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난하게 살아가고 있음에도, 나름 열심히 달려온 인생이라 생각함에도 여전히 힘들고 후회스러운건 왜 때문인지. 내일을 기대함에 의해 내일의 난 더욱 더 고통 속에 살아갈 것만 같다. 기대감이 없으면 후회스러움 또한 없지 않을까 생각해보았지만 목표조차 만들지 않고 살아가기엔 내가 너무 한심해보인다. 항상 행복만 할 수는 없단걸 알기에, 우울한 날들이 있을 수도 있다고 날 다독이기에 난 내일을 하루 더 살아가보기로 한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루를 더 씩씩하게 살아가 버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생각뿐일지는 몰라도 이렇게라도 생각해야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 힘들더라도 조금만 버텨내며 살다보면 내가 노력한 만큼 무언가 돌아오겠지. 어짜피 후회 없는 선택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 당시 최선이라 생각했던 선택조차 후회가 따른다. 나 역시 그렇고, 이 글을 읽는 누군가 또한 그렇겠지. 하지만 그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사실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나와 같은 처지인 누군가가 이 글을 읽었을 때 혼자가 아니란걸 알았으면 좋겠어서다. 혼자란 생각이 드는 그 순간 꽤나 두렵고 불안할테니, 그러지 않아도 괜찮다고 다독여 주고 싶다. 나도 여전히 힘들고 지치지만 나같은 사람이 또 있다면 나보다는 조금 더 평안하게 오늘 밤을 보냈으면 싶다. 공부만 지독하게 고집하며 살아온 나는 여전히 내일도, 모레도 공부를 하고 있을 것이다. 미래의 내가 지금의 날 보며 후회를 할까 칭찬을 할까 궁금하다. 하지만 내가 항상 목표로 두는 것은; 미래의 내가 지금의 날 돌아보았을 때 후회 없는 것. 후회하기엔 너무 열심히 살아왔다. 이 글을 읽는 너 또한 열심히 살아왔음을 난 안다. 매일 달리기만 하면서 살아갈 수는 없다. 넘어지면 그 곳에 잠시 앉아 쉬어가는 것 또한 중요하고 가끔은 천천히 걸어가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조금 쉬어가면 좀 어떤가. 어짜피 한번 사는 인생, 그리고 나의 인생, 너의 인생이다. 그 누구도 대신 살아줄 수 없기에 특별하다. 그렇기에 우리 조금만 버텨보자. 혼자가 아니니까 두려워하지 말고 외로워하지 말자, 내가 있다. 난 너를 모르고 넌 나를 모르지만 그렇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의리가 형성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저 이 글을 읽었을 때 조금의 편안함이 감돌길 바란다. 너와 같은 생각을 누군가 또 하고 있다는 것. 우울함과 무기력함이 이상한게 아니란 것. 누구나 느낄 수 있고 괜찮지 않아도 괜찮다는 것. 오늘 하루도 수고했다 나 자신, 그리고 너.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0레스 지극히 내 기준 우울증환자로서 가장 듣기 싫은 말은 8분 전 new 227 Hit
하소연 2021/07/28 05:57:35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나 수유동 악마 피해잔데 31분 전 new 29 Hit
하소연 2021/08/02 06:07:26 이름 : 이름없음
367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3🗑🗑 4시간 전 new 1375 Hit
하소연 2021/06/03 21:21:37 이름 : 이름없음
340레스 우리 비밀털어놓고가자 4시간 전 new 3176 Hit
하소연 2018/08/14 15:05:22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아빠가 나보고 술집여자같대 7시간 전 new 248 Hit
하소연 2021/07/24 21:11:4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부모님 과보호.. 7시간 전 new 12 Hit
하소연 2021/08/02 04:02:5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제발 아무것도모르면서 멋대로 판단하지마 8시간 전 new 23 Hit
하소연 2021/08/02 01:20:48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답답해서 주절주절 털어놓는 스레 9시간 전 new 305 Hit
하소연 2021/01/21 01:01:3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MBTI테스트해보다가 3시간동안 혼난 썰푼다 9시간 전 new 51 Hit
하소연 2021/08/01 17:31:12 이름 : 이름없음
33레스 여기에 하소연하면 내가 긍정적으로 답할게 10시간 전 new 97 Hit
하소연 2021/07/29 18:17:0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10시간 전 new 12 Hit
하소연 2021/08/02 00:32:2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학교 태블릿 10시간 전 new 36 Hit
하소연 2021/08/01 00:22:35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누구라도 좋으니까 무슨 말이라도 해줘 10시간 전 new 158 Hit
하소연 2021/07/27 18:39:3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는 언제쯤 행복해질까 11시간 전 new 17 Hit
하소연 2021/08/01 20:47:43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죽이랑 미역국 먹고 싶다 13시간 전 new 33 Hit
하소연 2021/08/01 08:32:5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