냐고 물어보는거야ㅜㅜ 있다고 하는것도 좀 웃기고 내가 팀장님이랑 무슨 사이까지는 아니었잖아 그래서 아무일도 아니라고 보냈어ㅠㅠ

>>56 팀장님이 그 대리색히랑 있었던 이야기들을 들으니까 이제는 이해가 됐어!!

내가 그 소문 들은 후로 계속 팀장님 보면 눈 피하고 사적인 대화 안했거든 서로 그렇게 마주치면 어색해하고 자리 피하면서 지냈어... 그러다 저녁에 퇴근하고 집에서 쉬는데 전화가 온거야 팀장님한테... 받을까말까 고민하다가 결국 받았는데 딱 들어도 취한 목소리더라 "00쌤 요즘 왜 나 보면 피해요?" 답을 하면 또 울것 같아서 꾹 참다가 "지금 집으로 가면 만나줄수있어요?" 라고 물어보길래 거기에서 바로 "네"라는 말이 나와버렸어ㅠㅠ 소문만 들은거지 진실은 뭔지 모르는거라는 생각을 했던것 같아...술은 친구들이랑 마신건지 시끌시끌한 소리 들리더니 택시잡고 몇분 지나고 바로 오셨어

반전인건...팀장님 우리집 오시자마자 피곤해서 바로 주무셨음... 정말 내 얼굴만 보고 누워서 바로 곤히 잠드셨다 그 모습을 보고 어이없다기보다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 그모습에 또 흔들리고 더 좋아지고ㅠㅠ 혼자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던것 같아 '이러면 안된다, 사람이 사람 좋아하는데 뭐가 문제냐' 이렇게 두가지 생각이 왔다갔다

>>59 오 이제는 대충 이야기 듣고 정리 된거야 그럼? 얼마나 팀장님도 마음 고생 심했었을까..

>>61 ㅂㄱㅇㅇ!! 그 다음 날 일어나서는 아무 말씀 없으셨어??

>>61 일어나시고 어떻게 됐어?????

>>61 레주,,, 날 애타게 하지마........... 얼른 와서 썰 풀어죠ㅠㅠ

헉 이런... 완전 설레게 읽고 있다가 파국이다가 또 뭐지 너무... 심장이 빠운스야

일어나서는 일단 별 말씀없으셨어 어제 너무 많이마ㅅㅕ서 미안하다 그런식으로만 말하고 끝... 이면ㅋㅋㅋ나 화난다!! 그 날은 그러고 끝났는데 얼마뒤에 내가 취해서 팀장님한테 전화해서 그동안에 울분을 다 토해써... 도대체 대리님이랑 무슨 사이냐 궁시렁 궁시렁 거렸지 팀장님은 전화받더니 놀라서 위치물어보고 또 데릴러 오셨어 그래서 차에서 이야기 나누는데 알고보니 그 대리가 일방적으로 팀장님을 좋아했던거야 대리가 회사 메신저로 오늘 이쁘다~ 입술이 예쁘고~ 이런식으로 한 내용들을 다른 대리가 보고 오해한거지 소문이 퍼지고 퍼져서 그따구로 만들어진거였고ㅠㅠ 근데 팀장님이 솔직히 말하더라 그 대리랑 따로 만난적은 있다고 취한와중에 팀장님한테 질문 폭탄했어ㅠㅠ 팀장님이랑 나랑 대화 : 둘이 만나서 술마셨어요? /네... /술집에서요??/ 네... /키스했죠... /아니 / 여기까지가 대화고 내가 진짜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포옹은요? 이랬더니 나 안아주면서 쌤 진짜 소중하다고 그뒤로 또 뭔말했는데 잘은 기억이 안난다

뭐야뭐야 쌤 소중하다고!!!!!!

>>68 뭐야뭐야 ㅠㅠㅠㅠㅠㅠ 소문이어서 다행이다 그뒤로는 어떻게 됐어?

오늘 이 스레딕 첨 봤는데 넘 재밌다 나두 회사에서 짝사랑하는데 대리 설렘이네 ㅋㅋㅋ

팀장님 연ㅇㅖㄴ 누구 닮았어?????? 상상 좀 하면서 보게 ...

>>70 집 데려다주시고 회사에서 봤을때 둘이 탕비실 같이 있을때 작은 목소리로 혼냈오... "앞으로 술 조금만 마셔요 남자도 같이 있던데.." 나는 쫄아서 알겠다고했당 그 뒤로 내가 팀장님께 뭐 드릴 서류가 있어서 손에주고 바로 내 손을 치워야하는데 계속 손가락끼리 스치고있는 그 느낌이 좋은거야ㅋㅋㅋ변태처럼 그래서 가만히 두고 업무관련 이야기하느라 스친상태로 오래있엇다...

>>72 팀장님은 그 김서형? 그분이랑 한소희님 합친느낌...? 외적인부분보다도 분위기가 닯은것 같아 고양이상에 키크고 차갑게생겼어!!

>>74 Wow.... 기절🤦‍♀️

>>74 와우 완벽.. 그래서 요즘은 어때?

>>74 미쳤다......미쳤다미쳤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레스 나 한번만 도와줘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1분 전 new 0 Hit
퀴어 2021/09/19 10:26:4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위로 좀 해줘.. 1분 전 new 41 Hit
퀴어 2021/09/19 07:40:25 이름 : 이름없음
517레스 🌈✨퀴어판 mbti 통합 스레✨🌈 36분 전 new 11936 Hit
퀴어 2020/04/11 20:33:57 이름 : 이름없음
80레스 전하지 못한 이야기들을 꺼내보자 1시간 전 new 2195 Hit
퀴어 2021/07/15 20:58:45 이름 : 이름없음
236레스 짝사랑 하는 사람에게 하고 싶었던 말 털어놓고 가볼까 1시간 전 new 5021 Hit
퀴어 2020/03/28 15:35:5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나 편으지ㅓㅁ 알바하면서 진짜 너무 귀여운 언니 봣섬…… 1시간 전 new 36 Hit
퀴어 2021/09/19 08:39:45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나의 스윗☆ 모먼트 모음 5시간 전 new 306 Hit
퀴어 2021/09/18 12:35:53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장발VS단발VS숏컷 6시간 전 new 107 Hit
퀴어 2021/09/19 00:24:40 이름 : 이름없음
133레스 🌈🌙퀴어판 달님에게 100일동안 소원 비는 스레🌙🌈 7시간 전 new 1267 Hit
퀴어 2021/08/06 11:19:32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아이엠그라운드 외모 자기소개 시작 7시간 전 new 527 Hit
퀴어 2021/09/15 22:31:4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짝녀 헤녀인지 아닌지 판별좀 제발 7시간 전 new 143 Hit
퀴어 2021/09/18 23:13:0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스킨쉽 대결해보자 7시간 전 new 117 Hit
퀴어 2021/09/19 00:00: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짝녀 스킨십 8시간 전 new 47 Hit
퀴어 2021/09/19 02:24:49 이름 : 이름없음
981레스 💎 대나무숲 10 8시간 전 new 19068 Hit
퀴어 2021/04/15 20:45:0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 수틀리면 짝녀랑 단둘이 같은 방 쓸 수도 8시간 전 new 70 Hit
퀴어 2021/09/19 02:20:5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