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간단하게 꾸준히 써보도록 할께

음 아침이니까 쓸얘기가 없네 그냥 어제도 하루종일 자면서 누워있었어 지금도 누워있고.. 누워있기만하네 뭐하는거지ㅋㅋㅋㅋ

아 어제 약받으러 엄마랑 같이 병원갔었어 역시 엄마랑 같이 가지말았어야 했는데.. 아빠는 무슨약을 먹이냐고 그러더라 엄마는 내탓하고 그러고 아 진짜 괴로워

아니나다를까 방금 엄마한테 혼났어 ㅋㅋㅋ 웃고싶은데 울기만하네

안녕 나도 정신과 다니고 있는 환자야 제목보고 이끌려온 뻐꾸기지 음 병원 꾸준히 가고 약 잘 먹는것만 해도 정말 잘하는 일이고 그 누구도 너한테 뭐라고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 언젠가는 꼭 나아서 약 안먹고도 잘 지낼 수 있는 날이 올거야 그때까지 힘내자!! 일기 계속 써줘 가끔 보러 올게!

>>5 고마워 레더도 잘이겨냈으면 좋겠다 힘내

5월 9일 오늘은 학교에 갔어 4일만이라 긴장되기도 하고 정말 가기싫더라 근데 학교엔 날 살수있게 해주는 사람이 몇명 있어서 죽을만큼 싫진 않았어 잠이 많아져서 수업할때 자버렸어 학원에서도 자고.. 학원끝나고 상담가서 이런저런 얘기했어 저녁은 대충 밑에 분식집에서 라면먹고 집가고있어 힘들다

5월9일 오랜만에 하루가 잘 마무리되나 싶었는데 아니었네. 아까 엄마랑 싸웠어. 엄마생각을 안한다느니 내입만 생각한다느니 어버이날도 안챙겨줬다느니 뭐 이런거. 난 어버이날 정말 싫어해 가족이라고 무조건 챙기는것도 싫고 내부모님한테 선물과편지주는것도 싫어 그래서 안했어 정말 하고싶지않아서. 길거리에 나가면 어디든 카네이션이 있더라. 챙겨주기엔 너무 역겨워서 주기싫었어. 그래서 예전처럼 어린이날때 선물달라고 말하지 않았어.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몰라도 그냥 그말하는거 자체가 너무 울고싶어서.

>>8 안챙겨줘도 돼! 지금은 너만 생각해도 돼! 나중에 훗날에 아주 나중에 가서 그때 좀 생각해보니 나쁘진않았다 싶을때 효도해도 돼 지금 진짜 마음에 안들고 챙겨드리기 싫으면 챙겨주지 마 어린이날엔 맛있는거 사먹고 즐거운거 해 어린이날이 아니더라도 생일같은날은 다른사람보다 너를 먼저 챙겨

>>9 일기보고있었구나 고마워 나를 먼저 챙긴다는게 쉽지 않더라. 자신이 1순위인 사람들보면 부럽고 내가 너무 초라해지더라고. 상담선생님이 나를 생각해주는사람도 많을거라고 했는데 이해가 안갔거든 날 왜 생각해줄까 하고. 근데 레더가 날 기억하고 생각해주니까 너무 고마워.

5월10일 오늘은 아침도 점심도 안먹었어. 먹은것도 없는데 배불러서 토할것같아서 못먹겠더라. 학원갔다가 미술학원갔다가 9시30분쯤에 집왔어. 음 뭐 특별한일은 자해자국이 많이 간지럽다는거? 또 친구가 사탕준거? 이정도인것같아. 아 그리고 갑자기 아이스크림먹고싶어서 학원가기전에 먹었어. 날씨도 괜찮고 아무것도 안하고 아이스크림먹으니까 나쁘진 않더라고.

5월11일 까먹고 안쓸뻔했네. 오늘도 아침이랑 점심은 굶었어. 부모님이랑 싸운거빼곤 괜찮아 너무 졸리고 피곤했어. 학교에서도 자고 학원에서도 자고 집에서도 자고 하루종일 잠만 자는것같아. 지금도 피곤해서 기절할것같아. 한일도 별로없는데 맨날 뭐가 그렇게 피곤하고 우울하고 죽고싶은지 모르겠어.

5월12일 오늘도 까먹고 안쓸뻔했네.. 지금이라도 쓸께 음 오늘은 꽤 특별한일이 있었어 애인이 생겼거든. 우울증환자한테 애인이라니 안어울린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걘 내가 정신병걸린것도 이해해주고 이상하게 안본애야. 자존감이 많이 떨어져있는데 칭찬해주는 좋은애거든. 아무튼 더 좋게 발전해나갔으면 좋겠다.

5월13일 오늘은 제주도로 여행왔어 비바람이 불어서 춥긴 하더라. 오랜만에 학교랑 학원안가니까 조금 살것같았다가 쉬지않고 움직이는 일정때문에 너무 힘들었어. 가족여행으로 간거였어. 별로 가고싶진않았는데 어쩔수없이 갔지.. 자해자국때문에 목욕은 안하고 나만 샤워했어. 이상하게 보더라. 그래도 이젠 익숙한시선이라 괜찮아.

>>13 축하해! 누군가 너를 사랑해준다는건 정말 좋은 일이야. 이것저것 재밌는것, 즐거운것 많이 해봤으면 좋겠다. 자해하면 아파! 당장엔 아니더라도 점점 줄어들었음 좋겠다 스레주 몸에 상처난다고 생각하면 슬프다 ** 스레딕에서 자해관련 이야기에 예민하니까 조심조심해서 써주라!

>>15 일기 봐줘서 고마워. 자해관련이야기는 최소한으로 써볼께. 축하해줘서 고맙고 슬퍼해줘서 고마워. 그냥 레더한테는 고맙다는말만 많이 해주고싶어.

5월14일 오늘은 아침부터 엄마랑 싸웠어. 예전엔 눈물참을순있었는데 요즘은 무슨소리만 들어도 눈물이 나오더라. 이정도면 충분히 기다려주지않았냐고 소리지르는데 조금은 속상했어. 내가 아침에 늦게 일어났거든. 물론 내잘못이지 근데 내잘못인걸 알아도 속상한건 어쩔수없네. 그래도 항상 같은 상황이라 괜찮았어.

5월 18일 음 일단 3일동안 일기를 쓸 기력도 스레딕 올 여유도 없어서 못왔어. 미안해. 오늘은 학교랑 학원이 좀 늦게 끝났는데 그래서인지 더 힘드네. 저녁대충 먹고 떼우려고. 요즘들어서 밥먹으면 토할것같고 그런데 미쳐버리겠네.

>>18 힘들땐 잠깐잠깐 쉬면서 와! 토끼와 거북이에서도 거북이가 이겼잖아? 느리더라도 길게 수다 떨수있으면 좋겠다

>>19 고마워. 남들은 나한테 항상 빨리 하라고했는데 느려도 괜찮다는 말 너무 오랜만이다. 일기는 그래도 꾸준히 써볼께. 고마워.

5월 19일 오늘은 미술학원에서 세미나했어. 입시이야기라 잘 들어야해서 어떻게든 듣긴 들었어. 음 또 내가 핸드폰시간이 있거든. 자녀앱같은거 깔면 위치추적이랑 핸드폰잠그는거나 톡내용보거나 이런 여러가지 할수있는데 아빠랑언니가 치마 짧게 입고다니면 핸드폰시간 1시간으로 줄인다더라. 진짜 죽고싶었는데 울고싶었는데 참긴했어. 치마짧게 입고다니지도 않았는데 술집여자같은 소리 듣기도 싫고.. 오늘도 별일 없었네. 참고로 핸드폰잠긴시간에는 멀티테스킹으로 몰래 해서 일기라도 쓰는중이야.

5월 20일 오늘은 금요일이네. 내일이 주말이라니 좋다. 내일은 병원가서 약을 받아오려고해. 일찍 일어나야해서 오늘은 평소보다 일찍 자려고. 일요일엔 친구들이랑 놀기로 했고.. 주말이라도 쉬는날이 없네. 힘들다. 갑자기 든 생각인데 난 정말 우울증이 있는게 억울해. 교회도 잘 다녔고 특별히 나쁜짓도 안했고 아무것도 안했는데 이러고 있는게 진짜 억울하다. 나도 평범한애들처럼 웃으면서 있고싶어.

>>22 지금 힘들어도 나중엔 지금 힘든만큼 더웃게될거야 내가 그렇게 될거라고, 믿어줄게

>>23 응원해줘서 고마워.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

5월21일 오늘은 좀 놀란일이 있었어. 내가 더 심각해진다면 입원할수도 있다더라. 그정도로 우울증이 악화될줄은 몰랐는데. 그리고 오늘은 이해가 안되는일이 있었어. 엄마가 나를 불렀는데 왜안오냐고 짜증을 내더라고. 왜라고 대답하지말래. 아 그냥 죽고싶어. 아빠는 그걸 또 혼내더라. 진짜 그냥 더 생각하지도 못하고 그만 끝내고싶어.
스크랩하기
49레스 숨 참고 한강 다이브 2분 전 new 253 Hit
일기 2022/05/11 12:43:57 이름 : 산호
448레스 좋아해 10분 전 new 496 Hit
일기 2022/05/08 13:13:39 이름 : 광대
790레스 ㄴ?ㅑㅋ 공주님 10분 전 new 667 Hit
일기 2022/05/03 04:45:23 이름 : 이름없음
906레스 내가 듣고 싶었던 말 10분 전 new 1539 Hit
일기 2019/12/12 21:43:04 이름 : ◆bg5hxWmNy1C
175레스 언젠가는 나아지겠지 11분 전 new 368 Hit
일기 2021/12/14 21:11:34 이름 : ◆a4Lf83Ci8rt
223레스 TMI 와랄라 대학 일기❗️ 16분 전 new 469 Hit
일기 2022/03/13 00:30:35 이름 : 햄찌
409레스 제목 20분 전 new 889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144레스 조심스레 안았던 설레임은 이내 부서지고 28분 전 new 424 Hit
일기 2022/04/07 23:51:46 이름 :
938레스 호흡 36분 전 new 872 Hit
일기 2022/04/15 10:46:14 이름 : 이름없음
619레스 어릴 적 얻지 못 해 울곤 한 사탕 하나 43분 전 new 1341 Hit
일기 2022/02/27 13:19:34 이름 : ◆ctxTO2lijeK
641레스 나는 언제나 출출해 2 48분 전 new 493 Hit
일기 2020/09/14 20:51:58 이름 : ◆AmJU2K3RBcL
538레스 나 탈가정 선언 51분 전 new 667 Hit
일기 2022/04/17 15:03:12 이름 : ◆xwtzak04E3y
541레스 🌍지구 표류기🪐__너저분한 마음이 하늘에 떠있어 56분 전 new 1037 Hit
일기 2022/04/10 11:42:01 이름 : ☁️
166레스 6 59분 전 new 494 Hit
일기 2022/03/12 21:13:13 이름 : 이름없음
891레스 일기판 자주보는 스레 적는 뻐꾸기들 1시간 전 new 18268 Hit
일기 2019/10/29 02:52:35 이름 : ◆i2q45fdSIH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