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볼 만한 곳이 없어서 여기에라도 써볼게 난 학생이고 어릴때부터 밤사회적인 성향이 좀 있었어 근데 동시에 온순하기도 해서 폭력적인 부분은 없었어 완전 없었던건 아닌데 문제아라고 불릴만큼 심하진 않았었고 중딩때 좀 심해졌었다가 지금은 완전 없어졌어 암튼 내가 한 달 전까지는 학원을 하나도 안 다녔었거든? 이번에 성적이 안늘어서 새로 다니게 됐는데 문제가 좀 있는거 같아 처음에는 학원을 처음 다녀서 그런거라 생각했는데 계속 생각하다보니까 일상생활에서도 비슷한 일이 자주 있는거 같아 뭔 문제냐면 상대방이 하나하나 세세하게 가르쳐주지 않으면 해도되는 일이랑 하면 안되는 일을 구별하기가 힘들어 예를 들어서 과제 다하고 잠시 휴대폰 보고 있었는데 그걸 본 선생님이 나를 혼내잖아? 그럼 나는 선생님이 "수업시간에 휴대폰 보면 안돼" 라고 직접적으로 말해주기 전까지 뭐가 잘못된건지 인식을 못해 똑바로 말을 안해주면 해도 될거라 생각해서 그냥 내 맘대로 행동해 실제로 있었던 일인데 이거랑 비슷했던 일이 너무 많아 그 중에서도 어렸을때 일이 하나있는데 내가 곤충을 좋아했어서 손으로 곤충 잡고 그랬었거든 하루는 곤충 잡다가 힘조절을 못해서 곤충 다리가 부러졌었어 그걸 보고 엄마가 그러면 안된단 식으로 말을 했었는데 이해를 못해서 엄마한테 꾸증듣고 그 날 처음으로 곤충을 해치는게 잘못됐다는 걸 알았어 혼내서 그런게 아니라 처음 깨달은거야 그리고 너무 충격 받아가지고 꿈 속에도 나왔던 것 같아 그때 그렇게 어리지도 않았고 이미 사람을 해치는게 잘못됐다는 건 알고있었어 근데 곤충은 다를거라 생각했다는건 생명을 해친다는거 자체에 대한 인식은 없다는 뜻 아니야? 위에 있었던 일도 그렇고 정말 당연하고 기본적인 규칙을 이해하는게 너무 어려워 평소에 이해력이 딸리거나 눈치가 없는 것도 아니야 근데 이런 상황이 생기면 뭐가 맞고 틀린건지 하나도 모르겠어 그리고 말하기 좀 부끄러운데 내가 도덕적인걸 좋아해 이유는 잘 모르겠는데 암튼 그래서 나름대로 예의차릴려고 엄청 조심하고 남들 배려하고 챙겨주고한단 말이야 그래서 저렇게 의식을 해도 교정하기 힘든 부분은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어 아니 그냥 치료를 받고싶어 난 도덕적인게 좋은데 애초에 도덕적인게 뭔지 이해를 못하는거 같아 위에서 말했던거 처럼 예의 차릴려고 노력을 하는데 예의 바른거의 기준이 뭔지도 모르겠고 어른들이 어떤 반응을 보여야지 예의 바른 사람이라 불리는 건지도 모르겠고 특정한 행동을 보고 왜 예의바른 행동이라 얘기하는지도 모르겠어 이런거 생각하다보면 그냥 머릿속이 도화지가 되는거 같고 왜 모르는지도 잘 모르겠어 참고로 반사회적 성향이 있다는 말은 어릴때 다른 이유로 상담같은거 갔었는데 거기 선생님이 말해준거야 상담하면서 전체적인 검사를 한번 했었거든 아마도 부모님 성격때문에 상담을 다시 받아보기는 힘들거 같고 만약 거기서 이런 성향을 치료하는게 가능하다면 한 번쯤은 가 볼 수 있을거 같아 인터넷에 찾아봤는데도 별 정보가 없고 물어볼 사람도 없어서 여기에다 물어봐ㅠ 아는사람은 답 해줘

이해를 못할 거 같으면 이해하는건 포기하고 다른 사람들이 하는 행동을 유심히 관찰해서 따라하는건 어때? 캐치하기 힘들어도 내가 하는 행동이랑 타인이 하는 행동이랑 다른 부분이 보이긴 할거 아냐 이걸 왜하지? 란 생각이 들어도 그냥 똑같이 따라서 친절한 행동을 하다보면 몸에 익지 않을까,,,ㅋㅋ

>>2 이거 ㅇㅈ 나도 어릴 때 많이 관찰하고 따라하면서 공감능력이 좀 늘었어 일단 따라해보면서 머리로 세뇌시키면 나중에는 저절로 상황에 어울리는 생각이랑 행동이 떠올라 솔직히 아직도 감정적으로 크게 와닿지는 않는데 일단 하는 게 어디야.. 반복 학습이랑 응용이 중요해

>>2 >>3 관찰해서 따라한게 이 정도인거라.. 평소에는 규칙도 잘 따르고 평범하게 다녀 남이랑 다른점은 나름대로 캐치도 잘하고 근데 뭐라해야하지 규칙이 안 정해져 있고 자유롭게 행동해야할때? 그럴때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각자 행동하는 상황이라 캐치할 만한 점도 없고 따라할 수도 없거든.. 규칙이 있으면 맞는거랑 틀린걸 구분 할 수 있는데 없으니까 구분을 못하겠어

선천적으로 반사회적 성향 있는 사람들은 감정적으로 이해하고 공감에서 우러나온 행동을 하기가 어렵다고 들었어 그래서 공감하려고 억지로 노력하기보다는 스레주 네가 하고 있는 것처럼 수많은 규칙들을 학습하고 그걸 이론화해서 실천하는 게 제일 효율적이라고 하더라.. 혹시 생활하면서 궁금하거나 아리까리한 게 있으면 얼마든지 물어봐!! 내가 답해줄게!

정신과를 가는게 어때? 원래 그런거 도와주는 전문가들이니까 여기 비전문가보다는 너를 더 잘 도와줄수 있을것 같은데

>>5 헉 고마워ㅠㅠ 헷갈리는거 있을때마다 주위 사람들한테 미리 물어보고 행동하면 좋을 것 같았는데 항상 물어보기엔 좀 애매한거같고 자꾸 물어보면 더 이상하게 보일거 같아서 못 물어봤었거든 근데 그렇게 말 해주니까 너무 고맙다... 일간 지금은 좀 괜찮은거 같아서 나중에 궁금한점 생기면 그때 물어볼게!

>>6 정신과를 가보길 원하는데 내가 맨 첨에 정신과 갔었을때 몰랐는데 엄마 아빠가 엄청 싸웠었데 그 말 하면서 앞으로는 나한테 어떤 문제가 생겨도 본인들이 알아서 자기방식대로 해결한다고 하시더라고 그래서 혼자 가보는 법도 알아봤는데 비용이 너무 커서 포기한 상태야ㅠㅠ 그래도 성인되면 내가 돈 모아서 가볼려고! 그 전에 나아지면 좋겠지만

>>8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마인드카페 앱 한 번 써봐! 유료긴 한데 심리상담가랑 전화나 문자로 대화할 수 있을 거야(근데 상담가라고 해서 다 괜찮은 건 아니니까 정보에 올라와 있는 경력 잘 확인하고 정하는 게 좋아)

>>9 헉 이제봤네 너무 고마워! 꼭 사용해볼게ㅠㅠㅠ
스크랩하기
2레스 담배 감성 3시간 전 new 22 Hit
심리 2022/08/17 05:07:34 이름 : 이름없음
936레스 사주 보는 곳 15판 6시간 전 new 1885 Hit
심리 2022/07/26 12:55: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ENFJ(엔프제)남 질문받음. 9시간 전 new 33 Hit
심리 2022/08/16 23:54:1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enfj는 어떨때 장난치고 시비걸어?? 11시간 전 new 261 Hit
심리 2022/07/07 21:51:5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mbti 유행해서 제일 좋은점 11시간 전 new 79 Hit
심리 2022/08/16 12:59:4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스치듯 하는 말 같은데 11시간 전 new 42 Hit
심리 2022/08/16 22:22:59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ENTP 남자임 , 궁금한 거 있음 다 물어봐봐 13시간 전 new 279 Hit
심리 2022/08/12 10:36:20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흑흑 S 들아 14시간 전 new 482 Hit
심리 2022/03/01 20:41:4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ESTJ 질문 받는다규 15시간 전 new 210 Hit
심리 2022/08/12 21:36:19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재미로만* 타로 볼 사람? 15시간 전 new 337 Hit
심리 2022/08/13 03:08:47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피그말리온은 조현병 환자가 아니었을까? 23시간 전 new 141 Hit
심리 2022/08/15 08:26:0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intj랑 infj랑 다른 점이 있을까? 2022.08.16 213 Hit
심리 2022/08/13 23:43:45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정병 코스프레하고 싶은 사람 2022.08.16 427 Hit
심리 2022/08/07 02:22:1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ㅋㅋ 방금 벽에 머리 박음 2022.08.16 111 Hit
심리 2022/08/15 14:46:30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취미가 무의식 들여다보기와 타로인 사람 2022.08.15 420 Hit
심리 2022/08/10 18:00:24 이름 :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