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대학 다닐 때 집안 사정이나 좀 여러가지로 많이 힘든 시기가 있었음. 이때 우울증이 심해서 하루하루가 무의미하고 너무 힘들어서 자살 생각하고 있었다. 알바도 그만두려고 했는데 사장님이 미안하지만 알바 새로 구할 때까지만 일해주면 안되냐고 해서 결국 예정보다 2주 정도 더 일하게 됐다. 죽기 직전까지 남들한테 폐 끼치기는 싫어서 2주만 더 살다가 죽으려고 했어.

그 당시에는 그렇게까지 친하지는 않은 동아리 선배가 있었음. 아, 전 동아리 선배? 동아리에서 알게 됐지만 나는 얼마 안 하고 금방 나왔었으니까. 아무튼 서로 친한 듯, 안 친한 듯 지냈는데 어쩌다보니 안부인사 겸 만나게 되고 술을 먹으러 가게 됐다.

내가 후배인데도 예의 지켜주신다고 나한테 꼬박꼬박 존대해주던 착한 선배였는데 그 선배랑 술 먹으면서 대화하다 보니까 이런저런 얘기가 자꾸 나오더라. 술 기운이었는지 그 선배 때문이었는지. 뭐 자살 이야기까지는 안 했지만 이러이러해서 힘들다 어쩌다 친하지도 않은 사이에 별 얘길 다 했었지.

선배는 암 말 안 하고 내 얘기 조용히 들어주더라. 내 얘기 다 끝났는데도 그냥 아무 말 안 하더라. 형식적인 위로의 말도 없이 가만히 있더니 대뜸 말하길, "다음주에 나랑 영화나 보러 가요. 돈은 내가 낼게요.". 이런저런 얘기 다 들어준 선배한테 차마 싫다고 못하겠어서 알겠다고 했다.

결국 다음주에 그 선배랑 만나서 영화 보고 밥도 먹었어. 내가 내 몫은 내겠다는데 선배가 뜯어 말려가면서 본인이 내셨고, 헤어지기 전에 웃으면서 또 말하더라. "다음주엔 어디 갈까요." 다음주에 또 만날 생각은 없어서 그냥 벙쪄 있는데 혼자 결정하시더라. "노래방이나 가죠."

그렇게 그 다음주엔 노래방 가고, 헤어지기 전에 또 다음주 약속 잡고 그랬다. 둘째주엔 그 선배가 나한테 말도 놓을 정도로 조금 더 편해졌다. 헤어지면서 또 아무렇지도 않게 다음주 약속 잡길래 나는 알겠다고 하면서 죽으려던 걸 조금 미뤘다.

그렇게 난 내 계획을 미루고, 그러면 선배는 또 다음주 약속을 잡고, 그러면 난 또 내 계획을 미루고, 그러면 선배는 또 다음주 약속을 잡고. 그렇게 거진 3개월 정도는 매주에 한 번씩 선배랑 만나서 놀았던 거 같네. 처음엔 아무 생각 없었는데 3개월 쯤 지나니까 그제서야 좀 알겠더라고. 이 선배가 나 살려준 거. 나 못 죽게 잡아주고 있던 거.

그래서 선배 자취방 가서 또 술 먹으면서 울고 사실 3개월 전에 선배랑 만났을 때, 그때 죽을 계획 세우고 있었다고, 선배 덕에 아직 안 죽고 살아있다고. 뭐가 그리 서러웠는지 그냥 펑펑 울었다. 친하지도 않은 후배 도와준답시고 황금 같은 주말을 매주 반납해가면서 나랑 놀아준 게 너무 고마워서 이젠 죽지도 못하겠다고 농담 따먹기나 했던 것 같네.

고맙다, 미안하다, 온갖 말을 두서 없이 다 내뱉는데, 선배는 또 3개월 전의 그때처럼 암 말 없이 내 말 가만히 들어주더라. 그러더니 거의 동문서답 수준으로 대답하더라고. 다음주엔 뭐 할까. 뭐 하고 싶어. 그래서 가만 생각해보니까 아무것도 안 떠오르더라? 하고 싶은 게 없더라. 내가 대답 못하니까 선배가 다음주까지 뭐 하고 싶은지 정해오래. 그땐 자기는 아무것도 안 하고 내가 하자는대로 따라다닐 거라고, 그러니까 계획 잘 세우라고.

잘 생각해보니까 하고 싶은 게임이 있어서 선배랑 같이 피씨방 갔다. 그랬다가 읽고 싶은 책이 있어서 도서관 가고. 그러고는 부르고 싶은 노래가 생겨서 노래방에 가고. 그렇게 하루 동안 내가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노는데 기분이 말도 안 되게 좋더라고.

학기 끝날 때까지 잠만 아등바등 버티다가 휴학 신청 때리고 잠시 쉬면서 내가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지냈다. 휴학하고 나서도 그 선배랑 자주 연락하고, 만나고 그랬어. 처음엔 그냥 나 살려준 사람이니까 고마운 마음만 있었는데 가면 갈수록 좋아서 어쩔 줄을 모르게 된다.

장난처럼 좋아한다고 하면 나도 좋아한다고 웃어주는 모습이 너무 예뻐 보이면서도 씁쓸하더라. 저 선배는 나를 그런 의미로 좋아하는 건 아니겠구나, 싶어서. 안 그래도 갚아야 할 게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점점 욕심만 늘어나네.

하.... 나도 지금 애인이 나 살려줘서 사귀게 된 케이스라 진짜 공감간다 선배 한 번 떠보는건 어떨까? 어떻게 생각하는지 헤테로라면 혼자 마음 정리하고 깔끔히 접거나 정리 다 된 후에 살려줘서 고맙다고 그래서 좋아했었다고 말해봐도 좋고 아니라면... 혹시 모르지?

날 살려준 고마운 사람, 그래서 더 잃기 싫은 사람... 진짜 너무 공감가

와.. 영화같아 넘 따뜻하고 몽글몽글하게 설렌다ㅜㅜ

>>14 >>15 너무 고마워서 좋아하고, 고마운만큼 좋아하기가 미안하더라. 뭔가 모순인 것 같긴 하지만. 나도 떠볼까 싶긴 했는데...... 이런 쪽으로 경험이 없어서 모르겠더라. 가능성이 있다고 쳐도 나 같은 놈이 고백이니 짝사랑이니 괜찮을지 모르겠고.

>>19 이미 어느정도 마음 있는거 같은데 본인 마음에 충실해봐!!

근데 우선 퀴어 프렌들린지 확인하자 착한 사람과 퀴어 프렌들리는 별개더라

선배가 너무 고마운 사람이네!!마음 한번 확인해보고 그때는 사귈지, 친하게 지낼지 결정해!!

>>21 맞아 이게 제일 우선이다!

>>20 >>21 >>22 >>23 그러네..... 다음에 기회되면 퀴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라도 은근슬쩍 떠봐야겠다. 만약 아니라면 빠르게 마음 접어야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87레스 👩‍🏫 선생님 짝사랑 스레 2판 🧑‍🏫 3분 전 new 2961 Hit
퀴어 2021/06/30 16:28:37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바인줄 알앗는데 사실 레즈엿던,,, 그런 사람 있니??? 22분 전 new 162 Hit
퀴어 2021/07/28 01:26:2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동성애에 대해 이해 찬성 반대 옳고 그름 32분 전 new 73 Hit
퀴어 2021/07/28 11:07:55 이름 : 이름없음
96레스 엄마만 두명입니다 1시간 전 new 2238 Hit
퀴어 2019/03/25 05:50:3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짝녀가 자꾸 읽씹해.!.!.!!!!..!! 2시간 전 new 318 Hit
퀴어 2021/07/27 02:36:12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마음없는 사람끼리 2시간 전 new 486 Hit
퀴어 2021/07/27 05:05:18 이름 : 이름없음
414레스 (나 레주쓰 26살 모쏠인디) SSIBAL 오늘로 9일째 3판 2시간 전 new 1280 Hit
퀴어 2021/07/14 02:53:0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 2시간 전 new 94 Hit
퀴어 2021/07/28 03:15:23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다수 레즈바이들이 좋아할상인데 너네취향이 아니면 어때 2시간 전 new 343 Hit
퀴어 2021/07/26 23:32:44 이름 : 이름없음
27레스 레통령 월드컵 해보구가 5시간 전 new 520 Hit
퀴어 2021/07/25 00:50:5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여자친구가 옾챗에서 퀴어지인 만드는 거 5시간 전 new 90 Hit
퀴어 2021/07/28 03:55:31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미자랑 성인 연애 5시간 전 new 158 Hit
퀴어 2021/07/28 01:03:2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5시간 전 new 35 Hit
퀴어 2021/07/28 05:14: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오랜만에 들어오네 9시간 전 new 62 Hit
퀴어 2021/07/28 04:13:08 이름 : 이름없음
35레스 짝사랑 포기한 계기 말하고 갈래? 10시간 전 new 1205 Hit
퀴어 2021/04/29 22:15:4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