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 22살 대학생입니다 대학생이고 예체능 쪽이라 알바를못하고 수입이 매달 있는게 아닙니다 이번에 작은 대회에 수상 하게 되어 상금을 탔습니다 엄마용돈 드리고 아빠가 파카를 다 예전꺼 입고 덜덜 떨으시는걸 보고 백화점에서 파카 하나를 사드렸습니다 22만원짜리요.. 비싼걸 못사드려서 너무 마음이 아팠지만 사드렸습니다 근데 파카를 보더니 엄마 아빠 오빠가 정말 서운할정도로 뭐라 하더라구요 옷 있는데 왜사냐고 쓸데없는 짓 골라서 한다고.. 그 말 듣고 그냥 화가 나서 옷 들고 방으로 왔습니다 환불 하려구요 근데 아침에 아빠가 가져가서 다시 입는다고 가져가는데 그것도 제가 화가 나있으니까 풀어주려고 하는 거 밖에 안보이더라구요.. 화도나고 머리도 아프고 답답해서 나왔습니다.. 정말매번 이럽니다... 저 상금 타면 제가 안씁니다.. 다 엄마 아빠 그동안 못해드린거 해드릴려고 하는데 돌아오는건 매몰찬 말들 뿐입니다.. 더이상 아무것도 해주기 싫어 집니다.. 뭐 하나라도 도 해주고 싶어 했던 제 자신이 너무 한심해 지네요..

스레주가 힘들게 탄 상금인데 그걸 자신에게 사용하지 않고 가족을 위해 사용했으니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그런 말을 했겠지. 속으론 고마움의 눈물을 흘리실지도 몰라. 스레주에게 하는 말을 반대로 고마움 표현이라고 생각해. 가족들이 전반적으로 속내 표현을 잘 못하는것 같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3레스 29살 여자가 중얼거리는 이야기... 1분 전 new 195 Hit
하소연 2021/06/09 00:50:0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하.. 진짜 이거 실화냐 17분 전 new 6 Hit
하소연 2021/06/22 16:07:1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진짜 여기까진 말 안할랬는데 나 만원만 빌려줄사람 22분 전 new 17 Hit
하소연 2021/06/22 16:14:4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너무 외로워 56분 전 new 28 Hit
하소연 2021/06/21 23:25:3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친구한테 절대 돈 빌려주지마 1시간 전 new 5 Hit
하소연 2021/06/22 15:47:26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인생ㅋㅋㅋㅋㅋㅋㅋㅋ 3시간 전 new 21 Hit
하소연 2021/06/22 00:27:57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너네도 특별히 제일 좋아하는 친구있어? 3시간 전 new 31 Hit
하소연 2021/06/22 01:43:2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꼬인 성격 고치는 방법 좀 3시간 전 new 21 Hit
하소연 2021/06/22 03:52:4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5시간 전 new 13 Hit
하소연 2021/06/21 21:55:06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나도 찐베프 만들고싶은데... 8시간 전 new 28 Hit
하소연 2021/06/22 01:31:00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유서 - 마지막으로 남길 말 9시간 전 new 87 Hit
하소연 2021/06/20 21:56:34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3개월 만에 배경 사진을 바꿨다. 14시간 전 new 22 Hit
하소연 2021/06/22 02:11:2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기숙사 ㅎ 14시간 전 new 11 Hit
하소연 2021/06/22 02:19: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런거 얘기해도 되나(이부동생) 14시간 전 new 19 Hit
하소연 2021/06/22 02:00:48 이름 : 이름없음
875레스 죽고싶을 때마다 갱신하는 스레 15시간 전 new 5389 Hit
하소연 2018/01/19 12:13:2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