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eJWlzXwE01d 2021/10/19 15:44:04 ID : tyY2twK1wpS
오늘부터 꾸는 꿈들은 모두 여기다 적어보려고 스레주 배경 고3 여자 5시간에서 8시간 정도 잠 꿈은 가끔 꾸는 편
이름없음 2024/01/14 02:55:36 ID : xzTQmr88koJ
와 레전드 4년 동안 단 한번도 쓰지 않음 실화냐
20240113 2024/01/14 03:02:37 ID : xzTQmr88koJ
비행기? 전투기? 아무튼 근미래적으로 생긴 걸 타고 운전함 무슨 풀밭에서 완전 생생하고 징그럽게 생긴 근데 실존하지는 않는 곤충들이랑 맨몸으로 날아다님 밤에 숲 속에서 동물들이랑 놂 혈육 어깨랑 목 마사지 해 줌 왜인지는 모르겠는데 좀 섹슈얼한 분위기였음 진짜 이상하네 텍스트로 기억나는 것들만 써 봤는데 진짜 이상하고 연관성 없어 보인다 근데 꿈 꿨을 때는 나름대로 연관성 있었다는 거...아무튼 그랬다 꿈 속에서는 편안하고 기분 좋다고 느꼈음 약간 미드소마 같은 느낌의 분위기
20240123 2024/01/23 16:32:39 ID : xzTQmr88koJ
셜록 보고 잠들어서 그런가 꿈에서 내가 존 왓슨이었고 배경은 베이커 가였음 근데 이제 내가 했던 게임들이랑 짬뽕이 돼서 이야기가 전개됨 존 왓슨인채로 다른 게임 캐릭터 집에 놀러가질 않나... 아무튼 거기서 고양이 세 마리랑 놀았음 그리고 배경이 학교로 바뀌면서 모의고사? 같은 걸 봤는데 색칠공부 같은 거랑 국어 문제가 있는 16장짜리 시험지를 주고 이걸 풀었음 색칠도 해야 되고 국어 문제도 풀어야 함 나는 4장까지 하고 포기했는데 다른 사람들은 일찍이 포기하는 바람에 전국 등수에서 내가 70등인가 함 그리고 다시 베이커 가로 와서 갑자기 뭔 기타를 보러 악기점에 가고 뭘 보러 또 어디 가고...그러다 마지막에 갑자기 셜록한테 줄 선물을 사러 옷가게에 감 옷걸이에 걸려 있던 셔츠가 내가 집어드니까 사라짐 그니까 벌거벗은 임금님st...나는 사는 게 망설여져서 고민하고 있었음 그런데 갑자기 레스트레이드가 와서 옷 사는 걸 도와줌 나는 감사 인사를 하고 갑자기 뭔 브랜드 이름을 외치면서 광고 촬영을 마침 사실 이때까지 모든 게 전부 다 광고 촬영이었던 거임... 이러고 꿈에서 깸 이게 뭐냐
20240131 2024/01/31 05:58:17 ID : xzTQmr88koJ
한 시간 간격으로 자다깨다 해서 꿈이 두 개임 셜록이 유로스랑 대화함 아마 유로스가 뭘 저질러서 제발 알려 달라고 셜록이 설득하는 그런 내용인듯 대화하면서 뭔 유리창과 유리창에 붙이는 불투명 시트 얘기를 함 셜록이 너는 유리창과도 같겠지만 나는 달라서 본질을 보지 못한다 뭐 이런 느낌의 이야기를 셜록이 함 그러면서 불투명 시트가 붙여진 유리창에서 불투명 시트를 벗겨내는 드라마적 허용 연출이 나옴 학원 앞에 내 통기타를 세워 놨는데 누가 망치로 찍고 도망갔는지 바디 부분 절반이 크게 움푹 패이고 구멍이 나 있었음 경찰에 전화해서 경찰이 왔는데 별 조치를 안 취해줌 그 상태로 다음 날이 됨 내가 직접 해결하려고 피해 입은 기타 사진을 하나하나 찍고 막 맞은편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 블랙박스도 얻으려고 하고 구청에 가서 직원들이랑 친근하게 얘기하면서 정보 얻으려고 함 이 과정에서 내 입가에 묻어있던 비빔면 소스가 (왜 묻어있고 왜 안 닦고 다니지) 네모난 안경 쓴 마르고 예쁘고 좀 신경질적으로 보이는 아줌마 (분위기가 배우 같았음 아마 어디 영화에서 본 적 있는 분일 듯) 의 털옷 소매에 묻음 그래서 아줌마가 짜증 내면서 나한테 물티슈 가져다 달라 그랬음 다른 구청 건물에서 물티슈를 두 장 뽑아서 주머니에 넣었는데 아줌마한테 가져다 주진 않음 아무튼 범인 잡으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갑자기 내가 셜록이 돼서 창턱? 같은 곳에서 뛰어내리기도 함 이게 뭐지 아무튼 그랬는데 열심히 노력해도 별 소득이 없었음 그리고 다음 날 아침이 됨 구청에 또 찾아갔는데 구청 마당에 내 학교 운동장이 있었음 학교 남자애들이 조끼 입고 축구하고 있었고 그 사이를 가로질러서 구청으로 가려다가 날아오는 공에 몇 번 맞을뻔함 근데 공이 배구공 농구공 축구공 뭐 이런 게 잔뜩 날아다녔음 아무튼 내가 그러니까 남자애 둘이 와서 자기들이 데려다 주겠다면서 같이 구청으로 감 (남자애 하나는 모르겠는데 나머지 하나는 매우 익숙하게 생김 아마 유치원 때 같은 동네 살았던 애처럼 생겼음 근데 이제 고딩 버전의) 가는 도중에 남자애가 뭐 때문에 왔냐길래 사정을 설명함 뭐 이런저런 얘기 하다가 남자애들이 지들끼리 뭔 A B 얘기하면서 낄낄 웃길래 학교 성적 얘기야? 하고 물어봄 그랬더니 아니라고 하면서 자기 신체 밑부분을 가리켰음 (이게 뭘까 생각해봤는데 아마 가슴사이즈 얘기가 아니었을까 추측함) 아무튼 나는 구청까지 가고 남자애들이랑 헤어짐 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부서가 있는지 이곳저곳 돌아다니다가 무슨 미니 공항 같은 곳도 봄 앞에 게시된 안내문에서 항복 망명 신청서 같은 걸 본 게 기억남 (범죄를 저지르고 도망다니다가 지친 외국인들을 위한 제주도로 신청하는 항복 망명 신청서 뭐 이런 거였는데 눈물을 흘리는 머리를 묶은 여자 캐릭터 그림이 인상적이었다) 안에 외국인들이 앉아 있었는데 그 중 정장 입은 줄리엔강도 있었음 아무튼 어딜 돌아다녀도 도저히 해결할 수가 없었고 나는 절망하면서 주머니에 들어있던 이제는 조금 물기가 마른 물티슈 두 장을 꺼내 아직도 비빔면 소스가 묻어 있는 내 입가를 닦다가 깸 아직 잠에서 덜 깨서 내 기타를 막 아까워 하고 있었는데 침대 옆에 놓여있는 멀쩡한 내 기타들을 보고 아 꿈이지 하고 안심함 꿈 속에서의 내 통기타는 검정색 바디 기타였는데 실제 내 통기타는 ㄹㅇ 스텐다드 통기타임 왜 하필 검정 기타였을까 아마 내 일렉이랑 색이 섞인듯 아무튼 이게 뭔 꿈인가 싶다 1시부터 자다깨다 해서 5시 반에 기상함 비몽사몽한 채로 급하게 스레딕 켜서 꿈 일기 적고 있음
이름없음 2024/01/31 06:19:34 ID : xzTQmr88koJ
항복 망명 신청이 진짜 있는 건가 싶어서 검색해봤는데 없네 노잼이다
항복 망명 신청이 진짜 있는 건가 싶어서 검색해봤는데 없네 노잼이다...
20240201 2024/02/01 12:32:53 ID : xzTQmr88koJ
오늘도 자다깨다 해서 세 개 정도 꾼 것 같음 학기말 고1 배경인 것 같음 체육대회를 했음 피구에 참가한 것 같은데 막 공을 잘못 던진 기억이 남 내 참가종목 끝나고 같은 반 남자애랑 노가리 까고 있었는데 남자애가 개 아련하게 이제 같은 반도 끝이네? 뭐 이런 말을 했음 해리 포터랑 헤르미온느 그리고 미림이가 나옴 미림이가 누군지는 모르겠음...마법사의 돌부터 죽음의 성물까지 이야기가 하나하나 전개됐는데 애들이 몇 번씩 죽을 뻔하고 해리가 이건 전부 톰 리들 탓이라고 함 맞는 말이지...그래서 미림이가 누굴까 미림이랑 파란 구슬 어쩌고가 기억남 내가 무슨 방에 갇혀서 하루에 두 번 약을 먹어야 했는데 약을 챙겨주러 매번 다른 동물이 방에 들어옴 그 중 고릴라가 기억에 남음...챙겨주는 약 꼬박꼬박 잘 먹으면서 지내고 있었는데 어느 날 동물들끼리 내 뒷담 까는 걸 들음 자기들도 이 일 하기 싫다 인간 하나 때문에 이게 무슨 일이냐 뭐 이런 말을 함 오늘은 11시간 잠...자다 깬 너무 간격이 길어서 꿈이 제대로 기억 안 남 아쉽다
20240210 2024/02/10 21:28:02 ID : xzTQmr88koJ
좀비사태가 터짐 우리가 어디 있었더라 아무튼 가족들 중 엄마랑 큰언니랑 작은언니랑 같이 집 밖에 있었는데 갑자기 사람들이 막 물려고 달려듦 도망치다가 아빠를 만나서 아빠 차 타고 집까지 이동함 중간에 작은언니가 갑자기 지금이 기회라며 자기는 만화카페에 들렀다 오겠다고 내림 (꿈 속에서도 미친놈인가 싶었음 가족들이 다 말리는데 만화책을 공짜로 얻을 기회라나 이러면서 내려버림 미친놈)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좀비가 있어서 그냥 계단으로 올라가기로 함 밤 + 나라 전력이 다 나가서 불 다 꺼지고 좀비 ㅈㄴ많았는데 어떻게든 해서 집에 들어옴 한 다음날 저녁쯤? 뭐 때문에 나랑 엄마랑 밖에 나왔다가 다시 집에 돌아가야 했음 조심히 가다가 집 거의 다 왔을 때쯤 소리가 들려서 차 뒤에 숨음 외국인 생존자들끼리 대화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강아지? 개? 두마리가 외국인들한테 달려들다가 막 웃으면서 헥헥댐 저 멀리서 견주로 보이는 외국인 여자가 (나는 러시아인이라고 생각했음) 웃으면서 외국인들한테 다가감 외국인들은 막 안심해서 그 여자한테 다가갔고 나랑 엄마도 안심하고 차 뒤에서 나왔는데 여자가 갑자기 짱돌을 집어들고 외국인들을 ㅈㄴ 공격함 ( 외국인 여자가 사람을 죽이면 뭐가 나오는데 암튼 그게 맛있다고 말함) 개들도 돌변해서 도망치는 사람들 쫒고 물고 그랬음 나랑 엄마는 아파트 쪽으로 ㅈㄴ뜀 뒤에서 외국인 여자가 개 쫒아오고 몇 대 맞았는데 어떻게든 집까지 감 시간이 좀 오래 지나면서 중간중간에 막 작은언니랑 작은언니 친구도 찾아오고 수도관도 터지고 그랬음 아무튼 집에서 잘 버티고 있었는데 갑자기 밖에서 사이렌이 울리고 좀비들이 다 그쪽으로 몰림 국가가 정신을 차렸는지 좀비들을 한 곳에 몰아놓을 작정이었나봄 암튼 좀비들은 그쪽으로 가고 생존자들도 모으는지 군인들이 거리에 나서서 생존자분들은 대피소로 이동하십시오 이럼 뭐가 수상하다고 가족들은 안 가겠다길래 내가 가서 보고만 오겠다고 함 가보니까 지하에 무슨 큰 시설을 지어놓고 사람들을 그 안으로 들이고 있었는데 내가 가만히 보니까 출입문이 밖에서 열고 잠그는 구조인거임 감염됐을 수도 있는 인근 생존자들을 한 곳에 모아놓고 죽이려는 게 아니었을까 싶음 그래서 문 닫히기 직전에 사진을 찍고? 도망침 막 달리면서 이쪽으로 오고 있는 생존자들이랑 주인 없는 이리저리 널부러진 차들이 있었음 차를 타고 갈까 하다가 아무리 이런 세상이어도 남의 차를 훔치는 건 좀 그렇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도로를 계속 달림 근데 도중에 웬 할아버지가 나를 쫒아오기 시작함 ㅈㄴ빨랐던게 아마 좀비화되는 중이었을듯 아무튼 점점 거리가 좁혀지고 내가 할아버지한테 물리기 직전에 잠에서 깸 내 도덕심이 나를 버렸다...저런 상황에서는 그냥 차 훔쳐 타고 가자 좀비 영화 게임 엄청 좋아해서 이런 꿈 꿔 보고 싶었음 근데 가족들이랑 있으니까 힘들었다 막 엄마 업고 달리고 그랬는데 가족들이 너무 걱정돼서 심장이 아팠음 아직도 좀 아픔
20240309 2024/03/10 02:47:47 ID : xzTQmr88koJ
낮잠 자다가 꿈 무슨 아이돌 음방 공연 무대같은 느낌으로 여리여리한 보라색 테마의 공간에서 여자 아이돌 한명이 막 노래를 부름 근데 들어보니까 노래 가사가 자기 인생사인거임 막 학창 시절 공부 압박이 심했던 어머니 어쩌고 뭐 이런 노래를 하면서 무대가 바뀌고 독서실 책상에 앉아서 노래를 부르는 어린 여자애가 등장함 아마 아이돌 어렸을 때인듯 내가 여기 난입해서 막 그 여자애가 보면 트라우마 오는 물건들을 부수면서 여자애가 극복하도록 도와줌 여자애랑 듀엣으로 뮤지컬처럼 노래를 불렀음 뭐 적도 물리치고 그러다가 혈육이 깨워서 일어남 아마 이 노래 듣다가 잠들어서 뮤지컬 부르는 꿈 꾼 것 같음 https://youtu.be/VzHtfnCDASA?si=CCAASb3VzLQTkuXb 이 노래 정말 좋아함
20240607 2024/06/07 15:27:22 ID : xzTQmr88koJ
나랑 a는 감옥에 있었음 감옥에 있다가 점심시간에 탈출해서 점심시간이 끝나기 전에 다시 감옥으로 돌아와야 하는건데 여기가 무슨 천사악마 뭐 그런곳으로 나뉨 아무튼 나랑 a는 점심시간에 감옥을 나외ㅡ서 여기저기 둘러봄 편의점 가서 평소에는 못 먹는 초콜릿도 삼 편의점 주인이 비리를 저질러서 감옥에 있다가 탈출한 국회위원이었음 자기 딸아이걱정을 막 함 안겻 쓰고 되게 이재명 닮은 사리ㅡㅁ이었음 아무튼 가나밀크 2개에 본오본 하나 사고 다시 감옥으로 돌아감 다음날에는 무슨 빨래같은걸 하는데 빨래랑 식기랑 사람이랑 한곳에 때려넣고 통돌이 세탁기를돌리는거임 두 번 돌리고 시간이 없어싀 감옥으로 ㅈㄴ뛰어감 비몽사몽한 상태에서 적은 노트인데 이게 뭔 말인지 모르겠다 중간중간 내용이 더 있었는데 기억이 잘
20240608 2024/06/08 22:56:47 ID : xzTQmr88koJ
전ㅐㅇ이벌어졌나 아무튼 그리ㅢ서 다 끝나고 초코 ㅏ이스크림ㅡㄹ 억으면서 ㅓㄴ니의 행방에 대한 정보를 엄마한테 물어보면서 언니의 생사를,,미래를 알려고 함 ㅅㅂㅠㅠㅠㅠㅠ노트에다 개 급하게 적고 다시 잠 저 전쟁에서 엄청난 희생과 고군분투와 감동의 물결이 있었는데 하나도 기억이 안 난다
20240622 2024/06/22 16:00:18 ID : xzTQmr88koJ
자다깨다 해서 세네개 정도 꿈 집에서 햄스터두마리 발견함 전에 키우던케이지에 넣고 키움 근데 다음날 보니까 케이지 앞에 햄스터 세마리가 더 있었음 일단 케이지 더가져와서 키움 근데 집안 곳곳에서 무슨 고슴도치가 나오고 너구리가 나오고 난리남 학원 갈 시간이라 하나하나 케이지를 지정못해줌 엄마한테 맡기고 다녀옴 햄스터한테 물리려고 케이지 대여섯개에 손가락을 넣었던 게 기억남 손에 쥐었을 때 그 따뜻한 감촉이나 그런것도 기억남 암튼 학원 다녀왔는데 집에 무슨 외국인 밴드맨들이 있었음 근데 내가 엄청 좋아하는 사람들이었나봐 되게 신나서 방방 뜀 헤드 기타리스트가 내 기타 보고 한번 쳐달라고함 내가 간단하게 쳐줬더니 오오 하면서 감탄해줌 내 일렉기타 보고 한번 튕겨보다가 앗 이거 기타가 아니네? 라고 함 그래서 내가 ㅈㄴ부끄러워하면서 아 네...입문용으로 싸게 산 거라...라고 함 그랬더니 그 아저씨가 막 자기 기타 보여주면서 이것저것 설명하는데 약간 나한테 줄 삘이었음 그래서 두근두근하고 있었는데 엄마가 말려서 그냥 가심 실망함 엄청 친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랑 트위터 맞팔이었음 근데 어느날 그 친구가 다른 내 친구랑도 맞팔을 함 둘이 멘션을 엄청 하는데 막 장문으로 대화하고 그래서 혼자 소외감 느꼈음 일어나고 꿈인 것에 안도했는데 핸드폰 창에 팔로우 신청 알림이 있길래 아 미친 꿈이 아니구나 싶었는데 스팸계정이었음 휴다행이다 아니 무슨 감옥에 갇힌 세 명이 있는데 한명은 붉은후드에 검정배경피부에 눈이하나고 한명은 가슴 큰 노출한 근육질에 초록눈이었는지 노란눈이었는지 북슬북슬 숏컷금발에 밝은 피부 여자고 한명은 눈 가린 덥수룩 갈색머리에 갈색피부 떡대에 뭔가 앞치마 같은걸 두르고 있었음 약간 삼각두 몸 같은 느낌 아무튼 그 셋이 각각 무슨 # 이런 철창에 갇혀있는데 진행자?가 각자 한 턴씩 돌아가면서 섹시도? 선정도? 를 올리면 철창 한 줄씩을 지워준다고 함 첫번째 순서는 금발여자였는데 고민하다가 가슴을 좀 더 내림 섹시도올라가서 철창한줄지워짐 다음순서는 붉은후드남자였는데 고민하다 아 이러면 되잖아 개꿀 이러면서 후드 지퍼를 내림 안에 맨몸이었음 근데 철창 한 칸 너비밖에 못내려서 섹시도 안올라감 마지막은 갈색머리남자였는데 얘가 ㅈㄴ소심함 그래서 아무것도 안함 옆에서 금발여자가 갈색머리에 근육질에 여기서 네가 가장 섹시한데 뭐하는 거냐는 약간 동인녀같은 느낌으로 발끈하고 옆에서 붉은후드남자가 ㅈㄴ 이상하다는 듯이 쳐다봄 막 하단에 시청자수 적혀있고 그랬음 팔십팔만몇천명이었나 그랬음 아무튼 그랬다 맨 마지막 꿈 ㅈㄴ어이없고 웃기다 섹시도 뭐임...등장인물 나중에 그려봐야지 난 금발언니가 가장 마음에 든다 금발언니랑 삼각두남자랑 근육질인거 개웃김 취향 반영
20240623 2024/06/23 10:18:08 ID : xzTQmr88koJ
학교 강당같은 곳에서 여자 셋이랑 같이 밴드공연을 함 나는 일렉이었음 노래를 랜덤으로 고르고 거기에 내가 눈치껏 맞췄어야 했는데 그날따라 되게 잘 됨 무대 완전 성공적 내가 신나서 왁왁거리면서 뛰어다니고 화음도 넣음 끝나고 무대에 엿날리면서 뻑큐!!!!!했던 기억이 있음 아무튼 그 다음날에 무슨 호텔 같은 곳에서 가로로 1자로 서서 공연을 함 근데 내가 ㅈㄴ버벅댐 리듬을 잘 못 맞춰서 오른쪽에 서 있던 멤버가 도중에 귓속말로 폴카..! 폴카...! 이랬음 공연은 당연히 망치고 다들 숙연한 분위기임 왼쪽에 있던 보컬한테 사과함 그때 내 기타가 무슨 딸기우유 핑크에 약간 할로우 바디 느낌이었음 바디 전체가 전부 그 색임 진한 분홍색에 영문으로 무슨 글씨도 써져 있었음 넥은 내 기타처럼 검정색이라 뭔가 언밸런스한데 그래도 예쁘다고 생각했다 꿈에서 본 거랑 비슷한 기타를 찾았는데 지금 사진 추가가 안 돼서 올릴 수가 없네 그리고 뛰어다니면서 기타 못 치는데 꿈속에서는 잘만 되더라
이름없음 2024/06/25 00:14:09 ID : xzTQmr88koJ
이제 되네 약간 이런 느낌인데 진한 색에 저기 하얀 부분 없이 전부 분홍색이고 진한 분홍색으로 앞에 영어로 뭐라 쓰여져 있었음 다시 생각해도 예쁘다 나중에 커스텀하든 도색하든
이제 되네 약간 이런 느낌인데 좀 더 진한 색에 저기 하얀 부분 없이 전부 분홍색이고 진한 분홍색으로 앞에 영어로 뭐라 쓰여져 있었음 아 다시 생각해도 예쁘다 나중에 커스텀하든 도색하든 해봐야지
20240706 2024/07/06 13:36:25 ID : xzTQmr88koJ
상추를 꽃다발마냥 들고 우걱우걱 씹으면서 친구랑 약속장소에 감 무슨 구청 야외옥상 같은 곳이었는데 미친 거기서 학교 양아치들이 뛰어내리기 놀이? 를 하고있는거임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6미터 높이라고 생각했음...사람이 떨어지고 한 10초 후에 쿵 소리가 들리는데 소름돋음 나랑 친구는 옆에 서서 구경했는데 몇명 뛰어내리니까 이거 이래도 되나 싶어서 거기서 나와서 신고하려는데 양아치 여자애 하나가 따라와서 니네 신고하지마라 이렇게 소리치길래 온 힘을 다해서 좆까!!!라고 소리쳤음 아무튼 신고하고 친구랑 노래방 감 학교 양아치들이 죄다 진짜 우리 학교 애들이었다는 점에서 소름이...그리고 꿈속에서도 상추를 내가 왜 먹고 있지? 된장 찍은 배추도 아닌데...라고 생각함 이상하긴 하다
20240714 2024/07/15 05:04:00 ID : xzTQmr88koJ
무슨 샴푸? 같은 걸 잡으려고 꿈속에서 손을 뻗었는데 진짜 현실에서 손뻗으면서 깸 무슨 만화인 줄 그리고 다시 잠듦 잘 기억 안 나는데 엄청 재밌었음 호빗 집 같은 곳이었고 거실에 바닥부터 천장까지 관통하는 나무가 있었음 뭔진 모르겠는데 아무튼 무언가에게서 도망다니면서 죽은 척도 하고 몸싸움도 하고 그러다 겸사겸사 세상도 구함 진짜 구체적이고 재밌었는데 아무것도 기억 안 난다 그 햇살 들어오는 밝고 따뜻한 색채의 분위기와 어우러졌던 파란색의 무언가의 느낌만 기억남
레스 작성
16레스» 꿈 일기장 5515 Hit
이름 : ◆eJWlzXwE01d 24.07.15
10레스꿈 잘 안꾸는 사람 뇌에서 지우지 못한 꿈 기록 30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14
4레스같은 꿈을 여러번 꾼 적 있어? 34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13
1레스난 유독 신기한 꿈을 자주 꿔 24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8
3레스이토준지 단편집 보고 꾼 꿈좀 해몽해줘.. 26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6
4레스무당이 되라고 하는 꿈 49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6
1레스6월 말쯤 꾼 꿈 12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6
394레스어디서든 빠질 수 없는 그것☆잡담판 33514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5
2레스내가 진짜 이상한 꿈을 꿨는데 해석해줄 사람?? 40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5
15레스. 2688 Hit
이름 : 이름없음 24.07.05
247레스현자의 꿈 일기 ⅱ. 28024 Hit
이름 : 현자 24.07.04
1레스심심해서 올려보는 내 꿈 이야기 11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29
849레스햇수로 3년동안 내가 반강제로 했던 꿈 관리자이야기 36495 Hit
이름 : 텔라 24.06.29
3레스싸우는 꿈 2695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28
3레스다들 재밌는 꿈 많이 꾸네 899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28
2레스개꿈인데 살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꿈 17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28
2레스꿈 일기 20 Hit
이름 : 🌫️ 24.06.27
4레스꿈속에서 다친걸 현실에서도 똑같이 통증을 느낄 수 있어? 1067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25
1레스레전드 꿈 하나 꿨는데 162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24
2레스방금 막 꾼 꿈인데... 653 Hit
이름 : 이름없음 24.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