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스레는 역시 잡담스레지

히가시노 게이고 신작 나온거 나만 몰랐던 거야...? 아무튼 읽어봤는데 이번은 무겁지만은 않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정도였어! 그리고 삼촌 멋있더랑ㅎㅎ

422BAD16-29DF-4DE1-ABA6-8E2466B1888C.jpeg타스레의 이 짤을 봤을 때 웃기긴 웃겼지만 화부터 났다. 아니 감히 책에 색연필로 색칠을 해?

얘들아 그 책 중에 완전 조그맣게 나오는 책들 있잖아 그런 건 뭐라고 검색해야 살 수 있어? 그냥 작은 책 이런 식으로 검색하면 그냥 제목이 작은 책인 걸로 나와서 ㅠㅠ

>>404 문고판 ?? 인가 ? 혹시 일반 책 찾는 스레말구 만화책 찾는 스레 있어..?.? 어디서 찾아야될까 ㅠㅠ

>>405 만화책은 책 찾아주는 스레에서 찾아도 되고 애니판 가도 찾아줄걸? 한번 둘 다 올려봥

아 책 너무 안 읽힌다.... 이 책 너무 안 읽힌다 미쳤다

'그 환자'라는 제목의 소설 이거 내가 포기하도록 어쩌구 그거 출판본이더라 보면 볼수록 어디서 봤다 했더니만... 알았으면 안샀지...

>>404 더클래식 미니미니북 쳐봐

https://stories.audible.com/start-listen 아마존 자회사인 오더블에서 어린이&청소년 오디오북을 학교가 닫혔을 때까지 제공한대! 영어공부하는 레더들 들어봐

얘들아 나한테 인내심을 불어넣어줘... 내가 해외 사는데 지금 사고 싶은 책이 생겼단 말이야. 근데 이걸 전권을 배송시키면 한화로 15만원 가까이 됨... 난 학생이고 무엇보다 지금 부모님이랑 같이 살고 있어서 이렇게 사면 뒤질 거야... 그래서 지금은 ebook으로 해서 사고 (ebook으로 사도 비싸긴 한데 배송시키는 가격의 1/3 정도...) 나중에 성인 되면 부모님 눈치 안 보고 종이책으로 살 거야... ㅠㅠㅠㅠ 사실 지금도 저거 배송 받을 정도의 돈은 있는데 그냥 부모님 눈치 보느라 못 사는 거여서... 내가 그때까지 한순간의 충동으로 종이책 지르지 않고 ebook으로 만족할 수 있는 인내심을 줘... ㅠㅠ

>>411 오...난 국내 사는데 해외 원서를 20만원치 샀었던 사람이라 뭔가 반갑다(?) 레스주가 살 책 내가 샀다구 생각하구 참아봐!! 사고 싶은 거 못사는 거 ㅠㅠ 진짜 슬프지 화이팅 ㅠㅠㅠ!!!

아무리 생각해도 중고책에 책벌레가 있는건 너무했어... 꽤 비싸게 주고 산 것 같은데 종이도 다 바래고 책벌레가 있는건 너무했지 ㅠㅠ 종이가 다 바래서 책장에 꽃고 묵히다 뒤늦게 책폈는데 그제서야 알아서 지금 책장이 슈뢰딩거의 책벌레 상태가 됨... 이걸 어쩐다...? 일단 은행잎 새잎 나면 중고책 꽃아둔 책장에 끼워놓아야지

보나페티 이거 진짜 진국이다 진짜 재밌다...

아 진짜 돈이 없는데 읽고 싶은 책이 생김. 그래서 도서관에 희망도서로 신청함. 그래서 그래서 지금 보는 중인데 대출기간 2주일이 너무 짧은 거야.. 이게 소설은 아닌데 진짜 여러 번 볼만한 책인 것 같아서 확 훔쳐버릴까 고민중. 농담이고 아 ㅠㅠㅠㅠㅠㅠ 슬퍼 내 텅텅빈 통장아..

만화든 소설이든 두께가 얇든 두껍든 무조건 종이책으로 보는게 더 좋은데 방에 공간이 없다는게 슬프다..

얘들아 좋아하는 웹소설 말하는 스레 있어?? 서치해도 잘 안보여서.. 추천 스레같은거나.. 비엘이나 로판이나 남성향판소같은 특정 장르만 나오는 스레말고 통합스레

웹소설이든 그냥 소설이든 뭐든 다 좋으니까 혹시 여주가 의도치 않게 남주 약점? 숨기는 부분? 그걸 보게 되고 모르는 척 하려 했으나 남주가 불안해서 결국 여주 곁에서 지켜보는 그런 비슷한 느낌의 로맨스 소설 없을까ㅠㅠㅠㅠ

몬테크리스토 먹으면서 몽테크리스토 백작? 읽고 싶다

혹시 삐야 뜻이 일본어로 술집이라는 뜻이야? 책 읽는데 검색해도 안나와서..

>>420 대충 ~집 은 맞는 것 같은데 ~야가 ~집, ~가게 같은 거라

책 읽는 속도가 다들 어때? 난 두시간에 300쪽 정도는 가볍게 읽는데 주변에서 신기해하더라 아까 내가 읽은 단편 소설... 30쪽도 안되는데 거의 아버지께서 30분 동안 잡고 계시는거 보니까 내가 너무 빠른가?

>>420 그냥 선술집 느낌으로 읽으면 돼

여기엔 일본소설 좋아하는 사람이 많은듯.....외롭다

>>425 일본 추리소설이 가볍게 읽기 쉬우니까 선호도도 높은듯. 난 서양소설도 좋다 ㅋㅋ

애들아 책 어디서사야해?? 서점같은데에 팔아? 찾아보니까 서점에 문제집도있던데 거기서 사?

>>427 응 동네 서점 가면 어디든 책이 있을 거야 서점은 책을 파는 곳이니까. 사실 요즘 동네 서점은 문제집 위주로 하는 곳이 대부분이기는 하지만... 아무튼 아무 서점이나 가면 돼

아!! 얘들아 책 추천좀 해주라 내가 책을 진짜 거의안읽다가 이번에 좀 읽으려고하는데 연애같은거나 일본만화같은 주제 같은거 없을까?

전독시 하루만에 30화정도 결제했는데 이러다 한달만에 다보는거 아닐지 불안해진다

얘들아 나 뭐 살지 정해줘!! 이북으로 한 번 읽었지만 종이책으로 소장하고 싶은 책 시리즈 이북으로 나온 적 없고 앞으로도 나올 예정이 없지만 한 번쯤은 읽어보고 싶은 시리즈 두 번 째가 권 수가 훨씬 많아서 사실 가격 차이가 엄청나... ㅠ전자는 한화로 약 4~5만원 정도고 후자는 13~15만원 가까이 하거든... 진짜 거의 3배 차이기는 한데 전자는 아무래도 이미 내용을 다 알고 있다 보니까 어쩌면 좋을지 고민이네...

>>433 개인적으로는 후자 추천! 이북으로 나온 적이 없다는 말은 좋이책으로 출판된 건가? 도서관이나 서점에서 빌려볼 수 있으면 읽고 사면 좋을 텐데. 아니면 전자를 먼저 사고 후자를 도서관에 신청하는 건 어때? 잘하면 도서관에 들여놓을 수도 있고.

>>434 해외 살아서 도서관에 없어... ㅠㅠㅠ 도서관에 있으면 둘 중 하나라도 빌려볼텐데 그럴 수가 없더라... ㅠ 그래도 역시 후자가 조금 더 낫겠지? 고마워!

>>435 너무 부담된다 싶으면 그 책에 대한 리뷰 좀 찾아보고 1권만 맛보기로 사봐. 해외라서 배송비 부담은 들겠지만 후회하는 것보다는 낫지 않을까? 레더의 상황을 잘 모르니깐 뭐라하기 어렵다ㅠㅠ

애너 스웰Anna Sewell Black Beauty 읽어본 사람.. 말이 주인공이라고 해서 보고 싶은데.. 읽을만 해??

한강작가 작품 처음 봤는데 왜 유명한지 알겠다.. 이렇게 집중해서 읽은 책 처음임. 이런 걸 필력이라고 하는 구나

>>437 어떤 책인지 물어봐도 될까? 한강 작가님이 쓰신 '소년이 온다' 안 읽어봤으면 꼭 읽어봐! 5.18 관련된 내용인데 눈물이 펑펑 나와ㅠㅠ

>>439 앵커 잘못단거같아 >>438 소환

>>439 나 채식주의자 읽었었어. 신기하게 마침 서점이어서 레스보고 바로 샀어. 추천해줘서 고마워ㅋㅋ

>>440 앗 실수했네 고마워!

>>441 채식주의자라고 하면 학교에서 읽다가 누가 볼까봐 눈치보면서 읽었던 책이네ㅋㅋㅋㅋ 도서판에 채식주의자 치면 한 스레가 있는데 설명 잘 해놨으니깐 한 번 찾아봐! 내가 채식주의자를 읽은 계기가 된 스레거든. 소년이 온다 읽고 영화 '택시운전사'도 보는 걸 추천! 5.18 관련된 영화야. 봤을지도 모르겠는데 책 읽고 나니깐 이 영화가 떠오르더라고.

>>443 그 스레 봤어ㅋㅋㅋㅋ 읽게 된 계기는 아니지만 해설 되게 잘되어 있더라. 근데 왜 눈치보면서 봤던 거야?

>>444 중간에 크흠하는 장면들이 있었잖아ㅋㅋㅋㅋ 학교에서 몰래 야설 읽는 느낌이었다고!

ㅋㅋㅋㅋㅋㅋ중간에 크흠하는 장면 나도 생각난닼ㅋㅋㅋㅋㅋㅋ

소년이 온다 나도 읽었는데 필력 좋더라 몰입해서 읽었었음

도대체 책 찾아주는 스레엔 어떤 새끼가 있는 거지... 저 책을 다 읽어본 건가... 구글링으로 찾기엔 힘들 것 같던데... 들어갈 때마다 감탄만 하다 나옴

요즘 책 좀 읽어보려고 하는데 e북리더기 살지말지 넘 고민된다... 책을 사자니 집에 자리도 없고 도서관은 너무 멀고...ㅋㅋㅋ 솔직히 굳이?싶긴한데 뭔가 휴대폰으론 딴거 하느라 책을 잘 안 읽게 되서 ㅋㅋㅋㅋㅋㅋ 차라리 집중해서 책만 읽는 기능만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것 같아서 넘 고민됨

>>448 본인이 한번 얘기한적있는데 그냥 검색을 잘하는거랬음.... 써있는내용 토대로 이렇게저렇게 키워드 조합해서 찾아보고 한다던데

>>448 ㅋㅋㅋㅋㅋㅋ나도 감탄하고 나옴

>>449 밀리의 서재는 어때?

총균쇠 많이 어려워? 중학생이고 같은반 애가 읽길래 읽어보고싶어서

책 읽는 사람들은 보통 새 책 첫페이지 들어갈때부터 두근두근 한다던데 그거 진짜냐 난 오히려 첫 페이지 읽기 시작하면 갑자기 현실과 단절되는 느낌?내가 모르는 어떤 상황이 시작되는거같아서.... 순간적으로 내가 이걸 왜 봐야하지 재미없다 이런 생각 들어서 책 자꾸 안읽게되는거같음 물론 그 순간을 이겨내고 한 중반부쯤?가면 진짜 재밌는책이면 미친듯이 몰입해서 하루죙일 읽어버리는 경우도 있고... 중반부까지 가서도 노잼이면 걍 던지는데 읽은게 아까워서 꾸역꾸역 읽기도 하고

>>456 내 경우에는... 현실과 단절되는 건 맞음. 어떠한 세계에 관찰자 시점으로 파견되는 기분임. 이미 시작된 이야기는 어떤 급박한 이유가 있는게 아니면 절대 안멈추고 쭉 읽음. 이야기의 흥미도와는 별개로 '내가 겪고(관찰하고) 있는 일'이기 때문에 멈출 수 가 없는거임 유체이탈해서 활자 사이를 돌아다니는 기분이라고 하면 맞으려나. 보통은 스릴러나 추리만 읽어서 더 그런 것도 있는 듯 하긴 해

>>453 노잼인 사람에게는 노잼이겠지만, 학술적인 내용에 흥미 있으면 나름 재밌음. 읽어보고 싶으면 읽는 것도 좋음. 어려울 것 같다고 거르는게 반복되면 독서 스펙트럼이 굉장히 한정될 수 있음.

도서판 리젠 무슨일이야~~~~~~~@!!!!

와~ 얼마전에 산 책 앞부분은 좀 지루해서 꾹참고읽었는데 결국 주인공 자살로 끝나서 너무 허무함~~~~ ㅋㅋ ㅠㅠ 내가이걸보자고꾹참앗냐고~~~짤짤 ㅋㅋ,,,, ㅋㅋ 옛날에는 비극적인 결말도 안싫어했는데 이제 좀 싫은듯 ㅠㅠ

책 안읽은지 며칠째냐......................

데미안 읽을때마다 기빨려...근대 좋아... 말 잘하는 신자한테 1대1로 이야기듣는 기분이아...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급생이란 책에서, 하이토 선생이 아동을 좋아하는데 히로코에게 손을 대지 않은 이유가 뭘까? 그리고 아무것도 안하다 가끔 안았다고 하는데 어머니가 아이를 안는 것 같은 느낌이랬잖아. 그냥 양심하고 싸우느라 그랬다고 하면 안을때 어머니가 아이를 안는 느낌일리도 없고... 혹시 아는 사람있어?

>>462 ㅋㅋㅋㅋㅋㅋㅋ뭔말인지 알아 공감간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샀는데 아직까지도 손을 못 대고 있어..

개꿀잼 책 아는사람.? 그냥 한마디로 개꿀잼!! 막 영화를 책으로 한것같은 느낌 먼지 아니..? 아무튼 개꿀잼 책!!!

20210519_151858.jpg20210519_151858.jpg이걸 어디서 물어봐야하나 하다가 일단 잡담스레에 왔음... 이 주제에 맞는 판 있음 가라쳐주길 바람... 룬의 아이들 윈터러 완전판 사서 신나게 읽다가 경악했어... 129페이지에서부터 페이지가 섞여서 뒷부분 내용이 나오다가 다시 갑자기 앞 내용으로 돌아옴. 섞인 뒷내용 부분도 다시 중복됨. 심지어 갑자기 사라진 129~144p 내용은 아예 페이지가 날아가서 실려있지도 않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판사 파본 많은 거야 알고 있었는데 기껏해야 책 모서리 구겨진 것 정도만 각오하고 있었거든??? 근데 책 페이지가 아예 증발될줄은 몰랐다. 파본사례 검색해봐도 책이 망가진 사례만 나오던데 혹시 다른 사람들도 이런 경우 있어? 설마 이 책 2권이 전부 처음부터 이렇게 나오는 건 아니겠...지...?

>>467 출판사에서 교환안해줘? 그 정도 중대오류면 해줘야 하는거 아닌가?

ㄹㅇ 개꿀잼 책 있어?? 완전 개.꿀.잼.!!!

>>469 치아문단순적소미호? 그거 읽고 있는데 로맨스 좋아하면 추천 여주가 개그 캐임 드라마는 학생 시절이라면 이건 29살 돠서 전여친 전남친으로 재회하는 건데 나는 책 좋아해서 그런지 이거 보고 싶어서 학교에서 잠 자는 쉬는시간 줄이는 중

친구들 카톡 프사 해리포터 배우 되는 거 너무 아는 척하고 싶은데 괜히 말 꺼냈다가 친구는 딱 영화밖에 모르는데 나 혼자 소설 내용 1시간 중얼중얼 거릴까 봐 무서움 친구가 나 질려 하겠지 하지만 내 최애 소설이라고...

여기 레주들 중에 그림책 공모전에 참가해본 레주 있어? 혹시 있다면 응모 과정에서 그림책 사진 찍어서 보내도 돼? 그리고 응모할때 계좌번호 그런거도 적으라고도 해?

애들아...나 노르웨이의 숲 피폐하다고 해서 읽고 있는데 앞부분 읽다가 충격적인 걸 (스포일까봐 못말하겠어) 봐버려서 그 뒤로 집중이ㅓ 안된다,,, 우째야해,,,.? 계속 참고 읽으까..?

1984 읽고 있는데... 아직 중간까지만 읽었는데... 윈스턴 제발 아무 짓도 안하고 줄리아랑 행복한 불륜생활이나 했으면 좋겠음 왜 나는 싸하냐

>>474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475 아 진짜 다 읽고 이 레스 봐서 너무 다행이다 이거 완전 치유물이네 마지막에 그런 일 겪고나서도 여전히 사랑을 하는 윈스턴 보고 개감동먹었잖어 순애 돋는다 돋아 사랑한다도 아니고 사랑했다라잖어 크으~

아니지 사실 1984는 그래요 비엘 소설이었던것임 연상에 음침해서 멀리서만 바라보는 오브라이언 그에게는 7년 전부터 짝사랑하던 상대가 있었으니 바로 윈스턴 스미스였음. 도대체 왜 발목에 혹까지 있는 39살 아재를 좋아하는거냐면 내가 그걸 어떻게 알아 줄리아랑 같은 이유로 좋아했겠지!!! 여튼 좋아하지만 함부로 다가서지 못하던 오브라이언 그런 어느날 맹랑한 기집애 줄리아가 선수를 쳐버리고 캐서린 때와는 다르게 잘 흘러가자 빡돈 집착광공 오브라이언 시키가 결국 둘을 죄다 체포하고 윈스턴을 deep하고 dark한 방에서 어찌저찌 해버려서 자기 걸로 만들어버린 것임 아 진짜 이렇게라도 생각 안 하면 공부 못 할 것 같음 이게 뭐야.... 나 왜 이 소설 반공소설로 배포했는지 알 것 같음 정말... 최고네요...ㅎㅎ

으악 종강하면 책 읽는다 으악악으악

>>477 ㅁㅊ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번에 단테 신곡 700주년 기념 책 나온거 너무 예뻐서 교보문고 가서 바로 질렀다!!

해리포터 영어 원서는 8권 세트로 19800원이고 한국판 전집은 7권까지 20만원 훌쩍 넘는 거 저작권 탓인가? 신기하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23레스 잃어버린 책을 찾는 스레 2 10분 전 new 2285 Hit
도서 2020/09/09 23:43:5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로판 소설 추천해줘! 1시간 전 new 2 Hit
도서 2021/07/24 12:56:34 이름 : ⋆。˚⋆˚✩·。˚
1레스 왕실/황실 등에서의 호칭/법도 등에 대해 알려주는 책이 있을까? 1시간 전 new 7 Hit
도서 2021/07/24 12:17:5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11시간 전 new 7 Hit
도서 2021/07/24 01:02:01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누구 나와 구병모 작가님을 파주실 착한 분 없니? 18시간 전 new 68 Hit
도서 2021/07/18 23:08:03 이름 : 이름없음
30레스 | ᐕ)੭*⁾⁾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챌린지 20시간 전 new 127 Hit
도서 2021/06/11 01:58:58 이름 : 📖 ◆AlCkts64Zha
577레스 딱 한 단어만 쓰면 책 추천해줌. 23시간 전 new 1889 Hit
도서 2020/12/04 19:32:06 이름 : 아이피 자주 바뀜
380레스 가까이 있는 책의 120페이지 6번째 줄을 적어보자 23시간 전 new 2072 Hit
도서 2020/05/19 23:52:47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생각보다 별로였던책있어? 2021.07.23 359 Hit
도서 2021/05/09 22:36:5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생기부에 넣을 독서 추천해줘 2021.07.23 14 Hit
도서 2021/07/23 02:56:02 이름 : 이름없음
312레스 마지막으로 읽은 책의 주인공이 배우자가 되는 스레! 2021.07.23 2407 Hit
도서 2019/09/26 08:14:41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전현직 도서부원들 모여봐!! 2021.07.22 25 Hit
도서 2021/07/22 21:37:1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피폐해지는 책 추천해주라 2021.07.22 24 Hit
도서 2021/07/22 13:13:0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해리포터 결말 나만 마음에 안 들어...????? 2021.07.22 28 Hit
도서 2021/07/22 11:04:2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카카오 웹소 데못죽..... 2021.07.21 25 Hit
도서 2021/07/21 18:54:5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