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 살기 힘들었거나 싫었던 적이 한번씩 있잖아... 그런 이유 적고 가며 하소연 하는 스레

일단 나부터....주변인들은 다 떠나가고 이유를 모르겠어서 계속 고쳐봤는데도 아무도 없어서 나 자신도 내가 정말 싫어....왜 이따구로 살았을까 싶고 왜 태어났을까 하는 생각이 계속 들어서 살기 힘들어ㅠㅜ

공부가 너무 힘들다.죽어라 하는데도 성적은 오르지를 않고 맨날 집에서는 맞고살고.예비 고3인데 죽어버리고 싶다.

외모에 단점만 보여서 너무싫다 예뻤으면 이렇게 살지 않았을까

그냥 내가 너무 싫어 내 자신이 끔찍하게 싫어 사랑받지 못한다는 불안감 때문에. 몇개월전 친구가 죽었어. 가장 소중한 친구가 나를 떠났어....

사람이 싫어 ...근데 그 중에서도 내가 제일 싫어

친구 잘못 사귄 것 같아서 좆같음 씨벨~ 역시 인생은 혼자야

내가 너무 혐오스럽다

몰라 이유는 없어 그냥 우울하고 무기력하고 힘들어

사람들한테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아서,사랑을 제대로 받아본 적이 없어서,다들 행복해보이는데 나만 너무 불행한 거 같아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만 안 좋은일이 생기는거 같아서, 앓고있는 정신질환이 너무 많아서,미래가 불안해서,뭐 하나 잘난게 없어서,인간관계가 힘들어서,가난하고 돈이 없으니까 하고 싶은것도 제대로 못해서,가족들이 힘들게 일하러 나가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서,태어나서.

우리 집 돈도 없는데 점점 빚만 쌓여가고 나중엔 다 내가 갚아야 한다는 것도 이런 걸 알면서도 계속 난 돈을 펑펑 쓰는 것도 아빠가 직장을 안구하는 것도 아빠가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아플까봐 , 담배를 너무 많이 펴서 아플까봐 그래서 돈 더 나갈까봐 , 나는 공부를 너무 못하고 싫어해서 , 미래가 불안해서 , 못생겨서 , 자존감이 너무 낮아서 .. 일단 돈 문제가 난 너무 무섭다

걍 잘못 태어난 것 같애 좋은 점 좋은 영향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고 가족들한텐 미안한 점뿐이야 진작 죽었어야 됐는데 겁은 많아서 아직도 살고 있어 진짜 민폐갑이지 돈이나 벌어야 하는데

가족들이 계속 차별하고, 무시발언하고, 잔소리 하고, 욕 하고, 스트레스란 스트레스는 다 받게해놓고 몰래 혼자서 울면 굳이 알아내서 왜 쳐우냐고 또 욕하고 나 없는 자리에서 나랑 친하다는 이유로 장난으로 디스라면서 맨날 내 뒷담까서 근데 나랑 친하다는 건 지들 피셜이고 난 절대 친하다고 생각 안 함 심지어 40대 후반~50대 초반 고모들이랑 할머니가 그러는 거라 더 스트레스임 사촌언니들이 그러면 신경이라도 안 쓸텐데 나보고 맨날 내성적이다, 소 죽은 귀신같다는 말 하면서 자존심, 자존감 깎아내리는 말만 하고 하고싶다는 것도 "네가 그걸 어떻게 해"하는 식으로 무시해서 살기 싫음

사랑받는걸 원했는데... 원하던걸 이뤘는데 사랑하지도 않으면서 누군가를 이용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내가 너무 역겹고 죽여버리고싶어. 갈수록 안맞는 문제들이 생겨서 더 힘들어질까봐 두렵고 이제 어떻게 해야될지 하나도 모르겠어.

우리집을 살릴수있는길은 나뿐이라고 유치원때부터 계속 들었는데 나도 하고싶은거 맘편하게 하고싶다.

그냥 애들이 하나같이 이기적임

남들 쉬는날에 나와서일해야되고 싫은데 다들 그렇게하자고하니까 나도 좋은듯이 그렇게해야되고 밥도 지들맘대로정하고 오는사람도없는데 6시까지 앉아서 넷플릭스보다가 인터넷보다가 이지롤해야댐 커피먹고싶은데 남들껀사기싫어서 항상 나혼자몰래갔다오는 찌질한짓도해야댐 인생좆같네 평생이렇게 살아야하나

나만 없으면 훨씬 나은 가정이야

아빠가 집나가래. 연끊재..나 죽어버려야하나봐

아빠가 존나 스트레스줘서 죽으려고했는데 그럼 천벌받는다고해서 무서워서 안했엉

남들보다 약하고 게으르게 태어나서

그냥...커서도 행복하지 않을 것 같아서 평생 이렇게 살다가 죽을 것 같아서 살기가 싫어졌어

내 주변 사람들이 내게 너무 과분한 사람들이어서. 내가 받는 것에 비해 나는 돌려줄 수 있는 게 없는 게으르고 이기적인 사람이어서.

아무에게도 진짜 내 모습을 드러낼 수 없다는 게 너무 외로워서. 이전에 외면받았던 기억 속에 갇혀서 더이상 사람들을 믿고 싶지 않아하는 내가 너무 한심해서.

나보다 더 소중했던 사람을 잃어서

다른 사람들은 정상인으로 태어나서 다리 아파도 자기 발로 돌아다니는 거고 난 장애인으로 태어나서 전동휠체어 타고 돌아다니는 건데 겉모습만 대충 보고 내가 복에 겨웠다고 나 힘든 거 무시했을 때

나는 너무 많은 일이 있었지만 그냥 죽고싶어҉ 그냥 살기 싫다⃕ 지금 당장 이라도 죽어버리고 싶다⃕

상처받을 이유가 아무것도 없지만, 정말 많아서.

이상에 사는 걸 느꼈을 때

세상이 쓰레기같아. 고칠 수 없어. 내가 마음 편하고 이득보고 살려면 나도 쓰레기가 되는 수 밖에 없어. 근데 그게 안돼 도저히. 그럼 내가 망가질 것 같아. 왜 어느쪽을 택해도 행복하지 못할까. 세상은 왜 이런걸까. 이딴 생각 아직도 하는 내가 모지리 같아. 어리고 모자라보여..

나조차도 나를 사랑하지않는단걸 알았을때

부모가 나 버리고 튐 . 나 고딩인데 나한테 드는 돈 많다고 ㅌㅌ

부모도 없고 공부도 못하고 돈도없고 고아인데다가 할줄아는것도없고 하고싶은것도 없어 자살시도할때마다 번번히실패하고

친구에 대한 두려움. 나 자신이 내가 원하는 사람이 아니라서. 내가 원하는 세계가 아니라서.

작년에 들은 말 때문에.

내 인생 자체가 더럽고 역겨움

숨쉬기가 힘들어 이거 왜 이런 거야 병원가야하나

세상이 아니 사람이 너무 더러워서. 이런 세상 어디서 희망을 가질 수 있나... 착한, 선함, 그런건 정말 미디어, 환상에만 존재하나봐

친했던 친구들에게 뒤통수 맞았을때

집 사정 안좋아져서 부모님 얼굴 구겨지는 거 실시간으로 볼 때 동생들은 다 어리고 눈치없어서 나만 맨날 위축됨 걍 죽어서 보험금이나 받으라고 하고싶다

돈이 없어 개 거지야 진짜

내 주변 환경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데, 정작 나는 그 좋은 것들을 받고도 못나게 살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래도 내가 공부는 잘한다’라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공부 자신감 잃고 나니 내가 제대로 할 줄 아는거 하나도 없는 쓰레기로 느껴졌어 그 무엇도 해낼 수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살기가 싫어

>>51 나도 그런데...나같은 경우는 갑자기 아버지 돌아가셔서 충격으로 한순간에 집중력 사라지고 폐인인생 살고 있다..

너랑 연애하면 기쁘기만 할 줄 알았는데 자살생각은 왜 하고 있냐

소극적인 성격 때문에 일자리도 못 구하고 그래서 돈도 늘 부족하고...

진짜 좆같은 가정환경..외가나 친가나 다들 이혼하고 우리가족은 도박빚 때문에 집팔고..간간히 우울해지는게 심하면 커터칼 만지작 대는데 꼭 나중에 상처보면서 후회함. 친구들한테 전혀 안 말하고 그냥 밝은 바보인마냥 살고 있음. 내 어두운 면도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다들 날 떠날까봐 항상 두렵고 인간관계에서 을이 되길 자처한다.

가끔씩 내가 ㅂㅅ같다는 생각이들때... 자존감이 낮아서 늘 남눈치만보다가 결국 눈치안보는것만 못하게 일처리할때 참 자괴감드는데 노력해도 눈치보는 버릇이 안고쳐지는거..

무기력하고 할 줄 아는 건 없고 삶의 의미를 모르겠는데 겁이 많아서 죽긴 싫고 이 내용을 아는 지인한테 말하기 두렵고 부모님은 이런 마음을 모르고 계신다는게 더 비참해 날 사랑해 줄 타인이 필요해 빨리 자라고 싶고 그렇다고 노인이 되긴 싫어 사람 마음 참 간사하다

내가 싫어서 이러고 있는 내가 너무 한심해서 더이상 의미가 없는거 같아서

당연하지만 안 그랬음 좋겠는거.. 내 주변 사람들이 변하고 나중엔 결국 떠난다는 거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고 아끼는데 나를 떠난다는 건 머리로는 이해하면서도 마음으로는 너무 아픈 현실인 거 같아

하고 싶은게 있어 처음으로 생겼고 처음으로 노력하는데 하루하루가 불안해 너무 무서워 잘할 수 있을까 그냥 너무 무서워 그만두고 싶어

딱히 이렇다 할 꿈도 없고 당당하게 살아갈 자신도 없어서 꿈이랑 확실하게 하고 싶은 일이 없는 것 자체도 그렇지만 넌 왜 꿈이 없냐 한창 꽃다운 젊은 나이에 왜 그러는 거냐는 식으로 뭐라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ㅈ같고 저걸로 또 쓴소리 들을까봐 어디가서 상담도 못하는 현실도 싫다

한없이 한심할때 뭐 잘 하는것도 없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레스 세상이이렇게넓은데왜같이죽을사람이없지 10분 전 new 44 Hit
하소연 2021/06/20 13:14:2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죽고싶어 23분 전 new 94 Hit
하소연 2021/06/17 20:22:33 이름 : 이름없음
98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3🗑🗑 32분 전 new 399 Hit
하소연 2021/06/03 21:21:37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29살 여자가 중얼거리는 이야기... 1시간 전 new 145 Hit
하소연 2021/06/09 00:50:0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유서 - 마지막으로 남길 말 1시간 전 new 36 Hit
하소연 2021/06/20 21:56:34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우울할 때 갱신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38 Hit
하소연 2021/06/17 18:55:2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난 행복하고 싶었어 그래서 1시간 전 new 25 Hit
하소연 2021/06/20 04:13:35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난 바보 멍청이야 4시간 전 new 75 Hit
하소연 2021/06/18 19:46:3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눈꺼풀 안이 창백한데 5시간 전 new 31 Hit
하소연 2021/06/20 11:34:5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답답해 5시간 전 new 24 Hit
하소연 2021/06/20 11:38:26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내가 왕따를 당했었는데... 5시간 전 new 105 Hit
하소연 2021/05/27 05:06:17 이름 : S
14레스 미래가 안 보여 5시간 전 new 80 Hit
하소연 2021/06/16 09:01:3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부모님이 버즈를 사줬는데 기분이 개같아 12시간 전 new 181 Hit
하소연 2021/01/26 16:19:3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나보고 존나 꼰대래... 흐잉 13시간 전 new 39 Hit
하소연 2021/06/16 21:32:0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기분 진짜 엿같다 20시간 전 new 25 Hit
하소연 2021/06/20 04:33:1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