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내가 심심할 때마다 쓰는 조각글을 올릴거야. 자신의 글을 올리는 건 상관 없는데 너무 긴 장편글은 안올려줬으면 좋겠어.
  • 인증코드도 안써줬으면 좋겠다. 다른 사람들도 같이 글 올리는 건데 까다롭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뭐가 어찌되었든 내 스레니까 이해해줬음해.
  • 파도가 높게 솟았다. 짠내가 훅 풍겼다. [이 바다에는 바다신님이 살고 계신데.] 너는 천진난만한 얼굴로 웃으며 바다를 향해 손을 뻗었다. 난간 밖으로 반쯤 기운 몸이 시커맣게 아가리를 벌리고 있는 바닷속으로 금방이라도 빠져들듯 아슬아슬해서, 혹여 새어 나올까 다물고 있던 입을 열었다. [위험해, A. 돌아와..] 물기를 머금은 목소리가 사정없이 떨렸다. 소매를 끌어당겨 눈가를 북북 문질렀다. 소매가 축축하게 늘어졌다. 목이 막히고 눈이 시렸다. [왜 울고 있는 거야.] 너는 살금 웃었다. 점점 네 몸이 바다 쪽으로 기울었다. 뜨는 해가 아프게 반짝여서 눈을 찡그렸더니 눈물로 네 모습이 흐려졌다. 하하.. 작게 웃음을 토한 너는 해를 등지고 울었다. 까만 머리카락이 바람에 춤을 추고, 너는 마지막까지 어찌 그리 아름다울 수 있었던 건지. 순식간에 형체가 아래로 사라졌다. 차마 입 밖으로 나오지 못한 비명을 목 뒤로 꿀꺽 삼키며 네가 있던 곳으로 달려가는데, 순간 돌에 부딪힌 파도가 커다란 고래와 같아서 네가 저 고래의 위에서 웃고 있구나,라고 바보 같은 생각을 했다. 멍청한 생각을 떨치고 바다를 보았을 때에는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았다. 너는 끝까지 아무것도 남기지 않았다. 너의 다정함도, 체온도, 슬픔도, 너의 눈물까지도. 몸을 웅크리고 다리를 감쌌다. 이미 눈가가 다 짓무르고 숨 쉬기도 어려웠다. '괜찮아?' 네 목소리가 들린 듯했다. '울지 마, ' 네가 날 안아주는 것 같았다. '다 괜찮아...' 너는 안 괜찮았잖아... 죽음마저도 자상한 나의 구원자, 부디 이제는 아프지 않길 바라. 파도소리가 크게 울었다. 하늘 위로, 고래 한 마리가 헤엄치고 있었다.
레스 작성
4레스 2018.11.03 85 Hit
창작소설 2018/10/29 20:24:1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심심할 때 쓰는 작은 조각글 2018.11.01 42 Hit
창작소설 2018/11/01 18:17:29 이름 : ◆yNy5fff89ta
49레스 고2 때 학교 자퇴하고 전국 일주한 이야기 (실화) 2018.11.01 1190 Hit
창작소설 2018/08/29 12:57:23 이름 : 이름없음
190레스 네온빛 도화지를 향해 동경색 붓을 들었습니다. 2018.10.31 1234 Hit
창작소설 2018/08/12 16:33:00 이름 : 호랑나무
144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2018.10.31 1813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한번만 읽어봐주라! 2018.10.29 73 Hit
창작소설 2018/10/29 00:12:50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내가 창작중인건데 한번봐죠 2018.10.29 81 Hit
창작소설 2018/10/28 14:45:1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글 평가 부탁해!! 2018.10.29 31 Hit
창작소설 2018/10/28 23:44:30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어떤 소설을 쓰고 싶어? 2018.10.29 165 Hit
창작소설 2018/10/19 20:43:2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하루에 1번은 오기 2018.10.29 80 Hit
창작소설 2018/10/22 20:57:4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글 피드백해줘! 2018.10.29 53 Hit
창작소설 2018/10/28 21:17:10 이름 : ◆hzeY04KY6Y0
4레스 공포 2018.10.27 58 Hit
창작소설 2018/10/27 21:40:01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Vempire Sindrom 2018.10.26 175 Hit
창작소설 2018/09/12 20:29:11 이름 : ◆5Xze1yHwmsp
3레스 선택형 소설을 써보자! - LAST STANDING MAN - 1챕터 2018.10.24 49 Hit
창작소설 2018/10/23 15:38:0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보고 어떤지 피드백 해줘! 2018.10.24 38 Hit
창작소설 2018/10/24 11:58:24 이름 : ◆Gr9dA3SK3S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