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분위기가 어두운 영화를 좋아해. 그래서 스레딕에 들어온 겸, 이 스레를 만들었다. 국내에서는 정말 와, 내 내면을 꿰뚫는다.. 할 정도로 어두운 영화는 적은 것 같네. 하지만 박찬욱 감독님의 영화가 정말 우울한 것 같다. 친절한 금자씨 올드보이 아가씨 사이보그지만 괜찮아 등등. 그리고 다른 국가에서 제작한 스토커는 영상미가 정말 좋아. 박찬욱 감독님 하면 미장셴이지.. 아무튼, 여러가지, 국내이던 해외이던 상관없이 우울한 영화 추천해보자.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