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입 환영 대화 환영 ! 하루에 한 번만 쓰는 꿈, 타로, 일상 일기 !
  • 앞으로 이게 내 고유코드 2018.05.15 오늘도 꿈을 꿨다. 그리 행복한 꿈은 아니었던 것 같다. 새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처음 쓰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꾸준히 해보면 괜찮지 않을까 해서 어제부터 다시 시작했다. 멘탈을 단련해야겠다.. 타로를 봤는데 꾸준히 하면 노력의 대가가 있다고 했다:) 그치만 언젠간이라는 전제가 붙더라.. 아, 어제 친구 타로점을 봐줬는데 거의 다 맞췄다. 신기하다. 조심(명심)해야 할 부분을 알려주었는데 그걸 지켰더니 발표를 제일 잘했다고 칭찬받았다고 했다. 물론 카드에 나왔던 대로 다른 애들은 탈탈 털렸다고.. 미래가 조금 바뀌었다곤 해도 큰 건 아니니까 괜찮지 않을까.
  • 2018.05.16 오늘도 어김없이 꿈을 꿨다. 그 때 이후로 다시 하루도 빠짐없이 꿈을 꾼다. 기 빨리는 기분이다. 오늘은 며칠 전 꿈을 이어서 꾼 것 같다. 그간 꿈이 기억나는 건 아니지만, 오늘 꿈을 꾸고 일어나자마자 이어진 거라는 걸 알았다. 꿈 좀 그만꾸고 싶은데, 또 얼마나 대단한 꿈을 꾸려고 워밍업 중인지 모르겠다. 어제는 타로 연습을 하면서, 아무한테도 말하지 못한 것에 대해 스스로 답을 찾아보려 카드를 뽑았다. 카드는 대답해주지 않았다. 내가 부족한 건지, 정말 대답을 들을 수 없는 건지 모르겠다.
  • 2018.05.17 꿈을 또 꿨다. 이번에 꾼 꿈은 잊으면 안될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근데 꺠자마자 잊었다. 다시 생각해보려고 해도 전혀 기억이 안난다. 어제 밤늦게 드디어 내가 궁금해했던 질문에 대한 답을 들었다. 홀가분해졌다. 아, 졸리다.
  • 2018.05.18 오늘은 꿈은 꾼 것 같은데 전혀 기억이 안난다. 좀 바쁜 하루였다. 그래도 나쁘지 않은 하루였다. 강아지들을 많이 만났으니까. 1년 운세 봐준다는 스레가 올 해 운이 거의 다 좋다고 했다. 신기하고 신난다. 오늘은 너무 피곤한 하루였다. 내일은 타로를 본격적으로 더 연습할 생각이다. 아, 연봉협상을 했는데 너무 적게 올려주려 해서 더 올려달라고 했다. 아직 확답은 없지만 다음주 되면 알게 될 것 같다. 올랐으면 좋겠다.
  • 난입!!! 난 여즘 맨날 꿈꾸는데 싫어하는 사람 나와서 힘드러ㅠ
  • >>6 헐 난입이 있는 줄 몰랐어! 안녕 ㅎㅎ 누가 나오는데? 꿈에서 싫어하는 사람 나오면 진짜 짜증나지..ㅜㅜ
  • 2018.05.21 굉장히 독특한 꿈을 꿨다. 나는 꿈에서 오랜만에 뛰어다녔다. 그래봤자 현실 반영으로 금방 숨이 찼다. 나는 범죄자였고, 형사 한 명이 나를 잡으러 왔다. 하지만 나는 왠지 형사와 친해져있었다. 결국 잡혔지만 끌려가는 도중에도 나는 탈출시도를 했고, 번번히 붙잡혔다. 그러다 마지막에는 건물 지붕에서 떨어지는 순간으로 꿈이 깼다. 난 꿈에서 결국 다치거나 죽거나 했겠지만, 오래만에 되게 친한사람과 논 기분이었다. 경찰 성격은 좀 냉정하지만 나한테는 그렇지 못한. 그런 츤데레 같은 성격이었다. 그래서 좀 짜증나는 성격이었다. 나 떨어질 때, 그 경찰은 지켜만 보고 있었다. 표정은 기억이 안난다. 아..연봉협상은 결국 실패했다..ㅠㅠ
  • 2018.05.23 새로운 맛집을 찾았다. 처음 가본 곳인데 괜찮았다. 또 갈 의향 있음! 타로 공부를 해야 하는데 자꾸 거르게 된다. 열심히 해야하는데... 아, 오늘도 이상한 꿈을 꿨다. 근데 느낌만 남고 기억은 안 난다. 기억이 사라지면서 연기처럼 잔상만 남아있다. 어제 휴무의 여파로 오늘은 좀 피곤하지만 커피로 생명 연장 중...
  • 2018.05.24 어제 커피를 그렇게 마시는 게 아니었다... 결국 늦게 잤고, 늦게 일어났다. 그렇다고 또 꿈을 안 꾼 건 아니다. 왜 자꾸 기억도 못 할 꿈들을 꾸는 지 모르겠다. 자고 일어난 그 즉시엔 기억이 나는데 조금 지나면 기억이 안 난다. 그냥 내가 기억력이 안 좋은가.. 어제 밤에 친구를 타로를 봐줬는데, 조심해야할 부분이 있어 알려줬따. 그리고 그걸 지켰더니 오늘도 얼추 맞은 것 같다. 좀 더 열심히 해봐야겠다. 아, 졸려 죽겠음ㅜㅜ
레스 작성
3레스 나도 어느덧 인생선배 2018.05.26 32 Hit
일기 2018/05/25 23:40:44 이름 : ◆la4JTXtg3RB
10레스 스레주가 과제에 치여죽는 일기. 2018.05.26 67 Hit
일기 2018/05/20 15:15:4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현실 2018.05.26 20 Hit
일기 2018/05/26 01:25:29 이름 : ◆uoJPdxvgZbh
13레스 괴물의 마지막 기록 2018.05.25 46 Hit
일기 2018/05/25 22:46:50 이름 : ◆a7eY8jeHyII
23레스 공백 2018.05.25 74 Hit
일기 2018/04/21 09:56:40 이름 : ◆Nze4ZeLcK6k
19레스 길이 어데요 2018.05.24 24 Hit
일기 2018/05/24 22:36:02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 하루에 한번만 (꿈, 타로, 일상) 2018.05.24 65 Hit
일기 2018/05/15 16:04:17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중반 그 마지막 2 2018.02.17 290 Hit
일기 2018/02/08 02:49:36 이름 : ◆CkmnCo0lirz
181레스 한떄 너를 사랑했던 2018.05.24 127 Hit
일기 2018/05/20 17:24:17 이름 : ◆5WklgZdCksj
3레스 마음이 아프지 마세요 2018.05.24 48 Hit
일기 2018/05/16 03:31:5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자살하고 싶다. 2018.05.23 44 Hit
일기 2018/05/23 23:23:4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컨테이너 2018.05.23 15 Hit
일기 2018/05/23 05:50:27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인생 갱생하는 일기 2018.05.22 26 Hit
일기 2018/05/22 01:18:5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무제 아냐 공허로 할래 아냐 역시 무제가 까리함 2018.05.21 26 Hit
일기 2018/05/21 18:15:28 이름 : 이름없음
67레스 병 기록일지 2018.05.21 282 Hit
일기 2018/03/30 20:22:1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