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삶의 의의를 잃은 채 자살하려 하는 사람을 목격했다면 말리는 것만이 정답인가? 그냥 의견이 궁금해서 토론을 해보고자 해 일단 나의 의견부터 말해보자면 정답은 아니라고 생각해 자살을 말리는 그 순간은 영웅 심리(?) 혹은 인간의 존엄성을 생각해 말리는 것이겠지만, 그 후까지 책임질 생각으로 말리는 사람은 없겠지. 예를 들어 사기를 당해 막대한 빛을 지고 자살하려는 사람을 말렸다고 가정했을 때, 그 사람으로서는 오히려 계속 살아가는 것이 오히려 지옥이 아닐까? 자살을 막은 그 순간 오히려 다시 한번 지옥으로 내모는 것이 아닐까? 그렇기에 자살을 막은 후까지도 책임져 줄 수 없다면, 그 사람의 선택에 맡기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해. 우리는 자살하고자 하는 사람의 심정을 100% 이해할 수 없고, 그 사람을 책임져 줄 수 없으니, 그 사람의 스스로 자살하는 것을 막는 것은 오히려 배려의 부족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봤어 너희들은 어떻게 생각해?

자살할 거면 집에서 번개탄 피우고 해야지, 강에 뛰어들거나 옥상에서 뛰어내리는 등 내 눈에 보이는 곳에서 하는 건 민폐라고. 나중에 부패한 시체를 발견하게 될 사람이나 당장 죽는 걸 보면서 정신적 충격을 입을 사람들은 무슨 죄야? 육교나 남의 차, 전철에 뛰어드는 짓은 말할 것도 없고 그 사람의 선택을 존중해주려면 나나 다른 사람들이 피해볼 일은 없어야지. 죽든말든 내 알바는 아닌데 내 앞에서 죽고 나한테 트라우마 생기는 꼴 보기 싫어서 말릴 거야.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도 그게 맞다고 봐 레주는 그 후까지 책임질 생각으로 말리는 사람은 없겠지. 라고 적었는데 그 사람들이야말로 사후 자신의 행동을 책임질 수 없는 무책임한 인간들이라고 생각해

자살교사·방조죄(自殺敎唆·傍助罪) 혹은 자살관여죄(自殺關與罪)는 사람을 교사 또는 방조하여 자살하게 하는 죄(252조 2항). 자살행위 그 자체는 물론,그 미수도 죄가 되지 않는다. 따라서 형법 31조·32조(공범으로서의 교사·방조)에 의하여서는 자살교사·자살방조를 벌할 수 없으므로 본조에서 독립죄로서 처벌하는 것이다. 자살교사란 자살의 의사가 없는 자에게 자살의 결의를 일으키게 하는 것이며, 자살방조란 자살행위를 용이하게 하여 주는 것이다. 예를 들면 총검이나 독약 등을 제공하는 것 등이다. 본죄의 객체는 자살이 무엇인가를 이해하고 자유로이 의사를 결정할 수 있는 자에 한한다.

살려주긴 살려주는데 죽기 1초 전에 살려주는 건 미친 것 같아?

자살한 사람들에겐 그 순간이 마지막이겠지만, 그 유가족이나 친구, 또는 관계인, 목격한사람, 그것도 아니라면 그들의 반려동물은 그 순간을 시작으로 모든 트라우마나 정신적인 헬게이트의 시작점이 될거야. 남겨진 사람들에 대한 배려로, 자살은 안하는게 좋다고 봐. 물론 그들의 입장을 충분히 모르는 상태에서, 아무것도 이해하지 않은채, 당신이 뭘 잘했다고 죽어요? 하고 몰아붙이는게 아니야. 최소한 누군가는 간절히 가지고 싶었을 남은 소중한 시간들에게 끈기를 잃지 않으려는 의지쯤은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하고 생각해 보자는 거지. 누군가에겐 누구보다도 소중하고 의미있는 시간일테니까.

>>2 동감 그냥 단순하게 생각해보자고. 사람이었던 것을 눈앞에서 보게된, 그것도 내가 막을 수 있었다는 그 충격을 굳이 뭐하러 받아? 난 그 사람이 뭐하는지도 몰라. 정말 불행하든 순간의 홧김이든 내가 어떻게 알아. 그리고 사람이었던것 뒷수습하는사람, 발견한사람, 그 장소나 건물주인은? 얼마나 힘들길래 여럿 희생해서 하나 죽으려 그러나.

충동적인 순간의 선택일 수 있으니까 일단 말리고 그사람이 다시 돌아봤을때 진짜 살 이유가 없다 너무너무 죽고싶어 미치겠다 하면 내가 거기서 왈가왈부 할건 아닌것같아

글구 그 뒤 일은 본인이 알아서 해야지. 되돌릴 수 없는 선택을 막아준 것 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판에.

내가 매장 안당하려면 말려야지 뭐..

방조죄 안걸릴려면+괜히 내 머릿속에 PTSD로 남지 않을려면 일단 형식적으로라도 구하거나 그냥 경찰이나 119에 신고해야지 솔직히 마음 한편으로는 짜증나고 민폐라고 느낄거 같음

법적으로는 옆에서 응원하는 게 아닌 이상 그냥 지나가도 문제될 거 없음 도의적으로는 말려야지. 그 사람이 정상적인 판단능력있는 상태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고

혼자 몰래 죽는 게 아닌 내가 발견하고 말릴 수 있는 개방된 공간?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 죽으려고 하는 건 어쩌면 말려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어서 그런 게 아닐까... 그러니까 나는 말릴 것 같아. 충동적인 선택이었을 수도 있고 내가 말림으로써 상대가 한번 더 생각해보고 역시 죽는 건 싫다고 할 수도 있잖아..

일단 말려야지... 자살 할거면 집에서 조용히 하던가, 왜 다들 보는 곳에서 트라우마 생기게 하는건지 모를 일이고... 난 처벌이나 매장 당하기 싫어서 그냥 신고하고 적당히 말릴거야.

말리면... 원망들을 것 같은데...

나는 모르겠다... 그 사람의 인생을 내가 다시 책임져 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난 안 할듯

고작 원망듣는게 무서워서 자살을 안 말리진 않아야지 물론 그 사람 후일까지 책임질 순 없지만 적어도 그 순간은 책임지고 옆에서 달래고 같이 울어줄 수는 있으니까

책임은 못져주더라도 막아야 할것같아 죄책감들어

법적으론 말려야하는데 솔직히 말리고싶지않음 얼마나 힘들면 그러나 싶고 뭐 집에서 혼자 죽어라마라도 있지만 그렇다고 어느날 눈앞에서 사고사한 사람 시체 보고도 왜 여기서 죽었담 안 다치게 조심하지 식으로 말 못하잖아 사회적으론 얽힌 게 많아 쉽게 말할 순 없지만 공부를 그만하고싶다 운동을 그만하고싶다 처럼 그만살고싶다도 존중받아야한다 생각해

집에서 조용히하는건 노상관. 자기인생인데...

내가 자살하려고 하는데 모르는 사람이 와서 필사적으로 말리면 기분 더러울 거 같아 지가 뭘 안다고

솔직히 나는 자살은 존중?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 충동적으로 자살하는거 말고 진짜 해탈해서 결정한 그런거. 그만큼의 각오를 한 결정일텐데 우리가 그걸 막을 자격이 있을까? 본인 목숨 본인이 뭘 어떻게 하겠다는데 말려야하나? 우리가 그 사람을 완전하 이해해 줄수 있는것도 아니고 말려서 위로해준다고 해도 그사람이 느끼는 허탈함을 채워줄수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자살하려는 사람의 인생을 책임질 거 아니잖아. 약 먹고 자살하려던 사람이 깨어나 울부짖으면서 '내 인생 책임질 것도 아니면서 왜 자꾸 살려놓냐'며 존나 서럽게 울던 모습이 너무 충격이라 아직도 안 잊혀져. 어렵게 결심하고 삶을 다 정리한 사람의 자살을 막는 건 사람 하나 괴롭히는 거라고 생각해.

솔직히 말하자면 안말리는게 나을것같긴함.

내가 그런 상황이었으면 진심 빡칠것같음. 심지어 난간에 올라선것도 아니고 걍 바라보고있는데 와서 말걸고 그러면 너무;;,,,

괜히 누가 말려서 실패하고 자살시도한 거 주변인들한테 다 알려지면 ㄹㅇ 존나 개빡칠듯 오지랖 부릴 게 있고 안 부릴 게 있지

지집에서 하는거야 신경 안쓰는데 공공장소에서 민폐는 좀 안끼쳤으면;

>>1 솔직히 자살하는사람들이 자기가 죽겠다고하는데 가서말리면 왜말려요!! 나죽을껀데 이러면 뭐라할말이있는가.. 위 댓글처럼 민폐안끼칠려면 혼자있는곳에서 혼자서 죽어야지 솔직히 자살하면 방조죄때매 말리는게답이라는데 맘으로는 자기인생 자기가살아야지 씁슬하지만 어쩔수없다고생각해. 예외지만 이런이유로 나는 안락사도 허용해야한다고봄.

ㅇㅇ 근데 그정도로 죽을맘이면 그냥 혼자서 조용히 피해안가게 죽어야지

안말리면 내가 자살방조죄로 경찰감

일단 난 못말릴것같아 그 사람이 어떤 마음으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알거같아서.. 괜히 내가 구해서 그 사람한테 오히려 피해끼친게 아닐까란 생각 들고 너무 싱숭생숭할것같아 근데 말렸는데 그 사람한테 왜 말렸냐고 원망 한마디라도 들으면 진짜 세상이 무너질것같아.. 근데 누군가 말려주길 바란 사람도 있을거아니야 ㅠㅠ 복잡하네

좀 글이 길어... 분명 윤리적으로 보면 말려야 하는 일이야. 실제로 나도 어릴땐 친구 중에 자살하겠다고 차 앞에 뛰어들려길래 말렸고... 근데 지금 생각하면 자살 그만두게 하고 그 이후의 삶을 책임질 수 있는게 아니면 돕는게 좀 그래... 우리의 잠깐의 동정으로 자살하려던 사람이 살아났어. 근데 그 동정이 영원할까? 그 사람이 당장 힘들어 하는 일을 전부 해결해줄 수 있어? 지금 구해주면 그 사람은 자신이 자살을 결심한 계기가 되는 일을 더이상 겪지 않아? 그 사람은 차라리 자살이 더 편할지도 몰라. 언젠간 우리는 그 사람의 자살을 말리고 그 후에 잘 사는걸 보면 안도할지 모르지만 비참하게 사는걸 보면 죄책감에 시달릴거야. 차라리 죽는게 그 사람에겐 행복이었을지도 모르는데 하면서. 법에선 자살 방조죄가 있다고? 그러면 지금 당장 살린다고 그 사람이 다시 같은 이유로 자살을 안할까? 결국 다시 자살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아. 우린 그 사람을 당장에 생명의 위협에서 구해줬지만 그 사람의 인생에서 괴로운 점을 해결해준게 아니야. 자살하려는 사람이 미성년자라면 부모에 의해서, 학교 친구들 혹은 선생님과의 관계에 의해서, 학업에 의해서 자살하려 하겠지. 근데 그 사람을 그 상황에서 우린 빼올 수 있어? 그 아이가 불쌍해서 벗어났으면 해서 당장에 우리 집으로 데려온다고 쳐. 근데 그러면 납치범이라는 오해를 사게 될걸? 아니면 뭐 부모한테서, 보호자한테서 양육권을 뺏어올거야? 결국 미성년자일 경우 우린 당장에 죽지 않게 막아서 그 아이를 끝없이 괴롭게 하는 것 말곤 방법이 없어. 그러면 성인은? 빛이 있어서, 아는 사람이 돌아가셔서, 직장 내 문제가 있어서 등등 여기서 우리가 해결 가능한건 아는 사람이 돌아가셔서 괴로워 하는 사람을 조금이나마 괜찮아지게 하는거 말곤 없어. 그 사람이 자살하지 않게 도와줘도 그 사람은 계속 고통에 시달리는데 우리에겐 막을 자격이 있을까? 결국 그 사람의 목숨이지 우리 목숨이 아니고 그 사람의 삶이지 우리 삶이 아니야. 우린 책임을 지지 못해. 만약 내가 살린 사람이 왜 자신을 살렸냐고 화내고 오열하면 어떻게 할거야? 다시 자살하라고 말하게? 아니면 직잡 죽이게? 아무 말도 없이 그 사람을 지켜보는거 말곤 뭘 할 수 있어?

애초에 내가 보이는 곳에서 자살하려 한다는게 되게 짜증나고 이기적인 행동이잖아. 나라면 내가 죄책감을 안 느끼기 위해 막을 것 같아 그 뒤에 그 사람이 그 행동으로 인해 더 피해가 가던 말던 나랑은 별 상관 없음

나는 안 말릴 듯 나부터 죽고 싶다고 생각을 많이 해서 사람들은 흔히 자살할 용기로 살라고 그러는데 그게 말이 그렇지 정말로 내일에 대한 절망이 죽음이라는 공포를 넘어서는 사람도 있을 거거든 사람을 죽인 것도 아니고 죽겠다는 걸 안 막는 게 죄가 되는 건가?

원하는 대로 죽을 수 있는 것도 권한이라고 생각해. 죽고 싶으면 죽어야지. 다만 남들한테 피해 끼치지 않아야 해. 적어도 지나가던 누군가가 볼 수 있으면 안된다고 생각함. 깊은 산 속에 들어가서 아무도 못찾게 죽던지, 집에서 죽을거면 시체 발견한 사람에게 사죄의 뜻으로 남은 전재산이라도 넘기겠다는 유서라도 쓰고 죽던지. 나라면 자살하겠다는 사람 있으면 눈에 보이는데서 죽으려는 거니까 말려는 보겠다만, 살신성인 하면서까지 말리진 않을듯.

한번쯤은 말릴것같다. 자살하려고 하지만 누군가 붙잡어줬으면 하는 사람이 있을수도 있잖아ㅎ..

>>33 222 너 나인줄..윤리적이나 법적이나 구해주는게 맞는거긴한데 내가 그사람 인생 책임져줄것도 아닌데 구하는건 이기적인거라고 봄..살아서 다행이야라고 생각하는 순간이 있는사람도 있을 수 있겠지만 그때 못죽어서 한이야라고 생각할 수 있는거니까 그사람의 모든 문제를 대신 할것도 아닌데 멋대로 살리는짓이 과연 좋은가싶어 태어나는걸, 가정환경을 고를 수 없는건데 그과정속에서 얼마나 힘든지 모르는건데 죽음정도는 자기가 고르게 해줘야지

정답 : 예쁘고 잘생긴 사람은 살린다 못생겼으면 모른척하고

ㅎㅎ 말리지마 자살미수로 벌금 200만원이나 응급실 몇백 깨진단말이야!

말려봐야지 내가 말린다고 말려지는 사람은 마음속에서 자살 할말?할말? 악 근데 살고 싶은데 현실은 ㅈ같네 자살 할말? 이러고 있는 거고 진짜 찐으로 자살하려는 사람은 말린다고 안되거든

자살은 의외로 충동적으로 벌어지는 경우가 많대...

안말림 그냥 그 사람 인생인데 내가 말릴 필요가 있나? 라는 생각이 글 보자마자 생각이 나네
스크랩하기
789레스 낙태 찬성vs반대 11시간 전 new 7580 Hit
토론 2020/09/24 23:18:0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독자의 의견 vs 작가의 신념 2022.08.07 97 Hit
토론 2022/02/09 01:42:33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여장하고 여자들에게 말 거는 남자 어떻게 생각해? 2022.08.07 364 Hit
토론 2022/02/10 20:37:57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동성커플 입양에 대해 어케 생각해? 2022.08.07 962 Hit
토론 2022/05/29 18:58:4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산에 인격을 부여해야 한다 vs 안한다 2022.08.02 49 Hit
토론 2022/07/12 17:38:44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남녀 사이에 친구가 존재한다고 생각해? 2022.07.19 1504 Hit
토론 2022/06/04 18:10:33 이름 : 이름없음
350레스 🌸토론판 잡담스레 1판🌸 2022.07.15 5029 Hit
토론 2020/06/11 11:07:3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성적표를 집에 보내는 것이 맞다? 아니다? 2022.07.07 652 Hit
토론 2022/06/15 18:39:0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범죄자나 범죄를 저지를 것 같은 사람을 처벌하고 격리하는 것에 대해(장문) 2022.07.04 264 Hit
토론 2022/06/25 13:39:56 이름 : 이름없음
290레스 기본소득 도대체 왜 하는거야? 2022.06.30 3550 Hit
토론 2022/05/10 00:37:49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고백 공격은 하면 안 된다 vs 해도 된다 2022.06.28 1128 Hit
토론 2022/06/13 00:51:02 이름 : 이름없음
33레스 신이 필요한 이유가 뭐라고 생각해? 2022.06.28 1763 Hit
토론 2022/04/04 17:05:42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흠뻑쇼 관련 배우 이엘 발언 타당한가 유난인가 2022.06.27 676 Hit
토론 2022/06/19 12:58:4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성인과 미성년이 연애하는것도 원조라고 할수 있을까? 2022.06.27 43 Hit
토론 2022/06/27 23:39:4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2022.06.26 151 Hit
토론 2022/06/26 15:34:5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