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보고싶어요. 연락 했던 날 사실 콘센트로 목 메달았던 날이었어요. 몸은 망가져도 정신은 편하게 가고 싶어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클래식 음악 들으면서 목을 메달고 몸에 힘을 풀었거든요. 앞이 점점 안 보이고 몸에 힘이 쭉 빠지고 점점 그 음악도 안 들리더라고요. 너무 무서웠어요. 그러고 울다가 담배피고 문득 든 생각이 꼭 오늘은 용기내서 연락하자는 거였어요. 그냥 보고싶다는 말 하려고 말이에요. 밤 샌 다음에 아침 되자마자 연락 보낸거였어요. 오늘도 똑같이 반복했어요. 똑같은 콘센트로 똑같은 자리에서 똑같은 짓을 하고 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또 연락드리면 귀찮아 하시고 부담스러워하실까봐 그냥 전에 카톡했던거 보면서 또 울었어요. 힘들 때 많이 도와주셨는데 저는 점점 더 엇나가고 과거에 있었던 일... 반년이 다 되어가는데도 그 기억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아직도 힘들어하는 제가 너무 한심하고 저를 도와주시려 했던 선생님의 노력에도 저는 아직도, 아니 오히려 점점 더 잘못된 방향으로 엇나가고 있어요. 개학하고 선생님을 당당히 볼 자격이 있을까요? 인사조차 해도 될까요? 매일 밤, 하루도 빠짐없이 정말 매일 밤이 저에게 고비에요. 죽고싶고 뛰어내리고 싶고. 손목을 칼로 긋고, 목을 조르는 자해를 하고, 담배를 피고. 근데 이제 저 올해는 작년처럼 선생님 귀찮게 저 힘든거 티내지 않을 거에요. 요샌 별일 없냐, 잘 지내느냐는 물음에도 그냥 괜찮다 말할거에요. 이미 그러고 있고요. 저도 알거든요. 이건 온전히 저의 문제라는 것을요. 죄송해요. 이렇게 못난 제자라서.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레스 우리 엄마가 너무 이해가 안 가 24분 전 new 70 Hit
하소연 2021/02/20 19:31:40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내 인생 진짜 왜 이러냐 51분 전 new 19 Hit
하소연 2021/02/26 02:40:5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부자들은 좋겠다 58분 전 new 13 Hit
하소연 2021/02/26 02:42:5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오늘부터 딱 일주일... 이 생의 정리에 들어가려고해 58분 전 new 50 Hit
하소연 2021/02/25 23:15:36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아무한테도 이야기 하지 못하는 속상한 이야기 있어? 59분 전 new 24 Hit
하소연 2021/02/26 02:21:59 이름 : 여우님
2레스 존나 존나 존나 서운하다 1시간 전 new 30 Hit
하소연 2021/02/25 20:33:16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내가 학폭 가해자면 어쩌지 1시간 전 new 203 Hit
하소연 2021/02/22 22:27:2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 다리 외계인다리인가봐 ㄹㅇ 1시간 전 new 26 Hit
하소연 2021/02/26 00:54:2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쌍수 망해서 결국 자살 생각하는 내인생 레전드 1시간 전 new 44 Hit
하소연 2021/02/26 00:25:1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작은 일이지만 기분이 안 좋아서 1시간 전 new 12 Hit
하소연 2021/02/26 01:21:5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학교에 친구가 없어 3시간 전 new 44 Hit
하소연 2021/02/25 15:48:55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부모님은 4시간 전 new 14 Hit
하소연 2021/02/25 23:31:1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나 여기에 자살한다고 올리는 사람들이 왜 그러는지 알겠어 4시간 전 new 161 Hit
하소연 2021/02/23 00:00:5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나보고사귀잰다 8시간 전 new 70 Hit
하소연 2021/02/25 17:35:00 이름 : 현타온여자
4레스 아니왜 사람말을 못믿어 8시간 전 new 20 Hit
하소연 2021/02/25 19:36:1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