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여기에 다시 온 것도 정말 오랜만이야. 아무도 보지 못하는 비밀 일기장은 벽에 대고 말하는 기분이라서 외로웠거든. 그걸 원해서 떠난 거였지만, 가끔은 누군가 내 얘기를 들어줬으면 해

너무 너무 너무 피곤해

아이스 브레이커스 너무 맛있어 근데 먹으면 배에서 소리나고 난리 남

나 보고싶지 않아? 언닌 나를 정말 너무 많이 좋아하는 것 같다가도 밀려나는 기분이 들게 만들어. 별로 상관 없지만 난 언니 보고싶어

오늘은 나한테 금요일이나 다름없지 우하하

아 진짜 짜증나 기분나빠

이제 화장실 다른 층 가야겠네... 물 마시지 말까 윽

1레스에 동성애 얘기 있다고 써 둬야 할까 그냥 들어와봤다가 보기 싫은 얘길 보게 된 사람들도 있을거라 생각하니까 좀 걸린단 말이지

근데 내가 연애하고 있는 게 맞긴 한가 하는 생각이 들어. 연락이야 계속 주고 받지만 별 얘기 없는 카톡, 자기 전에만 하는 전화. 2시간이고 3시간이고 전화해도 충족이 안 돼 나는. 내 기준치가 높은 건 알지만...

사정이 있다지만 사귄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너무 오래 못 봤잖아... 만나서 하는 거라곤 스킨십 뿐이고... 연인 아니고 파트너인가 싶은데 그건 또 아닌 게 언니가 날 정말 좋아하는 게 느껴진단 말이야. 대체 무슨 관계인지, 차라리 파트너였으면 별 생각 없었을 텐데 연인이라서 기대치가 생겨.

그게 맘에 안 들어서 파트너로 지내자고 할까 생각도 많이 했었는데, 언닌 전혀 그럴 생각 없어 보여서. 서로 좋아하는 게 아니라면 바로 끝내겠단 말도 들었었고...

나도 언니 좋아한다구. 언니가 나 정말 좋아하는 것도 알아. 근데 그만큼 날 신경써주는 것 같지가 않아. 언니의 일상에 내가 고려되지 않는 기분.

상관이 없어? 거짓말쟁이.

날 피곤해하고 귀찮아할까 걱정돼. 그러기 싫은데, 감정을 누를 수가 없어.

그 와중에도 계속되는 해피타임... ㅋ

예전 내 일기 검색해보니까 다 남아있네... 조금 창피해서... 제목만 보고 도망나왔다

아 미쳤냐고~~~~ 진짜 바보야...? 시간 맞춰 열차가 있는것도 코미디... 어떻게 이런 실수를

상당히 오랜만이네 이번달엔 이것저것 생활용품을 많이 샀어... 내 통장 으윽

배달음식에 너무 익숙해진 것 같다. 이러면 안돼~~~ 집에 먹어치워야 할 것도 많은데 진짜 정신 차리자 되는 대로 먹으니 있던 근육도 사라지지

정신...? 못 차렸어... 배달음식 시켜먹기 너무 쉬워 그만 먹어 아아악

수족관 냄새가 나. 머리가 아파서 힘들어

여기에 올 때면 늘 언니를 기억해. 언니 생각하면서 인코 만들었으니까. 나는 그때랑 똑같은 것 같은데, 상황은 정말 많이 달라졌어. 내가 더 나은 사람이 되기를 바랐는데 별로 그렇지도 않은 것 같아. 우리는 이렇게 끝인걸까 언니를 좋아했던 건 뭐였을까.

그저 외로워서 같이 있어 줄 사람이 필요했던 건 아닐까? 언니에 대한 내 감정이 너무 오래돼서 그때 어땠었는지 사실 잘 모르겠어. 그냥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언니는 정말 좋은 사람이었단 거야 그래서 허무하게 잃어버린 게 너무 아쉬워. 언니와 연애하지 않았다면 곁에 두고 더 오래 볼 수 있었을 텐데

지금 하는 사랑에 확신이 없어. 분명 좋아하는 건 맞는데 곁에 있어줘서 좋은걸까 지금은 곁에 없어서 우울해. 외로워... 잠에 들 수가 없어. 나는 연애하면 더 불안정해지는 사람인가봐.

계속 확인받고 싶어. 사랑한다는 말을 많이많이 듣고 싶어. 날 좋아한다고 말해 줘. 불안하단 말이야. 날 더 신경써줬으면 좋겠어. 나 혼자선 밤이 외로워서 견딜 수가 없어...

너무싫어 너무싫어 너 무 싫다고~!!!!!!

우월감 느끼면서 친한 척 하지마 시혜적으로 굴고 싶은거야 뭐야? 너 같으면 받아주고 싶겠냐? 존나 재수없어 나 깔보는 거 다 티나는데 착한 척 역겨워

왜 이렇게 축축 처지는지 날이 흐려서 그런걸까 한숨만 나온다...

옆에 별이 생겼네 스레주한테만 붙는건가봐... 별 맘에 든다 흐흐

쉬고 싶어 생각에 빠지고 싶다 이미 할 만큼 했지만.

요즘 내 곁에 언니가 있었던 때가 계속 생각이 나. 이 말은 이런 의미였을까, 그 말은 그런 의미였을까 하고. 무슨 의미가 있었건 이제는 아무 상관 없는데... 이렇게 아쉬워할 줄 알았으면 하고 싶은 거라도 다 해볼 걸. 사실 더한 걸 원했었잖아.

정말 오래 기다렸는데 너무 금방 끝나버려서 내 감정이 사실 그다지 큰 게 아닌데 부풀려진걸까 싶었어. 그래서 많이 의심했고, 고민했었는데 결국 그건 사랑이 맞았어. 난 언니를 정말 사랑했던 동시에 언니를 정말 불편해했던 거야

보고싶어 요즘따라 더

보고 싶기는 개뿔이 이제 안 보고 싶어

그런 거겠지 정말 이젠 미련도 없어 잘 지내지 마

진짜 오랜만이다 여기. 언니랑 여전히 잘 지내고 있어. 300일도 넘었고...

이렇게 오래 만날 수 있을 줄 몰랐는데... 언니와 나의 관계가 안정됐음을 느껴 요즘은.

언니를 생각하면 요즘은 정말로 행복해져 살아오면서 한 일 중에 제일 잘한 건 언니를 만난 거야.

이런 말이 입발린 말이고 식상하다고 생각했는데, 연애를 해 보니까 그 말이 정말 마음에서 우러난 말이었구나 싶더라.

>>142 고마워 축하 받으니 기분 좋다!

이상한 꿈을 꿨다. 언니가 꿈에 나왔고, 날 좋아한다고 했다. 그때 그렇게 나한테 돌아서놓고 날 좋아한다고? 무슨 이유인데? 지금 생각하면 어이가 없지만 꿈 속에서 나는 마냥 좋았다.

그 언니가 좋아서 그 시간에만 집중했다. 집에서 같이 TV를 보고 잠도 잤다. 언니한테 '나 여자친구 있는데 어쩌지?' 라고 말했고, 언니는 질투하는 듯 정리하라고 했다. 나는 언니랑 헤어지고 나서 1년도 더 뒤에 만난거라며 변명을 했다. 내가 이렇게 되기를 바라는 걸까? 정말 이상한 꿈이다.

진짜 어이없지 언니한테서 이제 그만 벗어나고 싶어 꿈을 내가 꾸고 싶어서 꾼 것도 아닌데. 여자친구한테 못할 짓 하는 것 같잖아

이제 언닐 언니라고 부르지 않을래. 어차피 내 인생에 없는 사람인데 나한테 언니는 한 명 뿐이야

지긋지긋해 내 머릿속에서 나가 더는 고통받고 싶지 않아

여자친구가 하는 rpg게임을 따라 시작했다. 유저들이 다 난 죽어도 되는데 말이 죽으면 가슴이 아프다고들 한다. 나는 말을 두 번 죽였다.

개 빡친다. 열 받아서 소리를 지를 수밖에 없었다 저녁 먹고 있었는데 체한 듯 하다

오늘은 정말 기분이 좋았는데 말이야

인코를 바꾸고 싶다. 전 여자친구가 생각나는 인코라서 별로 유쾌하지 않다. 근데 뭘로 바꾸지

오랜만이네 정말>>152

>>153 호오 제목이랑 연결하는것도 꽤 괜찮은걸

아예 인코가 없어도 될 것 같기도 하다... 어차피 나만 쓰는 곳이니 딱히 필요없달까

이젠 옆에 별도 붙으니까

내 스레 제목을 보고 항상 아이유 - 이런 엔딩 을 생각한다. 안녕 오랜만이야 물음표 없이 참 너다운 목소리

오늘은 날씨도 좋고 여러모로 운이 좋은 날인 것 같다. 기분은 정말 좋은데 어쩐지 마음 한 구석이 너무 우울하다.

미역국은 한결같이 맛없어

내가 풍선 같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은 완전 바람 빠진 풍선이야

보고싶어. 언니가 없으니까 너무 허전해

우리가 나쁜 결말을 맞이하지 않길 바라고 바란다

내가 너무 창피해 요즘 자기혐오가 최대치를 찍은 것 같다

누구를 사랑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닌데. 요즘 나는 부쩍 불안정해졌다. 모든 게 퇴화되는 느낌이야 어린 애가 되어버린 것 같다

나는 슬퍼할 자격도 없는 사람이란 걸 안다.

성인이 되고 나서 사랑 많이 받고 자란 것 같다는 말을 꽤 들었다. 학생 땐 그런 말 못 들어봤는데... 긍정적인 의미가 아닌 것 같아서 조금 신경이 쓰인다.

내가 정말 사랑받고 있다면 그 사랑은 누가 줬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을 때, 웃기게도 가장 먼저 떠오른 건 친구였다.
스크랩하기
840레스 언제나 활짝 웃을수있게 11분 전 new 777 Hit
일기 2022/01/14 18:53:28 이름 : 으악
363레스 가망 없는 짝사랑 중 13분 전 new 360 Hit
일기 2022/05/08 13:13:39 이름 : 광대
63레스 출입금지 20분 전 new 337 Hit
일기 2022/01/17 23:13:54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하늘에 있는 무언가를 보고 있었더니, 그건 별이라고, 네가 가르쳐줬어 22분 전 new 52 Hit
일기 2022/05/14 23:08:48 이름 : 고아공
95레스 해가 떠오른다 가자(5+) 34분 전 new 248 Hit
일기 2022/03/25 23:02:32 이름 : ◆QnDtfWnQpVf
394레스 🌱 새싹레주의 대학생 라잎 : 혼자 사는 법을 배우는 중입니다 37분 전 new 1068 Hit
일기 2022/04/01 07:24:57 이름 : 새싹레주◆U3Ru8palbjB
154레스 🍂나무에서 떨어지는 이파리로🌿 - 3 38분 전 new 206 Hit
일기 2022/04/27 23:40:32 이름 : ◆oMo5cFeK5ff
12레스 메론의 일상 41분 전 new 13 Hit
일기 2022/05/17 18:52:53 이름 : 이름없음
516레스 난 도대체 뭐하는 놈이냐 48분 전 new 523 Hit
일기 2022/04/27 00:10:01 이름 : 이름없음
302레스 일단은 50분 전 new 649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101레스 인생의 중대사를 동전 던져서 결정하기도 하던데 54분 전 new 160 Hit
일기 2022/01/25 16:58:35 이름 : 이름없음
562레스 사탕발림 교수이김 1시간 전 new 1202 Hit
일기 2022/02/27 13:19:34 이름 : ◆ctxTO2lijeK
457레스 모든 봄꽃이 함께 피어난 것을 보고 1시간 전 new 559 Hit
일기 2022/03/13 00:55:25 이름 : 이름
485레스 ㅈ같다 아주 ㅈ같다 ㅈ같은 인생 1시간 전 new 616 Hit
일기 2022/03/15 04:51:18 이름 : 이름없음
817레스 호흡 1시간 전 new 760 Hit
일기 2022/04/15 10:46:1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