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사람마다 문체는 다르잖아? 그림체나 작곡 스타일이나 어투나 목소리나 외모나 성격이 다르듯말야. 물론 문체라는건 듣는거나 보는거, 겪는거보단 덜 느껴질 수도 있지만, 그래도 분명히 존재하고, 알 수 있단 말이지. 그런고로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나는 내 문체가 어떤지 알고싶어... 딱히 감상평을 들어본 적이 없으니까.. 그래도.. 음.. 내가 전하고자 하는 느낌이나 이미지를 상대방이 잘 이해하게하는.. 것 같아.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보고서같은 건 잘 쓰는데 소설은 써 본 문장 수가 손에 꼽을 정도라.. 한 편 쓰는데 문체가 계속 바뀔 것 같아 당장 머릿속에 떠오르는 아이디어는 괜찮은데.. 열심히 연습하면 나아졌으면 좋겠다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의식의 흐림 기법 쓴다. 그야말로 아무말 대잔치라는 뜻이야. 내가 써놓고 맥락 같은 문장 사이에 다른 개소리 짖껄이고 있어서 추가로 문자 보낼때 설명해서 보내. 문자 보낼때 더 생각이 없어져서 그런걸지도 모르겠다.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화려하게 늘어놓는다기 보단 담백하게 꾸미는느낌. 작가시점에서 묘사를하면 상황만해서 등장인물이 난데없이 말하는 느낌 날 수 있고. 이입해서 쓰면 감정선만해서 글의 진도가 안나가.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현실적이라는 말도 듣고 뭔가 비참하고 슬프다는 말도들었어. 결말도 대놓고 헤피엔딩보단 열린결말 아니면 내 글을 읽는 사람들이 결말 뒷부분을 상상하게 됬으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쓰는것같아. 현실주의적으로 쓰려는 내 노력도 있지만 뭔가 글을 쓰게되면 나도 모르게 부정적이게 되고 주인공이 더 고통받았으면 하는 바램이 없지않아있는것 같아. 보는데 불쾌했다면 미안해ㅠㅠ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너무 간결하다는 소리듣는다. 간결체가 좋다고 해서 어릴때부터 노력한 탓인가...ㅋㅋㅋ 그래서 최대한 간결하되, 퇴고할 때 전달할 정보를 더 넣는 식으로 쓰고 있어.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지금은 글 쓰는 걸 보여주는 사람이 없지만 전에는 부드러운? 느낌나는 문체라는 소리 들은 적 있어 아직 난 무슨 느낌인지 감이 잘 안오지만..

자신의 문체를 얘기해보자

묘사를 많이 생략해. 그래서 보기 불편하다는 분들도 있어서 고치려고는 하지만... 나 나름대로의 특색이라는 의견도 있어서 고민중이야..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