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레더들이 올리는 시에 대한 감상도 부탁해ㅎㅎ
  • 본인의 뱃속에서 발길질을 해도 그저 기쁘해주시던 그대. 응애 하고 태어났을뿐이었는데 누구보다 나를 사랑해주시던 그대. 두발로 일어나 걸었을뿐이었지만 박수치며 기뻐하시던 그대. 받아쓰기 만점을 받자 천재라며 칭찬해주시던 그대. 사춘기에 접어들며 일탈행위를 해도 유일하게 나를 이해해주시던 그대. 하지도 않았던 공부타령을 하며 온갖 응석과 반항을 그저 가여운 눈으로 나를 보듬어 주신 그대. 대학에 합격하자 나보다 더 기뻐해주셨던 그대. 군대간다는 말에 울며 나를 보내셨던 그대. 취업전선에서 힘들어 하며 포기를 생각할때 동기부여로 유일한 아군이 되어주셨던 그대. 이제는 더 이상 내앞에 없는 그대. 밤하늘에 모든 별을 품어 나를 빛낸 그대여. 그 어떤 은하수보다 아름답고 여명과 황혼보다 더 빛나는 그대여. 어머니라는 이름의 우주. 오늘따라 별 한점없이 흐린 밤하늘이 야속하기만 하다.
  • 향 커다란 귤같은 오렌지 바닥에 떨어진 오렌지 오렌지 과육이 터져서 바닥의 얼룩빛 오렌지 마른게 얼마나 오랜지 오렌지 향기는 남아서 때때로 스치듯 가끔씩 코끝 간질이는 오렌지
  • 쥐 우리 집에 살고 있는 더러운 쥐새끼 한 마리 나는 착하니까 너를 죽이진 않을게 대신 나오지만 마 그 쥐구멍에서 나오지 마 입 닫고 소리 내지 마 더러운 냄새도 풍기지 마 네 모습을 보면 징그러우니까 네 소리를 들으면 소름돋으니까 네 냄새를 맡으면 역겨우니까 너는 우리 집에 기생하고 있으니까 너는 내 음식을 뺏어먹고 있으니까 네가 하는 건 아무것도 없으니까 나는 착하니까 너를 죽이진 않을게 그냥 나오지만 마
  • 스레딕ㅡ 레전드가 되고싶은 나의 처절한 이야기 주주작작주작작 레전드가 될수없는 나의 슬픈 거짓말 주주작작주작작 아아,친구여 로어의 길은 걷지 마오. 그래. 난, 괴담판의 거짓말쟁이. 비겁한 로어를 욕하는 비겁한 거짓말쟁이 주주작작주작작
  • >>3 분위기 서정적이고 좋다~ 오렌지랑 오랜지 를 사용한 말장난이 잘어울려
  • 늦은 밤 갈증을 죽이려 따라놓았던 우유 한잔에 한마리 나방이 죽어 있다. 매일 밤 하늘을 쳐다보는 옆집 기러기 아빠도, 매일 밤 창문 너머 바닥을 쳐다보는 삼수생도 이를 봐서는 한마디 말이 없다. 방안에서 홀로 펜을 기울이던 젊은 시인은 창문을 연 채 눈을 질끔 감는다. 곧 창문 너머로 돌멩이가 날아온다. 그는 그저 맞고만 있다가 어느 순간 사라진다. 이른 아침 이질적이도록 깨끗한 머그컵 안에는 미지근하게 식어버린 우유와 함께 반 쯤 찢어진 나방의 날개가 썩어 있다.
  • 강철 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더 강해지는 것이 있다. 하나는 나의 이 강철 덩어리 이며 다른 하나는 우리의 한 맺힌 의지이다. 너희는 우리를 꺽기위해 두드리겠지만 너희가 두드릴수록 우리의 의지는 더욱 강해진다. 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더욱 강해지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우리 민족의 의지이다.
  • 똥 똥똥똥 종소리 똥똥똥 피아노 똥똥똥 아시발 똥 내
  • 하루 창문 사이로 들어오는 따스한 햇빛을 받고 두 눈을 비비곤 쭉 기지개를 핀다. 오늘도 하루를 시작한다. 아프고, 괴롭고, 힘들지만 그렇기에 살아갈 수 있는 하루를.
레스 작성
9레스 조아라 같은 사이트 2018.10.17 134 Hit
창작소설 2018/10/12 02:43:2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사실은 사이코패스였던 그레텔 이야기 2018.10.17 128 Hit
창작소설 2018/10/08 02:56:35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고2 때 학교 자퇴하고 전국 일주한 이야기 (실화) 2018.10.15 1047 Hit
창작소설 2018/08/29 12:57:23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 창작 시 올리는 스레 2018.10.15 98 Hit
창작소설 2018/08/24 22:51:5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꽃은 떨어짐에 의미가 있다. 2018.10.14 47 Hit
창작소설 2018/10/14 00:11:19 이름 : 이름없음
189레스 앞사람이 정해준 주제로 소설쓰기 2018.10.13 2681 Hit
창작소설 2017/10/22 12:59:4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 조각글 주인공 외형이랑 설정 정해줄 사람? 2018.10.13 34 Hit
창작소설 2018/10/13 22:28:59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소설 한번 써보고 싶어서 몇자 끄적여봤는데 이런식으로 적으면 읽기 안 불편할까? 2018.10.13 120 Hit
창작소설 2018/10/08 05:17:13 이름 : Vex
6레스 돈 없이도 잘 사는 법 2018.10.12 158 Hit
창작소설 2017/11/13 12:47:48 이름 : 이름없음
113레스 늦은 밤, 아래층에 사는 여자아이가 찾아왔습니다. 2018.10.12 1252 Hit
창작소설 2017/12/31 18:38:57 이름 : 비단선인장
181레스 네온빛 도화지를 향해 동경색 붓을 들었습니다. 2018.10.11 1097 Hit
창작소설 2018/08/12 16:33:00 이름 : 호랑나무
33레스 히어로라면. 2018.10.11 441 Hit
창작소설 2018/07/27 00:43:59 이름 : ◆Dy2GtumtwHC
191레스 심심한데 조각글 올리지 않을래? 2018.10.10 2164 Hit
창작소설 2017/12/09 19:56:24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첫스레가 비극적인 시작을 적어내면 2018.10.09 79 Hit
창작소설 2018/10/09 20:25:4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소시오패스로 릴레이 소설 2018.10.09 49 Hit
창작소설 2018/10/09 22:01:5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