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활 2년 6개월차. 월급은 200만원 전후인데 물려 받은 거 말고 자기가 산 차(그냥 평범한 국산 승용차)있고 원룸 전세 사는데 어림잡아도 전세 1억~1억 초중반대. 본인은 장난식으로 돈 없어서 맨날 집에서만 밥 먹는다고 하는데(근데 보면 진짜 전날에 산 식재료 값 다 기억함)보면 호텔 뷔페나 좀 비싸다 싶은 곳 엄청 꿰고 있고(그냥 얘기하다가 토요일에 ㅇㅇ호텔 뷔페 갈까 이런식으로 말하면 거기보단 ㄱㄱ호텔 뷔페가 맛있어요 이런식으로 자연스럽게 흘러나옴)일 끝나면 백화점 가고 함. 물론 백화점 가는 게 부유하다 할 순 없지만 본인 집이랑 정 반대인, 왕복 1시간 걸리는 대형 백화점까지 굳이(본인 집 근처에도 있긴한데 작음)...? 그것도 그렇고 말로는 맨날 돈 없다면서 괜찮다는데도 카드 주면서 밥 먹으라고 한다거나...말로는 돈 없다면서 뭐 먹는 거 보면 굳이 아끼는 것 같지도 않고 정장 외에 입는 옷 보면 다 브랜드 옷이고(난 몰랐는데 나 빼고 다 알더라 이거 ㅇㅇ브랜드인데 티 한 장에 20만원 돈이라고)1억 모아야 하니 뭐니 얘기하길래 사회생활 2년 6개월차면 아직 멀었죠~ 하니까 장난스럽게 웃으면서 "부모님 찬스가 있잖아요 ㅎㅎ 부모님 돈이 제 돈이죠 ㅎㅎ" 이런식으로 말 했어. 원래 별 생각 없었거든? 맨날 걍 돈 없어서 집에서 밥 먹는다니 뭐니 하길래 걍 그런갑다 했는데 마지막 저 말 들으니까 뭔가 엥 싶어서. 일단 본인 능력으로는 불가능 맞지? 원래 부모님이 그닥 잘 사는 거 아니라도 지원해주면 저 정도 생활 가능한 거야?

사회생활 2년6개월만에 차끌고 집전세산다고? 부모님 지원 하나없이? 비싼거는 엄카긁고 생활비는 자기돈으로 쓰나

>>2 맞지 말도 안 되지...?? 난 당연히 월세겠거니 하고 월세 얘기 했더니 아니라구 전세라더라...찾아보니까 거기 월세도 되는데 올전세도 되더라고. 차도 물려 받은 거겠거니 했는데(워낙에 평소에 돈 없다구 하니까)얘기하다 보니 사회생활 시작하고 자기가 샀다더라고...

이런 거 보면 겸손한 거랑 기만이랑은 진짜 한끗 차이인듯 최소 은수저네 뭐

>>4 내가 이상하게 느낀 게 아니구나...아마 그 분도 다른 분한테는 편하게 얘기 안 하고 아마 부모님의 경제적인 부분에서 비슷하다고 느껴서 좀 더 편하게 얘기한 건 있는 것 같은데(그 마지막에 했던 말도 둘이 있을 때 한 거고)어찌됐든 자주 돈 없다는 식으로 해서 그냥 그렇구나 했지 난. 그러다 저 마지막 말 듣고 순간 엥 싶어서 생각해보니까 원래 이런가 싶으면서 이상하단 생각이 들고... 편하게 얘기 할거면 편하게 얘기하고 겸손 할거면 겸손하든가 뭐지 싶네

>>5 내가 뭐 그 사람을 아는 건 아니니까 다 모를 수도 있는데.. 스레주 얘기 들어보면 좀 희안하다 스레주를 편하게 생각해서 얘기한 건 그렇다쳐도 평상시에 돈 없다는 얘기를 입에 달고 살고 그러면 사람이 좀 이상해보이지.. 진짜 돈이 없는 것도 아닌데 너무 그렇게 말하고 다니면 쌩 거짓말이 돼버리잖아 결정적으로 마지막 말은 좀 뻔뻔하게까지 들리네 1억 모아야 한다더니 거기서 부모님 돈은 왜 나온대 그럼 그건 자기가 모으는 게 아니지 처음부터 물려받을 게 있다고 하던가 인성 문제까진 아닌데 묘하게 사람 기분 이상하게 만드네

걍 얘기하면 밥 사 그런식으로 나오니까 근데 스레주한테는 친밀감 느껴지고 해서 자기 상황도 얘기하고 하는듯.

>>6 내가 원래 남에 대해 깊게 생각 안 하는 것도 있는데, 차가 있고 전세 살아도 더 생각을 안 하게 된게 자기는 자기가 밥 해먹는다더라고? 그래서 요리 잘하시나봐요 했더니 웬만한 건 만들 줄 안다길래 난 보통 밖에서 먹는다 하니까 하루에 만원 정도만 쓰고 살기 위해선 집에서 먹어야 한다는 식으로 농담도 던지고 그래서... 인성 얘기 하니 생각이 나는데, 이 전에 어쩌다가 같이 무슨 영상을 본 적 있거든? 그 영상 주인공이 자기관리 진짜 안 하고 그런 사람이었는데 그걸 보더니 나만 들릴 정도로 나즈막히 "혐오스럽다" 이랬어. 실제로도 나 말곤 아무도 못 들었고. 물론 나도 속으로 한심하다 생각 안 했다면 거짓말이지. 근데 입 밖으로 꺼내진 않았어. 약간 쎄한 느낌이 없지 않아 있긴한데 어쨌든 나한테는 안 그러거든. 남들한테 잘 얘기 안 하는 것도 하고 잘 챙겨주고. 근데 이게 나를 정말 인간적으로 좋아해서라기 보단 내 앞에서 경계 푸는 느낌에 가까운 것 같아. 사람 자체가 나빠보이진 않는데...누구한테 물어보기도 그렇고... 레스주가 보기엔 이 사람 어때보여?

>>8 그냥 그런듯 어차피 사람은 다 이중성이 있기마련이어서 오히려 스레주가 안좋은 모습만 보려고 노력하는 느낌?이 드네. 스레주가 싫으면 거리두는게 맞지

>>7 차라리 그런거면 좋겠다...

>>9 하긴...나도 속으로는 이 생각 저 생각 다 하니까 내가 안 좋은 모습만 보려고 하는 건가 하는 생각은 못 해본 것 같은데 레스주 말이 맞을지도... 내가 괜히 너무 깊게 생각했나보다 ㅎㅎ 고마워!

저 분 시기질투하는 애들 많겠네 저 분이 말 한 번 까딱하면 주변 인간관계 골로 가기 좋을 수도

>>12 저 분 인간관계? 시기질투라...크게 누구한테 그런 감정을 가진 적이 없어서 생각을 못 해봤는데, 레스주 말 들어보니 충분히 그럴만도 하겠다

>>8 글쎄... 다른 건 모르겠지만 이중적인 면이 좀 강한 건 맞는 거 같아 근데 스레주한테 따로 피해를 주거나 선 넘는 일이 없으면 너무 신경쓰지 않아도 괜찮을 듯해 일부러 멀리하는 건 마찰이 생길 수도 있으니까 거리 유지만 하면 뭐.. 그리고 스레주 말처럼 가끔 그렇게 쎄한 느낌이 드는 사람이 있는데 꼭 무슨 조치를 취할 필요는 없더라 적당히 대하면 오히려 문제가 없는 경우가 더 많아 내 생각엔 스레주도 그냥 가볍게 생각하면 될 거 같아 더 보다 보면 그냥 사람이 필터링이 좀 안된다 뿐이지 별거 없을 수도 있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4레스 » 아거 부모님 능력이 좀 있으니까 가능한거지? 2021.01.14 150 Hit
잡담 2021/01/14 17:17:0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스레딕 데이터 많이 나가? 2021.01.14 53 Hit
잡담 2021/01/14 18:38:53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엄마 생신선물 뭐 사지 급해급해! 케이크 살까! 2021.01.14 60 Hit
잡담 2021/01/14 15:47:39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오늘 되게 귀여운 애기를 봤다 2021.01.14 119 Hit
잡담 2021/01/12 15:03:4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혹시 캔들에 대해 잘 아는 사람? 2021.01.14 30 Hit
잡담 2021/01/14 17:37:35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내가 겪었던 섭식장애+극복 이야기 2021.01.14 72 Hit
잡담 2021/01/14 14:21:1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ㅠㅠ거의 히키코모리 2021.01.14 23 Hit
잡담 2021/01/14 17:02:45 이름 : 이름없음
66레스 내 친구 살짝 병신? 같음 2021.01.14 338 Hit
잡담 2021/01/11 11:06:1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돈 지지리도 못 모으던 인간이 드디어 $1000 모았다...! 2021.01.14 112 Hit
잡담 2021/01/14 08:36:34 이름 : 이름없음
429레스 너네는 지역이 어디야? 2021.01.14 2061 Hit
잡담 2018/09/13 19:17:05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게임 닉네임을... 정하려는데 의견이 필요해 2021.01.14 35 Hit
잡담 2021/01/14 15:16:47 이름 : 이름없음
46레스 질염 2021.01.14 244 Hit
잡담 2021/01/12 23:06:06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아 어퇴스ㅋㅋㅋㅋㅋㅋ 2021.01.14 66 Hit
잡담 2021/01/14 14:41:27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나중에 부모님 나이 드시고 거동도 불편하시면 2021.01.14 103 Hit
잡담 2021/01/13 19:25:3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이번주 일요일 뒷산 가기로 했는데 눈이 다 녹아버렸어 2021.01.14 38 Hit
잡담 2021/01/14 13:51:5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