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가는 일을 반복해야 해 ‼️경고‼️ 단간 단나더 슈단나더 스포랑 스포성 추측 있을 유 주의요망 바람니다 20살 뭐시기 대학 뭐시기 학과 새내기 오즈의 일상 6탄 겉잼민속잼민입맛잼민취향잼민 평소엔 얌전한데 가끔 훼까닥 할 수도 있어요

접혀랏 과소비를 하고 로어가 될 거야 뀨우 뀨우 뀨잉♡ 이전레스 : >>598 >>599 >>600 >>601

약 한 달 전에 잡았던 저녁약속이 내일 있었다는 것을 지금에서야 알아버렸는데!!! 어제 겹약속을 잡아버릴 뻔 햇음;; 휴다행쓰

>>602 로어충은 정말로 스레딕을 접었을까 그래도 네가 점충보단 나았어 약간은... 귀여웠을지도

>>604 사실 요즘은 화력이 부족해서 접히기가 쉽지 않...지 😭

쓰발 ㅏㅇ했다 과제 내일까지야 오늘 밤샘파티 유후~ 믹스커피와 춤을 출 거야~

비문학도 이북 내줘 흐에에에엥 지금 종이책을 배송시킬 수는 없자나여!!!!

>>610 레포트..ㅋㅋㅋㅋㅋㅋㅋㅋ 주제 간지난다.. 날씨 더운데 화이팅!!

오늘의 선곡: 쿠와쿠와앜쿠와쿠와앜(That is How I Roll!) 주의! 오닥구 노래임 사실은 체리밤을 더 좋아함

오늘 약속 있었던 거 잘 만나서 끝내고왔음 아 재밌고 행복했다 하지만 렌즈 너무 오래껴서 머리이픔 가자마자 빼야지 내가 방학 때는 꼭 눈 수술 해야겠어

다 놀았니? 이제 과제를 하자 12시 정각 땡 제출이 아니어서 다행이다...

C6BF42A3-E6AF-41F8-A3B3-81D3D71B69FA.jpeg.jpg자취생 과제하다가 개같이 일주일만에 벌레 신고식 거하게 치뤘습니다 (흥분했던 상태의 욕설 필터링) 하지만 정확한 조준과 발사로 키보드 사이로 f킬라가 흘러가는 건 막았습니다 진짜 내 인생 최대의 공포영화였다 반전의 반전의 반전 스토리가 있었는데 지금 당장 과제해야돼서 내일 시간나면 쓸게요 여튼 승전보는 내가 울림 꽁지가 하얗고 까맣고 하얗고 진짜 개징그러웠는데 차마 사진으로 남기진 못하겠어서 치우고 난 후의 사진만 올려드림니다

오트밀을 먹으며 실시간으로 불행해지고 있는 나 자아정체성에 혼란이 온다 나는 인간인가? 꿀꿀이인가? 1.8kg에 한숨짓는다...

나~는 행복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나아는 행복핮나다 정말정말행족합니다

다이어트? 그게 뭐죠? 식단관리는 진로로 대체되었습니다

나 오늘 맥주 처음 마셔보는데 소주가 훨씬 맛있더라 진로가짱~~^^

뭐임 진짜 대학교 근처에 사이비가 많긴 많나봐 나보고 필리테스??? 는 처음본다고 뭐 갑자기 어디 가서 얘기 좀 하자는 거임 예?? 필라테스요? 했더니 필리테스라 한 다음 뭐 유퀴즈처럼 프리토킹 하는 거라 하던데 걍 친구집 지금 놀러가는 거라 좀 바빠서요~하고 갔음

이잉 양치질 하고 시퍼요 하지만 양치질뿐만 아니라 씻어야 한다는 거 그건 귀차낭

>>617 귀찮아졋음 3줄 아닌 3줄요약 천장에 벌레가 에프킬라를 직격으로 맞았는데 떨어졌다 근데 떨어진 장소가 하필 박스더미의 무덤이었고 벌레시체는 실종되었다 알고보니 벌레는 살아있었다!!! 내 컴퓨터 화면과 자판의 사이에 딱 끼어서 우자자작 벌레날개소리를 내면서...

>>619 이거 조금 먹었던 거 빼고 어제 밤부터 빈속이었는데 걍 쐬주 마심... 배부름 그리고 동기들 중에 묘한 분위기가 흐르는 두 명이 있는 것 같음......

>>626 하지만 안 먹은거 아무 의미도 없었죠? 당신의 부족한 열량 알코올로 대체되었다~~~ 자네 요요 좋아하는가? 근데 내가 쨈민이 시절에 한 요요하긴 했는데 브레이크 요요 사고 싶어서 돈 모으고...

Snedronningen 스네드로닝겐? 옷장과 로쿰(=터키쉬 딜라이트) 뭐요? 에드먼드가 정치인이 되었다구요?? 피터랑 수잔이 사귀었었다고요? 예...? 내 맘 속에선 영원한 나의 오빠 언니였는데!

아무튼 나니아만 생각하면 눈물이 나옴 왜냐 너무 좋아서... 숨바꼭질을 할 때면 옷장 대신 할머니 댁 자개장에 숨고는 했었지 신문지가 바닥에 깔려있던 자개장에선 늘 좀약 냄새가 났어... 그리고 벽은 확실히 막혀있었지😔

2022.05.21 Q. 자기 이름을 한자로 풀이했을 때 무슨 의미인가요? 처음으로 빛나라

내가 요즘 참 바쁘다 으이잉

큰 거 하나 해치움 휴 힘들엇따 하지만 머 재밌었고 뿌듯했고 행복했고 내 몸은 허리 아래로 녹초가 되었고

근데 이제 더 큰 거 하나 남음 큰 거 온다...... 겁나큰거옴다............

애니 고수 친구한테 대딩이들의 필독 애니 고전명작 10선 족보 받음 시험 끝나고 할 게 참 많죠? 근데 시험 전에 할 게 더 많죠? 네~

iPhone 음성인식으로 타자 치니까 개 편하다 지금 음성인식으로 하고 있음 예 의 의 의 의 예

소니 일단 아프지도 않고 근데 조금 이상하게 처지긴 한데 응 알아서 알아 들어 주세요 으니 아니라 응 이라고 한 거임 응이 아니라 음 이라고 한 거임

오늘의 뉴스 뉴스 pic 뉴스 pic 빅빅 뉴스 the 뉴스 big 뉴스 그래 엔터 써브웨이 주문 의 성공 주문해 주문해 주문해 주문 의 성공했다고 주문 의 의 의 의 말고 의 이 자식아 의 말고 의 의 왜 말귀를 못 알아 처 먹나 후임 말고 애라고 그래 아니 오이에 라고오이에 어이 빼라고 빼라고 빼라고 해 내가 언제빼라고 했어 보내라고 했지 내라고 했다고 이영애 라고 했다고 이 의 말고 의 라고 아우 아우 그냥 쓰지 말아야겠다

에 라고 했다고... 주문에 성공했다고.................

내가 제일 좋아하던 패밀리 레스토랑은 토마토 아저씨였어... 이제는 없어... 어째서?ㅠㅠ

제로콜라 최고 액상과당 최고 << 원래 탄산음료 불호였던 사람

스파이패밀리 짱귀 추천함니다 아빠가 잘생기고 귀엽고 엄마가 예쁘고 귀엽고 아냐가 짱짱짱짱 귀여워요 근데 지금보지는 말고 나중에 한꺼번에 몰아보는 걸 추천... 다음편 내놓으라 이말이야

꿀팁...? 드럼 세탁기 문이 안 열릴 때 손잡이 부분을 주먹쥐고 살짝 빡빡빡 치기 문이 열립니다 따란

스트레스에 잠시 미쳤었군 아 무일도 없어 ㅆ다

이브의 경고 그리고 그냥 경고

악법도 법이고 위선도 선이고 나락도 락이라면 인간 쓰레기도 인간이 아닌 쓰레기인가 봅니다.

>>650 뒤에 있는 단어가 본질이라는 거지? 그럼 인간쓰레기 말고 쓰레기인간은 어떨까?

🙏🙋‍♀️👍👏🙌 인스타 재질의 이모지 내가 절대 쓰지 않는... 일부러 안 쓰는 건 아닌데 쓰는 타이밍을 모르겠다 근데 의식하고 일부러 쓰는 것도 웃기지 않니?

>>651 그거 굉장히 철학적이네 햄 샌드위치와 샌드위치 햄 같은걸... 하지만 둘 다 맛있지 그러니 둘 다 더러운 건 변하지 않는 걸까~~

그러고보니 파이게임 어떻게 끝난거지 암실에서 하차함 참 오래도 버텼죠?

지금은 뭐 그냥 밈 그 자체가 되어버렸지만 난 사실 껍질-미리 깐 달걀을 보고 충격을 받았었다 그리고 어제 분리수거를 하면서 다시금 그 주제를 떠올렸다... 마참내!

안 됐나 봅니다 ㅋㅋ 쫄튀 ㅇ.ㅇ 호!

요즘 왜 카페에서 자꾸 호랑수월가 틀어주나 했더니 차트인 한 거였음? 도대체 왜? ㅇㄴ 노래는 좋은 거 맞는데 나 상록수 팬임;; 근데 왜? 뜬금없이...?

도대체 내가 잘 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걸까 사진으로는 잘 티가 안 나네

킨조가 나오자마자 바로 빵긋 웃는 그... 위태로운 상황에서 가장 먼저 킨조를 떠올리는 그... 그는 사실 누구보다도 킨조를 사랑하는게 아닐까? 아님말고 ㅋㅋ

근데 제라스서폿 나올 때마다 왜 반응이 에에에엥? 제라스 서폿? 인거지/ 딜포터가 너무 싫은 건가 아님 롤린이? 딴 건 몰라도 제라스서폿은 좀 역사가 있지 않나

다이어트할때 누가 먹방보래 누가 대리만족 된대 타꼬야끼... 하나만 사주세요 타꼬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애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낔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끼타코야까타코야끼타코야기타코야끼타코야끼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핫도그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튼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탄수화물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고기화려한치킨이내혀를감싸네에에에시간이멈추길기도해벗암낫가ㅓ나크라이예에에에문닫은요기요배민어플보면서머근ㅇ상상하염없이계속하도있음

>>661 참참참참참을게요 자취방에 체중계없어서 얼마나 빠졌는지도 모름 ㅋㅋ 대충 눈바디로는 확실히 빠지긴 했는데 모르겠다 지금 내 위장이 울부짖고 있어 크아아아아아아아앙

머야 치마입었는데 무릎 요모양요꼴인지 지금 알앗음;; 롱 스커트긴 하지만 앞이 조금 트여서 살짝 보였을지도 크기는 손가락 세 개 딱 붙인 크기... 사진보다 더 보랏빛임니다 일부러 쪼금 흐릿하게 찍음

교수님과의 면담 완료~~ 오늘 하면서 느낀 건 징짜 교수님들의 시선에서 바라본 우리는 한낱 개미보다도 작은 존재들... 응애 나 아가 학부생 대학원 그런 거 몰?루

>>661 악깡버했더니 잠잠해짐 해치웠나?

>>665 잠잠해졌지만... 이따 교수님과 함께하는 즐거운 저녁약속이 기다리고 있숴요...^^ 일대일은 아님 당연히도 근데 교수님 앞에서 깨작깨작 할 순 없자나? 어캄 오늘 든든히 먹고 내일 위장을 말려볼까? 하........................ 이번주 주말에는 꼬옥 위장 기름범벅 기원

자취에서 살아남기-음식편 자취를 하다보면 정말 식비가 만만치 않아요! 저같은 경우에는 진ㅇ짜 식비로 한 달 생활비의 70% 이상을 다 쓰는데요! 이럼 어떡하면 좋을까요?? 정답!!!! 본가에서 약탈 경제를 실천하세요 이번 주에 가면 약탈해올 것 소금 설탕 등 각종 조미료 멀티탭 충전기 매직스펀지 각종 반찬 스팸 참치통조람 견과류

E1928C80-9F7B-41F3-9EB4-82636EC8DC68.jpeg.jpg어제 저녁인데 먹으면서 진짜 행복했었어... 케찹 짱 사실 케찹도 다이어트에 거시기하긴 한데 맛있으니까 됐음 ㅎㅎ

이 일기 쓴 지도 벌써 4달? 흠 유난히 속도가 느린걸 근데 매일매일이 비슷비슷한 하루여서 딱히 쓸 말이 없긴 해 아니 사실 쓸 말이 있긴 한데 일기 쓸 땐 까먹어버림 ㅎ 나중에 생각나서 며칠 전에 이런 일이 있었다 하는 것도 쪼까 요상한 느낌이어서리 머라 해야할까 음 그래도 빨리빨리 쓰도록 노력해보겠어요 근데 뭔가 계속 갱신돼서 내 일기스레가 계속 상단에 있는 것도 눈치보인다고 해야하나 그래서 전 레스들 수정해서 내용 추가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것 때문에 레스가 늦게 채워지는 건가~~~?? 하지만 스탑 걸기는 싫어~~~ 전에도 말했ㅈ만 난 스탑걸고 쓸 바엔 콩순이 비밀 일기장에 일기를 적겠어 나는 소소한 관종이니까 ㅇ.<.....?? 봐봐 이것도 좀 쓸데없이 장문이야 사실 장문 레스 별로 안 좋아하는데 스크롤 내리기 커찮음 밑에 도구바?라 해야하나 암튼 말풍선 표시 누르면 쑥 내려가긴 하지만 보통 내가 전에 뭔 말 썼더라 읽어보면서 내려가서 그럼... 음 무슨 말로 레스를 끝내야 할 지 모르겠다 어 레스 끝!

>>666 ㅈㄷㄸ 삼겹살 집에 데려가심 안 먹을 수는 없잖아? 술을 시키심 안 마실 수는 없자나? 결론: ㅈ됨
스크랩하기
590레스 히키코모리의 생존기 2분 전 new 663 Hit
일기 2022/01/18 19:14:52 이름 : 모리
429레스 제목없음 11분 전 new 911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284레스 부술 수 없다면 가져버리겠어 16분 전 new 1261 Hit
일기 2022/01/29 13:03:15 이름 : 에코
670레스 » 어디서부터 망한지를 몰라 18분 전 new 1428 Hit
일기 2022/01/28 20:32:54 이름 : 오즈
487레스 🌊정류 일지🌊: 카페인은 흑마법이다 22분 전 new 1412 Hit
일기 2022/03/15 01:33:40 이름 : 파도
675레스 묻어가는 일기장 24분 전 new 810 Hit
일기 2022/02/27 05:00:45 이름 : 이름없음
385레스 회계직 신입 울새 입니다 안녕하세요 51분 전 new 671 Hit
일기 2022/03/05 03:42:05 이름 : 울새
126레스 해 뜨는 것이 황홀이고 53분 전 new 277 Hit
일기 2022/04/24 13:04:10 이름 : 이유
39레스 사랑해 베놈 사랑해사랑해사랑해 54분 전 new 175 Hit
일기 2022/01/21 08:25:07 이름 : •-•
509레스 赤の、 58분 전 new 1782 Hit
일기 2021/03/08 05:22:39 이름 : 빨강 ◆4NyY7cHBgnP
651레스 NEVER THE LESS, 그럼에도 불구하고 1시간 전 new 949 Hit
일기 2022/04/08 00:48:07 이름 : 꽃이 핀 산하엽
174레스 그냥 잡소리 1시간 전 new 215 Hit
일기 2022/05/07 16:20:26 이름 : 이름없음
197레스 낭만의 추상적 도입부 1시간 전 new 232 Hit
일기 2022/04/02 23:20:13 이름 :
55레스 너는 나를 살게 하는 빛 1시간 전 new 192 Hit
일기 2022/05/11 10:48:14 이름 : 하얀
610레스 난 도대체 뭐하는 놈이냐 1시간 전 new 630 Hit
일기 2022/04/27 00:10:0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