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중국 유학생 된지 좀 됐어. 한 4년 하고 반년 정도? 초등학교는 여기서 졸업하고, 지금 중학생이야. 이건 내가 중학교 1학년 때 있었던 일이야.

내가 국제학교 다녔는데(물론 지금도 다니고 있어.), 중 1 때 친구들이랑 잘 지냈었고, 그 땐 내가 친구가 많았거든? 그래서 무슨 일이 일어났으면 내가 알 수 있었어. 그런데 중국인 애 중에 약간 틱 장애? 있는 것 같이 온몸을 주체를 못할 정도로 부르르 떨었던 애가 있었어. 선생님한테 무슨 병이냐 물어보면 다들 말을 안해주셔서 다들 그 애의 병명을 몰랐지만 그냥 틱 장애인 인가보네. 하고 넘겼어. 근데 우리가 다가가려고 해도 걔가 말을 안하니까 서서히 다들 걔한테 말을 안걸었어. 나도 몇 번 거부당하고 그만 뒀고. 그러던 어느날 그 애가 1교시에 등교를 안하다가 2교시에 강아지를 들고 학교에 온거야. 진짜 새까맣고 엄청 큰 강아지를. 그래서 선생님들이 왜 가져왔냐고 물었어.

얘들아 늦어서 미안해ㅜㅜ 아무래도 중국이다보니까 네트워크 연결이 안되더라고ㅜㅜㅜㅜ 어쨌든 다시 얘기할게!)) 난 걔랑 같은 반이 아니라 그냥 복도에서 지나가다 보는 정도라 걔가 말하는 걸 들은 적이 없었어. 그런데 걔가 이번에 영어 레벨이 올라가면서 내가 있는 반으로 왔어. 그래서 내가 수업시간에 볼 수 있었던 거고. 그래서 난 이번에도 말을 안할 줄 알았어. 나 말고도 다른 애들도 그렇게 생각했을거야. 그런데 걔가 갑자기 울기 시작하는 거야. 난 걔가 표정이 변한 것도 처음 봤었어. 걔가 울면서 자기 아빠가 죽었는데 맡아줄 사람이 없어서 데려왔다고 말했어. 애들도 선생님도 그 말 듣고 다 괜시리 미안하고 더 챙겨줘야지 생각 했었대. 물론 나도 그랬어.

그런데 진짜 뮤지컬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너무 완벽한 타이밍에 어떤 한 중국인 남자가 진짜 화가나서 씨익씨익 거리면서 문을 벌컥 여는 거야. 선생님이랑 애들은 깜짝 놀라서 나가시라고, 외부인은 출입 안된다고 어떻게 들어오셨냐고 물었어. 그런데 그 사람이랑 그 애랑 중국어로 엄청 얘기하면서 그 사람 언성이 높아지니까 그 애가 중국어로 뭐라 한 마디 하고서 그 남자 표정이 싹 굳어서 이번엔 그 남자가 손을 덜덜덜 떠는 거야. 그걸 보고서는 그 애가 귀신이 웃는 것 처럼 진짜 뒤집어지게 웃더니 자기 개 데리고 그냥 집으로 가버렸어. 솔직히 아직도 집으로 갔던건지 아니면 다른 곳으로 간 건지는 잘 모르겠어. 그리고 그 남자는 집으로 돌려보내는 걸로 사건은 일단락 되고 그 반에 있던 애들이 하루만에 다른 애들한테 얘기를 막 해서 전교생까진 아니고 우리 학년? 정도는 다 알게 됐어. 근데 난 그 당시에 중국어를 잘 몰라서 옆에 앉아있던 내 중국인 친구한테 무슨 내용이였냐고 물어봤는데, 알고보니까 그 남자는 그 애의 아빠였대. 그 애가 죽었다고 거짓말을 한거지. 근데 이게 한 두 번이 아니었나봐. 아빠가 와서는 "이번엔 날 뭘로 만들었어? 식중독? 장염?"이라고 했대, 근데 그 애가 "음....이번엔 비행기 추락."이라고 말해서 그 남자가 벌벌 떨었다는 거야.

>>8 와뭐야 무서워;;산사람을 왜그러냐 ㅂㄱㅇㅇ

솔직히 이해가 안가지 않아? 아니 거짓말 하나 가지고 왜 그렇게 벌벌 떠는지 난 그 당시에 정말 이해가 안갔어. 그런데 몇 주? 뒤에 학교에 한 동안 안나왔던 그 애가 돌아왔어. 우리 학년 애들은 걔가 정신병에 걸린거라고 생각해서 걔를 그냥 무시했어. 근데 걔랑 친하게 지내던 중 2 학년의 오빠가 있었는데, 걔를 보더니 왜 몇 주 동안 안나왔냐고 물었어. 근데 속으로 웃긴거 생각하다가 피식 웃는 그런 웃음으로 살짝 웃더니 "아빠 출장갔다가 죽었어."라고 말한거야. 그 오빠가 잘 기억은 안나는데 아마 유럽 쪽 사람이었을거야. 어쨌든 그래서 영어로 말했는데, 그걸 지나가던 애들이 들은 거지. 그 애가 애들을 쓱 둘러보더니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 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 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 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않아? 궁금하지 않아? " 라고 계속 말하면서 자기 혼자 떠들기 시작했어. 자기가 원래 말하면 이루어졌는데, 자기가 변명할 때 아빠가 식중독에 걸렸다고 한 날 다음 날은 정말 식중독에 걸렸고, 장염도 마찬가지라는 거야. 그러면서 자기의 말이 어디까지 영향을 미칠까 궁금해서 비행기 추락이라고 말했는데 진짜 자기 아빠가 죽었다고 깔깔대면서 웃었어.

애들은 걔가 진짜 미친 것 같아서 다들 아무말도 없었는데 누가 선생님을 불러왔더라고. 그래서 선생님이랑 같이 교무실? 같은 곳에 가는 데 걔가 선생님 데리고 온 그 여자애 눈이 빨개지도록 노려보다가 "너 계단에서 굴렀으면 좋겠다." 그렇게 말하고 순순히 손 잡혀서 따라가는 것 까지만 보고 그 다음 행방을 모르겠어. 정학 당한 것 같던데. 그리고 그 선생님 불러온 여자애는 몇일 뒤에 진짜 자기 통 큰 바지 밟다가 계단에서 굴렀어. 그냥 괴담 같은 거 아니고 내 경험담 같은 거 긴 한데 혹시나 중국에도 무당이나 신기에 관련되어있는게 있나 싶어서 글 올려 봐. 그리고 걔가 돌아온 날 부터 몸 안 떨었던 것 같은데 걔가 겪었던게 내림굿? 같은 거 안받아서 생긴 증상들 같은 거 일 수 도 있을 것 같아. 허무하고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내가 글 솜씨가 워낙 없어서 말이야...ㅜㅜ

영매사나 무당같은 사람은 한국 뿐만이 아니라 전세계에 있다고 들었어. 다만 문화차이, 귀신을 볼 때 대처하는 방법 차이로 우리가 보기에 무당 인가....? 하는거지

>>12 헉 정말?? 답변 고마워!ㅜㅜ

여러 종류라 주술사.요술사.우사.영매.축귀술사같은게 있을걸.? 고대때에 저정도 있던걸로 알아

서양엔 비슷하게 퇴마사 계열이 있다고는 하지

>>14 헉 그렇구나....꽤 종류가 많네... >>15 퇴마사랑 무당은 약간 종교가 다르지 않나..?

>>16 이건 내 뇌피셜인데 무당은 모시는 신이 있고 그 신의 힘 혹은 다른 무속신 의 힘을 빌어 천도를 해준다던가 심한악귀는 저승사자보고 데려가라 하는 반면에 퇴마사는 ( 지금 말하는건 구마사제가 아닌 민간 퇴마사를 말해) 귀신을 퇴치 하는 방법을 여러모로 아는, 영감있는 사람인것 같아! 퇴마사 도 귀신을 내쫓는 힘을 배워서 사람들 도와주는 거고! 아 근데 애매하다 미국같은데서 나오는 사람들은 대체로 영매사 이지 퇴마사는 아닌것 같아서 내 생각에는 믿는 신이 있고 그 신의 힘을 비는 것이냐 아니면 본인이 방법을 계속 배워서 그 지식 을 활용하느냐 인것 같아! 근데 이제 구마사제 같은 엑소시스트 들은 우리가 아는 하느님의 권능 하고 성물,성수를 이용해서 귀신이나 악마를 내쫓는거고 언제까지나 내 뇌피셜이니까 너무 진지하게 듣지는 마..ㅋㅋ부끄럽다

>>17 헉 아냐 아냐ㅠㅠㅠ진짜 고마워..ㅜㅜ 근데 혹시 그런 영감같은 거 있는 사람이 그거로 다른 사람 괴롭히면 다른 댓가같은 걸 받진 않아??

>>18 웅웅 그렇다고 들었어 무당들은 그걸 업이라고 부르더라. 업을 많이 쌓으면 본인 뿐만이 아니라 후손까지 그 댓가를 받아서 그게 되게 무섭다고 들었어. 짧게는 수십년동안 길게는 수백년동안 괴롭힘 받는다고 했으니까. 일반인도 그런데 1.영감있고 2. 어쩌다 저주 하게되면 그 죄질이 더 나쁘지 않을까 싶어. 만약 아애 저주하려고 작정 하고 저주한거면 그건 지옥가겠다는 것과 다름없는거고. 저주를 하려면 두개의 무덤을 파라는 말이 괜히 있는데 아니니까 (하나는 저주할 상대무덤 하나는 자신의 무덤)

>>19 이세상에 공짜는 없다고 하잖아. 그래서 저주하는 대신에 본인의 무언가를 걸게 되는 것 같아. 어디에서 들었는데 ( 확실하지 않음) 보통 사람은 죄를 씻은후 환생한다던데 환생을 포기하고 지금 당장 본인이 가진 한을 풀려고 다시 이승으로 와서 그 대상을 괴롭히는 귀신들도 있다고 들었어 대신, 한을 푼 뒤에 환셍 못하고 소멸되서 존재 자체가 없어지는 거고

>>19 헐 그렇구나....ㅜㅜ 친절하게 대답해 줘서 고마워! 그 애는 그럼 어떻게 됐을까...

>>20 근데 또 어디에서는 원귀 자체가 자기가 왜 죽었는지 까먹고( 죽었을 당시 혹은 생전 기억을 잃는 경우가 있다고 했어) 죽었을때의 그 원한만 남아서 사람들 괴롭히면 원귀들도 있다해서 여러 의견들이 있어. 그런데 어느쪽이든 사람 죽이거나 괴롭히면 업이 쌓여서 환생하기 힘든건 마친가지 라고 했어 이쪽 세계는 넘나 알기 힘든것..ㅋㅋ

>>22 ㅋㅋㅋㅋㅋ...그러게 진짜 이해하기 어렵다..

>>21 그니까 그거 다 자기 발목 잡는 일일텐데 영매기질이나 무당 쪽 기질이 있으면 그때 귀신이 씌여서 그 귀신이 말한건가..

>>24 으아 오늘밤 나 잠 못잔다 진짜ㅜㅜㅜ

>>25 ㅋㅋㅋㅋㅋㅋ귀여워 괜찮아 무서워하지마 ㅋㅋㅋㅋㅋㅋㅋㅋ 어지간한 귀신들은자기 인식 못하는 사람에게 관심 없어 ㅋㅋㅋㅋ 대부분 자기들 할일 해서 레주에게 관심 없는 경우도 많고

>>26 아 진짜 그런 말 하ㅁ면 더 신경쓰이잔ㄹㅎ아ㅠㅠㅠㅠㅠㅠ오늘 엄마랑 자야겠다...ㅜㅜㅜㅜ 아 식은땀 나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무서운 이야기 하나씩 적고 가 2020.09.18 70 Hit
괴담 2020/09/18 11:44:15 이름 : 이름없음
722레스 자취 트라우마 2020.09.18 132580 Hit
괴담 2018/11/05 22:12:26 이름 : 이름없음
358레스 【 Record of memory 】 2020.09.18 2202 Hit
괴담 2020/07/29 20:34:59 이름 : ◆BwE9Ao2Gsrz
41레스 음 롯월관련인데 들어볼래? 엄마가 겪으신 일이야 2020.09.18 553 Hit
괴담 2020/09/15 15:05:15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나 우리 아파트 엘베에서 소름돋는 일 있었던 거 썰풀게 2020.09.18 288 Hit
괴담 2020/09/16 03:59:3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꿈 해몽 해줄사람! 2020.09.18 43 Hit
괴담 2020/09/17 23:28:40 이름 : ◆e41BcNusqlB
27레스 » 얘들아 중국에도 무당이라는 개념이 있어..? 2020.09.17 329 Hit
괴담 2020/09/17 16:10:07 이름 : 정화
37레스 과거에서 전화를 받을 수도 있나? 2020.09.17 380 Hit
괴담 2020/09/16 21:41:51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괴담판에서 본 건데 나혼자 숨바꼭질 그런거 실제로 되는거야? 2020.09.17 332 Hit
괴담 2020/09/16 11:30:30 이름 : 이름없음
60레스 2020년 공포체험(답사_1차) 2020.09.17 216 Hit
괴담 2020/09/17 17:11:48 이름 : 공포체험러 ◆goZa02sqi7c
123레스 [1일 1괴담] - ☆휴재공지 - 10월 20일에 만나요☆ 2020.09.17 6868 Hit
괴담 2020/08/19 16:17:24 이름 : ◆yHxDvvg7xO2
35레스 너네 좋은꿈 꾸세요 괴담 알아? 2020.09.17 551 Hit
괴담 2020/09/16 19:26:32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 2020.09.17 1595 Hit
괴담 2020/08/17 17:36:47 이름 : 이름없음
123레스 4년 전 그 빌라의 정체는 대체 무엇이었을까 2020.09.17 837 Hit
괴담 2020/09/13 01:53:53 이름 : 이름없음
311레스 《 금기스레 》 2020.09.17 29955 Hit
괴담 2018/03/05 09:14:07 이름 : ◆O8oY1dA7z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