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부터 점점 사회에서 떨어져나가고 있는 느낌이 들어...예전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어느새 점점 커져서 지금은 정말 심각해진 것 같다

기억이 잘 안나는데 한 초등학교 3학년때까지는 정말 아무 탈없이 평범하고 재밌게 살았던 것 같다 또래 아이들이랑 잘 어울려 다니고 맨날 놀러다녀서 까맣게 타고 참 외향적인 성격이었는데

4학년때가 문제였어...그때 진격의 거인? 그게 한참 유행이라서 남자애들이 맨날 노래 부르고 흉내내고 나도 재밌어 보여서 오프닝 찾아보고 애니랑 만화를 접하게 되었는데...진짜 내가 그때 그런걸 왜 봤을까 너무 후회되고ㅠㅠ그걸 안 봤으면 지금은 180°도 다르게 살고 있었겠지

나는 그때 별다른 관심사사 없었던 때라 정말 애니란게 너무 신기하고 재밌어서 미친듯이 봤지 밤새도록 보고 애니보느라 집에서 안나가고

친구도 자연스레 떨어져 나갔지ㅋㅋㅋ진짜 그때는 왜그렇게 살았는지 모르겠다 뭔가에 홀린듯이

반에 이런애들 한명씩 있잖아 막 맨날 혼자 실실 웃고 오바떨구 살짝 머리에 나사빠진 애들 좀 모자란애들

한 1년간 그렇게 자각못하고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정신이 바짝들더라 어떻게 자각했는진 모르겠는데 아마 나랑 비슷한 애들인데 더 심한 애들을 보고 정신차리게 된것같아. 아 나도 얼마전까지 이랬구나

이걸 자각하고 나니까 말을 조심하게 되더라 병신인거 안 들키려고 아예 그냥 입을 막고 다녔어 입열면 또 관종같이 이상한 말 내뱉을까봐

결국 그 정신병은 완전히 고쳤지만 결과적으로 말 수도 적어지면서 성격도 소심해지고 자존감도 떨어졌어

그렇게 성격이 소심해진 채로 중학교 입학하니까 진짜 친구 사귀기가 어렵더라.. 결국 1년 친구 한명 사귀어보지도 못한채로 끝이 났어..혼자 급식실 가기에는 너무 쪽팔려서 점심도 굷고...중학교 올라가마자 찐따생활하니까 진짜 견디기 힘들었고 큰 상처가 되었어. 나는 이제 뭘 해도 다른 애들처럼 평범하게 살기는 힘들겠구나

반에 혼자 있을때 지나가면서 한번씩 쳐다보고 가는데 그 시선이 너무너무 무서웠어.

그것땜에 또 트라우마가 생겼어..남 시선 지나치게 의식하는거. 검색해보니까 아마 자의식 과잉이 아닐까

자의식 과잉이 진짜 무서운게 걸을때 어떻게 걸어야 자연스러울지, 말할때 표정을 어떻게 지을지 손은 어디다 둬야할지 의자에 앉을때도 어떻게 앉아야 자연스러워보일지 이런거 다 의식하게 되고 내가 내가 아니게 된 것 같은 느낌?

ㅠㅠㅠㅜㅜ모르겠다 내가 너무 낯설고

2,3학년때는 다행히 친구도 사귀고 많이 밝아졌는데 아직도 저 자의식 과잉은 고쳐지질 않는다 ㅜㅜㅠ

너무너무 힘들어 남 시선 그만 의식하는 법은 없을까

다 쓰고 보니까 뭔소린지 모르겠다 암튼 그냥 좀 정상적으로 살고싶어....

저도 그러내요휴휴ㅠㅠㅠㅠ 20살인데 나이는 40살이상 간격나지 않으면 공감할수있는 사람들이 있나봐여 ㅠㅠㅠㅠ 사회에서 즐거웠던 생각들이 떠오르고 사람들은 과연 이런 생각을 할까 과연 님과 저같은 사람들은 대체 뭘 해야 사회적일 수 있게 될까 ㅠㅠㅠㅠ같은 생각같지 않게 생각나는 것들을 머릿속에 가지고 살아가요
레스 작성
3레스 나도 가족들이랑 여행 가보고싶었는데 2019.07.05 74 Hit
하소연 2019/06/09 02:52:5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엄마가 자꾸 친구 없다고 뭐라해.. 2019.07.05 81 Hit
하소연 2019/07/04 22:14:4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생각보다 친구들이 날 중요하게 안여기는것 같아 슬퍼 2019.07.05 91 Hit
하소연 2019/06/27 02:11: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누가 내 인생좀 위로해 줄래 너무 죽고싶어 2019.07.05 47 Hit
하소연 2019/07/05 01:19:43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아빠가 일부러 나 엿먹이는것 같아. 2019.07.05 102 Hit
하소연 2019/07/02 21:57:14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마지막 흔적 2019.07.05 53 Hit
하소연 2019/07/04 20:12:5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거 조금만 지나면 다 잊혀지겠지 ? 2019.07.05 31 Hit
하소연 2019/07/05 00:02:2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쓸데없이 눈물나는거 극혐이야 2019.07.04 85 Hit
하소연 2019/07/03 02:34:2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살면서/최근에 가장 상처받았던 일.. 2019.07.04 25 Hit
하소연 2019/07/04 22:18:1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백순데 앞이 안보인다 2019.07.04 70 Hit
하소연 2019/07/04 19:19:4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얼마나 내가 힘들면 2019.07.04 37 Hit
하소연 2019/07/04 20:08:55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 진짜 못 버티겠어 2019.07.04 81 Hit
하소연 2019/07/04 01:20:1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 인생 패턴 2019.07.04 37 Hit
하소연 2019/07/04 03:10:35 이름 : 이름없음
96레스 성폭력(성희롱, 성추행, 성폭행) 당했던거 말해볼래? 2019.07.04 3092 Hit
하소연 2018/03/06 21:11:0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나름 좋은일하고 욕먹기..?? 2019.07.04 33 Hit
하소연 2019/07/04 14:55:4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