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그대로야. 내가 쓰고 있는 1920년대 영국 기반 추리 소설이 하나 있는데, 범인이 타인을 살해한 동기를 짜는게 너무 어려워. 단순 사이코패스 살인마로 하자니 이미 클리셰가 너무 남발되었고 악당의 사연을 강조하자니 사실 이 녀석도 좋은 녀석이었어~ 같이 악인 쉴드가 될까봐 걱정이 되더라고. 그렇다고 해서 또 피해자에게 집중하자니 이것도 좀 논란이 있을 것 같아서... 간단히 내가 생각하고 있는 플룻을 이야기하자면 케드릭(범인, 가명)은 어릴적 내성적인 성격으로 인해 심한 따돌림을 당했어. 그 와중 헬렌(가명)이라는 여자아이가 케드릭에게 손을 내밀었고. 헬렌은 평소에도 평판이 좋은 아이였기에 케드릭 역시 헬렌과 있는 동안엔 괴롭힘을 받지 않을 수 있었고, 케드릭은 자연스레 헬렌에게 연정을 품게 돼. 하지만 케드릭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알 턱이 없던 헬렌은 케드릭을 친구 이상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었고, 설상가상 헬렌이 먼 마을로 이사를 가버리는 바람에 두 사람은 떨어지게 됐어. 옆에 붙어다니던 헬렌이 사라지니 케드릭은 다시 따돌림을 당하게 되었고, 헬렌이 있고 없고의 차이가 확 다가오게 되니까 케드릭은 옆에 있지도 않은 헬렌을 자신의 구원자 내지는 낙원으로까지 생각하게 되어버렸지. 시간이 지나서 두 사람은 어른이 되었어. 평소 가정이 독실한 종교 집안에 부모가 지나치게 엄격했던 케드릭은 원치 않았던 성직자가 되었고, 그렇게 평화로운 듯 했던 나날이 이어졌다가 케드릭은 어느날 우연히 성당에 찾아온 헬렌을 마주하게 돼. 물론 케드릭은 뛸듯이 기뻐하며 헬렌을 반겼지만, 그 벅참은 오래 가지 못했어. 헬렌에겐 이미 약혼자가 있었거든. 헬렌은 자신들이 이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라는 소식을 케드릭에게 전해. 애초에 억지로 사제의 길을 걷게 되었던 터라 신앙심이 티끌만큼도 없었던 케드릭에겐 그 말이 세상의 종말과도 같이 들려왔지. 결국 어렸을 때부터 가정과 바깥 모두에게 거부당했던 설움과 그나마 자신의 편이라고 생각했던 헬렌마저 자신을 떠난단 생각에 케드릭은 질투에 미쳐 이성을 잃어버리고 말았고, 결국 헬렌의 약혼자를 살해하는 것부터 시작해 헬렌을 온전히 독차지하려는 비뚤어진 집착을 표출하게 돼. 근데 나는 안좋은 과거사가 있었다 한들 케드릭을 전혀 쉴드치고 싶지 않아... 근데 또 과거사를 아예 드러내지 않으면 맥거핀마냥 독자들에게 그래서 얘 왜 이러는데? 하는 의문을 남길 것 같고... 서사를 통째로 뜯어고쳐야할까?....

흠.. 내가 생각을 해봤는데 과거는 그대로하되 살인자라는 걸 잊지 않게 하면 어떨까? 그러니까.. 음... 나는 뭐라 설명을 잘 못하겠는데.. 이게 어려우면.. 음..

살인자는 나쁜 거 잖아? 그니까 그걸 상기시켜주거나..?

과거를 설명하되 그걸 정당화 시키지 말 것? 예를들면 제3자의 시선에서 감정을 담지 않고 케드릭이 뭐뭐를 했고 어쨌고-하면서 신문기사처럼 팩트만 전달한다던가, 아예 케드릭의 시점에서 진행시키면서 케드릭 본인이 자신을 정당화하는 모습을 넣어도 될 것 같다. 사회적, 도덕적으로 잘못됨 행동임을 알고 있음에도 어쩔 수 없었다고 자신을 세뇌하면서 독자에게 어떤 사정이 있었던지 이 일은 잘못된 일임은 맞고, 이기적인 살인마들은 이런 식으로 자신을 정당화 하는 것을 상기시켜주는 거지. 그리고 후에 범행이 밝혀지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밝혀진다면 사람들이 케드릭을 비난하고 손가락질 하는 장면이 있어도 좋을 것 같아. 자신은 잘못하지 않았다며 부정하는 케드릭을 향해 야유를 한다던가...... 만약 범행이 밝혀지지 않는다면 케드릭이 저지른 것과 비슷한 또 다른 사건, 혹은 그런 연극 내용 등을 소설 중에 등장시켜서 사람들이 그 범인을 보면서 욕 하게 만드는 거지. 케드릭이 제 아무리 자기자신을 정당화하고, 또 범행이 드러나지 않았다 한들 그게 잘못된 행동임은 변함 없다고 강조하는 거야. 뭐가 어찌됐건 사회와 작가 모두가 케드릭의 범행을 수용하지 않고 작중에서 케드릭을 비판하는 캐릭터가 한 명이라도 있다면 작가의 사상 = 케드릭의 사상이라고 동일시하거나 하는 사람들은 없을 듯.

>>2 >>5 그걸로 괜찮은걸까... 범죄를 다루는 소설을 쓸 때는 신중에 신중을 가해야 한다는걸 뼈저리게 느끼고 있어. 의견 고마워!

범인의 광기를 강조해서 표현하는건 어때?

"나는 옳아"를 추가하면 되지 않을까 너가 그러지 말았어야지. 어떻게 위에서 아래로 떨어뜨리니? 내가 힘들 거란 걸 알고 있었을 거잖아. 내가 널 그리워 할걸 너 밖에 없는 걸. 내 평안은 너라는 걸 알고 있잖아 니 새끼손가락은 니가 죽은 거야. 사랑하는, 헬렌. or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면 어떤 느낌인지 알아? 모르겠지. 괜찮아- 알 필요 없어. 나도 너도 겪을 일을 없을 테니까. 너는 내 구원자야. 알고 있었어? 어쩔 수 없었어.. 너는 내 낙원이니까. ???????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생각날때마다 적고가는 스레 3시간 전 new 8 Hit
창작소설 2021/07/23 10:50:56 이름 : 이름없음
64레스 로판에서 어느 계급이 되고 싶어? 3시간 전 new 573 Hit
창작소설 2020/12/26 01:20:4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역시 열등감이 너무 지나치면 문제야 슬럼프까지 오고 4시간 전 new 7 Hit
창작소설 2021/07/28 02:47:44 이름 : 이름없음
71레스 쓰고 싶은 대사 4시간 전 new 779 Hit
창작소설 2020/05/26 00:19:59 이름 : ◆2E7cK6i2pPc
2레스 피드백 좀 해줘 ㅠ 5시간 전 new 25 Hit
창작소설 2021/07/25 08:04:39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단어 생각 안 날 때 도움 구하는 스레 5시간 전 new 288 Hit
창작소설 2020/04/05 17:34:2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절절하고 주인공들 눈에서 모두 눈물 줄줄 뽑아낼 수 있는 5시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7/28 01:17:58 이름 : 이름없음
978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6시간 전 new 11031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309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6시간 전 new 1888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여자 3명이 주인공 할 수 있는 소재 6시간 전 new 204 Hit
창작소설 2021/06/19 14:55:20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6시간 전 new 95 Hit
창작소설 2021/07/17 18:58:1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빻았는데 자기 소설에서 이런 편 쓰고 싶다 말하는 스레 6시간 전 new 12 Hit
창작소설 2021/07/28 00:19:47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7시간 전 new 325 Hit
창작소설 2021/06/06 00:37:4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10시간 전 new 14 Hit
창작소설 2021/07/27 20:29:5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화랑 바리 10시간 전 new 20 Hit
창작소설 2021/07/27 20:09:53 이름 : ◆cmsmNAkty0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