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북마크
이름없음 2022/03/12 21:33:00 ID : apPhgi4Le6l
사실 내가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되서... 헤헹
이름없음 2022/10/19 07:28:00 ID : wJV9eIK6qmL
새끼 고양이를 안고 있는 듯한 기분
이름없음 2022/10/19 15:50:37 ID : hBxRzQlh9dx
아름다운 연못의 수면 아래로 고개를 집어넣은 기분.
이름없음 2022/10/19 16:28:52 ID : 89timIIFbg2
장거리 달리기 하는 기분
이름없음 2022/10/21 01:29:46 ID : JO04JTWmE78
흐르는 물과 같아서 각자 손으로 뜨면 그 모양이 다르고 손을 놓으면 깔끔하게 사라지는, 정의할 수 없는 것
이름없음 2022/10/21 01:54:27 ID : 89vzXtbcq1x
나를 나이게 하면서 동시에 내가 아니게 되는 것
이름없음 2023/01/26 14:26:52 ID : bvhglvg0nzP
ㄱㅅ
이름없음 2023/01/29 01:18:17 ID : s62LgpcIFin
혼란
이름없음 2023/01/29 20:44:37 ID : A7vxvbgZg2J
사랑에 빠지기 이전의 태양이 나였다면 이제는 상대가 나의 태양이 되어 나의 모든 행성들이 상대를 중심으로 돌고 있는 현상
이름없음 2023/01/29 20:46:42 ID : 6nO9BBAry2I
끝없는 무저갱에 빠져 헤어나올 생각조차 못하는 기분
이름없음 2023/01/29 21:12:54 ID : xCkoLaoGmk0
나도 모르는 새 자연스럽게 그 애의 생각을 하고 있다는 걸 알아채는 것
이름없음 2023/02/01 23:33:00 ID : 2NzeY4KY6Y1
가장 살아있음을 느끼는 순간
이름없음 2023/02/12 14:57:06 ID : wnyE8rzglDz
마음이 포근해져서 어쩔 수 없이 웃음이 새어나오는 그런 거
이름없음 2023/02/13 05:11:16 ID : wslvfVhBvve
알고 있다 생각했으나 무지했던 것
이름없음 2023/02/13 08:10:27 ID : Y3yFdu9Bvvh
첫시작은 달콤하나 끝맛은 씁쓸한 초콜릿
이름없음 2023/02/15 02:14:55 ID : moJQmnDy1Cm
나도 몰랐던 나의 모습을 알아가는 과정
이름없음 2023/02/17 07:35:26 ID : QmtuoNxPimH
보고싶은 마음과 내어주고 싶음, 그리고 약간의 성욕!
이름없음 2023/03/03 21:52:07 ID : 3QsqlA7tcq0
닿고 싶지만 닿기 무서운것
이름없음 2023/03/03 21:57:27 ID : 1ck1g1yE7gm
구원
이름없음 2023/03/03 21:59:24 ID : lwpWmGr879h
보이지 않는 것 잡을 수도 만질 수도 없는 것 쉽게 변하는 것 진실이기도 거짓이기도 한 것 느낄 수 없는 것 몇 마디 말로 들리는 것 쉽게 내뱉는 말 어린 아이 같으면서 어른스러워 보이는 것
이름없음 2023/03/03 22:01:09 ID : 1ck1g1yE7gm
이름없음 2023/07/14 14:25:28 ID : vwoLgo0oNAr
질겨서 못 끊어내는 것
이름없음 2023/07/21 22:39:49 ID : jbeE5TWkso0
인간의 번식 욕구
이름없음 2023/07/22 00:27:45 ID : tjxU7tfVgnV
사람을 구원할 수도 있고 사람을 망하게 할 수도 있는 것
이름없음 2023/07/22 10:48:23 ID : nu6ZeLargrt
시작, 진행, 끝 그 어디에서도 내가 어디에 있는지 모르는것
이름없음 2023/08/03 23:02:48 ID : ldB9dDArBAm
상처입을 때마져 상처받을까봐 걱정하는 마음.
이름없음 2023/08/04 10:21:21 ID : vzXxXzfdQso
추함을 포장할 수 있는 무기
이름없음 2023/08/04 10:51:54 ID : rapRzRxCo1D
그냥... 자신이 그렇게 명명하면 그게 사랑 아닐까... 저것도 사랑일까 싶은데 자기가 그렇게 생각하면 사랑인거고...
이름없음 2023/08/05 16:25:58 ID : pfe6jjtctxT
그 사람으로 인해 내 모습이 변해버려도 괜찮은 것
이름없음 2023/08/06 02:10:09 ID : IGk01irs1cr
긍정적으로 보자면 빛. 세상을 화려히 물들이는 색채 따스한 봄볕 이 세상을 가득 채우는 포근함 부정적으로 보자면 심연. 저주와 같이 떼어낼 수 없는 것 심해로 하염없이 가라앉는 것과 같은 것
이름없음 2023/08/08 02:52:03 ID : s62LgpcIFin
고개를 돌려도 눈은 어느새 그 애를 쫓고 있는 것
이름없음 2023/08/11 08:07:34 ID : lBapRDzfala
겪어보지 못한 것 불편해서 바라지 않는 것 앞으로도 하고싶지 않은 것 필요가치에 의문을 느끼는 것 상상만으로도 불안함이 밀려오는 것 그러나 나를 고치기위해 필요한 것
이름없음 2023/08/11 13:11:45 ID : fTTQnveE2oJ
언제나 배고픈것
이름없음 2023/08/14 17:24:02 ID : Zjuq7Btg7za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정의> 평생 자신만을 위해 살아온 스스로가 내가 아닌 우리를 위해 살아가게 되는 것 내가 몰랐던 나의 모습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것 그럼에도 깨어지거나 이루어지지 못하면 내가 사랑한 만큼 아파지는 것 그냥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것 ------------------------------------------------------------------------------------- <내 뇌에서 정리한 이과적 정의> 입자로 존재하지 않아 질량을 측정할 수도, 시각적인 기관으로 자각할 수도 없지만, 상대방의 말과 행동을 통해 스스로 지각할 수 있는 것 정신적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긍정적으로든 부정적으로든 영향을 주는 쉽게 정의할 수 없는 정신적인 측면에서의 힘 어떻게 보면 인간이나 동물이 번식을 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자 가장 강력한 감정 또는 소유욕을 바탕으로 하는 것(모두가 그런 것은 아닐 수 있음) 비상식적인 행동을 이끌어 낼 만큼 가장 강력하면서도 스스로의 목숨을 위협할 수 있는 양날의 검과 같은 무기

레스 작성
381레스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new 745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6시간 전
204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new 2703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6시간 전
706레스여섯 단어로 소설 쓰기new 672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4시간 전
3레스무안하거나 잘 모르겠다에 대한 묘사 168 Hit
창작소설 이름 : 랭비 2024.03.02
403레스If you take these Pieces 23595 Hit
창작소설 이름 : ◆PfTQoNteNvA 2024.03.01
11레스글 평가좀 3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9
335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3379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9
53레스노을의 자국 1594 Hit
창작소설 이름 : ◆E1g7zapVbwl 2024.02.29
188레스✨🌃통합✨ 질문스레(일회성 스레 말고 여기!!!!!!!)🌌 2618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458레스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1889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2레스 52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8
7레스함부로 애틋한 사랑에게 318 Hit
창작소설 이름 : ◆mK5cJRCqkre 2024.02.27
354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192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7
112레스울음 묘사 하는 스레 916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7
193레스이름 남기고 가면 간단한 분위기 대답해주기 1428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6
161레스쓰고 싶은 대사 9302 Hit
창작소설 이름 : ◆2E7cK6i2pPc 2024.02.25
1레스우울한 일생 53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5
206레스다들 자기 글 올리고 나이 맞추는 스레 2 1746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4
21레스집착광공 대사 써보기 4782 Hit
창작소설 이름 : ㅇㅇ 2024.02.24
12레스보기만 해도 웅장해지는 문장 하나씩 적고가 277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024.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