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코인 하다가 심심해서 내 주변 친구들, 지인들이 직접 겪은 이야기들 중에 무서운 이야기들이 있어서 얘기해주려고 해. 말재주가 있는지 없는지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풀어볼게

첫번째로 얼마 전에 들은 내 친구 이야기야. 내 친구가 올해 1월 1일 해돋이를 보려고 동네에서 조금 가까운 산을 친구 두명을 데리고 같이 올라갔어.

겨울인데다가 해돋이 보러 가는거니까 당연히 어두컴컴하고 추웠겠지, 솔직히 나라면 안들어갔을거 같은데 이 친구가 워낙 좀 강인하고 겁도 없는 스타일이라 그렇게 노빠꾸로 들어갔더라고, 근데 산 중턱쯔음에 왔을때부터 문제가 생긴거야

가자고 한 친구를 A , 그리고 다른 한 친구를 B 그리고 나머지 한명을 C라고 할게

A하고 B는 해돋이 시간에 깰 자신이 없어서 밤을 새고 왔고, C는 혼자서 잠을 자고 산 입구에서 합류를 했단 말이야. 근데 산 중턱쯤에 소방관? 방화복 말고 그냥 평소에 입고 다니는 유니폼같은거, 뭔지 알지? 그런 옷을 입고 있는 사람 둘이 손전등을 들고 초점이 나간 눈으로 길을 막고 있었어

잠깐만 이거 쓰는데 왜 불이 깜빡이냐 나 집에 혼잔데 무섭게

다른 얘기 해서 미안해, 그래서 무튼 A는 직감적으로 이 사람들에게 아는척을 하던가 눈을 마주치면 안돼겠다는 생각을 하고 B와 C를 데리고 올라갔어

A는 소방관 두명이 안보일때까지 올라간 이후에야 C와 B에게 물어봤어, " 너네도 봤냐? " B는 조용하게 봤다고 하고, C는 왜인지 모르게 많이 추워하고 두통도 온다고 하더라고

A와 B는 밤을 새면서까지 산을 탄거라서 그래도 해돋이 봐야하지 않겠냐고 했는데, C는 두통과 오한이 엄청 심해서 혼자 내려가기로 했어

A와 B는 계속 쭉 올라가면서 정상으로 갔는데, 뭔가 이상한게 느껴졌데, 날씨가 이상하리만큼 풀리지 않고 그 해 뜨기 직전의 새벽 있잖아? 약간 어둑어둑하긴 한데 어느정도는 빛이 보이는, 그런 시간이 될 때가 됬는데 여전히 어두웠던거지

그러다가 한 마을이 나왔데, 근데 여기서부터 A와 B는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느꼈어. 우리가 사는 지역이 수도권도 아니고 소위 말하는 깡촌 지역은 맞아도 산 주변에 그렇게 모여있는 마을이 없었거든. 나는 그 읍에 안살아서 몰라도 A와 B는 그 읍 출신이라 마을이 있었다면 당연히 알거든

A의 말을 빌리자면 엄청 적막했다더라, 늦은 밤이라서 사람들이 안 깼을거라고는 해도 그 죽은 도시? 뭐라고 해야할까 아무런 사람도 없는것 같은, 인기척이 하나도 없는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었대

그런데 강아지 한마리는 A와 B를 향해서 계속 짖고 있었대, 온 마을이 떠나가도록 짖었다는거야. 한명쯤은 깰만한 그런

강아지의 위치가 어딘지 알아보려 했는데 어딨는지 아예 가늠이 안됐데, 그런거 알아? 소리의 위치가 어딘지 모르는 것 같은거, 분명 어디선가 들리는데, 거리감은 계속 느껴진다던가 어디서 나는지 모르겠다던가 그런 상황이었다고 하더라

그래서 A와 B는 마을 안쪽으로 찔러서 돌아가지 말고 최대한 마을 외곽으로 돌아가면서 길을 찾기로 했어.

결론적으로 내가 봤을때 마을 안쪽을 뚫고 가지 않았던 건 잘했던 것 같아. 아무튼 A와 B는 마을 외곽을 쭉 돌아가면서 체감상 2시간을 빙빙 돌았어

그러면서도 해는 뜨지 않았어. 그렇게 빙빙 돌다가 결국 빠져나왔는데, 그게 참 신기했다는거지

왜? 빠져나왔던 곳은 A 일행이 처음 들어갔던 입구였거든

A와 B는 분명 산 입구를 지나 넘어서 왔는데 산 입구 앞에 도착한 이상한 상황이 발생한거야

나한테 이얘기 해주면서는 아마 소방관 두명을 본 시점부터 홀린게 아닐까, 이 얘기를 했었어

원래 그 산이 이름없는 사람들이 많이 묻혀있다고는 했는데, 얼마 전에 그 얘기를 해주면서 나랑 같이 가보자고 하더라고.

물론 나는 안갈거야. 어쨌든 그렇게 잘 빠져나왔다는 싱거운 이야기.

근데 의아한 점 몇가지. 소방관 두명은 왜 서있었고, 어째서 소방관이었나? 정황상 사람이 아닐텐데, 손전등에서 비친 빛은 어떻게 나온건지. 그리고 마을. 마을은.. 그냥 홀렸다고 밖에 생각이 안드네, 나도 그 읍에는 안살지만 택시 5000원 요금 안에 닿아서 가끔 갔는데 그런 마을이 있다는 소리는 못들었어

그리고 그 이야기의 연장선일지는 모르겠는데, 그 산의 10분거리정도인 A의 집 이야기, 그리고 A가 다니던 학교 이야기를 해볼게

A의 집은 우선 상가 건물의 조금 위층이야. 아파트나 빌라하곤 조금 차이가 있는 그런 집이지

한가지 특이한 점이 있다면 밑에 종교 관련 단체가 들어섰다는 점? 나도 얼마 전에 알게 됬는데 꽤 오래 전부터 있었다고 하더라

무슨 종교인지는 잘 모르겠어. 보통 교회나 절 관련이면 간판에서도 딱 알아볼 수 있게 보이는데 그런 류는 아니더라고

그래서 A의 집이 무슨 일이냐, A가 어릴때 부터 A의 아버지가 직장 동료분들을 집에 데려와서 같이 술을 마시고 거실에서 자고는 했는데

거의 모든 동료분들이 다 중간에 식은땀 흘리면서 깨고 못자겠다고 나왔던, 그런 집이야

그 중에서 가장 악질이었던건 A의 형 방인데, 거기서 자는 모두가 가위를 엄청 심하게 눌리는 곳이었어

나였으면 그냥 독립하고 말았을건데, 그때 A는 학생이었으니까 뭐..

원래는 A의 형이 그 방을 썼는데, A의 형이 군대를 가고 A가 자기 방보다 넓은 형의 방을 쓰게 됐지

정학히 말하면 A는 방이라기보다 거의 창고같은 곳에서 있었으니까, 형의 방을 씀으로서 방같은 방을 쓰게 되는거라, 굳이 거절할 이유도 없었어

A의 가족들은 A를 제외하곤 소위 말하는 기가 약한 편이였어. A는 이상할 정도로 기가 많이 강한 편이었고

그래서 A가 방에 들어온 첫날은 편하게 잤다 하더라고 , 내심 가위 눌리길 기대한 사람처럼 아쉬워하면서 말하더라

그런데 가위는 두번째 날에 눌렸어. 먼저 말하면 A는 그 처음 가위 이후로 가위를 안눌렸지

A가 눌린 가위는 다른 가위하고는 조금 달랐어. A가 가위가 눌린 모습을 유체이탈한것처럼 A가 자기 자신을 보고 있는 시점에서 시작한거지

A는 그 꿈? 가위? 에서는 자신의 몸을 움직이고, 빠져나온 상태의 자신2를 둘다 움직일수 있었어. 그냥 감각적으로 느꼈대

근데 자신의 몸을 움직이려 하니까 옆의 귀신이 보여서, ' 아, 얘 때문에 내 몸이 안 움직이는구나. ' 라는 생각이 들었다는거야

그때 A가 갑자기 화가 났대, 이 새끼 때문에 나하고 우리 가족이 개고생을 한거야? 라는 생각이 들었다는거야

정확히 말하면 자신도 그 상황이 다시 주어지면 못 할거 같은데, 그때 화가 났을때의 자기는 자기 자신이 아닌것 같았다는거야

A는 화가 잔뜩 나서 그 귀신의 목을 잡고 세게 쥐었대, 그리고 뭐라뭐라 크게 욕? 호통? 을 하면서 그 귀신을 쥐 잡듯이 팼다는거야

그러고 어느 순간 정신을 잃고 눈 떠보니 아침이었다더라

보통 가위를 눌린 것 처럼 식은 땀 줄줄 이런게 아니라 되게 포근하게 잘 자고 일어났다는 느낌을 받았대

수호령께서 A의 몸을 빌려 도와주신건지, 그냥 A의 기가 센건지, 그 이후로 가위를 눌려도 그냥 바로 풀리거나 귀신은 안보였다는, 그런 해피엔딩.

내가 말 주변이 없는지, 아무래도 일반인들의 이야기라서 그런지 재미가 없을수도 있어 ㅠ 내가 미안해

잠깐 코인 차트 확인 좀 하고 올게. 방금 800원이었는데 지금 750원이야. 이게 제일 무서운데?

혹시 지금 보고있는 사람 있어? 있으면 얘기 한두개 더 풀고 잠깐 씻고 오려고 하는데 , 없으면 그냥 씻고 오구

그럼 씻고 올게. 혹시나 나중에 보는 사람들 중에 궁금한거 있으면 말해줘 다녀와서 답할게

뭐야, 보는 사람 아무도 없었구나. 그래도 일단 얘기는 할게

그래서 이번 얘기는 A가 다니던 학교 얘기야. 그냥 어느 학교에나 있을법한 괴담일수도 있고, 조금 더 꺼림칙할 수도 있어

학교에서 A가 뭐가 당했다. 라는 이야기는 아니고, 그냥 말 그대로 학교의 터나, 기괴한 나무, 그리고 이상하리 만큼 음산한 동상들 이런것들이야.

ㅂㄱㅇㅇ!! A라는 친구 좀 닮고싶닼ㅋㅋㅋ 나도 실제로 그런상황 닥치면 귀신 조패주고싶오 ㅋㅋㅋㅋ 못하겠지만....

>>60 있었구나.. 고마워, 어쨌든 그 A라는 친구가 다니던 학교는 예전에 동네 사람들도 터가 되게 안좋다. 음기가 쌓여있다. 이런 말들을 되게 많이 들은 터였어

원래 그 자리에 음기가 강해서 나무들을 되게 많이 심었었어. 누가 봐도 학교에 있을법한 나무는 아닌 큰 나무들이 뒷공원에 엄청 많았지

그 나무들중 제일 크면서 애들이 타고 올라가기 좋은? 그런 지형의 나무가 하나 있었어

아이들이 타고 올라가다가 가시에 손이 베이고 떨어져서 다치는 등 사고가 많이 일어나니까 학교에서는 그 나무만 베어내기로 결정을 했어

정확히 말하면 아예 뿌리 채로 뽑아버리기로 한거지

어디 산인데? 초성만 말해본나

산 초성 말하니까 타이밍좋게 사라지는기적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36레스 무당 아들이야 궁금한거 말해봐 1시간 전 new 2504 Hit
괴담 2021/06/01 19:42:12 이름 : 무당아들
31레스 스레주 미신파기! 정령파는중 2시간 전 new 299 Hit
괴담 2021/06/10 14:44:54 이름 : 개담판
813레스 악마가 만약에 3가지 소원을 들어준대.. 뭐라고 할래? 2시간 전 new 13827 Hit
괴담 2018/11/10 19:31:22 이름 : 이름없음
180레스 내 손목의 자국에 관한 친구들과 나의 이야기야. 3시간 전 new 800 Hit
괴담 2021/06/10 21:38:00 이름 : 이름없음
135레스 음... 내 뒤에 좀 이상한?여자애가 있어 3시간 전 new 1572 Hit
괴담 2021/06/05 01:06:09 이름 : 이름없음
526레스 2문장으로 괴담 만들기 4시간 전 new 3928 Hit
괴담 2021/03/01 14:07:41 이름 : 이름없음
92레스 예전에 본 비디오 테이프의 동영상 4시간 전 new 1755 Hit
괴담 2021/06/06 00:02:10 이름 : ◆XyZg0mmq1Ci
45레스 세계가 다 가짜같아 5시간 전 new 379 Hit
괴담 2021/06/14 19:33:20 이름 : 이름없음
493레스 17일째 겪고있고, 언제까지일지 모르겠어요 읽어주세요. 5시간 전 new 31605 Hit
괴담 2018/07/10 13:07:33 이름 : Aakkjjqqwwee
1레스 적은 대로 현실이 되는 책 5 5시간 전 new 11 Hit
괴담 2021/06/15 23:04:22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적은 대로 현실이 되는 책4 5시간 전 new 7965 Hit
괴담 2020/03/29 23:01:1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안 아프게 죽는 법 5시간 전 new 35 Hit
괴담 2021/06/15 22:51:35 이름 : 이름없음
955레스 🎇🎇괴담판 잡담스레 4판🎇🎇 6시간 전 new 13728 Hit
괴담 2020/04/07 21:34:03 이름 : 이름없음
109레스 RE : 절대로 중국에 놀러가지마 라는 글 알아? 6시간 전 new 3394 Hit
괴담 2021/06/01 01:25:05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 6시간 전 new 21 Hit
괴담 2021/06/15 22:27:3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