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나 생각할수록 서운해서 여기에라도 써야겠음.... 난 내 친구 생일때 뚜레쥬르 2만오천원인가 3만원짜리 케이크 사다가 학교에서 주고... 생일축하한다고 직접 말하기까지 했는데 걔는 내 생일날 암것도 없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물은 개뿔 생일축하한다는 카톡 하나 없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속상했다........ ㅠ

예전에 가족들이 내 생일 아무도 몰라준거. 그 날 동생은 학원가고, 부모님은 맞벌이셔서 나 혼자 저녁으로 간장계란밥 먹었는데 엄청 서러웠었음. 케이크는 물론 생일 축하해 이 한마디도 없고, 동생 생일은 말안해도 잘만 기억하고 챙겨주면서 나는 내가 말안하면 안챙겨주나 싶기도하고..ㅋㅋ 그 이후로 오기가 생겨서 지금까지 매년 내 생일에 아무 말도 안했는데 이정도면 모르는척하는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아무도 몰라

생일날 반애들이랑 싸워서 펑펑 울었던적이 있어 그게 아마 최악의 생일이었던것 같아

난 모두의 생일을 챙겼지만 아무도 날 챙겨주지 않은 해가 있었지...

나도..친구들 선물 챙겨주거나 축하해줬는데 내생일날엔 생일축하한다는 말 한마디도없는거

생일날 친구들하고 시내 놀러가려다가 애 하나가 지 엄마한테 돈 받아야하단가 존나 먼데 억지로 끌고가고 갔다오니까 나 나온김에 초등학교 쌤한테 인사하고싶다고ㅈㄹ해서 싫다하니까 막 욕하면서 너 정신병있냐는 소리 들음..분위기 개싸해져서 결국엔 놀이터에서 따로따로 놀다가 시내가서 노는둥마는둥하는 분위기로 놀고 헤어짐

내 생일에 성적발표하는 날이었는데 얘들 다 예민해져서 나 오늘 생일이다 하고 말했는데 얘들이 다 짜증내는거야...그래서 뭐 어쩌라고 난 시험 망했는데 니 생일까지 챙겨줘야돼? 식으로 말 들은적있어... 난 걔네 생일때 슬픈 일 있어도 최대한 티 안내고 축하해줬는데 선물은 커녕 화만 내더라

생일날 기말고사 봐서 다들 시험에 집중하니라 한두명 빼고 생일 선물 안챙겨준거...? 이해는 하는데 그냥 혼자 너무 속상했다...

맨날 나한테는 무슨 케이크 먹고 싶은지 안 물어보고 동생이 먹고싶은거 사오는거 그치만 항상 그래왔어서 이제 괜찮아 ㅎ

친구한테 팔찌 사주고 아파트 복도에 숨었다가 생파도 해주고 그랬는데.. 갠 내 생일때 연락 한 통 없는 거

나랑 친한 친구들 아무도 내 생일 몰랐음ㅋㅋㅋㅋ 심지어 학교 달력에 대문짝만하게 적혀있었는데도... 그 다음주 월요일에 생일얘기 나오니까 얘 생일이었냐고 뒤에서 얘기하더라 뒷북축하도 없이 그냥 그렇게 흘러가는 거 너무 슬펐다 '뭐 너도 ~~이런 거라도 챙겨줘?'라고 물어보는데 진짜 속상했어 '되게 귀찮은데 너가 원한다면 주기는 할게'식이라... 선물은 주는사람 마음이라지만 아무도 몰랐고 뒤에 알았어도 그냥 그런 식으로 넘어가는 게 싫었음 나 말고 다른애들은 죙일 노래불러주고 반이 떠나가라 축하해주더니ㅋㅋㅠ

와...나 스레준데... 생각보다 많이 레스 적혔네 사실 나혼자 좀 속상해서 하소연 겸 스레 세운건데.... 읽으면서 다들 진짜 서운했겠다 싶어..........ㅠㅠㅠㅠㅠㅜㅜㅠㅠㅠㅠㅠㅠㅠ

생일날에 코로나 급격히 악화돼서 약속 파토나고 평일이라 일하러감

엄마가 오빠생일은 챙겨주고 넘어가는데 내 생일에는 챙기고나서 밤에 원래는 엄마가 선물받아야하는 날이라고 하는거

아무도 내 생일 기억 못한 거? 부모님도 내 생일 챙겨준적 거의 없었고 동생만 챙겨준듯. 친구들도 다 내 생일 기억 못하고. 지금은 사실 딱히 서운하다고 할 것도 없네

친구가 다음날 축하한다고 해줌 ㅋㅋㅋㅋ그렇게 서운한건 아니고 웃겼음

시발ㅋㄹㄹㄹ아빠새끼가 술쳐먹고 집에 들어왔었음 ㅋㄹㅋㅋㄹㄹㅋㄹㅋ

엄마가 나 생일이라고 애들 다 데려오라고 뷔페가서 밥 먹여주고 다 해놓고 축하받긴했는데 생일같지가 않더라.. 엄마 가고 애들이랑 놀러갔는데 아무도 나랑 사진찍을려고 하지도않고 자기랑 친한애랑 사진찍을려고 은근히 서로 견제하면서 그러는 분위기가 아직도 안잊혀진다.. 따로 케이크라도 사올 줄 알았는데 케이크도 없고 근처에 놀만한게 없고 사진찍는배경이라서 그런가 애들이 다 할것도 없다고 그냥 집가자는 분위기라.. 생일인건지 밥사준건지 아직도 기억남..

고 1, 생일날 새벽부터 25t 차 2대에 실린 유기질 비료 나른다고 생난리를치더니 도착하고보니 7명인거. 이틀동안 나르고 나니까 생일이고 뭐고 개 좁같아서 들어가 자려는데 다다음달 이복동생 생일은 챙기려고 드는거 본 기억? 되게 쓰면 한도끝도 없는데 이것만.

내생일 추석연휴에 겹친적 있었는데 할머니사는곳 친구가 맛있는거있대서 걔네집 갔는데 친구할머니께서 메뚜기 구워주심...맛은 나쁘지않았지만...그냥...그렇다고...

나 생일때 진짜 선물 하나도 못받은 적 있음ㅋㅌㅌㅋㅋㅋ 다행히도 친구가 없었던 건 아닌데 다 생선 퉁치기로 하기도 하고 내 생일이 앞쪽이라 그땐 별로 안친하기도 했었음 근데 그래도 되게 뭔가 서운하고 그러더라ㅠㅜㅠㅠ

엄마 아빠가 생일 아침부터 싸우고 정작 내 생일은 기억도 못함

내 생일 가족 아무도 몰랐던거 그래도 친구는 축하해줘서 괜찮았어..

그냥 생일 때마다 진심으로 행복했던 기억이 없다 매년 생일날만 다가오면 꼭 안좋은 일이 생겨서

엄청 친했는데 좀 어색해진 친구들한테 나는 축하한다고 해줬ㄴ느데 안온거 12시에 딱 누가올까 엄청 기대해ㅛ는데 한 3 4명밖에안왔어

전남친이랑 사귀기 전에 그냥 남사친여사친 사이였는데 생일선물 2만원정도 해주고 12시 되자마자 페메로 편지써줬는데 그새끼는 나랑 사귀는데 갑자기 내생일 이틀전부터 잠수타고 그대로 넘긴거ㅋㅋㅋ

내 생일을 내가 까먹을 정도로 우울에 젖어있었던 시기 지나고 보니까 내가 너무 불쌍하더라

애써 아닌 척 참고 있는데 여기에 털어놓으면 진짜 서운함이 막 밀려올 거 같아서 말하고 싶지만 말 못 하겠다 나중에 소중한 사람이 생겨서 내 생일 잘 챙겨주게 되면 그때 털어놔야지

나는 가족들이 내 생일 잘못 알고 생일축하한다~이러고 지나간 거. 주민번호도 있고, 부모님은 매번 생년월일을 말해야 하는 일도 많을텐데.

매년 축하해주는 친구는 있었는데 생일때 집에서 미역국 한번도 못 먹어봤어. 엄마가 생일마다 용돈 주시긴 했지만 초6때 병세 심해지셔서 입원하신 이후로는 가족들이 안 챙겨줬어. 동생은 너무 어릴때라 그렇고 지금은 챙겨주는데 아빠는 내 생일 기억도 못해ㅋㅋㅋㅋㅋㅋ 아니. 본인 생일도 기억 못하더라; 나도 생일때 미역국 한번만 먹어보고싶다.

생일날 ㅈㄴ챙겨줬눈데 암것도 안해주고 다음해에도 존나 애들끼리 돈 모아서 챙겨줬는데 정작 내 생일땐 아무것도 안해줘서 나 기브앤테이크 주의라서 톡보냈는데 알았다고 생일때 해주겠다고 하고 3년지난 지금까지 아무것도 없는거. 심지어 아무런 톡도 없음 생일츅하한다는 말까지도

생일은 왜 즐겁고 행복 해야하는 날일까

>>32 내가 매번 생일마다 우울한 사람인데 그런 생각때문에 더 우울해지는거 같아 곧 생일이 다가와서 지금도 기분이 안좋아

흐엉엉 젤친한 친구가 내 생일에 딴친구 생선 뭐사줄지 골라달라함 그 친구랑 별로 친하지도 않으면서.. 심지어 그날 내 생일인줄 까먹었대

지금 다시는 너네 생일 축하 안해줄거임

나도 생일을 기억 못했다는 거

내 생일날 친구들 아무도 연락 없고 놀자고 연락해도 반응 무... 친구 한 명이랑 약속 겨우 잡았는데 걔가 2시간이 넘도록 잠수 타고 답은 미안. 그 때 애들이랑 같이 밥 먹으려고 아무것도 안 먹고 그냥 나가서 하루 종일 굶고 학원 선생님이 주신 초코바로 점심 때움. 저녁에 집에 와서 외식 가자해도 가족들 반응 하나도 없었음. 자기 아프다는 둥 니 혼자 먹고 오라는 둥 생일 케이크도 하나 못 받고 내 생일 끝.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5레스 우울할 때 갱신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13 Hit
하소연 2021/06/17 18:55:22 이름 : 이름없음
866레스 죽고싶을 때마다 갱신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5337 Hit
하소연 2018/01/19 12:13:2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내 우울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1시간 전 new 16 Hit
하소연 2021/06/18 01:09:2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가내신 169 쓰레기 동기부여좀 해줘 2시간 전 new 15 Hit
하소연 2021/06/18 01:30:41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29살 여자가 중얼거리는 이야기... 2시간 전 new 119 Hit
하소연 2021/06/09 00:50:03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죽고싶어 3시간 전 new 21 Hit
하소연 2021/06/17 20:22:33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입시 원래 이렇게 시발이냐 ㅋ ㅋ ㅋ ㅋ ㅋ 3시간 전 new 76 Hit
하소연 2021/06/16 23:26:24 이름 : 이름없음
44레스 답답해서 주절주절 털어놓는 스레 4시간 전 new 264 Hit
하소연 2021/01/21 01:01:3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No 마스크 + 취객 = 죽여버리고 싶다 4시간 전 new 7 Hit
하소연 2021/06/18 00:13:31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밉상인 애들 5시간 전 new 56 Hit
하소연 2021/06/17 13:27:3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검토중인 스레드입니다] - 강간당했던썰 6시간 전 new 56 Hit
하소연 2021/06/17 18:58:17 이름 : 익명
183레스 좀 더 똑부러지는 사람이 되고 싶다 6시간 전 new 244 Hit
하소연 2021/05/27 20:03:3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요즘 힘든 너에게 7시간 전 new 10 Hit
하소연 2021/06/17 21:13:19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그렇게 열심히 살지도 않는 것 같은데 너무 힘들어 7시간 전 new 23 Hit
하소연 2021/06/17 02:51:1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상처 잘받고 여린 성격 7시간 전 new 22 Hit
하소연 2021/06/17 20:15:5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