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A고등학교 재학중인 a양(네 딸)이 같은 반인 b양(네 딸 죽인 가해자)한테 참혹하게 살해당했다. 시신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만큼 무척이나 끔찍하고 잔혹하여, 경찰은 원한에 의한 살인이라 판정지었고, 범인은 자수하여 잡혔다. 사건전말: a양(네 딸)은 평소에 같은 반 친구 b양(가해자)에게 몇년간 지속적으로 심한 괴롭힘과 따돌림, 욕설과 협박을 일삼아왔고, 수십만원에 이르는 금품갈취 및 폭행을 자행해왔으며, 몇년에 걸쳐 수시로 "죽여버리겠다."등의 살인협박을 일삼았다. 교내교사들은 굳이 귀찮은 일을 만들고 싶지 않아하여 a양과 b양의 관계를 단순한 교내 다툼정도로 여겨 적극적인 도움을 주지않았고, 지속적인 괴롭힘에 참다못한 b양은 이대로라면 a양이 자신을 죽일거라는 공포에 a양을 살해하였으나, b양의 a양에 대한 분노는 너무나 컸고 제정신이 아니였기에 이미 사망한 a양의 시신에 그간의 화풀이를 하듯 여러차례 시신을 훼손하였다. 당신은 a양의 부모이다. 당신은 b양을 용서할 수 있는가? 어쩌다가 반 학생들끼리 만든 토론 주제상황인데, 의외로 "내 딸이 먼저 가해를 했으니 가해자를 용서할 수 있다." , "내딸이 아무리 잘못했다 한들, 너무 과도한 보복적 범죄이다.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이해는 해줄수 있지만 완전히 용서할 수도, 미워할수도 없을것같다." 등으로 나뉘더라. 별 다른 의도는 없고, 심심해서 들고와봄.

나같으면 용서고뭐고 할거없이 내 잘못이라고 생각할듯 물론 가해자가 잘못하긴했지만 딸을 저 상태로 만든건 부모의 책임이 큼. 애초에 딸이 저렇게 말하고 다니는데도 제대로 된 훈육을 하지않으니 저건 어떻게 보면 일어날 일이 일어났던거라고 생각함. 또 어떤사람은 딸만 혼자 저렇게 돌연변이처럼 못된걸 수도 있다고하는데 그랬다해도 낳은 사람이 책임져할 문제지 남한테 뭐라 할 수는 없음. 막말로 a가 없었으면은 b도 살인하지않고 평범한 학교생활할텐데 a때문에 b가 살인을 저질러서 앞으로 안 좋게 살게 됐으니 a를 낳고 제대로 훈육하지 않은 부모의 책임이 큼. 물론 a와 b가 싸우는데 말리지도 하다못해 부모님들한테 안알려준 교사들 잘못도 크다.

용서하고 말고가 문제가 아니라 b랑 b 부모한테 가서 싹싹 빌어야 하는 상황 같은데

>>2 >>3 나 역시 그쪽이였어. 앞에서 언급한 3가지 외에도 여러 의견이 나왔는데, 그중 하나가 "b를 용서할것 없이, 부모인 내가 되려 b에게 용서를 빌어야한다."도 있었거든. 우리는 2학년인데, 1학년에서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려서 전교생이 학교폭력에 관련된 교육을 받았거든. 그 후에, 반에서 거기에 대해 얘기하다가 정말 어쩌다보니 나온 주제야. 난 보통 이런 주제면 부모인 내가 제일 잘못한게 아닌가 하는 의견이 제일 많이 나올줄 알았는데, 진짜 의외로 애들사이에서 주장이 여러갈래로 갈리더라고. 의견이 그렇게 많이 갈릴줄은 아무도 예상못했음.

그때가 점심시간이였는데, 그때 종이 울고나서 쌤이 들어와서 "니들은 공부나 하지, 뭘 별걸가지고 다 싸우고 있냐."라고 하셔서 결론이 나지못하고 중단되었음.

감정의 이입을 제 3자가 아니라 그 부모로 하게되면 답이 달라지는 거 같음. 제 3자의 감상으로는 a양의 부모가 죄송해야할 일이지만, 그런 일이 있었는지도 몰랐을 a양 부모의 심정은 그저 참담할 거 같음. 때문에 사건의 시초가 어떻고 경위가 어떻든간에, 부모로써 b양이 원망스러울 거 같음. 나중에서야 사실을 받아들이고 미안하던 죄책감을 갖던 할 거 같음. 근데 그것과 별개로 용서는 잘 모르겠음.

근데 과연 몇년동안이나 그렇게 심하게 괴롭혀왔는데 지금까지 부모님이 그걸 전혀 눈치채지 못했을까? 몇년동안 괴롭힘, 폭행은 물론 금품갈취까지 했는데? 아무리 집에서는 하지 않는다고 해도 b를 괴롭히던 행동이나 말투 그런 것들이 정말 전혀 느껴지지 않았을까? 솔직히 며칠 몇달인 것도 아니고 몇년씩이나 그랬는데 난 부모가 전혀 눈치채지 못하진 않았을 거라고 생각해

당시에 애들사이에서 나온 의견들 "내 딸이 먼저 가해를 했으니 가해자를 용서할 수 있다." "내딸이 아무리 잘못했다 한들, 너무 과도한 보복적 범죄이다.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이해는 해줄수 있지만 완전히 용서할 수도, 미워할수도 없을것같다." "b를 용서할것 없이, 부모인 내가 되려 b에게 용서를 빌어야한다." "담임선생을 제일 먼저 조져야(?)한다." "용서하고말고의 문제가 아니다. 그런 사건이 발생했다면. 그것은 모두 사회 제도 탓이다." "용서와는 별개로 어떠한 경우에도 살인은 용납될수 없다." "내가 a양의 부모라면, 그런 딸은 차라리 없다고 생각하는게 나을것이다." "b양이 불쌍하다. 하지만 내가 부모의 입장이라면, b양을 용서할수는 있지만, 원망할것 같다." "내가 용서를 한다한들, b양이 처벌을 안받지는 않을것 아니냐. 용서하고 말고, 이미 벌어진 사건은 더이상 아무 의미 없는 일이다." "내가 용서를 안한다면 어떻게 되냐. b양을 똑같이 죽이기라도 할것이냐. 대한민국은 법적으로 사적제재가 금지되어있다." "잘 모르겠다. 내가 부모의 입장이라면, 아무 행동도 취할수 없을것 같다. "가상의 사건이지만, 그 학교는 뭐하는 학교냐. 교육제도가 제일 문제되었다. b양보다는 교장한테 제일 화가날것 같다." "b양을 이해한다. 하지만 벌을 받을것을것은 받아야한다." 그 외 등등... 너무 많아서 이쯤에서 끊음. 참고로, 이 의견들은 선생님없이 학생들끼리 독단적으로 토론해서 나온 우리반 학생+중간에 놀러와서 우연히 끼어든 2반 학생들만의 의견들임.

내가 당시에 주장한 의견은 이거야. "내가 a의 부모라면, 나에게 b양을 용서할 권리는 없다. 이 사건의 전말은 명백히 내 딸의 책임이였고, 내 딸만 아니였다면 b양은 원만한 학교생활을 했을것이다. 학교폭력 가해자의 부모로서, 나는 그 피해자를 용서하고 말고가 아니다. b양을 찾아가서 용서를 빌고, 최대한 형을 줄일 수 있게 하는것이 옳다."

부모에 대한 질문이라 그런지 부모에 대한 얘기만 나오는것 같은데 선생들도 잘못이 크지...진작에 a양을 말리든 아예 다른 학교로 전학을 보내든 했으면 살인이라는 일 자체가 일어날 일이 없었던거잖아 일 키우기 싫어서 나몰라라 하니까 그런 참혹한 결과가 나온거 아닌가?

솔직히 이러니 저러니 해도 실제로 나한테 그런일이 생기면 b를 존나 원망하게 될 것 같음...

개어렵다 b를 이해하면서도 미워하지 않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학폭을 한 a와 a를 키운 나를 원망할 거 같은데 실제로 내가 딸을 키우고 내 자식이 그런다면 손절인데 또 팔은 안으로 굽지 않을까 가늠 못하겠어 생각한 결과와 실제 결과가 다를 듯

딸이라고 다 똑같이 사랑하는 건 아니니까 사랑하던 딸이었으면 용서 못할거고 미운딸이었다면 용서될지도

b양이 원망스럽고, 용서하기 싫더라도 용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입장이라고 생각함. 그 이상은 어렵네…

부모로서 B를 용서하지 않을꺼야. 그렇지만 인간으로서 B가 적은 형량을 받도록 선처해줘야지.
스크랩하기
15레스 목욕탕에서 불이 났다고 가정했을 때 3시간 전 new 936 Hit
토론 2022/05/11 17:28:56 이름 : 이름없음
133레스 기본소득 도대체 왜 하는거야? 3시간 전 new 1116 Hit
토론 2022/05/10 00:37:49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 2022.05.24 214 Hit
토론 2022/05/22 19:48:16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 만약에 네가 부모라면, 가해자를 용서할 수 있는가? 2022.05.23 696 Hit
토론 2022/05/14 00:32:21 이름 : 이름없음
740레스 낙태 찬성vs반대 2022.05.23 5552 Hit
토론 2020/09/24 23:18:03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너네 넷상 연애 어떻게 생각해?? 2022.05.23 1151 Hit
토론 2022/04/24 20:57:5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약속시간에 대하여 2022.05.21 441 Hit
토론 2022/05/17 19:28:1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소설 표절 토론해보자! 2022.05.21 416 Hit
토론 2022/05/18 16:52:1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법률 관련 토론 2022.05.18 425 Hit
토론 2022/05/17 13:36:04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승용차를 불법으로 규정하기 2022.05.17 563 Hit
토론 2022/04/03 17:35:16 이름 : 찬반토론
5레스 다친 이유를 묻는 것도 실례가 되는가 2022.05.17 596 Hit
토론 2022/05/15 00:49:16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경복고 사건에 대해서 토론해보자 2022.05.16 1133 Hit
토론 2022/05/07 18:44:1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용서 받을 수 없는 큰 잘못을 저질렀을때 태도 2022.05.15 519 Hit
토론 2022/05/15 22:16:16 이름 : 이름없음
70레스 의견 많이 갈린다는 이 사건, 너넨 어떻게 생각해? 2022.05.14 2506 Hit
토론 2022/04/04 21:42:3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코로나 관련) 이런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는게 맞을까 2022.05.14 632 Hit
토론 2022/03/30 00:27:3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