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이름없음 2024/02/15 17:56:17 ID : 41veIE63UZc
~ 대충. *진리에 이르는 길은 다양하다. *결국 내가 경험해봐야 안다. 내 길은 내가 개척.
이름없음 2024/02/15 18:01:32 ID : 41veIE63UZc
일어나자마자 바로 쓴 게 아니라 기억이 거의 다 날아가긴 했지만 짧게라도. 가족(아빠 존재 여부는 기억이 모호)이 나 빼고 영화를 보러 갔음. 가족이 돌아오고?(모르겠음 꿈이라 시간이 왔다갔다 이상함) 내가 왜 나 빼놓고 갔냐고 엄마한테 뭐라고 했는데 엄마가 중간에 깨웠는데 니가 계속 잔 거라고 함. 그리고 내가 진짜 깬 건지 아니면 꿈 상에서 깬 건지(몽중몽)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눈을 뜸. 그리고 서운함을 느끼고는 다시 잠. 이후 기억X
이름없음 2024/02/16 08:51:01 ID : 5O9y7tikoE0
아... 잘 기억이 안난다. 내가 영화감독 or 여배우였는데 환경이 좋지는 않았던 듯. 어렴풋이 좀 씁쓸했던 것 같다. 분위기가 고혹적인 편이었고 묘했다.
이름없음 2024/02/16 09:12:06 ID : 5O9y7tikoE0
*dmt meditation 틀고 잤는데 아직 잘 모르겠다.
이름없음 2024/02/17 13:40:09 ID : 3SE8p808jcr
아침에 정신없고 바빠서 기록을 못했다. 분명 일어난 직후에는 기억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다. 망할 현생. 그래도 꿈에서 꽤나 기분 좋았던 것 같네. 나름 여운도 있고, 일어나고 싶지 않았다. 물론 피곤해서도 있지만.
이름없음 2024/02/18 11:50:44 ID : bDs4Ny7xTWm
꿈에서 스레딕했다ㅋㅋ 어이없네 이것밖에 기억이 안나. 아니 아니 어, 아니 . . 이렇게 된 스레를 봤음. 꿈 상에서 내가 쓴 줄 알았는데 내가 아니라는 걸 알았음 이게 끝. 아 왜 기억이 안나냐 속상하게
이름없음 2024/02/18 11:53:40 ID : bDs4Ny7xTWm
*어제 dmt meditation을 들으면서 미간 가운데 약간 위에 집중하면서 나름 명상했는데 조금 잠을 설쳤다. 요상하게 잠이 안오더라고. 오늘만 이런 건지 궁금하니까 이번 밤에도 해봐야겠다.
이름없음 2024/02/18 22:21:42 ID : 41veIE63UZc
조금 찾아보니 상기증인 것 같기도 하고. 머리 쪽에만 집중하는 건 그만둬야겠다. 좋은 것 같진 않네
이름없음 2024/02/19 09:30:22 ID : 5O9y7tikoE0
(명상은 위에서 아래로 의식 내리면서 하니까 이완은 되는 듯 보였는데 또 잘 안되기도 함. 고질병인 후반에 집중 못하는... 어렵다 어려워) #1 명코+키드 관련 꿈? 키드가 다치고 비맞아서 상태 안좋아보이는 모습으로 본인 집 찾아가는 과정 그린 꿈 같았는데 사실 기억 잘 안남. 코난이 우연히 키드의 모습 봄. #2 초능력 가진 집단 사람. 시점이 막 변화해서 좀 중구난방. 위에 10~20대 남1여1 어린 나이의 여1남1. 좀 나쁜 사람들이 시간여행에서 우리 집단을 속이고 싸우고. 근데 동시에 어떤 사람들은 묘한 애정이 있고. 진짜 좀 이상했음.
이름없음 2024/02/20 09:54:00 ID : 41veIE63UZc
기억X 기록하는 거 ㅈ밥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어렵. 일어나자마자 핸드폰 붙잡는 것도 귀찮고 기억도 날라가버려... *이번에는 윔호프 호흡을 해봤는데 개인적으로 제일 좋은 듯. 계속 이걸로 밀고 나가야겠다.
이름없음 2024/02/21 13:58:26 ID : 5O9y7tikoE0
기억X 근데 기억 안나는 건 안나는 거고 그거랑 별개로 나한텐 윔호프가 가장 맞는 듯. 제일 이완되고 잠도 잘 오고(ㅎ)
이름없음 2024/02/27 09:50:00 ID : 41veIE63UZc
*좀 일이 있었다. 오늘 밤부터 다시 시작.
이름없음 2024/02/28 10:17:54 ID : 5O9y7tikoE0
ㄱㅈㅅ 콘서트에 ㅇㅅㅊ, ㅅㅈㅎ 와서 남과 여(?) 듀엣 노래 부름. 근데 그 날이 일요일이었음. 런닝맨 하는데 많은 리모콘으로 뭐 조작하다가 꿈에서 깸. 아니 그리고 어느 건물 가기도 했는데 웅장한 편이었고 안에 사람이 나밖에 없었다는 사실만 어렴풋이 기억남. *윔호프 잠에 직빵. ㅎ꿀잠
이름없음 2024/02/29 01:14:01 ID : 5O9y7tikoE0
*아침에 핸드폰하는 거 안좋은 습관이라던데. 아니 물론 알고는 있었지만 뜬금없이 좀 찔려서ㅋㅋ 앞으로는 나름 바른 삶을 살기 위해 작은 노트(?)에 간단하게 기록할까 고민 중.
이름없음 2024/02/29 01:31:26 ID : 5O9y7tikoE0
*꿈일기는 현재형으로 쓰는 게 좋다네? 짧은 단어의 나열(어떻게든 많이 기억,기록) –> 살 붙이기
이름없음 2024/02/29 12:37:28 ID : 5O9y7tikoE0
방 안에서 아빠가 말하는 걸 듣는다. 나에게 하는 얘기는 아니다. 밖에는 엄마와 다른 사람들 몇몇이 모여있다(아빠 엄마 포함 3~4명 정도로 많지는 않다). 첫째 큰아버지 둘째 큰아버지 관련 이야기다. 첫째 큰아버지가 죽었다고 한다. 장례식 이야기가 나온다. 아빠는 당연한 도리를 해야 한다고 말한다. 의견 충돌이 있는 듯 언성이 조금 높아진다. *사실 꽤 많은 꿈을 꿨는데 이제는 기억이 안난다. 분명 키워드로 계속 되뇌였는데..ㅎ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펜을 들고 기록하는 게 역시 쉽지 않다.
이름없음 2024/03/01 09:59:15 ID : 5O9y7tikoE0
갤러리,사인(?), (?), 인기 *..ㅋㅋ 이게 뭐냐. 에휴 이 고질적인 귀차니즘.. 아니 그리고 일어나자마자 눈감고 막 쓰니까 내가 내 글씨를 못알아보겠음. 그래 뭐 T&E지. 다음엔 글씨 똑바로, 잠에서 깨자마자 풀로 기록
이름없음 2024/03/02 16:02:11 ID : 41veIE63UZc
왜 기억이 안나죠 오늘은 일어나자마자 기억 증발^^ *심지어 어제는 윔호프도 별 효과가 없었음. 더 불가사리 자세로 해야 되나 잘 안풀렸던 날.
이름없음 2024/03/03 12:07:14 ID : 5O9y7tikoE0
S가 다치는 꿈
이름없음 2024/03/04 12:16:11 ID : 41veIE63UZc
금수저 집으로 수학과외하러 간다. 첫 만남이다. 내가 과외할 학생은 외아들이고, 중학생이다. 날 응대하는 어머니는 극성엄마인 듯 하다. 학생이 뭘 공부해왔는지 알기 위해 풀었던 책을 확인하다. 파란색 개념+유형 책이다. 준수하게 풀었다. 학생은 남학생이고 굉장히 유순하다. 학생 어머니께서도 같이 계셨는데 잠깐 동안 논 얘기(새벽 4시까지 안자고 놀았었다-)를 했다가 눈총을 받았다. (이 뒤로는 흐름이 이상해진다.) / 난 재수생이었던 모양이다. 이강학원(?)에서 학원 합격했다고 연락이 왔다. 시급이 2만원이다(아니 금수저라며 왜 시급이 2만원..?) 그러다가 ㅅㅇㄴ ㅋ를 본다(봤는지는 모르겠음). 나에게 대단하다는 듯 얘기를 해준다.
이름없음 2024/03/15 00:36:57 ID : 5O9y7tikoE0
*인생이 더럽게 정신없다. 꿈일기를 꾸준히 쓰는 사람들에 대한 존경심이 마구 솟구치네. 이왕 이렇게 된 거 조금만 울분을 털어놓자면 아침에 비몽사몽한 채로 기록하는 거 인간적으로 너무 어렵다. 이 와중에 삶은 너무 바쁘고 버겁고.. 뭐 다 핑계에 불과하지만ㅎ 어쨌든 다시 시작
이름없음 2024/03/16 22:45:48 ID : 5O9y7tikoE0
24.03.15 #1 엄마가 나에게 전시회에 가자며 제안한다. 나는 졸리다며 안 갈 거라 대답했으나 결국 마음을 바꿔 전시회에 가기로 한다. 풍선 느낌으로 옷 속에 브라가 달린 핑크색 옷을 입는다. 그러고 전시회에 간다. 외국 분위기가 물씬 난다. 이 뒤로 기억X #2 ㅈㄷㅇ을 만났다. 여자 또래 연예인 중 가장 뛰어나다(?, 이 부분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어쨌든 비슷한 뉘앙스의 말이었다) 말하니까 ㅈㄷㅇ이 좀 과장되게 영광이라고 말한다. 그걸 보고 내가 “Mc중에서요” 라고 말을 덧붙인다. 나를 장난스레 흘려본다. 나는 그녀에게 그릇이 큰 것 같아 보기 좋다고, 사실 예전에 당신이 했던 개그는 불쾌한 부분도 있었다고 과하게 희화화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한다. 그러자 그녀는 예전에는 10명 중 5명만 올라가니 그럴 수 밖에 없었다 얘기한다. 나는 그런 그녀에게 이해한다 말한다.
이름없음 2024/03/16 22:50:13 ID : 5O9y7tikoE0
24.03.16 예전에 친분이 있었지만 현재는 사이가 틀어진 ㄱㅁㅈ와 만난다. 직접적인 폭력은 없지만 분위기는 좋지 않다. 이 뒤로 기억X. *일어나자마자 기록을 안해서 그런지 기억이 희미. 그건 그렇고 이 친구는 실제로 내 옛 친구이기도 해서 기분이 묘했다. 사실 그렇게 베프였던 것도 아닐 뿐더러 환경이 바뀌는 탓에 자연스레 연락이 끊긴 사이라 꿈의 내용과는 전혀 맞지 않지만 말이다. 꿈은 꿈일 뿐이지만.
이름없음 2024/03/18 11:34:50 ID : 41veIE63UZc
시간이 없어 짧게 요약해서 쓰자면, 학원과 숙박시설(ㅇㅌㅁ) 합쳐진 곳에 나와 엄마가 가서 룸을 예약하고 들어가려던 찰나 고모 내외를 만났다. 고모 내외는 그리 형편이 좋지 않았고, 엄마는 당신이 돈을 내고 예약하겠다면서 카운터로 갔다. 거기서 스위트룸(?) 어쨌든 가장 비싼 방 5일치를 예약했고 55만원이 나왔다(ㅋㅋ하루에 10만원이 비싼 거라니 역시 꿈은 꿈). 그런데 엄마는 갑자기 너무 비싼 곳을 예약했나라며 후회하는 듯 보였고 나는 그런 엄마에게 그렇게 비싼 곳 예약 안해도 된다며 환불하라 말했다. 한단계 낮춰서 예약해야겠다며 엄마는 환불을 요구했지만 카운터 남자는 안된다고 말했다. 여기서부터 실갱이가 벌어진다. 왜 안되는 거냐며 우리는 항의했고 그 남자는 법적으로 안된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한참을 그렇게 싸우고 있으니 사장이 나와서 안된다고, 그냥 사용하시라고 말했는데 거기서 내가(?) 아님 엄마가(?) 법적 증거 있냐고, 경찰에 신고할 거라고 더러운 꼴 보고 싶냐 약간 이런 어투로 얘기했고 거기서 뭐 야매 서류를 가지고 와서 보여줬던 것 같음. 그러다 고모가 와서 환불 관련 얘기 듣고 엄마한테 무슨 말이냐 이런 식으로 묻고 그 사장이랑 남자는 이때다 싶어서 모함하고. 그때 나는 빡쳐서 지금 뭔 소리 하시는 거냐, 환불받고 다른 방으로 예약하려고 했다 이렇게 말하니까 사장이 엄마를 믿냐 나한테 묻고. 난 또 거기다 대고 믿는다고 그러니까 좀 작작하라고 언성 높여서 얘기하고. 이 뒤로는 기억 안남. 환불 받은 것 같기도 하고. *나름 요약한 건데도 기네. 근데 실제로 엄청 긴 꿈이었음. 이것 말고도 꿈을 더 꾸긴 했는데 그 스토리들은 기억이 하나도 안나서..
이름없음 2024/03/26 16:25:29 ID : 41veIE63UZc
*이제 꿈에 별 의미부여는 안하기로 했고 딱히 기억나는 꿈도 없고 해서 그만뒀었는데 지금부터는 그냥 가볍게 써야겠다. 숙제같은 느낌이 아니라 정말 대충. 그래 이러면 된 거야.

레스 작성
7레스우린 사실 게임 캐릭터였던거 아닐까new 336 Hit
이름 : 이름없음 23시간 전
6레스. 511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4.13
6레스난 꿈 속의 세계가 있다고 믿어 2177 Hit
이름 : ◆k5VbxCmNtbg 2024.04.13
8레스개꿈 꿨다 661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4.09
389레스어디서든 빠질 수 없는 그것☆잡담판 30945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4.08
451레스그대는 얼마나 많은 꿈을 거쳐 나에게로 왔는가? 30518 Hit
이름 : ◆gmGk4E67xXt 2024.04.06
1레스오늘 꿈에서 우리팀 운동선수 돼서 교통사고를 당했는데 857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31
3레스정오에 갇히다 978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29
2레스몇년째 꿈에 똑같은 남자애가 나와 1076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28
1레스요즘은 꿈 속에서 수면마비 걸리네.. 1154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25
3레스다들 꿈 이어서 꿔 본 적 있어? 1461 Hit
이름 : 바다 2024.03.25
1레스옛날에 꿔본 꿈인지 아니먼 내 착각인지 모르겠는데 1259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24
3레스나 이거 대체 뭔 꿈임? 1281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23
2레스다들 신기했거나 기억에 남는 꿈들 있어? 1332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23
1레스오늘 꿈을 꿨는데 이거 귀접은 아니지? 1326 Hit
이름 : 꿀주먹 2024.03.22
25레스» 꿈 기록 3443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18
1레스루시드드림 꾸는법 알려줘 1587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17
2레스ㄹㅇ 두서없는 꿈 잘 꿈 1573 Hit
이름 : 개꿈러 2024.03.16
15레스너희는 꿈을 <클리어>해본 적 있어? 1733 Hit
이름 : 클리어 2024.03.15
21레스40층에 갇혔다. 2779 Hit
이름 : 이름없음 2024.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