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를 안써봐서 과연 이게 꾸준히 쓸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되는데, 나는 나를 믿으니까!! 그리고 일기를 건너 뛰면 뭐 어때 내가 누군가에게 보여주고자 꾸며내서 쓰는 이야기도 아닌걸 하는 기대감이 섞인다ㅎㅎ 오늘은 학교에 가서 전공수업만 했는데, 1~2교시는 선생님이 자기 할 말만 하시곤 영화를 보여주셨다. 건축학개론이었어. 예전에 본건데 잘 기억은 나진 않았지만 '아, 이런 내용이었지'라고 대충 떠올랐어. 3~4교시는 1학기때 다른 수업을 하시다가 하셔서 이미 많이 친해진 상태인데 학교가 특성화라서 자격증... 엑셀... 연습하라고 하셔서 오늘치 끝내고 4교시는 자유시간이었고 드디어 점심시간!! 오늘 점심은 진짜 맛있었어!! 주먹밥에 잔치국수, 볶은김치, 열무?같은 김치에 핫도그!! 그런데 핫도그 소스가 진짜 맛있었고 핫도그 겉에 콕콕 박혀있는 네모모양 맛있더라. 그런데 감자는 아닌거 같았어.. 참고로 급식시간에 나 친구들이랑 싸워서 혼자 먹고 있는데, 피해자 코스프레한 애가 갑자기 와서 먹어서 급하게 먹다 결국 체했어... 걔가 진짜 자기가 도둑질 해놓고 다발견되도 발뺌하고 맨날 빌려가기만 하고 돌려주지도 않고... 셰도우도 나는 신상이라 조심조심 쓰는데 빌려놓곤 멋대로 다른 색이랑 섞어 놓고... 암튼 그런애라서 싫었어... 그다음엔 5~6교시 그때도 엑셀 조금하고 자유시간이었어!! 오늘은 일주일에 한번있는 6교시라 좋았오 즐겁긴 하지만 어딘가 꽉 막힌 하루 같았다

나는 일기를 쓰는게 너무 귀찮아 그래서 제멋대로 쓸거야

난 수박🍉이야 널 즣아할 수박🍉에

앗싸 기능사 합격해따

빛나리 빛나리 반짝반짝

ㅇㄷ이아 내일 백신 맞으러 간다... 흐어 지각말자

씨이이이바아아아아 백신 맞은팔 졸라 아프네

왜 안올라오는거지 무슨 일 생겼나 아닌데 인별 보면 괜찮던데

후후후 내가 언제까지 참아야하는걸까 나중에 내가 어떻게 할 줄 알고

하.. 그냥 내가 나가야지... 지친다..

마스크 쓰기 싫어~~~ 그래서 집 밖으로 안나간지 3일째=~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진달래 피는 곳에 내 마음도 피어 건넛 마을 젊은 처자 꽃따러 오거든 꽃만 말고 내 마음도 함께 따가주 이게 뭐였더라 몇년 전에 배운건데 잘 기억안난다

좋아 이젠 너를 잊을 수 있게 꽃같이 살래 나 답게 이게 맞나

아니라고 그냥 좀 포기해줘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22레스 여백의 맥시멀리즘🌻 1분 전 new 839 Hit
일기 2021/05/16 11:28:58 이름 : 몽상
7레스 다들 일기 1000스레 채울때까지 3분 전 new 7 Hit
일기 2021/08/04 13:05:45 이름 : 이름없음
255레스 건강한 레주의 인생 라이프 4분 전 new 200 Hit
일기 2021/07/11 22:44:10 이름 : 이름없음
37레스 🌊고3 일지🌊: 나는 바다로 갈거야 6분 전 new 77 Hit
일기 2021/08/01 22:28:05 이름 : 파도
601레스 일렁일렁 6분 전 new 640 Hit
일기 2021/05/22 02:21:04 이름 : 이름없음
241레스 그 여름 어느 날의 멈춘 시간 속에서⏱ 7분 전 new 266 Hit
일기 2021/07/21 18:26:03 이름 : 오묭
381레스 임모탄 25분 전 new 282 Hit
일기 2021/07/12 20:45:14 이름 : 이름없음
740레스 🌄새벽에 금성과 태양🌄 33분 전 new 1016 Hit
일기 2020/08/03 02:01:55 이름 : 지지
5레스 갓삼 생존일지 42분 전 new 24 Hit
일기 2021/08/02 18:08:33 이름 : 지구색색이
112레스 숨 쉴 수 없을 만큼 너에게 잠겨 46분 전 new 141 Hit
일기 2021/07/24 08:35:31 이름 : ◆cHB84K1Cp81
285레스 너와 나의 거리 (Selene 6.23) 1시간 전 new 338 Hit
일기 2021/07/18 21:44:39 이름 : 산하엽 ◆vxu4E7bA2Hw
621레스 말할수없다면피를찍어라핏물이다빠져나갔다면저주하라그래도외면당한다면심장을태워라 1시간 전 new 470 Hit
일기 2021/07/11 20:51:08 이름 : 류세린복각기원◆AlxxDzbu66k
782레스 우리는 너무 조급했고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 했다. 마치 태풍처럼. 1시간 전 new 799 Hit
일기 2021/05/17 08:59:42 이름 : 노하◆oGr9jwE9y43
146레스 ❗❗❗🎉🎉🎉🎉🎉여자배구 4강 진출🎉🎉🎉🎉🎉❗❗❗ 1시간 전 new 96 Hit
일기 2021/08/01 00:00:01 이름 : ◆s7bDAi2sphw
340레스 74 1시간 전 new 154 Hit
일기 2021/07/27 22:08:3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