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게 좋아했던 스레였는데 여긴 없어서 세움

역시 종이를 손 끝으로 넘기는 감각이지! 다음 페이지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멈출 수가 없어

장면을 상상하며 읽을 때 뭔가 그 꿈꾸는 것 같은 느낌...?

먼지냄새, 누렇게 바랜 종이에 명조체

책 무게를 들고서 한장 한장 넘기며 보는 검은 글씨. 책 냄새, 종이 질감, 글자.

책속의 세계를 상상하며 빠져드는 묘미. 소리와 냄새, 모든 감각이 마비된 것처럼 온 세상이 차단되고 책 속의 세계에 빠져들며 공감하고 대입하며 감정을 이입하여 느끼는 그 벅참. 닿을수 없는 세계와 아이들에게 정을 주며 느끼는 아픔과 벅참, 감동. 감정이입에 상처받고 슬프고 아픈 느낌이 싫으면서도 중독 된듯이 끊을수가 없는 그 묘함.

햇빛 내려오는 창가.. 허리에 쿠션 바치고 침대에 앉아서 책장 넘기는 소리...... 요즘은 허리아파서 못하는...

책속의 세계에 빠지는 느낌. 나는 책을 읽으면서 책 속 주인공과 정이 너무 드는 나머지 마지막장에 가까워질수록 이제 헤어지는구나 라는 느낌이 들어..ㅎㅎ 그런 느낌이 강했던 책들은 서재에 뒀다 다시 꺼내읽게되더라

난 급식이니까 히히 모두가 밥을 먹으러 급식실에 간 사이, 햇볕이 예쁘게 들어오는 옆 창가의 자리에 앉아서 분홍분홍하면서도 심플한, 두꺼운 듯 하면서도 얇은 책을 세워 읽어. 살랑살랑한 바람으로 인해 내 옆머리가 눈을 가릴 때면, 왼손의 검지손가락으로 머리카락을 빼서 귀 뒤로 넘겨. 급식을 먹고 돌아온 한 남학생이 나의 이런 아름다운 모습에 반해서 그 때부터 나를 흘끔흘끔 쳐다봐. 우웩 무슨 빙의글 쓰는 줄 ;;

괜찮아. 나는 뭐 없는데 그냥 뒹굴거리면서 2차원으로 빠져드는 그 느낌이 좋아서.

순간 몰입되어서 아무것도 들리지 않을 때. 친구가 두번이나 불렀다는 걸 깨달으면, 그정도러 몰입했단 걸 깨달으면 왠지 행복해져.

책 읽을 때의 낭만이라...책을 안읽은지도 꽤 오래됐네. 내 스스로 여유를 못찾는건가. 자리 불편한 줄도 모르고 푹 빠져 읽는 게 참 좋았지. 읽고난 후 그 책을 읽은 사람과 내용과 감정을 공유하면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도.

그냥 책에 빠져들면 시간가는 줄 모르잖아

난 가끔 날씨 좋은 봄날에 뻥 뚫린 들판이나 공원의 나무그늘 아래 풀밭이나 벤치에 앉아서 책읽는게 너무 좋아!! 그늘 아래서 책을 한장 한장 소리나게 넘길 때마다 책에 몰입하고, 이야기가 끝나고 책을 덮었을 때 뭔가 기분이 좋아져! 그리고 집에 돌아오면 현실이 날 기다린다.... 그래도 책읽을땐 아무 걱정 없이 그냥 즐길 수 있으니까 좋아...ㅠㅜ

책이랑 좀 동떨어지지만 그 도서관이라는 특유 분위기 되게 좋지않아? 좀 낡은 도서관이면 더. 사람 없는 곳에서 혹은 조용한 공간에서 종이 재질 만지면서 되게 나만의 공간을 창조하는 느낌. 내가 창조랑 내 공간 이런거 좋아해서 더 그런것 같아

책읽으면서 느껴지는 현실도피라고 해야하나,,, 현실세계에 없고 책 속 세계에 있는 기분이 들어서 너무 좋아

감정이입. 절반쯤 또는 다 읽고 나서 확 와닿는 감정있잖아. 인물이 느낀 감정이 아니라 책의 문체 내용 사건 배경 모든 것이 어우러져 내게 전달되는 무언가, 그 무언가를 통해 얻게 되는 오직 나만의 유일한 감정. 그게 너무 좋아.

먼지 냄새랑 종이 냄새. 넘길때마다 삭삭 소리가 나는. 표지가 두껍고 우아한 글씨체로 제목이 적혀있는. 나른한 오후에 창가에 앉아 쿠션과 함께.

난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나른하게 풀어져서 읽는 책이 참 좋더라

나른한 오후가 제일 좋다. 가끔 홍차 끓여놓고 읽는데 맨날 책 읽다가 홍차는 안 마셔서 차갑게 식은 홍차 책 다 읽고 원샷해야 하는데 그런게 오히려 좋아

현실을 잊고 책속 세계에 등장인물들중 하나가 되어 눈앞에 가상의 세계가 상상으로 펼쳐지는 그 느낌? 진짜 책읽을때 몰입하면 책의 텍스트 이외의 다른 현실은 소리도 시각도 다 차단되는것같이 안느껴지는게 너무 신기하면서 묘한마력이있음

중간에 예쁜 문장 나왔을때 오래 기억하려고 두 세 번 더 읽을때의 행복감

날좋은날 벤치에 앉아서 책읽는거지~ㅎㅎ 바람은 잔잔하게! 너무 좋다 ㅋㅋ

예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읽었을때, 당시에는 이해할수 없었던 문장을 이해하고 깨닫게 되는것

책 읽을땐 그 세계에 빠져서 현실 생각 하나도 안나고 머리 속에서 장면 인물 목소리등 내 마음대로 생각하고 연출하는거! 이런것도 되려나...

깨끗한 표지의 새책향을 맡고 가장 예쁜구절을 소리내어 말했을때 느끼는 전율

도서관 서고 바로 옆에 앉아서 읽을 수 있게 된 1인용 소파랑 책상들이 있는데 거기 앉아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는 거 좋아ㅋㅋ열람실 따로 있어서 공부하는 사람들도 별로 없고 정말 책 읽는 사람들만 네다섯명 있는 공간이라 더 좋음...책 냄새와 세 명 정도의 책 읽는 사람들...

오래된 책 특유의 퀘퀘한 냄새

침대에 편한 자세로 누워서 이어폰끼고 잔잔한 음악이 새어나오면 시원한바람이 불고, 천천히 책에 몰입하여 읽는것

혼자 서점가서 느긋하게 책들을 구경하다가 전부터 유심히 봤던 책들을 골라서 사고 집에서 뜯어보면 깨끗한 새 책 표지. 그리고 읽을 때 생각이나 정신은 어디론가 날아가서 책 속에 들어가있는 듯한 그 기분.

책을 다 읽고난 후의 피곤함? 나른함이 너무 기분 좋아

어..나는 도서관에서 닳고닳아서 약간 너덜너덜한 책이 좋음ㅋㅋㅋㅋㅋㅋ ㅋㅋ 좀 ㅁ변태적인가??? ㅋㅋㅋㅋㅋ

>>32 나도야 왠지 새 책 읽으면 세상에 나 혼자인 느낌인데 헌 책 읽으면 뭔가 나보다 앞서간 사람들이 있다는 느낌에 든든함 (?)

책을 탁 폈을 때 풍기는 그 특유의 퀴퀴하지만 좋은 냄새. 그리고 페이지가 얼마나 넘어갔는지 확인할 잠시간의 시간도 내지 못할 정도로 몰입했던 나

겨울에 푹신한 이불에 감싸여 책상 앞에 앉고 군고구마 를 앞에 두고 책에 몰입하기.... 넘 행복.. 그냥 책에 몰입하는 그 순간 자체가 좋음... 행복해♡

어떤 책들은 (표지 딱딱한거) 오래 꽂아두었다가 꺼내서 읽을 때 초콜릿 같은 단 냄새가 나 그래서 읽으면서도 행복하고 옛날에 읽었던 추억을 떠올리게 돼

오래된 책 펼칠때 나오는 재채기, 오래되어 바랜 책의 색감, 겨울에는 따듯한 이불이나 난로와 함께 읽는 편안함, 여름엔 차가운 음료수와 편한 옷차림과 함께 하는 즐거움, 책에 몰입해서 느끼는 새로운 세계 모두 다 좋아해

푹신한 데 느긋하게 파묻혀서 책 읽는거. 누웠다가 엎드렸다가 뒤집었다가 뭐 이런저런 자세로 책 읽을 수 있는 넓고 푹신한 쿠션 같은거. 아님 흔들의자 같은거에 앉아서 흔들흔들 하면서 책 읽는거

좋아하는 소울 음악 들으면서 책 읽기

책을 쥐었을 때의 무게감이랑 종이의 그 질감? 양장판의 딱딱하고 묵직한 감촉을 너무 사랑하는 이유도 거기에 있어! 그리고 자투리시간에 책읽는거? 스마트폰 쓰게되니까 잘 안꺼내게되더라..

챕터 하나 하나를 끝내고 새로 시작할때의 설레임

언제 어디서든 읽을 수 있다는거 어떤 책은 일러스트라던가 사진이라던가가 있으니까 더 상상하면서 읽는게 재밌어

주말에 침대에 누워서 책읽다가 잘때... 그때는 진짜 꿀잠이야

책냄새, 책장넘기는 소리, 몰입감

빨리 읽고 싶은 아끼는 책일수록 일부로 준비과정을 더 길게 잡아. 오래 우려내야하는 차를 마신다던가 손을 깨끗하게 씻는것, 책상 주변을 정리정돈하고 쿠션을 등받이에 추가한다던가 담요나 핫팩을 준비해오기도 해. 그런다음 중요한 순간에서 끊기지 않게 화장실도 다녀오고 문을 닫고 조용한 상태에서 심호흡 몇번하고 읽으면 오롯이 내 시간인거지.

책장열때 흥분감! 첫줄부터 막 두근거리는거

책 읽기 전에 나만의 의식을 치뤄. 앞 표지, 뒷 표지, 작가 소개, 시작하는 말이 있다면 그것도. 꼼꼼히 읽으면서 본문 읽을 준비를 하는 그 시간이 너무 좋아

책에 풍덩 빠지는 느낌 바다수영 하는것처럼 그렇게 책속에 빠지는 느낌이랑 그 책 특유의 분위기..책마다 다 분위기가 다르잖아 그 분위기을 음비하는게 좋음.

이미지를 그려보려 페이지를 뒤로 넘길 때의 사라락거리는 소리, 책을 덮고나서도 이따금 떠오르는 책 속 장면에 흐뭇해질 때

한자리에서 한권 다읽을때 <<이건 가벼운 소설만 가능함

다음 장면이 궁금해서 허겁지겁 읽게 되는 것. 읽는 속도가 꽤 빠른 편인데도 거기에 만족하지 못해서 허겁지겁 읽으며 빠져드는 부분이 좋아. 물론 그렇게 읽으면 한번 더 읽어야 하긴 하지만 그때 척추를 타고 흐르는 짜릿한 감각이 있지.

눈을 떴는데 약간 비몽사몽한 기분이 들고, 옆에 뒤집어져 놓인 책이 보여. 책 읽다가 잠들었구나. 책을 들어올려 펴고 손을 짚어. 어디까지 읽었더라.. 그래 여기까지 읽은 것 같아. 다시 읽기 시작한다. 한 줄, 두 줄, 아 눈이 좀 뻑뻑하고 흐리다, 또 한 줄, 두 줄, 아직 책을 읽을 정도로 맑은 정신이 아닌 것 같아. 책을 배 위에 엎어두고 다시 온 몸에 긴장을 푼다. 일어나면 다시 읽자. 조금만 더 자자.

책 한 장이라도 넘길 수 있는 여유와 낭만을 가지고 있다는 기쁨

자기전, 책의 내용에 취해 한 장 한 장 사각 사각 소리를 내며 넘긴다. 눈은 감겨오고, 머릿속에선 책의 내용을 원한다. 한 장씩 넘길때마다 눈은 더 감겨온다. 그렇게 달콤한 잠에 빠져든다.

새 책을 꺼내 표지를 펼칠때 뻣뻣한 그 느낌을 좋아해. 특히 도서관에서 이러면 '내가 여기서 이 책을 처음 읽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어서 묘한 쾌감이 느껴지지. 모서리가 닳고 누래진 낡은 책을 읽을땐 과거로 간 것 같아서 좋고. 샤워하고 새벽에 이불에 둘러싸여 천천히 읽는 것도, 학교에 햇볕 잘드는 자리에 앉아서 읽는 것도 좋아. 햇살 비친 환한 종이가 얼마나 예뻐보이던지. 그렇게 한 권 다 읽고 마지막 문장을 읽은 후 몰려드는 온갖 여운을 맞는 게 참 황홀하더라.

한자한자 곱씹으면서 읽고 그 상황을 머릿속으로 떠올려볼때 그 상황을 볼수있다면 이런전개일까 하면서 if를 떠올려볼때 우연히 눈에 띈책속 문체가 따뜻하고 포근할때 진짜 너무 사소한데 진짜 행복한 것같아.

지하철에서 모든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쳐다볼때 나 혼자 책 읽을때. 좋아하는 부분이나 인상깊은 부분 연필로 밑 줄 그을때.

누렇게 색이 바랜 책을 들고 느낌 낼려고 녹차를 우리고 의자에 등을 기대고 다리를 접어 모아서 열심히 읽으면 어느샌가 다 식은 녹차를 홀짝거리면서 책 내용을 다시 상상하는 거. 그래서 난 일부러 색이 바랜 책을 자주 사거든. 헌책은 가끔 뭔가 흔적이 남아있어서 가끔은 다른 사람도 이 책을 재밌게 읽었을까 라는 생각도 해보고 그랬어

학교 도서관에서 찾은 오래된 책 그 속에서 찾은, 이미 졸업한 선배들의 이야기

종이책의 질감과 한장한장 넘길때의 그 소리

오래된 책 바삭바삭한 종이 느낌이랑 달콤한 냄새 비 오는 날 뽀송하고 조용한 실내에서 빗소리 들으면서 책 읽기ㅠㅠㅜㅠㅠ 최고야

그냥 영화를보는 느낌? 그래서 한번 보기시작하면 중간에 끊을수가 없어ㅠㅠ

날 좋고 널널한 오후쯤 푹신한 쿠션에 반쯤 기대고 종이책 팔락팔락 넘기는거. 책의 느낌을 그대로 느끼면서 느긋하게 읽는게 너무 좋아. 동화풍 책이면 더 좋고. 갈색 빛바랜 느낌이 나는 장소였으면 좋겠다. 중학교까지는 그럴 시간이 있었는데 고등학교 후로는 없네.

내용 사이사이에 담긴 묘사들을 읽으며 이야기의 그림들을 상상하는 것, 햇살이 느릿하게 다가오는 창을 마주 보고 나무 책상과 의자에 앉아 여유롭게 책을 음미해가는 것, 수업 시간에 미리 문제들을 다 풀어놓고 책을 펼쳐놓은 다음 조심스레 읽어나가는 게 좋아.
레스 작성
45레스 문체가 독특한 소설 추천 해줘! 2019.02.12 535 Hit
도서 2018/08/24 22:51:43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책을 추천해주세요~ 2019.02.11 47 Hit
도서 2019/02/09 23:46:2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나 방금 소설 쓰다가 날렸다 2019.02.11 29 Hit
도서 2019/02/11 02:10:1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톨키니스트 없나 2019.02.11 14 Hit
도서 2019/02/11 02:06:0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키다리 아저씨 실화 소설 아니었던 거야!? 2019.02.10 44 Hit
도서 2019/02/10 22:15:04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매일매일 독서 같이 할래 ? 2019.02.10 66 Hit
도서 2019/02/09 00:55:2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감명깊게 읽었던 책이나 재미있게 읽었던책!! 2019.02.08 29 Hit
도서 2019/02/08 18:38:10 이름 : 책채갳개개챛랙챛갳갳책책ㅊ책
5레스 저기..독서할 때 누워서보는데 ㄱㅊ은가.. 2019.02.08 66 Hit
도서 2019/02/04 17:31:31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피폐한 책이나 소름돋는 추리/스릴러 소설 추천바람 2019.02.08 79 Hit
도서 2019/02/05 01:15:50 이름 : ◆6pcMqlBcK5g
5레스 뱀파이어 소설 추천 2019.02.07 21 Hit
도서 2019/02/07 19:14:37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아름답게 야하고 어두운느낌의 책(?) 추천 2019.02.06 256 Hit
도서 2019/01/21 21:56:3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책 추천 다시 씁니다 2019.02.06 26 Hit
도서 2019/02/06 16:12:5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연애소설이나 몽환적인 소설 2019.02.06 64 Hit
도서 2019/01/29 22:03:09 이름 : 이름없음
64레스 »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2019.02.05 701 Hit
도서 2018/04/21 21:51:26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아동도서 스레 2019.02.04 239 Hit
도서 2018/10/22 20:59:5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