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스토리가 좀 많아 현재 계속 겪고 있는건데 몇일 지난것도 이어서 얘기해줄게 뭔가가 연관되있어 내가 겪고 있는것들이 하루하루 다르게 겪지만 연관 되있는거 같아
  • 뭐부터 말해야 될까 일단 이사온 첫날밤 말해줄게 내가 원래 기가 좀 많이 약해 ㅠㅠ 그래서 그런지 어디를 가도 뭔가를 느끼거나 겪어 하지만 지금 집에선 너무나 다른걸 느끼기에 썰을 풀게 이사 온 첫날밤에 꿈을 꿨어 어떤 머리 긴 여성분이셨어 내방 문 앞에 서 계셨는데 천둥이 치고 그래서 얼굴은 잘 못봤어 그 여성분이 방 문앞에서 계속 안가시고 날 쳐다보더라고 꿈을 깻을땐 개꿈이겠지 하곤 무시했어
  • 꿈을 꾸고 다음날 학교를 마치고 집을 갔어 그땐 혼자 있는날이 좀 많았어 집을 왔는데 인기척을 느끼게됬어 내가 겁이 좀 많아서 소파에 굳어있었어 인기척이란게 어떤거냐면 사소한거지만 부스럭대고 접시끼리 부딪혀서 나는소리? 무서웠어 그래서 소파에 앉아있다가 결국 친구랑 통화를 몇시간해서 겨우 안정 시켰어 이뒤로는 그냥 계속 집에서 인기척? 그런거만 들고 딱히 없었던거같아 한 두달정도 ??? 난 외동이 아니라 동생이랑 이층침대를 써 내가 위에고 동생이 밑에야 이층에 있으면 방 문앞에도 보이고 시야가 좀 확 트여있어 이상하게 그날따라 잠이 안와서 밤을 샐려고 새벽까지 몰폰했어
  • 그 뭐랄까 시야는 앞에 두고 있어도 옆에가 보이잖아 ? 그래서 시야도 확 트여있는데다 옆도 보이고 하니까 폰이 방 문앞을 향해 있었어 정확히는 문에서 조금 옆 ? 그래서 폰을 보고있어도 입구쪽이 보였거든 ?? 새벽이라 다들 자고있었어
  • 근데 방 문앞에 누가 지나가는거야 빠른걸음 그런거보단 조금 느린데 걷는다긴보다 조금 속도 낸? 뭐랄까 설명하기가 좀 그렇다 ㅜ 여튼 누가 지나가길래 키를 봐서는 엄마로 예상하고 있었어 그때는 몰폰이라 폰을 빨리 끄고 문앞에 엄마가 다시 지나가기를 바랬어 안방에서 나와서 우리방을 거쳤으면 물을 마시거나 화장실이거든 ? 근데 이상한거야 뭔가 몇분 좀 지났는데 다시 안방으로 가는게 안보이고 물을 마셨다기엔 정수기 소리도 안나고 화장실을 갔다기엔 안방에 있는데 굳이 현관쪽까지 갈리가 없거든 ,, 그래서 그냥 잤어 무서웠거든....
  • 지나간걸 보고난후로 또 몇달이 지났어 한동안 좀 아픈게 많아서 고생을 좀 했었어 그러다가 지금 현재 ! 이건 몇일 안되서 정확히 기억해 일단 엘리베이터 사건이 두개가 있어. 우리집에서 친구랑 놀다가 한 9시쯤 ? 집 데려다 줄려고 우리집이 17층이라 엘베가 좀 늦게 올라와 그래서 친구랑 엘베 기다리면서 잡담을 막 하는데 12층에서 멈춰서 올라올 생각을 안하는거야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계단을 막 내려갔다 ? 근데 12층에 도착했는데 그 사람 지나다니는거 센서가 인식해야 불이 켜지잖아 ? 우리 아파트 센서가 좀 좋아서 사람이 지나가야 켜지는건데 12층에 1201호 1202호라 치면 두개 다 센서가 켜져있고 갑자기 1호가 꺼지고 2호는 계속 안꺼지고 있더라고 아 친구랑 나는 그 센서 곁으로 가지도 않았어 계속 켜져있길래 설마 엘베에 사람이 많아서 그런가하고 딱 봤는데 엘베에 아무도없고 문도 계속 안닫히고 친구를 딱 봤다?
  • 서로 눈 마주치자마자 진짜 내안에 힘이 남아있지도않을 정도로 소리 지르면서 그 12층을 뛰어 내려왔어 근데 이상하게 우리가 소리 다 지르고 정신없이 뛰어내려 오는데 친구가 자꾸 이상한 말 하는거야 야 00아 우리 소리 안지르고 있는데 뒤에서 자꾸 소리 지르는거 들려 이러는거야,, 내가 너무 무서워서 조용히해 말하지마 제발 이러고 겨우 1층까지 뛰어내려 왔다 ? 숨 헉헉 대면서 계단 얘기 했는데 걔 말로는 우리 소리 다 지르고 뛰어내려올때 여자 목소리로 소리를 지르더래 우리처럼.,. 그거 듣고 집 못 올라가겠어서 경비아저씨 대동해서 겨우 올라갔어
  • 엘베사건 2 하나 더 풀게 이건 저 엘베일 터지고 한 4주? 지난거 일거야 동생이랑 피자 먹겠다고 뽕ㄸ락에 갔다가 1층에서 엘베를 잡았는데 운 좋게 1층에 딱 있는거야 왠걸하고 딱 탔지 17층에 딱 내렸는데 그거알아 ? 왠만한 사람들은 자기집 비번 누를때 엘베 언제 닫히는지 알잖아 ? 우리엘베는 비번 다 치면 닫힌단 말이야 우리집 비번이 5개인데 한 3번째쯤 치고 있는데 갑자기 엘베에서 띵댕동~ 이러길래 엘베를 쳐다봤다 ? 갑자기 인원초과입니다 ~ 하고 문이 스르륵 닫히더라 그거듣고 온몸에 소름이 쫙 돋아서 비번 진짜 빨리 치고 문도 빨리 닫고 들어왔어 집에 안방이 닫혀 있었거든 ? 근데 내가 현관문 닫자마자 안방문이 끼익하고 열린거야 난 몰랐는데 동생이 말해주더라 그래서 안방문을 다시 꼭 닫았는데 갑자기 또 끼익 하면서 열리는거야 너무 무서워서 그냥 냅뒀어 응,, 이 뒤로 진짜 아무것도 없어서 진짜 아무것도 너무 조용하다 싶을정도로 아무것도 없었어
  • 이제 지금 내가 겪고 있는 현재형으로 말해줄게 후하,, 일단 말해두는데 나는 이때까지 몇년을 살면서 가위꿈을 꿔본적도 눌린적도 한 번도 없었어 내가 집에서 제일 기 가약하지만 가위는 말로만 들어본거였어 본론으로 들어갈게 가위꿈을 꾸게됬어 꿈에서 누구랑 막 얘기 하고있다가 갑자기 숨이 턱 막히는 느낌 들면서
  • 무거운 느낌들고 몸안으로 뭐가 진짜 들어오는 그런 느낌 들면서 갑자기 붕 뜨는 느낌이 들었어 근데 계속 눈을 감고 있었어 근데 그거알아 ?눈을감아도 앞에 뭐가 있다는건 알 수 있는거 알아 ? 꿈에서 눈을 감고 있는데 분명 앞에 뭔가 있는걸 직감적으로 알아서 공포감이 밀려오면서 눈을 뜰 수 없었어 ,,, 뭔가에 의해서 눈을 못 뜨는게 아니라 내 의지로 안뜨는거였어 앞에 뭐가 있다는 공포심에 말이야 무섭다라는 생각을 하고있는데 앞에 누군가가 여자 목소리로 나랑 눈 마주치면 죽는다 이러는거야 너무 무서워서 안 뜨고있었는데 누가 옆구리를 콕콕 찌르는거야 아프기도하고 너무 간지러워서 깻는데 현실세계에서 찌른듯한 느낌,, 꿈이 아니라 현실에서 옆구리를 찔러서 그 간지러움을 느끼고 일어난거 같았어 폰을 확인 해보니까 오전 3:20분쯤 ? 내가 처음 겪는일이라 메모 해둬서 알아 너무 무서운 나머지 페ㅇ스북 메신저를 들어가서 현활중인 친구랑 5시까지 ? 얘기 하다가 겨우 잠들었어
  • 아 이걸 까먹었네 꿈 깨고나서 발을 누가 퉁퉁 치는 느낌 들었고 팔에 쥐났었어 !!
  • 그렇게 꿈을 꾸고 하루 지난밤에 이유 모를 알레르기가 심하게 올라왔었어 새벽에 너무 간지러워서 깼는데 목에 엄청 빨갛게 올라와서는 퉁퉁 부었더라구,,오전 4시 39분에 깻네 메신저 내역이 있어서 시간 확인했어 !
  • 와 나 보고있는데 엘베 이야기도 그렇고 짱무섭다.... 가위는 계속 저렇게 눌리는거야 ?
  • 알레르기사건에서 5일 지난 오후3시30분쯤 낮잠 자다가 결국 가위를 눌렸어 ,, 가위 눌려보진 않았지만 딱 사람직감으로 알겠더라 이거 가위구나 진짜 사람들 말처럼 의식은 깨어있어서 필사적으로 몸 움직일려고 노력하면서 눈도 계속 뜰려고 애쓰고 무섭다 빨리 깨고싶다라는 생각만 계속 들었어 1층침대에 동생이 있었거든 그래서 00아 00아 라고 머릿속에선 외치는데 입은 안 움직이더라 ㅜㅠㅠ 말도 안나오고 ,, 그리고 귀 째질듯이 기계음 ? 삐이익이랑 짖지짖찍 이런 ? 합쳐놓은 그런 기계음 엄청 크게 들려서 너무 고통스러웠어 가위 눌리는 내내 귀에 통증이 생기더라 엄지손가락에 계속 힘주고 있었는데 겨우 엄마 손가락에 엄지가 닿았어 닿자마자 깨더라 ,,,
  • 한 16일쯤 지났을까 어제 가위에 눌리려고 하는데 내가 엄청 움직여댔더니 바로 풀렸어 불행중 다행이지 ?,, 현재는 이렇게까지 겪었어 혹시 예전에 겪었던 스펙타클한 얘기도 듣고싶으면 말해줘 아직 썰 풀껀 많아 ㅎㅎ-!
  • 일단 여기까지 정리를 해보자면 내가 느낀건 다 여자였단거고 , 오전 오후는 다르지만 시간대는 비슷하다는거야 그리고 언니한테 들은건데 언니도 평생 가위 안눌리고 살았는데 이집와서 가위를 눌렸데 한 2번 ?3번 ? 그정도 눌리고 나처럼 귀 찢어질듯한 기계음을 들었다했어 비슷하게 겪은거 같아.
  • 집에 뭔가 있는거 아냐 ? ㅠㅠㅠㅠ
  • >>17 나도 그렇게 생각중이야 ,, 조만간 스님을 찾던지 무당을 찾던지 해야될거 같지만 좀 있으면 이사 가거든 잘 참아볼려구,,,ㅜㅜ
  • >>18 ㅠㅠㅠㅠ 진짜 무섭겠다 나라면 못버텼을듯... 근데 약해지면 안되는거 알지 ? ㅠㅠ 이사 갈때까지만 버텨봐
  • >>19 응응 8월달쯤 이사나가 그때까지 가위 안눌렸으면 좋겠네 무섭더라 ㅠㅜ
레스 작성
1레스 꿈에서 가위눌려본적있어? 2018.06.24 33 Hit
괴담 2018/06/24 00:04:1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요즘 소름이 자주 돋아. 2018.06.23 111 Hit
괴담 2018/06/23 13:40:4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 똑같은 꿈을 몇번이나꾸는데 나만그런가 2018.06.23 61 Hit
괴담 2018/06/23 22:34:28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저번 달, 괴상한 꿈을 꿨다. 2018.06.23 92 Hit
괴담 2018/06/23 12:39:37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예전에 꿨던 꿈을 이어서 꾼거같아 2018.06.23 71 Hit
괴담 2018/06/23 20:11:19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마포대교에서 귀신 봤어. 2018.06.23 225 Hit
괴담 2018/06/23 20:11:2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이걸 귀신이라고 봐야할지 모르겠다 2018.06.23 89 Hit
괴담 2018/06/15 02:16:3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무서운 얘기 들려줄 사람있어? 2018.06.23 83 Hit
괴담 2018/06/23 18:08:01 이름 : 이름없음
30레스 내 스마트폰이 해킹되기라도 한걸까? 2018.06.23 212 Hit
괴담 2018/06/23 15:25:1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2018.06.23 80 Hit
괴담 2018/06/23 11:11:50 이름 : 이름없음
52레스 자신의 학교 괴담 말해보자 2018.06.23 919 Hit
괴담 2018/03/04 10:40:25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혹시 귀신꿈 해몽해줄수있는사람있어??? 2018.06.23 89 Hit
괴담 2018/06/22 21:13:08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 이사오고 현재집에서 겪고있는거 썰풀게 2018.06.23 121 Hit
괴담 2018/06/23 00:52:35 이름 : 이름없음0
22레스 그 사람의 다중성 2018.06.22 221 Hit
괴담 2017/12/16 19:43:3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별 건 아닌데 무섭다 2018.06.22 179 Hit
괴담 2018/06/05 18:34:5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