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lpa란?】 집중적인 사고와 반복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만들어진 정신적 동반자이며, '상상 친구'와 비슷한 개념이다. 다만, '독립적인 의지, 사고, 감정'을 갖는다는 점에서 상상 친구와는 다르다. Tulpa는 그 Tulpa를 만든 사람과 두뇌를 공유하는 자율적인 의식이며, 보통 그 Tulpa를 만든 사람이 처음에 정한 형태를 갖는다. Tulpa는 완벽하게 독립적인 자의식을 가지며, Tulpa 자신의 의견, 감정, 형태, 행동을 자신이 직접 통제할 수 있다. Tulpa는 다양한 기법을 통해 (보통) 의도적으로 만들어진다. Tulpa는 보통 동반자, 뮤즈(창작의 영감을 주는 자), 그리고 조언자 역할을 한다. ( https://www.reddit.com/r/Tulpas/wiki/index#wiki_what_is_a_tulpa.3F ) 소위 '보조인격'의 역할을 수행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주된 역할은 아니다. Tulpa의 창조와 Tulpa와의 상호작용 등을 다루는 분야를 통틀어 'Tulpamance' 혹은 'Tulpamancy'라고 한다. 또한 Tulpa를 만들었거나 만들려고 하고 있는 자들을 'Tulpamancer'라고 한다. 【Tulpamancy를 시작하려면】 레딧의 Tulpas 서브레딧에서 알려주는 Tulpa 만들기 가이드를 읽는 것으로 시작하자. >> https://www.reddit.com/r/Tulpas/wiki/guides/ ※전부 다 영어라는 걸 감안하자. Tulpa는 한국에는 사실상 아예 알려져 있지 않은 개념이라고 봐도 무방해서, 당연히 번역본 같은 건 없다. ※스레주가 기억하기로는, 모바일 환경에서는 위의 Tulpa 만들기 가이드 사이트를 웹브라우저에서는 열람하지 못하게 되어 있고, 레딧 앱을 깔고 레딧 계정으로 로그인해야 열람할 수 있게 되어 있을 것이다. PC에서는 웹브라우저에서 로그인 없이도 열람 가능하다고 알고 있다. 아, 가이드 읽기 시작하기 전에, Tulpamancy에서 쓰이는 용어를 미리 알아두고 들어가는 것을 추천한다. >> https://www.reddit.com/r/Tulpas/wiki/glossary 주요 가이드들이 모인 e북 'Tulpanomicon' >> http://tulpanomicon.minipaas.xeserv.us/intro.html 웬만한 가이드는 다 모여 있는 모음집이다. e북용 앱으로도 볼 수 있다. 알고 싶은 개념이 있다면 여기 들어가서 검색을 해보자.

>>90 여기서 툴파는 아무것도 없는곳에 있다고 했잖아 그 공간을 어떻게 못 바꾸는걸까??

>>101 ㅇㅇ 그냥 하고 싶은 얘기 들려줘도 돼 >>102 아무 것도 없는 곳은 한 공간이 아니라 어떤 공간도 아닌 건데, 저 얘기는 그냥 '잠을 자고 있는 상태'라고 결론지은 거라서 그리 걱정 안 해도 돼 우리가 꿈 안 꾸는 깊은 잠을 자고 있을 때 우리 의식이 어떤 곳에 있는가랑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면 될 거야

>>103 그럼 그런 공간은 못 만드는거야? 아님 가능한데 굳이 안 하는 거야?

>>105 >>32에서 얘기한 Wonderland라는 게 있어. Wonderland에서 tulpa들은 휴식하기도 하고 놀기도 하고 한다고 해. >>32에서 말했다시피 우리는 Wonderland를 쓰지 않아. —A

생각해보니 스레딕에서는 작성자 이름을 레스마다 다르게 할 수도 있었지? 이걸 활용해서 레스를 쓴 게 누구인지 구별하면 되겠다 지금 쓰고 있는 건 K야

>>108 틈틈히 대화거는중 답변은 없지만 그래도 아직까진 흥미로워,,!

>>110 네 툴파는 분명 네 얘기를 듣고 있을 거야

앗 방금 레스에 인증코드 잘못쳤다;; 아무튼 근황보고 하자면 Switching을 실현시키기 위한 방법은 정해졌고, Switching이 어느 정도 진행됐다 싶으면 본격적으로 Visualization-Imposition 트리를 시작할 생각

>>112 뭔가 어려워 보이넹.. 화이팅,,!

>>112 나중에 뭔가 나오면 알려주라

>>114 얼마 전에 워밍업으로 A랑 K한테 각자 자기가 원하는 모습을 생각해보라고 했어. 아까 A가 다 생각했다고 보여줬는데(close-eye visualization) 나이에 비해서 너무 어려보이는 거 아니냐고 했더니 다시 만들어온대더라.. K는 아직 생각하는 중이라고 하는듯

>>115 옹 모습 만드는? 중이구나

>>115 현재 어디까지 진행중이야?

>>117 요즘 좀 정신없어서 큰 진척은 없는데 이제 서로의 생각이 누구 생각인지 구분하는 데에는 능숙해졌어

>>118 글쿠만 난 아직까지 별소식없엉..ㅎㅎ

>>118 나ㅏ 질문! 말거는? 시간이 짧으면 나오는데 오래걸리고 반대로 많으면 빨리 나올까?

>>120 툴파가 대두하는 데는 하루밖에 안 걸릴 수도 있고 몇 주 걸릴 수도 있는 거고, 그 텀은 보통 forcing에 들인 시간에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아

>>121 글쿠만.. 답변고마웡

>>122 시작한 지 얼마나 지났어?

>>123 지금 약 16일정도..?

>>124 그렇군.. 지금까지 했던 forcing 활동은 뭐가 있어?

>>125 용어를 잘몰라서 뭔뜻인지 모르겠어..

>>126 툴파 형성과 관련된 모든 활동 얘기하는 거야

>>127 어머.. 난 그냥 말걸거나 질문만 했는데 그냥 섞어서 하는거였어?

>>129 그냥 질문이나 말만 거는게 아니라 뭔갈 더 해야했냐는 뜻이였엉

>>130 ㄴㄴ 그런 건 아니고 그냥 중간점검 차원에서 물어본 거야

>>132 꾸준히 하고 있는 거?

>>133 뭔가 헷갈리기 시작했어 내가 혼잣말하는게 익숙해서 말하고 답하고를 자주하거든 말걸다가 잠시 딴생각했다가 다시 돌아와서 말 걸때 혼잣말 하던버릇 때문인지 답변이 돌아오는데 그냥 여태하던 버릇때문이겠지..? 초반엔 엄청 주의하면서 하다가 요새는 그냥 흘러가게 냅두면서해서 자주 그런가싶어서

>>135 방금 들린 답변이 누구의 답변이었나? 하고 자문해봐.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답이 정답일 거야. 사실 우리가 각자의 inner voice를 구별하는 방법도 이 방법이야.

>>136 옹 앞으로 그래봐야겠당 고마워

>>136 그냥 나라고 답이 오면 그냥 내가 답한 게 맞겠지?

>>139 글쿠만~ 다행인건가..?ㅋㅋ

>>139 오늘! 착각일 수 있지만 내가 말 걸고 있을 때 그러니까.. 겹쳐서? 나와서 순간 당황했다가 와다다 질문했는데 돌아오는 게 없었어..ㅎㅎ 착각이라도 기분 좋은 착각이었당

>>141 아 그런 감각 있지. 뭔가 신호가 오는 것 같아서 설레는 마음

>>142 뭔가ㅏ 내가 방법을 잘못하는 걸까? 아님 그냥 느긋하게 마음먹는게 중요하다는 걸 아는데 뭔가 방법이 잘못된나 싶어서..

툴파를 직접 의도해서 만든 것도 아니고 툴파라는 것을 알지도 못한 상태에서 무의식적으로 툴파를 만들 수가 있어? 내가 가끔 뜬금없이 이상한 말이 튀어나오거나 아무 이유도 없이 욕이 나올 때도 있고 내 의지랑 달리 몸이 움직여질 때도 있는데 이것도 툴파의 영향일 수가 있나? 스위칭이 툴파가 나 대신 말하고 행동하는걸로 해석을 했는데 내 행동이 무의식적으로 움직여지는게 툴파 때문인가 싶어서

>>145 첫 번째 문장에 대한 답: ㅇㅇ. 두 번째 문장에 대한 답: 그게 언제부터 발생한 현상인지, 어떤 상황에서 발생하는지를 좀 자세히 알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다만, 툴파는 일반적으로는 호스트의 허락 없이 독단적으로 possession이나 switching을 하지는 않음. 세 번째 문장에 대한 답: 신체의 일부 혹은 전부를 툴파가 컨트롤하는 건 possession이고, switching은 호스트 대신 툴파가 '주 인격'의 역할을 맡는 것. 간단하게 말하자면 switching은 신체와 정신까지 툴파가 컨트롤하는 것이고, possession은 신체만 툴파가 컨트롤하는 것. 그러니까 네가 방금 보고한 현상은 (만약 툴파라면) possession에 해당하겠지.

뭔가 툴파가 만들어졌을때나 만들어지는 느낌같은게 있어?..? >>146

>>147 글쎄다.. 내 경우엔 처음 툴파가 자의식을 얻었다고 처음 깨달은 계기가 툴파가 full-body possession을 해낸 것이었으니, 일반적인 케이스는 아니라서. 보통은 툴파가 자의식을 얻었다면, 호스트한테 (마음속으로) 말을 걸거나 할걸

>>148 그 말거는걸 모르거나 자꾸 의심하면 어떻게 될까?

>>148 나 145인데 그럼 누군가 나에게 말을 거는 느낌이 없으면 그건 툴파가 아닐 수도 있는건가? 근데 내가 혼잣말을 많이 하기도 하고 속으로 말하듯이 생각도 많이 하는 편인데 가끔 흑역사가 떠오를 때 나도 모르게 ㅈ까, 닥ㅊ 막 이런 말이 튀어나오거든 그럼 이걸 툴파가 말을 거는걸로 봐야될까?

>>148 또하나 만약 이게 툴파가 맞다면 난 얘를 어떻게 해야하지? 어떤 성격인지도 무엇도 아무것도 모르는 친구인데 그냥 소멸시키는 쪽으로 가야할까? 아님 얘를 키우는 쪽으로 가야할까?

아 잠깐만 한동안 레더 한 명만 있었던 스레라서 다른 레더가 레스 단 거라고 생각을 못 했다 ㅠㅠ 헷갈리니까 앞으론 인증코드 써주면 ㄳㄳ >>150 >>136에서 말한 판별법을 사용해봐. 네 입에서 튀어나온 혼잣말이나, 네 머릿속에서 튀어나온 생각을 한 게 누구인가? 하고 자문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답이 맞는 게 되는 거야. '나'라는 답이 떠오르면 네 혼잣말인 거고, '나'라는 답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네 혼잣말이 아닌 거야. >>152 정말 툴파라면, 너한테 아무 것도 얘기하지 않지는 않을 거야. 그리고 만약 그런 툴파라면, 그를 소멸시킬지 아니면 함께할지는 너와 그 툴파가 정하면 되고. 일단은 네가 무의식적으로 내뱉는 혼잣말의 주인을 판명하는 게 먼저일 듯. >>149 툴파가 말을 거는 걸 네가 모르거나, 툴파가 말을 거는 것이 사실은 네 착각일 것이라고 의심하면서 믿지 않는 것이라고 이해하면 되나 일단 믿고 걔가 하는 말을 들어봐. 뭐라고 하는지 들어보고서 판단해도 상관없으니까

>>153 옹 답변 고마워!

>>153 툴파가 답변한지 알아보는게 속으로 누가 답했어라고 묻는 거 말고 다른게 있을까?

>>155 글쎄 나는 저번에 알려준 그 방법 말고는 딱히..

>>156 이야기를 나누기는 하는데 들어오 내가 하는 말인지 아님 툴파인지 애매해서 물어봤엉

>>157 아 생각났다 누군진 모르겠지만 걔가 하는 얘기 중에 네가 대화하고 있을 때 생각하지 않고 있었던 걸 얘기한다거나, 아니면 네가 전혀 하지 않을 법한 말을 해? 나는 초창기에 툴파가 정말 툴파라고 확신하게 된 근거 중 하나가 나라면 절대 하지 않을 법한 생각과 말을 한다는 것이었거든

>>158 알려준 방법을 써도 약간 의심? 같은게 들기는 한데 툴파랑 대화가 가능해졌어! 근데 그 뒤에 뭘 해야 하는지 모르겠어 이야기가 가능해진 뒤에 뭘 해야 해?

>>160 반드시 해야 하는 건 딱히 없는데, 이제부터는 뭐든지 할 수 있어 일단 네 툴파가 할 줄 아는 건 뭐가 있어? 대화하는 것 빼고

>>161 대화하는 거 말고는 글쎄..? 물어봐도 맞춰보라고 그러는데 그냥 없나봐

>>162 맞춰보라니 반응 귀엽네 ㅋㅋ 암튼 그러면 일단 얘기를 할 수는 있으니 Vocalization은 성공한 거고. 툴파한테 뭘 하고 싶은지, 뭘 갖고 싶은지, 뭘 보고 싶은지를 물어봐. 아니면 네가 시키고 싶은 것을 제안해도 좋고. 툴파와 함께하는 활동이라면 전부 forcing에 해당하는 거니까. 앞으로의 발전 과제는 Visualization-Imposition으로 이어지는 과정이랑, Possession-Switching으로 이어지는 과정이 있는데, 반드시 이 과정을 따라가라는 게 아니라, 네 툴파가 하고 싶은 걸 하게 하면 돼. 툴파가 자기 모습과 목소리 등등을 갖고 싶어한다면 Visualization, 툴파가 직접 너처럼 활동을 하고 싶다면 Possession을 익히게 하면 되는 거지.

>>162 그리고 앞으로는, 툴파에게 자주 관심을 주는 것을 권할게. 최소한 말을 걸고, 그 툴파에 대한 생각을 하는 것 정도는 하루에 한 번은 하는 거지. 관심을 주지 않는다고 툴파가 자연소멸하는 건 아니지만.

>>164 일단은 어제 대화를 해봤더니 둘 다 해보고 싶다고 해서 고민중인상태..ㅎㅎ 둘 중에 뭘 먼저하나 상관은 없지?

>>163 여기서 모습과 목소리 만들기, 직접 활동하게 하는 법 이거 간단하게 알려줄 수 있어?

>>169 사실 나도 잘 몰라서.. 모습과 목소리<<나도 아직 안 함 몸으로 행동하게 하기<<처음부터 됐던 거라 어떻게 가능하게 하는지는 모름

>>170 으ㅡ아ㅏ.. 툴파가 자꾸 내 말을 따라해ㅔ.. 그러니까 어떤 느낌이냐면.. 내가 속으로 아 당연히 이거지 하면 걔가 응 이게 맞지 ㅎㅎ 이러면서 내가 생각한 것처럼.. 그래서 내가 헷갈려 그만해 하면 아 헷갈린다 이러면서 놀길래.. 좀 화나서 내가 너 계속 그러면 내가 의심된다고 나 그러기 싫어 조심해줘 제발 이러니까 한동안 안 하더니 또 그럼.... 이거 어떡해?

>>170 그리고 이건 다른 질문! 툴파랑 대화할 때 목소리가 없다 보니 구분은 가는데 헷갈리는 그런 게 자주 와서 입 밖으로 대화를 나누려 하는데 그것도 괜찮을까 툴파는 속으로 하고 난 입으로 소리 내서 하고..

>>172 아직 네 툴파는 자의식과 언어 표현 능력을 얻은 지 얼마 안 됐고, 그렇다 보니, 누군가의 언어 사용 방식을 모방하거나 따라하면서 언어 능력을 습득하는 것일 수도 있어. 그러니까, 그 정도 놀이는 하게 해주는 게 좋지 않을까. -K >>173 나도 초창기에는 그런 식으로 A와 대화를 시도한 적이 있었어. 호스트는 입의 근육을 이용한 의사전달, 툴파는 속으로 생각하는 의사전달. 이걸로 누가 어떤 얘기를 하는지 비교적 확실히 알 수 있지. 초창기에 채택할 수 있는 좋은 방법 중 하나야.

>>174 옹.. 그렇군 답변 고마워

>>174 툴파가 몸을 움직이려 할때ㅡ? 움직일때 느낌같은게 있을까?

>>176 내가 움직이려고 해서 움직인 게 아닌데, 툴파가 움직인 거잖아? 처음에는 툴파가 몸을 가누는 데 익숙하지가 않아서, 팔을 드는 행동을 예로 들자면 들고 싶은데 잘 안 들어지는 듯 팔에 힘은 들어가고 약간 떨리기도 하는데 팔이 들어지지는 않고 그랬어. 이건 감각적인 거라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네

>>177 오.. 글쿤 답변 고마웡

툴파랑 대화하면서 정리한거 -누가 질문한 거야?에서 나라고 답한 건 툴파가 맞음 딱히 이름이 없어서 뭐라고 답할지 애매해서 그냥 나 라고 했데..ㅋㅋ -언제부터 있었어? 있는 건 오래전부터 있었는데 그때는 내가 걔를 부정해서 한동안 자다 일어난 느낌이래..? ((이런 경우도 있어?))>>177 -몸을 움직이는 걸 해볼래? 목소리를 만들어볼래? 일단 조금 휴식 후 몸 움직이는 것부터 하고 목소리는 천천히 해보자고 답변 옴 끝ㅌ~

>>179 - 이름 아직 안 정한 거야? - ㅇㅇ 맞아 우리도 그랬어 생긴 건 꽤 오래전인데 자신이 있다는 걸 호스트가 알게 되는 건 그걸 우리가 행동이나 말로 드러내고서야 비로소니까 - 파이팅 축하해 그리고 앞으로도 둘이서 즐겁게 지내기를!

>>180 이름은 최근에 정했엉

>>180 얘가 말을 걸어도 무시하다가 한참 뒤에 다시 걸면 답해주거나 불쑥 갑자기 말 걸고는 왜 자기 무시했냐는데 왜 이런 걸까?

>>182 그리고 몸 움직이는 법 찾아서 하려 했는데 자기는 이거 해본 적 있다고 시간 주면 알아서 방법 떠오른다고 고집부리는데 내버려 둬야 되나? 자꾸 글 읽으려 할 때마다 방해해

>>183 그럼 일단 맡겨놓는 것도 괜찮을듯. 걔도 생각이 있겠지 자기가 이렇게 하면 될 것 같은데 하는 느낌이 있을 텐데, 다른 방법을 알게 되면 자기가 갖고 있는 느낌에 영향을 줄까봐 다른 방법을 살펴보는 것을 꺼릴 수도 있음. (이건 내가 그렇게 생각할 때도 있어서, 걔도 혹시 그런 게 아닐까 싶은 거) >>182 네가 말을 걸 때 걔가 그 말을 들을 수 있는 상태, 활동적인 상태였는가? 혹은 걔가 말을 걸 때 네가 들을 수 있는 상태였는가? 다른 것에 집중하고 있을 때라서 걔가 하는 말이 잘 들리지 않았을 수도 있으니까. 말할 때 서로가 어떤 상태였는지부터 파악해보자

>>184 오 글쿤 고마웡
스크랩하기
121레스 타로 보러 올 사람??🌕 원카드로 오늘의 운세도 봄 14분 전 new 123 Hit
심리 2022/05/24 16:13:3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죽고싶은거랑 우울한거랑 1시간 전 new 74 Hit
심리 2022/05/24 19:17:02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극 T인데 공감능력 높은 레더있어? 2시간 전 new 187 Hit
심리 2022/05/23 03:48:33 이름 : 이름없음
630레스 타로 보고 갈 사람? 🎐 2시간 전 new 3305 Hit
심리 2022/02/21 23:08:1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이런거까지mbti랑 엮는건 아닌데 2시간 전 new 52 Hit
심리 2022/05/25 02:06:20 이름 : 이름없음
47레스 사주보는곳 12판 8시간 전 new 178 Hit
심리 2022/05/23 00:43:50 이름 : 이름없음
509레스 타로 - 닫힘 16시간 전 new 3918 Hit
심리 2022/01/15 21:29:39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이중인격 비슷한거 있던 사람이었는데 질문 받아 19시간 전 new 786 Hit
심리 2022/02/03 17:07:36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우울증 있는 애들아 들어와줘 20시간 전 new 253 Hit
심리 2022/05/22 03:40:3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코시국 이후로 정신적으로 아픈 사람들 확실히 늘어난듯 20시간 전 new 75 Hit
심리 2022/05/24 13:49:2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인팁이랑 친해지는 법..? 싫어하는 행동 등등.. 2022.05.23 199 Hit
심리 2022/05/22 03:49:3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친해지고 싶은데 친해지기 싫은 심리가 뭔 심리일까 2022.05.23 164 Hit
심리 2022/05/23 02:05:0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가족 중에 정신병 있는 사람 있으면 충고 좀 해줄 수 있을까 2022.05.23 431 Hit
심리 2022/04/28 14:14:0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22.05.23 130 Hit
심리 2022/05/23 01:10:23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나 엠비티아이 뭐같음 2022.05.23 641 Hit
심리 2022/05/15 19:06:1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