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워? 나만 힘든거 아니잖아.

공휴일에 야근중입니다.

나 너무 즐겁고 행복해 매일매일 눈 뜨는게 너무 좋고 기뻐♡

힘들지 힘들어도 어쩌겠어 그냥 웃으면서 살아야지 힘들다고 티내봤자 달라지는게 있어?

그냥 잘 모르겠어. 이제는 힘들다는 말도 안나와 뭐가 어디서부터 잘못된건지, 어디서부터 일이 꼬이기 시작한건지 왜사는지도 잘 모르겠어. 사는 이유가 없는데 남의 장난감이 되어서 사는 느낌. 더이상 아무도 못믿는 나날이 지속되고 이미 트라우마도 생길대로 생긴거 같고 그냥 무관심한 존재, 남들이 잘해주면 동정받는 것같아 이상한 기분. 요새들어 훅 다시 이런증상이 찾아왔네.. 잘견딜수 있을까... 못견디면 어떻게 될까?

나 혼자 힘든 것도 아니고 그러려니 하고 살고 있어.

정말 너무너무 힘들어 친하게 지내던 애가 있었는데 뭐 나름 친하면 친하다고 생각 할 수 있는 정도였거든 근데 걔가 나한테 b에 대한 뒷담화 해놓고 자기가 잘못한 행동 하고 나니까 사과도 제대로 안하고 b한테가서 막 말걸고 웃고 그러더라고. 그런 애들보면 참 역겹다는 생각도 동시에 들면서 정말 내가 저런 애 때문에 힘들어 해야 하나 라는 생각 이들더라

다 귀찮아. 전화하면 안락사 시켜주는 회사가 있었음 좋겠다. 사는 건 싫은데 죽는 것도 귀찮아. 누가 나 대신 죽음 좀 줬으면.

어차피 죽을 수 없으니까. 잘 살고싶어. 행복하고싶다. 다 나보고 사느니 죽으라고 하는데 부모님 계셔서 죽질 못하겠네... 다행인건지 아닌건지ㅋㅋ 나 죽고 평생 아파하다 돌아가실 부모님 생각하면 추락하는 비행기에서도 살아남을 것 같아..

갑자기 추워져서인지 어깨랑 뒷목이 아파

세상이 바뀌길 바라고 기다리는 것보단 내 자신을 당장부터, 바꾸는게 낫겠더라

트라우마 끄집어냈더니 너무 아프다..

연예인 한사람 미워해서 내인생 죽은인생됨 사는것도 죽는것도아냐 에헤라디야~~~ 죽고싶기도 살고싶기도한 모순된인생에서 살고있다

너무 힘들어. 그냥 하루하루가 고통이고 힘들다.

아. 씨발.씨발. 아. 씨발.

살고싶은데 죽고싶어 죽고싶은데 살고싶어

힘들기도 하지만 그만큼 행복하다. 학교에서 친구 문제 라던지 공부 문제라던지 스트레스를 잔뜩 안고서 편의점에 먹을 걸 고르면 정말 설레! 스트레스가 다 떨어져 나가는 느낌. 이런게 소확행인걸까? 사람 인샐이 별 거 있을까? 힘들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하고. 갑자기 인생의 행복 수치가 확 낮아져도 그 시기만 잘 버텨내면 언젠가 행복이 찾아오지 않을까? 여기 힘들다 죽고 싶다 하는 레스주들도 힘냈으면 좋겠다

좆같아서 죽고싶다 싶을때 좋은일 생기고 또 좆같아서 죽고싶을때 누가 잡아주고 그계 반복돼서 살아있음

>>24 어 딱 이마음이다. 죽고 싶어 살려줘.

이번 생은 글렀나보다

무슨 고등학교에서 학종에 몇 줄 쓰려고 애들이랑 논문을 쓰고 있냐

죽고 싶진 않은데 또 힘들면 죽고 싶고 지금은 살고는 싶은데 모든 것에 피해 달아나고 싶어 부딪히면서 살고 싶지 않아

진짜 어렸을때 직업을 빨리 못정한 것이 후회스럽다

중2인데 왕따같은 문제들 때문에 여중자퇴하고 남녀공학인 기숙학교다니는데 일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애들하고 붙어있으니까 예전보단 괜찮지만 그래도 힘들어

너무 힘들어 진짜 사는게 보통일이 아니야 .살면살수록 고생이야

그냥 죽지 못해 살고있지 뭐

학교 그만 다니고 싶어.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마음같아선 학교 때려치고 그 일 하러 가고싶어.

죽고 싶어 옆에 자존심 갉아먹는 쓰레기가 같이 살고 있어서

이건 아니야 다시 시작하고싶다

사는거 왜캐 힘드냐 좋은 일 있으면 나쁜 일도 있네

망할 것 같다. 더 망해서 고통받기 전에 끝내야 하나

솔직히 이나이쯤 되면 번듯한 직장하나 하다못해 뚜렷한 진로라도 정할줄 알았다 서른이 코앞인데 몸만 늙어가고 마음은 아직도 어리광쟁이,겉늙은이.. 인생을 다시 시작하거나 죽고싶네

죽고싶어 아니면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

말 그대로 죽지못해 사는거지

살기싫은데 살고싶어

그냥 아무 생각이 없어ㅋㅋ

그럭저럭 나름 살만함

그냥 개좆같애 의욕도 없고 맨날 몸도 아프고 잘하는 것도 없고 무시당하는 기분에 이게 사는건지 죽으려고 사는건지 1도 모르겠어 지금 머리 너무 아파서 더 그런 기분들어 최악이야
레스 작성
65레스 혹시 자살을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내 스레를 봐줘 2018.11.13 1719 Hit
하소연 2018/10/29 06:42:5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인생 살기가 싫냐 2018.11.12 37 Hit
하소연 2018/11/12 22:11:3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다 놓고 싶다 2018.11.12 37 Hit
하소연 2018/11/12 22:47:3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너무 힘들다 2018.11.12 71 Hit
하소연 2018/11/06 02:37:4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남은 살 수 있는 이유 2018.11.12 105 Hit
하소연 2018/11/07 22:16:32 이름 : 포기
3레스 성적표가 나왔는데 2018.11.12 89 Hit
하소연 2018/11/12 11:16:5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오늘 빼빼로 하나도 못 받은 사람 2018.11.12 76 Hit
하소연 2018/11/11 21:10:1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불안장애 환자 모임 2018.11.12 79 Hit
하소연 2018/11/12 01:32:5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삭제 2018.11.12 17 Hit
하소연 2018/11/11 23:10:35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예뻐지고 싶다. 2018.11.11 100 Hit
하소연 2018/10/18 00:39:3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위장아 제발 가만히 있어 2018.11.11 69 Hit
하소연 2018/10/25 23:19:5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나 작은 키가 아닌데 자꾸 엄마가 뭐만하면 키 타령해 2018.11.11 81 Hit
하소연 2018/11/11 17:53:3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너 잘못이 아니야 2018.11.11 140 Hit
하소연 2018/10/12 19:09:22 이름 : 이름없음
46레스 » 다들 사는거 어때? 2018.11.11 392 Hit
하소연 2018/10/09 22:48:17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키작은 사람 다나와!! 2018.11.11 170 Hit
하소연 2018/11/07 00:52:3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