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애인한테 자살하라고 욕도 듣고 자기가 나 때문에 죽는것도 아깝다면서 사랑은 내가 다 퍼줬는데 돈도 내가 다쓰고 어느샌가 난 데이트폭력범이 됐고 성폭력범이 되어버렸어요. 여기서 죽는게 맞겠죠? 나 우울증 8년째 겪는 중인데 내 머리로는 잘 챙겨준다는게 가스라이팅이었나봐요. 정신과에서도 전 말하는거 하나하나가 가스라이팅이라고 하네요. 가스라이팅이 난 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처음 안거였고 전혀 그런 의도 없이 전애인 자존감 올려주려고 별짓 다했고 성폭행 트라우마 눌리면서 전애인한테 몸까지 대줬는데 저 어떡하죠. 성폭행 트라우마 눌리면서 몸 대준날에는 집에 가서 뛰어내리려하고 손목 존나 긋고 그랬는데 저 어떡하죠. 전애인이 그런거 좋아하는거같아서 억지로 트라우마 생각나면서까지 몸 대준건데 성폭행범소리 듣고 있어요. 오늘도 집에서 맞았는데 저 이제 뭐하면서 살아야 할까요.

>>101 오랜만이에요 나 레주에요 오랜만에 들어와서 단어도 다 까먹었는데 이 글의 글쓴이에요 그때 죽으려고 시도하고 나서 며칠간 많이 힘들었고 스레딕에 들어오려 했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았어요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요 이거 보면 답 줄래요? 나 당신이 많이 보고 싶어요 나 생각해준거니까. 고마워요 보면 답 줘요 지금 다른 기기라 아이디가 집 와이파이로 뜨네요

일단 난 여전히 힘들게 살아가고 있어요 정신과가 너무 비써서 맘대로 가지도 못하지만 일단 학교는 다음주 월요일에 방학이라 조금만 더 버티면 될거같아요. 정신이 제정신이 아니라 시험 점수도 완전히 망쳤고요. 많이 힘둔건지 어쩌면 더 힘든건지도 몰라요

>>104 레주! 레주! 정말 걱정했어요, 진짜 무슨 일 생긴 거 아닌가 하고...잘 살아있어 줘서 진짜진짜 고맙습니다...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예전의 내가 아니라 말이 자꾸 꼬이네요

죽는거는 한번 있고서 굉장히 후회할 짓이에요ㅜㅜ 반대로 생각해서 이렇게 우울해져있고 이런거는 전애인이 오히려 더 좋아할짓이잖아요ㅜㅜ 그니까 그사람한테 나 잘사는거 보여주려면 행복하게 살아요ㅜㅜ

>>105 미안해요 내가 많이 늦었죠... 요즘 많이 힘들어서요 하하하ㅏㅏ 제정신이 아닙니다. 정신과를 가야하는데 돈이 부담되서 함부로 못가고 국가에서 관리하는 곳은 가기가 꺼려지네요

>>106 그건 알지만 많이 힘드네요 하하하 그냥 조용히 숨어서 지낼까봐요

>>107 아냐아냐. 그래도 레주가 와 줬으니까요. 그것만으로도 나는 고맙고 기뻐요. 다만 내가 뭔가 실질적인 도움이 되면 좋은데, 몇 개월이나 지나도 나는 그저 레주의 액정 너머에 있을 뿐이라 그것만은 유감스러운 마음뿐이네요. 확실히 나도 그럴 때가 있었어요. 상담은 받고 싶은데 돈이 들고, 그 돈을 나 혼자 감당할 수 없다는 거...정말 사람 무기력하게 만들더라고요. 사각지대에 방치되는 것만큼이나 무서운 것도 많이 없어요. 이쪽에라도 상담을 잘 해 주는 사람이 있다면 좋을 텐데. :(

>>109 요즘 좀 심한 사실까지 알아서 많이 힘들어요. 개인사정으로 스레딕은 간간히 들어오지만, 있던 우울증이며 그런게 더 악화되서 요즘 공부도 못하고 기억능력 인지능력 하나 둘 떨어져가는게 느껴져요. 하루라도 빨리 전애인을 잊고 싶을 뿐이에요.

>>110 응응. 정말로 고생이 많아요, 레주. 하나만 있어도 사람 정말 쉽게 망가지는데 여러 개가 한 번에 몰아치는 고통에 값을 매길 수 있다고 하면 그건 오만이지요. 이번에는 나도 레주의 고통에 대해서 무어라 입을 열 수가 없네요. 레주에게 행복과 평안함이 가기를 기도할게요. 하지만 뭐랄까 레주. 나와 처음 대화했을 때와는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네요. 예전에는 정말로 폭발할 것 같은 느낌이 강했는데, 지금은 좀더 무겁지만 단단한 느낌이 있어요. 강인해진 느낌이 든달까...요즘은 좀 녹이 슬긴 했지만 나 직감 하나는 진짜 뛰어난데, 레주의 답신을 봤을 때 갑자기 누가 잡아끄는 것처럼 좋은 예감이 들었어요. 물론 인간이라는 게 참 얄궃어서 좋은 것 열 번보다 나쁜 것 한 번을 잊는 것이 더 힘들긴 하지만, 다른 누구도 아닌 내 직감이기에 이것만은 확신할 수 있어요. 레주는 어떻게든 그것들을 떨어뜨리게 될 거예요. 사실 이 말을 레주가 당분간 마음에 품어 주었으면 하는데, 괜찮을까요. 진심을 담아서든 그냥 형식적으로든 괜찮으니까요

>>111 고마워요 사실 요즘 무뎌지긴 무뎌진게 맞아요. 눈썰미 좋은데요 헤헤 다만 아직까지 순간순간 기억나는건 어쩔 수가 없나봐요. 가끔 기억나도 어쩌겠어요. 사실 그 사람 나랑 사귀는동안 바람폈었더라고요. 지금와서 아니까 좀 잊히긴해도 가끔 생각나니까.... 정신과 가서도 약 타먹으려고요... 최대한 버텨야죠.. 나 잊지 않고 다시 찾아와줘서 고마워요

>>112 그런...레주를 두고요? 에반데. 레주 같은 예쁜 사람 찾기가 얼마나 힘든데~~물구나무서서 팽이처럼 뺑글 돌고 다시 봐도 그건 진짜 아닌데. 하지만 그 사람한테 화가 나는 마음과는 별개로 레주가 올 때마다 점점 좋아지는 느낌이 강해져서 기뻐요. 점차 그렇게 과거를 잡은 손에 힘을 풀다가, 언젠가 툭, 하고 그 손을 펼치는 날이 올 거예요. 박제를 끝마친 나비는 바삭바삭 마른 상태가 되어 더 이상 움직이지 않듯이, 형태는 남아 있지만 더 이상 무언가를 쏟을 필요도 손을 댈 필요도 없는, 그래서 비롯되는 평안함이 레주에게 찾아오기를 바랄게요. 레주가 이미 자신의 변화를 자각하고 있으니, 그날은 더 빠를 거예요. 잠깐 잊었는데, 약을 타시겠다고요. 그것 정말 다행이네요. 레주에게는 늘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역시 나는 프로가 아닌 아마추어니까 위험하기도 하고, 가능하다면 다른 레스주가 제안한 것처럼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겠다고는 생각하고 있었던 건 맞으니까요. 사실 저야말로 레주에게 감사함을 느끼고 있어요. 나를 잊어도 레주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결국은 답신을 듣고 싶은 것이 마음인가 봐요. 잊지 않고 기억해 주고, 살아남아 줘서 정말로 고마워요. 남을 행복하게 한 만큼의 행복이 레주에게 꼭 돌아갈 거예요. 바람이 아니라 정말로 그렇게 될 거니까, 이렇게 써둘 거예요. 언제나 몸과 마음에 평안 깃들기를 바라요. 요즘 점점 날씨가 추워지고 있는데, 모쪼록 감기 조심하고요.

몸 대줬다고 하지말아요ㅜㅜ 그냥 마음이 힘든상태로 누군가를 만나지 말아요 스스로가 더 고통받는 것 같아서 안타깝네요 집에서 왜 맞으셨는지 모르겠지만 스스로를 위해서 살아봐요 책도읽고 청년취업관련 프러그램으러 공짜로 요리나 기술 자격증이런것도 배우고 온전히 당신을 위해 살았으면 좋겠어요 다른사람한테 맞추는 삶말고요 항상 행복하길바랄게요

근데 레주는 성별이 뭐예요?
스크랩하기
5레스 정서상 불안같은데 잘 모르겠어 나 좀 도와줘 11분 전 new 8 Hit
고민상담 2022/08/08 03:06:27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상대방 기분 생각 안 하고 그냥 맞는 말만 하는 친구 어떻게 생각해? 12분 전 new 44 Hit
고민상담 2022/08/07 23:12:3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성인되고도 부모님한테 돈 달라고 하면 양심없지? 22분 전 new 41 Hit
고민상담 2022/08/08 00:06:2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불안형애착의하소연글 1시간 전 new 27 Hit
고민상담 2022/08/07 22:53:09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상식 부족한 친구한테 정떨어져.. 1시간 전 new 213 Hit
고민상담 2022/08/03 02:39:15 이름 : 이름없음
756레스 하소연판 잡담스레 2판 1시간 전 new 4671 Hit
고민상담 2020/01/29 15:10:2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동생 진짜 너무 짜증나 1시간 전 new 19 Hit
고민상담 2022/08/08 01:27:2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배경화면은 뭘로 해야 일반인처럼 보일까 1시간 전 new 46 Hit
고민상담 2022/08/07 23:44:0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내 똥꼬에서 머리카락이 나와.... 1시간 전 new 52 Hit
고민상담 2022/08/08 00:03:3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뉴스 좀 보고 살아 라는 소리 들으면 어떨 것 같아 2시간 전 new 33 Hit
고민상담 2022/08/08 00:11:2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엄마랑 잘 지내는데 가끔씩 좀 그래 2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2/08/08 01:17:2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엄마가 그동안의 빚 갚으라고 하면 갚아야 돼? 2시간 전 new 29 Hit
고민상담 2022/08/08 00:51:15 이름 : 쥔장
2레스 재수 중인데 미쳐버리겠아 2시간 전 new 25 Hit
고민상담 2022/08/08 00:15:3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하소연 많이 하는 친구 3시간 전 new 37 Hit
고민상담 2022/08/07 22:02:0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취미가 전공이 되니까 3시간 전 new 28 Hit
고민상담 2022/08/08 00:10:3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