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해야 인생을 척척 살아갈 수 있는 건가요?

척척박사가 되면 됩니다

저는 열여덟살이고 자퇴하고 싶어요. 하지만 사주 봤는데 하지 않는게 좋대요. 하지만 제 진로를 생각하면 하는게 정말 좋은데 말이에요. 하지만 전 게으르고… 하지만… 하지만 하지만 하지만 하지만

>>2 전 척척박사가 될 수 없어요. 얼렁뚱땅박사는 될 수 있을 것 같은데… 아니, 애초에 인생을 척척 살아가면 척척박사가 되는 거잖아! 인생을 얼렁뚱땅 살아가는데 척척박사가 어떻게 돼?

카네이션… 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아빠는 어린이날이라고 저한테 용돈을 주셨어요. 그런데 제가 어버이날에 그냥 코나 후비적거리고 있을 수만은 없잖아요? 저는 어떻게 해야 하죠?

색종이로 카네이션이라도 접어서 선물해드려야 하나? 하지만… 그건 가짜 카네이션이잖아요.

카네이션은 말이죠,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께 감사와 애정을 담아 선물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카네이션이 가짜라면 그것은 부모님을 향한 감사와 애정을 가짜라는 것을 암시하게 되는게 아닐까요? 가짜 카네이션에 자신의 진심을 빗대어 전하는 거죠. 가짜 카네이션을 어버이날에 부모님께 선물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면, 오늘날의 우리가 예전에 쓰여진 문학을 해석하고 그 당시의 정서를 이해하듯이…

후손들이 우리가 가짜 카네이션을 부모님께 선물함으로써 자신은 애정도 감사함도 느끼지 않고 있다는 뜻을 고상하게 전달했다는 그런 해석을 할 수 있을 수도 있잖아요. 그렇게 된다면 가짜 카네이션을 선물한 저는 졸지에 불효녀가 되고 말겁니다.

사는 거 나름 재밌고 나쁘지 않은데 다시 태어나고 싶지는 않아요. 주사가 너무 무서워서요. 백퍼센트 진심임. 돈방석에 앉아있는 재벌가의 애지중지 공주님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고 해도 주사를 맞아야 한다면 거부할 거예요. 아무리 생각해도 주사를 맞는다는 것은 칼빵을 맞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고통과 부상의 심각성이 문제라기보다는 그 날카로운 무언가가 내 몸에 들어온다는 것이 끔찍한 거라고요.

아 근데 너무 졸리다… 왜 지금까지 깨어있는 거지 나는? 그것도 뒹굴거리기만 하다가? 이건… 정말 한심한 인생이다. 얼렁뚱땅 넘어가면 안 돼. 저를 위해 하나의 미션을 세워두도록 하겠습니다. 내일은 유튜브 금지. 쿠키런도 금지. 하지만 쿠키런 출첵하고 나오는 건 가능하다고 하자구요. ^_^ 알찬 하루였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시간 보내기! 약속약속 쓰왑~

유튜브도 쿠키런도 했어요. 어쩔티비?

목요일에 체육대회 해요! 금요일은 체육대회+축제!! 너무 신난다!! 쿠쿠루삥뽕.

방금 엄마가 샤워 중이라서 걸려온 아빠 전화 대신 받았는데 나-누구게 아빠-스레주 나-아닌데!? 아빠-아니긴 뭐가 아니야 이새끼 나-왜 나한테 욕해?? 이새끼? 아빠-(어쩌구) 아빠한테 장난을 (저쩌구)

기분 나빠서 끊었는데 다시 전화온거 받으니까 왜 전화 끊냐며 뭐라뭐라해서 (뭔가 유치원생한테 화내는 말투) 어쨌든 엄마 샤워 끝나면 전화하라고 전해달라해서 전해줬는데 지금 엄마한테 아빠가 저랑 통화한 거 가지고 또 뭐라뭐라 그러고 있네요. 얼탱방구… 술 먹었나;;

아 정말 싫어~~ 매일 우리집 강아지한테도 개새끼 뭔새끼 술 먹여야지 이러더니 나한테까지 이새끼 이러고 있네. 이래서 아빠한테 정이 잘 안가… 엄마한테도 자기 돈으로 먹고산다 이러면서 별 소리를 다하더니;; 엄빠 나이랑 결혼시기 보면 말도 안나와요.

하… 진짜 존나 기분 더러워… 집에 있는 술병만 보면 다 깨부시고 싶어. 술만 먹으면 엄마나 아빠나 둘 다 예민하게 굴고 입조심 못하는 거 진짜 스트레스 받아… 개시발시발…ㅋㅋㅋㅋㅋ 매일 나 성인되면 같이 술 마실거라고 기대된다고 말하는 거 개좆같고 친구랑은 먹고 싶은데 엄마 아빠랑은 절대 안 마실 거구요~ 솔직히 생각만 해도 역겨움. 진지하게…

씨발 가짜 카네이션을 선물했어야 했어.

일단 전 홈트하고 씻고 이것저것 하면서 공부 끝낸 다음에 12시에 잘 거예요. 레스 쓰니까 기분이 좀 풀리는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저도 아빠에게 이새끼라는 말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화낼 수 없는 분위기에서 농담인척 아빠에게 개같은 소리라고 말한 적도 있거든요. 머리를 어떻게 굴리고 상황을 지켜보다보면 패륜아적인 말을 내뱉고서도 얼렁뚱땅 빠져나갈 수 있지 않겠어요?

동생한테 스레딕 알려준 적 있는데 어쩌다가 제 스레를 보지는 않을까요. 보면 카톡해. 네 눈동자 이야기도 쓸 거니까 화내지 마…
스크랩하기
984레스 B급 인생 제대로 살아보아요 키위 5분 전 new 1353 Hit
일기 2021/12/27 02:21:42 이름 : 키위새◆MlxvbbeFdAY
735레스 개구리 일기장🐸 17분 전 new 1791 Hit
일기 2022/01/01 00:00:03 이름 : 🐸
540레스 ㅈ같다 아주 ㅈ같다 ㅈ같은 인생 20분 전 new 691 Hit
일기 2022/03/15 04:51:18 이름 : 이름없음
792레스 오늘도 파란버스를 타고🚌 32분 전 new 940 Hit
일기 2021/03/17 23:51:04 이름 : 쓰레기🚮
384레스 회계직 신입 울새 입니다 안녕하세요 35분 전 new 661 Hit
일기 2022/03/05 03:42:05 이름 : 울새
925레스 호흡 38분 전 new 855 Hit
일기 2022/04/15 10:46:14 이름 : 이름없음
485레스 🌊정류 일지🌊: 카페인은 흑마법이다 40분 전 new 1404 Hit
일기 2022/03/15 01:33:40 이름 : 파도
288레스 Peacock Blue 41분 전 new 1042 Hit
일기 2022/03/30 11:33:44 이름 : 이름없음
319레스 *:.。일기판 잡담스레 5판 。.:* 41분 전 new 3759 Hit
일기 2022/02/21 20:12:39 이름 : 이름없음
867레스 언제나 활짝 웃을수있게 54분 전 new 832 Hit
일기 2022/01/14 18:53:28 이름 : 으악
769레스 ㄴ?ㅑㅋ 공주님 55분 전 new 650 Hit
일기 2022/05/03 04:45:23 이름 : 이름없음
667레스 묻어가는 일기장 56분 전 new 793 Hit
일기 2022/02/27 05:00:45 이름 : 이름없음
196레스 낭만의 추상적 도입부 1시간 전 new 230 Hit
일기 2022/04/02 23:20:13 이름 :
334레스 그는 동경했던 기어코 물을 만나서 2시간 전 new 970 Hit
일기 2021/11/16 13:57:34 이름 : 🌼
391레스 제목 3시간 전 new 861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