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19/02/19 08:25:43 ID : u2rbvfQmsoY
자기 소설의 첫문장이나 도입부를 적고가보자. 예-이

302 이름없음 2020/10/24 01:22:13 ID : o3QoE2k4IJX
가을에, 달 같은 금성이 뜬 어느 새벽 날에 어머니는 흐느끼며 울고 계셨다.

303 이름없음 2020/10/24 11:00:27 ID : Qk2k9teFeK2
그러니깐 말이지, 세상만사 모든것은 아주 작은 결함으로부터 시작되기 마련이었다.

304 이름없음 2020/10/27 20:56:01 ID : xPdvg46i61w
그 노란 달은 통곡하였다.

305 이름없음 2020/10/27 22:11:34 ID : 79iqkpTSHCi
오늘도 하루가 죽었고 어두운 달이 튕겨오른다.

306 이름없음 2020/12/07 12:53:08 ID : y40q42HyIMl
>>205 헐 나 이거 읽어 보고 싶다

307 이름없음 2020/12/07 14:37:07 ID : 5PbbfWqmNur
'수사 협조 부탁'은 분명 '내가 부르면 한 시간 내로 뛰어와라'와는 전혀 다른 말이다. 그렇지만 어째서인지 J경감에게 그 두 말은 동의어로 쓰이고 있었다.

308 이름없음 2020/12/07 21:00:07 ID : lhf9bh82tBA
이제 정말 끝이야.

309 이름없음 2020/12/08 02:37:04 ID : nVdSE1dxvcm
홍차 소년은 조용히 욕조에 누워있었다. 소년은 잠에 빠졌고 욕조는 붉게, 검붉게 물들어갔다. 어쩌면 그는 나를 기다렸을지도 모른다고 지금은 생각한다. 난 홍차가 떫어지기 전에 도착하지 못했다. 용서받을 날은 오지 않겠지.

310 이름없음 2020/12/08 03:11:02 ID : 7801a63Pipc
잠에서 깨면 꿈은 파도가 쓸어간 듯 순식간에 허물어진다. 그 누구도 기억해서는 안 된다. 내 안에서 이뤄진 일이지만 나 조차도 몰라야 하는 세계다. 꿈속엔 떠내려 간 자들이 살고 있기에. 시간이 흘러도 생생히 기억나는 꿈이 있다면 억지로 꺼내려하지 마라. 요정이 넌지시 말해줄 때까지 잊고 살아라. 꿈은 오로지 지나간 사람들의 시간이다.

311 이름없음 2020/12/08 17:04:20 ID : 0k5SJRu4FeN
"헤어지자"

312 이름없음 2020/12/09 10:21:45 ID : 0k5SJRu4FeN
자꾸만 망설이게 된다.

313 이름없음 2020/12/09 13:59:46 ID : p84Mkr803u8
그날 그 괴도가 훔쳐 간 것은 대저택의 값비싼 보석뿐만이 아니었다.

314 이름없음 2020/12/10 11:05:54 ID : jh801coNyZa
아,아,망할.(이게 뭐람)

315 이름없음 2020/12/10 20:05:04 ID : ArxU40ljtdv
그거 알아? 숲속에는, 가끔 숲 안으로 들어오는 자에게 환상이 보이는데 말이지. 거기서 환상을 보고 온 자들이 전부 말하는 것들에 공통점이 뭔지 알아? 「달맞이꽃으로 둘러싸인 꽃밭」이 들어가있었던 거야. 참으로 기묘하지 않아? 다른 꽃도 아니고, 「달맞이꽃」이라니..

316 이름없음 2020/12/10 22:26:28 ID : fdPcnzSFa3w
>>315 세상에 소설 출간일이 언제죠 저도 숲에 데려가주세요...

317 이름없음 2020/12/11 02:11:46 ID : ksi7cLgi66l
.... 아, 비다.

318 이름없음 2020/12/11 05:50:20 ID : LhvxA7wMnSF
>>25 이거 너무 좋아...ㅜ

319 이름없음 2020/12/11 07:58:14 ID : 2nA5dXumsnO
나의 쌍둥이, A.

320 이름없음 2020/12/12 00:49:00 ID : TSLargnVf9a
" 얘, 아가. 난 이겨야해. 나가서 싸워야만해. 허나 어떠한 면에서도 내가 이길수 밖에 없단다. 네가 보기에도 그렇지 않니?"

321 이름없음 2022/04/02 08:24:44 ID : s5O5PjunzWq
>>210 아니ㅋㅋㅋㅋㅋㅋㅋ

322 이름없음 2022/04/05 17:48:06 ID : tzhupTXtcoK
창 밖으로는 노을이 새빨갛게 지고 있었다. 깨진 유리의 틈으로 초봄의 꽃샘추위가 스며들었다. 그는 내 어깨를 붙잡고 울면서 뭐라고 소리쳤지만, 고막이 터져나간 탓에 귀가 먹먹해 한 마디도 알아들을 수 없었다. 나는 그저 엷게 웃으며 말했다. "어쩔티비."

323 이름없음 2022/04/05 19:21:59 ID : 65eY5Vgqo3X
아버지, 저는 오늘 교수님을 죽였어요.

324 이름없음 2022/04/06 18:19:09 ID : JO4Fg7zdQrg
주변이 온통 산으로 둘러싸인 그 이름 모를 마을에는 신 비슷한 것이 존재한다. 다만, 눈이 내릴 때만 잠깐씩 나타나는 신이.

325 이름없음 2022/04/07 22:12:17 ID : 65eY5Vgqo3X
그렇지만 오니쨩,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내게 관심도 없는걸.

326 이름없음 2022/04/08 23:06:18 ID : u5XurdWi8qo
내가 어떻게 그걸 누려요

327 이름없음 2022/04/08 23:09:30 ID : 5glu1eE7anC
어떻게 니가 나한테 이럴수가 있어? 그러면 안되는거잖아

328 이름없음 2022/04/08 23:44:10 ID : LgpbwoHwoJW
그래,평범한 일상이였다.붉게 피어난 불꽃이 모든 것을 집어삼키기 전까지는

329 이름없음 2022/04/09 09:53:26 ID : HBdQrcIIJO2
싸늘한 공기가 피부를 감싸는듯한 기분에, 순간 온몸을 부르르 떨며 눈을 열었다.

330 이름없음 2022/04/09 10:38:15 ID : uoHDAqpdO2t
왜 죽일 수 없었던 거지?

331 이름없음 2022/04/09 12:05:34 ID : vyIGoE63Vf8
그 싸늘한 기분을 느끼며 나는 잠시 서있었다.

332 이름없음 2022/04/11 06:22:08 ID : V9hgjg3RCoZ
날씨가 미쳤다. 미치지 않고서야 이런 날씨가 가능할 리 없다.

333 이름없음 2022/04/11 07:17:12 ID : q1yJTPjtck8
이 이야기를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334 이름없음 2022/04/12 20:05:02 ID : Gso44Y8qnWj
천재가 아닌 인재는 불행할 뿐이다.

335 이름없음 2022/04/12 20:31:18 ID : 82oFgY2oFfR
이어폰을 폰에 꽂고 첫번째 음악을 틀기 시작했다.

336 이름없음 2022/04/13 08:35:26 ID : q1yJTPjtck8
나는 커피향 케이크다. 갑자기 이게 무슨 개소린가 싶을 사람도 있겠지만, 케이크버스라는 세계관 설정을 아는 사람이라면 내 말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케이크라는 명칭의 형질 발현자 이외에게는 맛을 느낄 수 없는, 포크라 불리는 형질 발현자들에게 이성을 뒤흔드는 달콤한 향을 풍기며 자신을 먹어달라 유혹하는 케이크. 나는 그런 케이크 중에 하나였다. 대부분의 달달한 케이크들 사이에서 유독 튀게 쓴맛으로 무장하고 있을 뿐인.

337 이름없음 2022/04/13 10:59:57 ID : yE65fgmE7bu
나는, 너를 오늘도

338 이름없음 2022/10/03 17:01:54 ID : qrwMlDvzWqn
여름이었다.

339 이름없음 2022/10/03 23:26:39 ID : TQlgZfQrhzg
회빛 오크가 마차의 창문을 열자 찬 바람이 쏟아졌다. 창밖에는 흰색으로 칠해진 죽음의 땅이 펼쳐져 있었다.

340 이름없음 2022/10/04 09:01:29 ID : 79dCoZbfQpR
어둑한 골목에 신부, 부랑아, 귀족 그리고 맹인이 한 술집에 들어갔다.

341 이름없음 2022/10/05 20:24:00 ID : qrwMlDvzWqn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할거야

342 이름없음 2022/10/07 11:54:14 ID : 8lxBgo5hze1
오늘 나는 그 아이를 떠나보내기로 했다

343 이름없음 2022/10/08 09:17:37 ID : hwHClzSGk1a
“끄아!“ 나는 포스터에 베인 손가락을 쭙 빨았다. 코팅지는 너무 강해.

344 이름없음 2022/10/10 13:27:55 ID : i5VdPiqpdO4
이게 어떻게 된 일이지?

345 이름없음 2022/10/10 13:34:05 ID : Cjbbg0pQq2E
>>3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뭔데ㅋㅋ

346 이름없음 2022/10/10 22:59:46 ID : 3WmJWo3U0rd
내가 적군에 포로로 잡힌 사연을 구구절절 늘어놓자면... 흠, 우리 지엄하신 황제 폐하께서는 군인의 징병에 있어 충성도나 건강한 정신 등등보다도 무력을 최우선시하는 인간이기 때문에, 싸움이라곤 전쟁놀이밖에 해본 게 없는 방앗간집 처녀가 하루아침에 방패처녀 마법사로 변모해버린 것이 그 시작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347 이름없음 2022/10/11 22:19:40 ID : cK7y6pgjg6o
나는 언제나 그에게 최악을 담당하고 있었다. 그에게 나는 언제나 끔찍함과 최악의 대명사였다. 이보다 더 좋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348 이름없음 2022/10/12 13:26:42 ID : dU1A6oY8mE9
잠결에 눈을 뜨면 새카만 밤이 아가리를 벌렸다. 모조리 삼킬 거 같은 어둠, 고요하기 짝이 없는 소리.

349 이름없음 2022/10/12 22:46:24 ID : BzcLcJQmpO5
하늘은 드높고, 적당히 바람도 불어오는 가을의 느즈막한 점심 무렵이었다.

350 이름없음 2022/10/12 23:52:46 ID : h88qkoK3SK0
새파란 비가 내렸습니다. 빛이 산란되어 푸른 것이 아니라, 말그대로 페인트처럼 새파란 비가요.

351 이름없음 2022/10/13 04:26:25 ID : SLfgo6nU7s6
내 구원자, 불행을 가져온 소녀.

352 이름없음 2022/10/13 21:00:42 ID : zU3Rwmmk5O5
눈부신 아이었다.외모뿐만 아니라 성격,행동.아니 그아이의 모든것이 눈부셨다. 이렇게 한때 피고 지는, 그런 꽃이 아니었는데.

353 이름없음 2022/10/17 20:27:28 ID : E8ksnQoJU7B
내 이름은 주인공, 26살 독신 회사원이다.

354 이름없음 2022/11/15 14:30:24 ID : g42HzQk4IHv
모든 재앙은 예고없이 찾아온다. 마치 300년 전의 그날처럼.

355 이름없음 2022/11/18 18:07:20 ID : k64Y7804LbA
지하와 지상을 합쳐도 고작 500층도 되지 않을 야트막한 건물이 마라 시의 시청 본관이었다니.

356 이름없음 2022/11/20 01:01:18 ID : TVbA6o46i02
방년 28세, 나는 죽었다. 2런 18. 나는 존나 개 빡쳤다.
새로고침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