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되게 좋아했던 스레였는데 여긴 없어서 세움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책속의 세계를 상상하며 빠져드는 묘미. 소리와 냄새, 모든 감각이 마비된 것처럼 온 세상이 차단되고 책 속의 세계에 빠져들며 공감하고 대입하며 감정을 이입하여 느끼는 그 벅참. 닿을수 없는 세계와 아이들에게 정을 주며 느끼는 아픔과 벅참, 감동. 감정이입에 상처받고 슬프고 아픈 느낌이 싫으면서도 중독 된듯이 끊을수가 없는 그 묘함.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책속의 세계에 빠지는 느낌. 나는 책을 읽으면서 책 속 주인공과 정이 너무 드는 나머지 마지막장에 가까워질수록 이제 헤어지는구나 라는 느낌이 들어..ㅎㅎ 그런 느낌이 강했던 책들은 서재에 뒀다 다시 꺼내읽게되더라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난 급식이니까 히히 모두가 밥을 먹으러 급식실에 간 사이, 햇볕이 예쁘게 들어오는 옆 창가의 자리에 앉아서 분홍분홍하면서도 심플한, 두꺼운 듯 하면서도 얇은 책을 세워 읽어. 살랑살랑한 바람으로 인해 내 옆머리가 눈을 가릴 때면, 왼손의 검지손가락으로 머리카락을 빼서 귀 뒤로 넘겨. 급식을 먹고 돌아온 한 남학생이 나의 이런 아름다운 모습에 반해서 그 때부터 나를 흘끔흘끔 쳐다봐. 우웩 무슨 빙의글 쓰는 줄 ;;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순간 몰입되어서 아무것도 들리지 않을 때. 친구가 두번이나 불렀다는 걸 깨달으면, 그정도러 몰입했단 걸 깨달으면 왠지 행복해져.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책 읽을 때의 낭만이라...책을 안읽은지도 꽤 오래됐네. 내 스스로 여유를 못찾는건가. 자리 불편한 줄도 모르고 푹 빠져 읽는 게 참 좋았지. 읽고난 후 그 책을 읽은 사람과 내용과 감정을 공유하면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도.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난 가끔 날씨 좋은 봄날에 뻥 뚫린 들판이나 공원의 나무그늘 아래 풀밭이나 벤치에 앉아서 책읽는게 너무 좋아!! 그늘 아래서 책을 한장 한장 소리나게 넘길 때마다 책에 몰입하고, 이야기가 끝나고 책을 덮었을 때 뭔가 기분이 좋아져! 그리고 집에 돌아오면 현실이 날 기다린다.... 그래도 책읽을땐 아무 걱정 없이 그냥 즐길 수 있으니까 좋아...ㅠㅜ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책이랑 좀 동떨어지지만 그 도서관이라는 특유 분위기 되게 좋지않아? 좀 낡은 도서관이면 더. 사람 없는 곳에서 혹은 조용한 공간에서 종이 재질 만지면서 되게 나만의 공간을 창조하는 느낌. 내가 창조랑 내 공간 이런거 좋아해서 더 그런것 같아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감정이입. 절반쯤 또는 다 읽고 나서 확 와닿는 감정있잖아. 인물이 느낀 감정이 아니라 책의 문체 내용 사건 배경 모든 것이 어우러져 내게 전달되는 무언가, 그 무언가를 통해 얻게 되는 오직 나만의 유일한 감정. 그게 너무 좋아.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먼지 냄새랑 종이 냄새. 넘길때마다 삭삭 소리가 나는. 표지가 두껍고 우아한 글씨체로 제목이 적혀있는. 나른한 오후에 창가에 앉아 쿠션과 함께.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나른한 오후가 제일 좋다. 가끔 홍차 끓여놓고 읽는데 맨날 책 읽다가 홍차는 안 마셔서 차갑게 식은 홍차 책 다 읽고 원샷해야 하는데 그런게 오히려 좋아

책 읽을 때의 낭만에 대해 말해보자

현실을 잊고 책속 세계에 등장인물들중 하나가 되어 눈앞에 가상의 세계가 상상으로 펼쳐지는 그 느낌? 진짜 책읽을때 몰입하면 책의 텍스트 이외의 다른 현실은 소리도 시각도 다 차단되는것같이 안느껴지는게 너무 신기하면서 묘한마력이있음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