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친한 동성 친구중에 카톡을 하면 갑자기나 중간중간에 자기생각이나 할말없게 만드는 카톡을 하는데 ( 예를 들어서 '아 오늘 날씨좋다' , '요즘 배가 매우 나온것같네 다이어트해야겟다 x발' ) 이런 말들을 하는데 저런말들을 좀 간간이 보내곤 해. 저런식의 카톡은 읽고 거의 답장을 안 했어. 나는 저런 거 보면 '그래 오늘 날씨 좋다' 라던지 '다이어트 너 알아서 하셈' 이런식으로 말을 보낼까라고 생각을 하는데 저렇게 보내면 상대방이 싫어할거아니여? 마음에 없는 말을 하고 싶지도 않고 안 친한친구도 아니고 그리고 가끔인지 자주인지 내가 관심이 없는 것 들을 나한테 물어보곤 하는데 솔직히 진짜 관심없어서 반응 미지근하게 하거나 반응을 잘 안해줄때도 똑같아. 이게 내가 어느정도 공감이 되야 봐주거나 반응을 해주거나 할텐데 나 하고는 전혀 맞지 않는 걸 물어보니까 그랫던것같기도 해. ( 예를 들어서 '야 이 시계 어떠냐?(1000만원정도하는)' '야 이 옷 어떰?(후드 몇백짜리 또는 셔츠 하나에 백정도짜리)' ) 이런것들을 물어봐 처음엔 '아 그거 괜찮네', '나라면 이거 함' '아 이거보다 저게 낫다' 이런식으로 반응을 해줬는데 요즘은 귀찮고 지친다.. 여튼 본의아닌 읽씹을 하다보니까 친구가 화가 나서 '읽씹좀 그만해라.' 라고 해서 내가 '아니 할 말이 없는데 뭐라 보내야하냐' 친구가 '그러면 그냥 ㅇㅇ라던지 이런거라도 보내라' 라고 하길래 알겠다고 하고 저런 카톡이 오면 'ㅇㅇ' , 'ㅇㅋ' 이런거 보내고 있어. 2. 마지막으로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연락을 거의 안 하는 편인데.. 목적이 있거나 진짜 이 친구나 이 사람 뭐하고 지낼까 라고 생각이 들 때만 보내곤 해. 이러면서 연락이 와줬으면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많이 하면 또 그게 귀찮아지고... 3. 거진 10년 된 친구와 마인드? 가치관?이 너무 다르다는 걸 최근에 많이 느껴.. 그렇다고 빡! 뚝 하고 헤어지긴 싫어.. 나는 먼저 좀 부처쪽이라 친구라 하면 그 사람 그대로가 좋은. 그 사람이 진짜진짜로 심각한거 아닌 이상 그냥 그러나보다, 저 사람은 저런 사람인가보다 생각해.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려고 하지. 하지만 내 친구는 친한 친구일수록,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잘해줘야한다고 생각해. 저거를 안 지는 얼마 안됐어.. 여튼 이렇게 되니까 제가 어떤 말이나 행동을 친구에게 했을 때 친구는 그걸 받아들이기가 힘든 것 같고 나는 오히려 친구가 생각하는 방식으로 대우?를 받았을 때 아 이게 친구가 맞나? 비즈니스식 만남같다 라는 생각이 들어 잡담) 그리고 제가 눈치없다고 나중에 사회생활 어캐할거냐고 구박주고, 중대한 트러블 같은거 생기면 한참 생각하다가 말을 하는데(지금도 여기까지 오는데 1시간 넘게 생각하면서 정리하면서 글 썼어..) 그거로도 구박주고 저도 빠르게 빠르게 생각하고 말을 하고 싶은데 그렇게가 안되는데 어떻게 해.. 이게 한 두 번이 아니고 계속 그러니까 친구도 더이상 못 참아서 그만하자고 하더라. 다시 원래대로, 옛날로 돌아가고 싶으면 너가 바뀌던지(친구하고 싸웠을 때 왜 뭐때문에 싸웠던 계기?문제점?원인?행동?들을 안 하던지 인성, 덕목도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고;) 걍 여기서 빠빠이하던지 하자고 하더라.. ( 참고로 친구 입장이 똑같은 실수만 안 하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대. ) 추가로 트러블이 한 3년전쯤이랑 5년전쯤에도 있었긴 해.. 그 때는 어느정도 대화해서 넘어갔어. - 나 어떻게 하면 좋을까.. - 내 잘못이 많이 크지? - 이 친구와 잘 지내려면 내가 그냥 싹 바뀌어야 베스트 오브 베스트일까?.. - 만약 바뀌어야 한다면 무엇을 우선으로 바뀌어야 할까.. - 이 말하면 웃기겠지만 나도 지쳐간다.. 긴 글 읽어줘서 고마벙~

싹 바뀔수는 없는데... 기분 나빠하지 마시고 앞으로 사회생활에서는 그게 좋은 태도는 아닙니다. 님 지치는거도 이해하죠.. 별로 관심도없는거 맞장구 쳐야하고..근데 그 맞장구치는거 배우는게 사회생활이에요.. 그냥 1-2반응 유지하시는게 정신건강에 건강하실껍니다

>>2 이게 아주 뿌리 깊은 문제로 박혀있다고 생각?느낌이 듭니다..

그래도 응 그래서? 어떻게 됐는데? ㅇㅇ 날씨 좋네 이정도는 해줘야하는거 아닐까 난 너무 성의없는 친구한텐 정떨어지던데..

넘 길어서 처음 부분만 읽음 일번인가 그거 날씨 좋다 에 할 말 없어서 씹는다니 대충 그러게 라던가 그렇네 이런 류만 해도 많잖아 자기가 할 말 없다고 상대방 무안하게 만드는 것도 좀.....

>>3 어절수없어요... 그렇다고 바꾼다는건.. 사람의 천성 쉽게 못바뀝니다.. 그냥 최대한 자신을 포장하고 그냥 제일 편한사람들에게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양해를 나중에 구하세요...

>>4 이게 너무 오래돼서 처음부터 그러진 않았지.. 초장부터 성의없이 대할 그럴마음도 없고 성의없게 대하진않아 그리고 초등학교때부터 보던 친군데 같이 여행도 가고.. 나도 친구한테 정이 떨어져버린건가? 근데 그러기엔 손절하고 싶은 마음은 없어 이게 계속 쌓이다 보니까 내가 지쳐버린거라고 느껴..

>>5 날씨좋다 하고나서 ~~~ ㄱ? 라던지 이런거 하나만 더 붙여줘도 좋을텐데..(내 바램이긴 하지) 아니면 내가 '그래서?' , '그렇네' 등등 말을 하면 '~~~ 할래?' 이렇게 하는게 가장 베스트이긴해. 대화의 티키타카에서. 여튼 초장엔 그렇게 햇는데 저런말에 답장을 해주면 다른 주제 꺼내서 말하거나 이런식이 쭉 이어져왓지 그게 쌓여서 읽씹으로 이어지고 그래서 내가 이러한 글을 쓴 것일 지도 모르겠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레스 나만 이런가 궁금해 1분 전 new 5 Hit
고민상담 2021/04/22 07:13:0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여자들이 봤으면 해 9분 전 new 157 Hit
고민상담 2021/04/19 05:02:3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알바 구하는 곳에서 정신과 이력 있으면 안된다던데 21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1/04/22 06:16:37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아빠한테 가스라이팅 당하는거 같은데 2시간 전 new 58 Hit
고민상담 2021/04/21 21:17:4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친구들이 자꾸 가슴 작다구 놀려...ㅠㅠ 4시간 전 new 19 Hit
고민상담 2021/04/22 03:23:30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한국교원대랑 건대사범대가 어느정도야?? 4시간 전 new 60 Hit
고민상담 2021/04/20 17:28:2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4시간 전 new 17 Hit
고민상담 2021/04/22 02:41:45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너희들은 꿈이 뭐야? 4시간 전 new 95 Hit
고민상담 2021/04/20 13:21:1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관계유지가 너무 어려워 4시간 전 new 13 Hit
고민상담 2021/04/22 02:17:1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너네는 진짜 친한 친구 얼마나 돼?? 4시간 전 new 32 Hit
고민상담 2021/04/22 00:53:0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이거 나 맥이는거 맞지 5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1/04/22 02:40:50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동성친구랑 뽀뽀를 하게 됐어... 5시간 전 new 32 Hit
고민상담 2021/04/22 01:23:31 이름 : 이름있음
4레스 손절하는 법 알려줘 5시간 전 new 28 Hit
고민상담 2021/04/21 23:14: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5시간 전 new 10 Hit
고민상담 2021/04/22 01:56:4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자타공인 찐친이 있는데 5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1/04/22 01:59:4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