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한 쪽 발을 앞으로 내딛었다. 그리고서는 화살깃을 잡고서 이내 소리없이 웃었다.

>>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222 슝~ 화살이 날아갔다

그는 화살을 시위에 매기고 정면을 보았다. 수십, 수백발을 쏘아왔던 그의 등근육은 단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굳건하게 제자리를 지켰다. 둥글게 휘곤 했던 눈매가 목표물을 마주하며 일직선으로 선을 뻗었다. 눈빛은 밝기를 잊었지만 의지를 불태웠다. 나무대가 유려한 곡선을 그리며 한계까지 휘었다. 냉철한 심장은 때를 기다리며 박자를 맞추었고 숨은 일말의 오차도 범하지 않으려는 이성에 맞춰 존재감을 죽였다. 움찔, 화살깃을 쥔 손가락이 움직였다. 하나, 둘, 그리고 셋. 단 한발. 적의 급소를 꿰뚫고 승리의 고양감을 안겨주는 데엔 단 한발이면 충분했다. >>2 귀엽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처음 쥔 활은 뻣뻣했고 시험 삼아 여러번 당겨보자 생각보다 힘이 많이 들어갔다. 화살을 끼우는데 낑낑대서 오랜 시간이 걸렸다. 겨우 끼우고 표적을 바라보며 천천히 시위를 당길 때, 심장이 점점 크게 뛰었다. 잘못 쏘면 다치기도 하던데.. 괜찮을까, 그래도 설레었다. 어린 시절 만화 속에서 보던 궁수가 된 것 같았다. 한때 좋아했던 주황색 머리의 캐릭터를 생각하며 시위를 놓았다.

활을 굳게 쥐어들었다. 시위를 당기자, 이내 쏜살같이 화살이 날아갔다. 여름이었다.

>>8 여름이였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거의 이정도면 여름이였다가 진짜 완벽한 글 아니냐

힘줄처럼 단단한 시위에 올려진 화살을 나의 복수심과 증오를 담아 그를 향해 손을 뗀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네웹소... 챌린지리그 해 본 사람 있어? 2021.01.15 57 Hit
창작소설 2021/01/14 01:54:39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복수나 한이 맺힌 문장 2021.01.15 276 Hit
창작소설 2021/01/06 13:44:22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 활 쏘는 장면을 자신의 문체로 2021.01.15 75 Hit
창작소설 2021/01/14 15:05:13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Cliché 2021.01.15 424 Hit
창작소설 2020/11/18 01:39:16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집착광공이 할수 있는 행동들 뭐가 있을까 2021.01.14 100 Hit
창작소설 2021/01/11 05:57:32 이름 : 이름없음
197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2021.01.14 3144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장마와 관련된 문장🌟🌟🌟 2021.01.14 72 Hit
창작소설 2021/01/12 11:21:0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인외물 ㅊㅊ 좀.. 2021.01.14 17 Hit
창작소설 2021/01/14 20:27:58 이름 : 이름없음
139레스 검은 도서관 2021.01.14 2094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7레스 너희만의 필력 늘리는 방법 있어? 2021.01.14 72 Hit
창작소설 2021/01/14 06:46:32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설레는 반존대 대사 적고 가자 2021.01.14 327 Hit
창작소설 2020/12/15 23:52:38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소설쓰고 어따 올려? 2021.01.14 81 Hit
창작소설 2021/01/11 21:25:07 이름 : 이름없음
833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2021.01.14 9369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46레스 글 쓰다 막힐 때 소리지르고 가는 스레 2021.01.14 323 Hit
창작소설 2020/03/02 19:50:3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픽크루 하나씩 넣어서 그에 맞는 소설 쓰고 가자 너무 길지 않게! 2021.01.14 49 Hit
창작소설 2021/01/14 00:04:3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