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처럼 입양된 사람 있을까 ㅜ 조언이 필요하다,,

입양자도 아니고 조언을 해줄만한 사람도 아니지만 고민이 뭔지는 들어줄수 있을것 같은데 혹시 얘기해 줄 수 있니?

얘기를 들어준다니 고마워 ㅜㅜ,, 나는 산부인과 간호사였던 생모와 유명한 깡패였던 생부에게서 태어난 아이야

생모가 나를 뱃속에 임신하고 있었을때 갑작스럽게 생부는 교도소에 가게되었어

그뒤로 친할아버지는 생모를 도와줬고 나를 키우기에 필요한 물품들 생모가 불편하지 않게 필요했던 모든걸 사줬고 돈도 줬었데

근데 생부는 교도소에 들어갔고,, 혼자 나를 키워야되는데 솔직히 생모도 앞날이 깜깜했겠지 나는 애초에 그 둘 사이에서 원한 애가 아니였고 실수로 갖게 된거였어

생모는 자기가 일했던 산부인과에서 날 낳았고 친할아버지는 생모의 수술비 진료비 그런거 다내줬는데도 나를 친할아버지 집 앞에 놓고 도망갔데

엉 보고 있어 근데 데가 아니라 대

생모 찾아가서 이건 아니지않냐 너 자식인데 이렇게 쉽게 버릴수 있냐고 어이없게 당연한걸 설득하는데도 나는 애낳은적없다 그 애 내애기 아니다 바란적도없고 필요없다고 했대

앙 그랭 미안 데가 아니였구낭 ㅜ

나를 어떻게 해야하지 ,, 해외입양을 보낼까 아니면 보육원에 보낼까 많이 생각했었고 하루만 나랑 같이 자기로 했어

아직 돌도 안됐던 내가 그렇게 방긋방긋 웃고 정말 천사같았대

너무 이쁘고 날 보내기엔 정말 실수하는거라고 생각이들어서 그때부터 키우게 되었다고 들은지 3개월된것같아

난 너무 감사하지 내가 해외입양돼서 다른언어 다른부모님 밑에서 자랄수도 있었는데 다행이 한국에서 태어나서 한국 부모님한테 자라서 이렇게 곱게 자랄수있게 나한테 원하는것없이 날돌봐주고 사랑을준거 나두 알고있고 너무 고맙게생각해,,

하지만 유치원때 엄마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었나봐 나를 많이 때렸고 분풀이 살짝 비슷하게 했던것같아

그래서 불안감이 넘쳐서 배변실수도 정말 많이했었고 색칠공부에 검정색으로만 칠했었고

유치원선생님이 걱정할정도로 좀 어두웠대,,

집에가면 오늘 배변 실수했냐고 혼냈던 엄마가 생각나고 무릎꿇고 죄송하다고 했던 나도 생각나서 너무밉고 마음이아프고 상처야

잠만 나 밖에 나갈일 생겨성 ㅎㅎ 친구랑 담배한대만 피고올겡

보는사람이 있을까 ㅜ 내 얘기가 워낙 길고 지루할것같아서

나도 실수하고싶지 않은데 자꾸 실수했고 엄마한테 혼날거 생각하니까 또 집들어가면 무릎꿇고 손들거 아니까 집가는길이 너무 무서웠어

밤엔 술취한 아빠가 들어와서 엄마를 때렸어 거실에 엄마를 눕히고 목을 졸랐어 나는 아빠한테 그만하라했고 엄마는 나한테 신고하라했어 아빠가 전화기를 뺏었고 나는 엄마를 데리고 안방에 가서 문을 잠구고 울었어 그게 내 일상이였어

하지만 나는 밖에 나가면 최대한 아무일도 없는척 쾌활하고 웃음많고 행동대장이였지

매일 폭력을 보니까 나도 어느새 그 어린나인데도 친구를 때렸어 맘에안들면 때리는게 당연한줄 알았거든

5월 8일 어버이날 맞아서 큰오빠가 집에왔어 같이 청국장을 먹고 집에가려고 횡단보도에 서있었는데 내 엉덩이를 만졌어 나는 참다가 엄마 옆으로 자리를 옮겼어

나를 좀 이상한 눈빛으로 쳐다보는거 보고 소름돋았어 하지만 엄마한텐 말안했어 엄마는 큰오빠를 더 좋아하거든

설날이였어 큰오빠가 집에와서 아침에 같이 떡국을 먹는데 나한테 쩝쩝거리지 말라고 소리질렀어 그래서 입도 안열고 꼭꼭 씹어먹는데 여전히 마음에 안든다는 눈빛을하곤 숟가락을 쎄게 던지듯이 놓고 나갔어

작은오빠가 오랜만에 나를 보러왔어 나를 정말 아낀다 사랑한다는말을 해주고 눈물을 흘리는것같았어 나는 너무 오랜만이라 조금 쑥스러워했어

삼촌이왔어 나를 정말 즐겁게 해줬어 피자도 사줬고 이쁜 바비인형도 사줬어 많이 놀러온다고했고 정말 많이 놀러와줬어

언니는 나에게 정말 잘해줬어 언니가 놀러왔다가 가야될 시간이오면 울었어 언니가 좋아서 ,, 언니도 울었어 같이울고 나는 언니가 앉아있었던 의자에 남겨있는 언니의 냄새를 맡고 또 울었어

중학생이 되고 2학년때 부모님은 이혼했어

나는 이제 아빠가 없다는 생각에 슬펐어 아빠는 나를 정말 이뻐했어 가끔씩 놀러오면 돈도주고 맛있는것도 사주고 말솜씨가 대단해서 항상 웃겼던것같아

그뒤로 아빠를 본적이없어 아니, 보고싶어도 못봤어 엄마때문에

곰곰히 생각했어 왜 나는 내가 보고싶은 사람을 못보는걸까 날 생각하지도않고 왜 이혼했을까 나는 왜 이런 가정에서 태어나서 힘들고 슬프고 울고 두려워하고 각박한 삶만 살까

자책도하고 우울했었어

난 절대 다른사람에게 힘듦을 말하지않아 그걸로 매달린적도 계속해서 힘들다 한적도 그냥 내속에 묻었어 나를

다른 애들이 보기엔 내가 그냥 밝고 잘났고 성질머린 더럽지만 타인에게 희생하고 기쎄고 마음이 단단해보인다고는 하지만

나 정말 포기하고싶었던 적이 많았어

정말 입에 담기 싫지만 자살 생각도 많이했고 내가 없어지면 내 주위사람들이 지들 힘들었다는게 아무것도 아니였다고 생각하게끔 만들어 주고싶기도 했어

나한테 기대는게 짜증나고 나도 힘든데 남 힘든것까지 내가 안고 가야된다는게 막막했는데 그래도 이건 내 운명이더라 싶더라

내가 말하고싶은건

나는 내가 친딸이 아니라는걸 안지 몇달안됐어

처음 들었을때 진짜 어떡하지,,? 이런 생각만 들었어

잠시만,, 보고있니,,? 나 밥좀 먹구올게 ㅜ

그니까 아빠=할아버지 말하는거지? 지금 키워주신분

>>46 아빠 = 할아버지 엄마 = 할아버지의 새부인 , 할머니 작은오빠 = 친아빠 큰오빠,언니 = 할머니(엄마)의 딸

큰오빠가 날 미워했던것도 정신병자 취급했던것도 솔직히 내가 밉겠지 엄마를 힘들게했고 엄마도 편하게 살수있는거 나때문에 또 애를 키워야됐으니까

하지만 날 낳아준 부모는 알았으면 좋겠어 지금까지 내가 숨죽이고 눈치만봤던 생활들 이젠 가족끼리 모여서 밥먹는 자리도 나는 못껴 나도 내가 눈치있어서 난 가족모임에 안가

난 가족이 아니라고 생각이 자꾸들어

내 친아빠한테 페이스북 친추를 걸었어 근데 아직까지 안받네

자기딸이 누군가의 집안에서 무시받고 힘들게 살고있는걸 알면 과연 어떨까?

산부인과에서 근무했던 생모는 뜻하지 않은 임신을 하고온사람도 많이 봤을텐데 왜 피임도안하고 날 낳은걸까

진짜 천벌받았으면 좋겠어 난 지금도 가족이란 존재는 없어

날낳은 부모남 한번은 만나보고싶어 어떻게 사는지 왜 나를 버렸는지

친아빠는 교도소에서 나온지 몇년안됐다는데 아 ㅜㅜㅜ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레스 단톡 나가는거 에바인가 1분 전 new 1 Hit
고민상담 2021/06/17 11:54:3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진로에 관한 고민이야 도와주라ㅜㅠ 8분 전 new 5 Hit
고민상담 2021/06/17 11:35:36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검토중인 스레드입니다] - 사람죽이고싶은데 어떻함 27분 전 new 58 Hit
고민상담 2021/06/17 09:30:23 이름 : 익명
1레스 다들 한번만 봐주고 어떻게 생각하는지 말해주세요~ 53분 전 new 7 Hit
고민상담 2021/06/17 11:01:49 이름 : 이름없음
814레스 신이 해주는 고민상담 1시간 전 new 3269 Hit
고민상담 2021/05/01 00:50:36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나 사람이 무서워 ㅠ 1시간 전 new 43 Hit
고민상담 2021/06/16 21:08:5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이거는 내가 예민한건가..? 1시간 전 new 19 Hit
고민상담 2021/06/17 02:20:36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옛날 정신나갔을때(정신병) 했던짓이 너무 창피하다. 2시간 전 new 60 Hit
고민상담 2021/06/16 21:55:4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정말 싫어하는 친구가 계속 생각나서 공부에 집중이 안돼... 2시간 전 new 23 Hit
고민상담 2021/06/17 00:08:0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말 안 통하는 선생님 3시간 전 new 15 Hit
고민상담 2021/06/17 07:53:23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인생노잼시기 5시간 전 new 12 Hit
고민상담 2021/06/17 04:37:17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누가 우리 집 앞에 사료를 뿌려두고 갔어 7시간 전 new 78 Hit
고민상담 2021/06/16 03:58:14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나 은따인가 10시간 전 new 136 Hit
고민상담 2021/06/12 21:39:4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관심이 없을 때 10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1/06/17 01:09:2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어떻게하면 좋을까 12시간 전 new 9 Hit
고민상담 2021/06/16 22:56:4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