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말 못 했을까

고3 주로 투디를 좋아하는데 가끔 배우 얘기도 함 올해 목표 연애하기 원하는 대학 가기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있기

내일부터 공부 안 하면 내가 사람이 아니지 시험기간에 몰아서 절대 안 할 거임 스트레스 개왕창 받고 시험 끝나면 내용 기억도 안 나서 나중에 또 공부해야 되고... 벼락치기 치고는 은근 잘 보는 것도 웃김 꾸준히 공부했으면 성적 더 좋았겠지 1등 안 놓쳤겠지... 작년에 걔한테 밀린 것만 생각하면 열불 남

엄마 너무 짜증남 왜 이렇게 안일하지 일주일에 세 번은 회식하느라 늦게 들어오고 어쩔 때는 말없이 외박하고 코로나 걸린다는 생각은 1나도 안하고 있는 듯 엄마 걸리면 당연히 나도 걸릴 거고 학교 못 갈 텐데 그때 진도 놓치고 그러면 책임질 것도 아니면서 도움은 못 줄 망정 방해는 하지 말아야지 코로나 걸린다고 그만 돌아다니라고 하면 이 정도로는 안 걸린다고 그러고 지금은 또 자기 머리 아프다고 한탄함 그니까 그만 돌아다니라고... 난 1월부터 한 번도 안 놀러 갔는데 누구는 안 놀고 싶어서 안 노나

빨리 탈출해야지......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고 집이 싫으면 내가 떠나야 함... 내일이나 모레 서점 가서 문제집 사고 공부할거임 나도 한다 갓생녀 망한 인생에 징징대는 것도 작년까지만. 우울해할 시간에 공부나 하자!!!

https://youtu.be/CY2LTOGavuA 이거 꾸미는 사랑에는 이유가 있어 ost인데 이 드라마 지대 재밌었음 남주가 지멋대로에 고집 센 타입이긴 한데 조카 잘생겼으니까 봐준다 2화인가 3화 보고 설레 뒤질 뻔 요즘 로맨스물 봐도 감흥이 없었는데 간만에 이거 보고 나도 연애 욕구가 샘쏫음

온클 하기 싫타... 차라리 학교를 가겠음 집에서 하는 공부가 제일 괴로워 밖에 나갈까 생각했는데 코로나 무서워서 못 나가겠음 노답이야 난

온클 다 끝내면 앙스타 할 거임 사실 이번 코가 배수카 풀돌이 목표였어서 이벤트는 굳이 안 뛰어도 되긴 하는데 난 배수카가 이렇게 좋은 줄 몰랐지 포인트 팍팍 오르드라 뭔가 아까워서 명함컷만 하고 빠질 예정...

교과서 가져올까 말까 고민 중... 조카 귀찮음 버스 타고 또 언제 올라가 친구 없어서 혼자 가야 되는데 외로운 건 둘째치고 밖에 너무 춥지 않니 밖에 나가기가 싫음... 내일 나가긴 할 건데 학교까지 갈지는 모르겠음

오늘 우체국이랑 서점 갈려고 했는데 아침부터 목 아프고 코막히길래 안 가기로 함 절대 귀찮은 거 아님 코로나 증상 때문에 안 가는 거임

왜 목이 아픈 걸까 근데 이거 말고는 말짱함 열도 안 나고 다른 증상도 없는데 설마 나 코로나?? 이거 맞음?? 아니 좀 억울한데 나 안 놀러간지 3달 넘었단 말이야

문스독 보는 중 여기 나오는 이름 긴 러시아 남자가 취향이라 틀긴 틀었는데 아직 4화라 재밌는지는 잘 모르겠음 아뭔가 요즘 나의 심금을 울리는 무언가가 없어 자극적이고 다 죽는(?) 그런 게 필요함

오늘은 청춘 돼지는 바니걸 어쩌고 보는 중 사실 작년인가 두 번 정도 시도했다가 1화 중간에서 못 견디고 하차 때렸었는데 참고 끝까지 본 보람이 있음 좀 재밌어 이름 이상한데 왜 인기 많은지 알 거 같음

외출이 예정에 없었는데 부득이하게 A4용지를 사러 가야 돼서 밖에 나감 거의 집 앞이었지만 계획 없는 외출 싫어요... 무슨 마트 갔는데 거기에 있던 메모지랑 택배 봉투가 너무 사고 싶었음 5천 원 밖에 안 들고 가서 못 샀지만... 나중에 외출하면 꼭 사러 갈 것!

아 그리고 앞으로 돈을 좀 생각하고 써야겠음 용돈 받으려면 10일이나 남았는데 벌써 바닥침 일단 쓸데없는 곳에 안 쓰는 게 가장 중요하고 또 이쁜 옷 보면 충동적으로 사는 버릇 좀 고쳐야 됨 이것만 안 하면 적어도 돈이 부족하진 않을 듯... 그리고 이제 학교 가니까 학교에서 입을 옷도 사야 됨 작년에 놀러 갈 때 입을 빈티지 옷만 주야장천 사니까 평범한 옷이 없어서 맨날 똑같은 옷 입고 댕김 으악

밤만 되면 우울해지는 이유에 대해 설명 좀... 밤만 되면 나 왕따시킨 걔 생각나는 이유 좀!!! 무슨 걔가 내 전 남자친구도 아니고 밤마다 생각날 게 뭐람... 학교에서도 맨날 보는데 쉬는 날까지 걔 얼굴을 떠올리게 만드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일까 아무리 생각해도 용납 안 됨 걔는 존나 멀쩡하게 사는데 왜 나만 불행하냐고요 난 아직도 하루 아침만에 내가 왕따 당해서 그나마 있던 친구들도 잃는 거 아닐까 매순간을 고민하고 사는데 난 이렇게 사는데... 난 아직도 기억함 내 앞에서 지들끼리 단톡방 파서 내 욕하던 순간도 내 편 드는 애들 생기니까 무슨 일 있었냐는 듯이 내 손 잡던 순간도 그걸 다행이라고 생각했던 나도 존나 싫고 개빡침그냥... 난 벌써 망했으니까 너도 존나 망했으면 좋겠다 나처럼너도맨날내생각하면서살아...

급발진 죄송... 요즘 좀 오락가락함 사실 옛날에는 나한테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작년에 7-8년? 지기 친구랑 싸우고 나서부터 내가 이상해서 내 주변 사람들이 날 미워하고 떠나간 거 같다는 합리적 의심 중... 아니그니까 내가 이상한 건 맞는데 내가 이상하게 된 이유가 남 때문이라면 그것 때문에 내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하고 남한테 미움을 사게 된다면 그건 누구 때문이지?? 제정신 아닌 거 같음 그만 생각할래 성인 되고 할 위시리스트 첫 번째 정신병원 가기

인생에 대한 자각이 없는 것 같음

어제부터 목이 아픔 기침이 나는 건 아니고 목에 가래 낀 정도인데 코로나라기에는 접촉자랑 만난 적이 없고 열도 안 남 그래도 내일 일어나면 자가 키트 해봐야겠음...

물에 빠진 나이프 만화책 삼 약간 난 만화 볼 때도 나만의 규칙이 있음 진짜 맨날 보고 싶고 꼭 소장하고 평생 갖고 싶고 이런 건 종이책으로 사고 그냥저냥 읽고 싶은 건 e북으로 삼... 물빠나 재재작년부터 갖고 싶었음 이런건 종이책으로 봐야 된단 말야 내 아날로그 갬성을 자극하는 것들을 보면 구매 욕구를 참을 수가 없어서

학교 폭파시키고 싶음

내가 왜 너를 피해 다녀야 하는지 모르겠음... 니 만날 때마다 그때 생각나서 심장 개빨리 뛰고 과호흡 오는데 넌 왜 존나 아무렇지도 않냐... 씨발왜나만개고생하고나만힘들고

등교 거부 할래요 나... 반에 혼자 있는 건 익숙해짐 근데 이동수업이 너무 험난해 아 물론 내가 남 눈치 겁나게 보기 때문이라는 거 앎 아무도 나한테 관심 없다는 것도 앎 그렇지만 집 가고 싶음ㅜ

그리고 아침부터 걔 목소리 들어서 상태가 안 좋음 데스노트에 걔 이름 써버리고 싶은 심정임 지금 내인생 망한 거 다 걔때문 응응...

존나 피곤해서 1시간 자고 일어남... 몸 상태가 안 좋아서 걱정된다 설마 코로나 싶음 열이 안 나서 pcr도 못 받으러 가고 인후통 말고는 뭐가 없으니... 두통도 있어서 진짜 코로나인가 했는데 집 오니까 괜찮은 걸 보니 스트레스성 두통이었나 봄 지금 감기랑 장염이랑 생리까지 다 겹쳐서 죽을 맛임...

한동안 학교 때문에 바빠서 들어올 시간이 없었음

뭐 했다고 4월?? 난 요즘 잘 지내는 듯 잘 못 지내고 있음 3학년이라 그런지 반 분위기도 나쁘지 않고 혼자 다니는 것도 익숙해져서 반에서는 크게 스트레스 안 받는데 자꾸 점심시간마다 날 꼽주는 그 친구들 때뭄에 못살겠다 증말

도대체 그 친구들은 왜 나를 싫어하는 걸ㄲㅏ?? 나랑 싸운 걔는 그렇다쳐도 걔 친구들은 왜 날 꼽주고 뒷담까고 다니는 거임 내가 뭘 그리 잘못했길래...? 근데 그거 아니...? 걔가 너네 욕 나한테 다 했다.. 뒷담이란 뒷담은 다 깠다 너네 비밀도 나한테 다 풀어줌 그런애랑 친구가 하고 싶니...??.

물론 공공의 적이 생기면 무리에 결속력이 생기고 끈끈해지는 건 사실이지만 내가 그 공공의 적이 된 이유는...? 뒷담 까이고도 가만히 있어야 하는 이유는?? 근데 그렇다고 걔네들처럼 남 비웃고 꼽주고 싶진 않음 중학생도 아니고 유치뽕짝 하게 뭐 하는 짓이니...하지만 난 너네가 존나 망했으면 좋겠어 대학도 망하고 인생을말아먹엇으면좋겠어 내가존나 싹싹빌게 너네망하라구

일기 스레니까 짝사랑 이야기해도 상관없겠지 근데 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긴 함 나 담임 좋아해 으악 어디에다 말도 못하고 혼자서 끙끙 앓다가 죽을 뻔 당연히 사귈 생각 없음 나 혼자 좋아하고 끝낼 거임 부담스러우실까 봐 말도 많이 안 걸고 그냥 수업 열심히 듣고 있어...... 그랬더니 선생님이 나 많이 챙겨주심!!! 나 친구 없는 건 어째 알았는지 말도 많이 걸어주시고 맛있는 것도 주시고 칭찬도 많이 해주시고 이유 없는 다정함은 유죄다...

오늘 머 아무것도 안 함... 낮잠을 너무 잘 자서 개운하다

개빡침 지대 빡침 그냥... 아니 고3이 시험기간이라 공부하겠다는데 방해하는 가족이 어딨음 집 좁아터지고 방음도 안돼서 거실 말소리 다 들리는데 내가 말 아예 하지 말라는 것도 아니고 친구들이랑 게임하면서 전화하지 말라는데 그걸 안 지키네 시발씨발

바쁘다 바빠 K고3... 수행평가와 시험공부에 치여서 놀러다니지도 못하고... 그래도 학교 열심히 다님 모고 열심히 푸니깐 쌤이 수고했다고도 해주시고 요즘 걍 쌤보러 학교 가는 듯...? 작년에 밥 먹듯이 빠져서 출결 개망한거 생각하면 오히려 잘됐다 싶긴 한데

시험 끝나고 현타와서 한동안 암것도 못했다 사실 지금도 그럼 그래도 내일은 놀러 갈 예정이야...

비와서 못 놀러감... 요즘 왜이러지??
스크랩하기
49레스 숨 참고 한강 다이브 3분 전 new 253 Hit
일기 2022/05/11 12:43:57 이름 : 산호
448레스 좋아해 11분 전 new 496 Hit
일기 2022/05/08 13:13:39 이름 : 광대
790레스 ㄴ?ㅑㅋ 공주님 11분 전 new 667 Hit
일기 2022/05/03 04:45:23 이름 : 이름없음
906레스 내가 듣고 싶었던 말 12분 전 new 1539 Hit
일기 2019/12/12 21:43:04 이름 : ◆bg5hxWmNy1C
175레스 언젠가는 나아지겠지 12분 전 new 368 Hit
일기 2021/12/14 21:11:34 이름 : ◆a4Lf83Ci8rt
223레스 TMI 와랄라 대학 일기❗️ 17분 전 new 469 Hit
일기 2022/03/13 00:30:35 이름 : 햄찌
409레스 제목 21분 전 new 889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144레스 조심스레 안았던 설레임은 이내 부서지고 29분 전 new 424 Hit
일기 2022/04/07 23:51:46 이름 :
938레스 호흡 37분 전 new 872 Hit
일기 2022/04/15 10:46:14 이름 : 이름없음
619레스 어릴 적 얻지 못 해 울곤 한 사탕 하나 44분 전 new 1341 Hit
일기 2022/02/27 13:19:34 이름 : ◆ctxTO2lijeK
641레스 나는 언제나 출출해 2 50분 전 new 493 Hit
일기 2020/09/14 20:51:58 이름 : ◆AmJU2K3RBcL
538레스 나 탈가정 선언 52분 전 new 667 Hit
일기 2022/04/17 15:03:12 이름 : ◆xwtzak04E3y
541레스 🌍지구 표류기🪐__너저분한 마음이 하늘에 떠있어 57분 전 new 1037 Hit
일기 2022/04/10 11:42:01 이름 : ☁️
166레스 6 1시간 전 new 494 Hit
일기 2022/03/12 21:13:13 이름 : 이름없음
891레스 일기판 자주보는 스레 적는 뻐꾸기들 1시간 전 new 18268 Hit
일기 2019/10/29 02:52:35 이름 : ◆i2q45fdSIH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