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게일 2019/12/04 01:22:39 ID : e7xSILbCpe6
음..... 어떻게 시작하면 좋을까요?
게일 2023/08/23 12:25:09 ID : Za07e7teE9s
무언가는 아직도 저를 부르고 있어요.
게일 2023/08/23 17:07:06 ID : Za07e7teE9s
쇠를 긁는 것 같은 목소리 때문에 귀가 아프네요.
게일 2023/08/24 10:10:44 ID : Za07e7teE9s
무언가가 묘한 표정을 지었어요.
게일 2023/08/24 23:25:02 ID : Za07e7teE9s
손에서 뻗어 나온 칼날은 여전히 아이를 노리고 있었죠.
게일 2023/08/26 04:36:15 ID : Za07e7teE9s
저는 조심스럽게 몸을 움직여 아이의 앞을 막고 섰어요.
개일 2023/08/28 10:00:20 ID : apU2Gk4MmHu
아이가 떨리는 손으로 제 등을 잡았어요.
게일 2023/08/29 20:38:05 ID : apU2Gk4MmHu
많이 무서운 모양이에요.
게일 2023/08/29 20:38:14 ID : apU2Gk4MmHu
걱정하지 마. 내가 지켜줄게.
게일 2023/08/30 22:06:32 ID : apU2Gk4MmHu
무언가가 저희 쪽으로 천천히 다가왔어요.
게일 2023/08/30 22:06:53 ID : apU2Gk4MmHu
정말 우진이랑 똑같이 생겼네요.
게일 2023/08/30 22:07:02 ID : apU2Gk4MmHu
기분 나쁘게.
게일 2023/09/04 07:20:44 ID : 3zSE8rwFjvB
저는 언제라도 공격할 수 있도록 무언가를 경계하며 자세를 낮췄어요.
게일 2023/09/04 07:21:17 ID : 3zSE8rwFjvB
그리고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거렸죠.
게일 2023/09/04 07:21:51 ID : 3zSE8rwFjvB
이거 우진이가 하지 말라고 했는데.
게일 2023/09/04 07:22:09 ID : 3zSE8rwFjvB
하면 나쁜 개라고 했는데....
게일 2023/09/05 14:28:41 ID : 6jeLcINwK6r
이런 생각을 하니 갑자기 슬퍼지네요.
게일 2023/09/05 14:28:52 ID : 6jeLcINwK6r
하지만 지금은 뒤에 있는 아이를 지키는 게 먼저니까 일단 참기로 하죠.
게일 2023/09/09 10:44:56 ID : 5U581fVe3Wn
아이가 도망치기 시작했어요
이름없음 2023/09/10 23:44:48 ID : UY7862K447z
곤란하게 되었으니 처리해도 되려나요?
이름없음 2023/09/12 23:26:45 ID : A7ze2LbDs8m
난 괴물을 처리하기 위해 괴물의 다리 쪽우로 달려들었어요
게일 2023/10/04 18:09:06 ID : Y4GoHxwlcml
저는 괴물의 다리를 물었어요
게일 2023/10/04 18:10:36 ID : Y4GoHxwlcml
그러자 괴물의 다리에서 검은 촉수들이 튀어나오기 시작했어요.
게일 2023/10/04 18:13:35 ID : Y4GoHxwlcml
촉수는 제 몸통을 휘감더니 아이가 도망친 곳의 반대편으로 저를 던졌어요.
이름없음 2023/10/04 19:38:41 ID : 8mMo7Ajh9g3
위험해요
이름없음 2023/10/04 22:26:14 ID : 7BvzWlBffe4
아, 그 아이는 어떡하지
이름없음 2023/10/04 22:31:17 ID : 7BvzWlBffe4
난 괴물이 아이 쪽으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괴물을 붙잡았어요.
게일 2023/10/04 23:30:34 ID : Y4GoHxwlcml
그러자 괴물의 분위기가 변했어요.
게일 2023/10/04 23:32:39 ID : Y4GoHxwlcml
무서울 정도로 딱딱한 표정의 괴물이 눈동자만 내려 저를 보고있어요.
게일 2023/10/04 23:33:38 ID : Y4GoHxwlcml
조금 추워진것 같아요.
게일 2023/10/04 23:34:38 ID : Y4GoHxwlcml
우진아, 이럴때는 어떻게 해야해?
게일 2023/10/31 03:26:38 ID : 6nWktuk9By5
괴물이 칼날처럼 변한 왼팔을 휘둘렀어요.
이름없음 2023/10/31 11:23:39 ID : 3BdWi4E66rA
몸을 숙여 피했지만 귀 끝이 잘렸나봐요
이름없음 2023/10/31 15:28:51 ID : he0sqo7xO6Y
제 귀에서 피가 쏟아지기 시작했고, 하늘에서도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어요.
이름없음 2023/10/31 23:00:44 ID : 3vhbxzRB82l
그러자 비를 맞은 괴물의 살에서 하얀 연기가 나면서 괴물이 괴로워하기 시작했어요
이름없음 2023/11/01 17:04:22 ID : he0sqo7xO6Y
저는 손수건으로 귀를 지혈하며 아이와 그 모습을 지켜보았어요.
게일 2023/11/02 00:56:23 ID : 6nWktuk9By5
귀쪽에서 떨림이 느껴지네요.
게일 2023/11/02 00:59:54 ID : 6nWktuk9By5
이렇게 무서워하는 게 느껴지는데 제가 귀에서 피가 나는 걸 보고 돌아왔나 봐요.
이름없음 2023/11/02 16:46:39 ID : he0sqo7xO6Y
전 아이와 함께 필사적으로 도망치기 시작했어요.
이름없음 2024/03/03 18:12:30 ID : a66rwJU0lcr
아. 괴물이 쓰러지지 않았어요.
이름없음 2024/03/04 00:25:27 ID : dxu9wIKZbjA
생명이란건 참 질기죠. 저렇게 뭉개지고도 우리에게 다가오는 모습은 경이롭기까지 하네요.
게일 2024/03/19 11:14:51 ID : A3UZeMjg0ms
아! 저 앞에 약국이 있어요!
게일 2024/03/19 11:15:56 ID : A3UZeMjg0ms
입구가 반쯤 무너져 있었지만 저랑 아이는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아요.
게일 2024/05/15 19:23:19 ID : tbbfVfhy3U2
아이는 들어가기 싫은지 조금 주춤거렸지만 저는 곧바로 몸을 숙여 약국 안으로 기어들어갔어요.
게일 2024/05/15 19:24:37 ID : tbbfVfhy3U2
"멍멍아!"
게일 2024/05/15 19:25:13 ID : tbbfVfhy3U2
뒤에서 절 부르는 소리가 들리네요.
게일 2024/05/15 19:25:54 ID : tbbfVfhy3U2
하지만 어쩔 수 없어요.
게일 2024/05/15 19:27:04 ID : tbbfVfhy3U2
계속 밖에 있다가는 또 아까 같은 괴물이 쫓아올지도 모르니까요.
게일 2024/05/16 14:54:58 ID : tbbfVfhy3U2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들려요.
게일 2024/05/16 14:56:47 ID : tbbfVfhy3U2
안으로 들어가 뒤를 돌아보니 아이가 저를 따라서 약국 안으로 들어오려는 게 보이네요.
게일 2024/05/16 19:07:44 ID : tbbfVfhy3U2
저는 입구 앞에 앉아 아이를 기다렸어요.
게일 2024/05/16 21:05:33 ID : tbbfVfhy3U2
아이가 안으로 들어왔어요.
게일 2024/05/16 21:06:27 ID : tbbfVfhy3U2
저는 아이의 뺨을 핥아주었죠.
게일 2024/05/16 21:06:50 ID : tbbfVfhy3U2
고생했어.
게일 2024/05/18 10:50:09 ID : Hu9vzU6pe5g
아이는 흙투성이가 된 얼굴로 배시시 웃었어요.
게일 2024/05/29 18:47:53 ID : lDwFa2oNBy2
그러고는 저를 꼭 안아주었죠.
게일 2024/05/29 18:51:28 ID : lDwFa2oNBy2
그러기를 몇 분, 조그맣게 훌쩍거리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어요.
게일 2024/05/29 18:52:49 ID : lDwFa2oNBy2
아이가 숨을 죽이고 울고 있어요.
게일 2024/06/17 20:35:05 ID : LdSGq2Hu5U4
괜찮을 거라고 말해주고 싶은데...
게일 2024/06/17 20:36:31 ID : LdSGq2Hu5U4
저는 그렇게 생각하며 아이의 뺨에 얼굴을 비볐어요.
이름없음 2024/06/25 18:22:08 ID : mIHxxyNze1D
'괜찮아 내가 있으니까'
게일 2024/07/01 11:05:06 ID : Ds04K1yFbcl
아이는 조금 진정이 됐는지 저를 잡고 있던 손으로 눈물을 거칠게 닦았어요.
게일 2024/07/01 11:06:26 ID : Ds04K1yFbcl
그러고는 벌떡 일어나 무너진 선반 쪽으로 다가갔죠.
게일 2024/07/02 18:01:10 ID : 3Qk3DtfVeY8
무너진 선반쪽에는 무언가 달콤한 냄새가 났어요.
이름없음 2024/07/02 18:19:32 ID : jbdu5Pio6nS
먹어봤는데 갑자기 목이 아파요.
게일 2024/07/02 23:10:22 ID : Ds04K1yFbcl
"멍멍아, 그거 먹으면 안 돼."
게일 2024/07/02 23:12:43 ID : Ds04K1yFbcl
제가 계속 재채기를 하자 아이는 손을 들어 등을 쓸어주었어요.
이름없음 2024/07/07 03:21:04 ID : y5f9bjzhs67
어? 왜인지 제 시야는 점점 흐려지고 의식이 옅어지고 있었어요.
게일 2024/07/09 18:41:14 ID : 2qZfXuk1fRD
오늘 계속 움직였으니까 조금 자도 괜찮겠죠...
박현우 2024/07/09 18:44:21 ID : 2qZfXuk1fRD
같이 있던 멍멍이가 움직이지 않는다.
박현우 2024/07/09 18:45:07 ID : 2qZfXuk1fRD
방금 이상한 걸 먹은 것 같았는데...
박현우 2024/07/09 18:47:19 ID : 2qZfXuk1fRD
불안한 마음에 멍멍이의 가슴에 손을 대보았다.
박현우 2024/07/09 18:47:54 ID : 2qZfXuk1fRD
죽으면 안 되는데...
박현우 2024/07/09 18:50:25 ID : 2qZfXuk1fRD
다행히 두근두근하는 느낌이 손에 전해졌다.
박현우 2024/07/09 18:51:56 ID : 2qZfXuk1fRD
나도 모르게 멍멍이를 꼭 끌어안았다.
박현우 2024/07/09 18:52:41 ID : 2qZfXuk1fRD
죽은 게 아니구나.
박현우 2024/07/10 14:59:49 ID : DthgnUY5Qmn
문득 멍멍이의 귀에 상처가 눈에 들어왔다.
박현우 2024/07/10 15:02:50 ID : DthgnUY5Qmn
나는 멍멍이를 무릎에 눕히고 선반에서 꺼내온 소독약 뚜껑을 열었다
박현우 2024/07/10 15:03:40 ID : DthgnUY5Qmn
이상한 냄새...
레스 작성
1레스3인칭 시점 소설에서 주인공보다 나이 많은 가족 지칭할 때(로판)new 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2레스어둡고 칙칙한 스레new 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65레스문과식 멘트 모음new 1545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916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new 4533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8레스전개 속도 때문에 너무 고민인 스레new 5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360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new 404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706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new 2572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5시간 전
271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69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4
116레스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648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3
2레스로판 시대상 총이 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1
3레스로판 연재 생각은 아니고 캐릭터만 소소하게 짜는걸 즐기는데 3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0
179레스» 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현우시점 진행중. 11839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7.10
40레스슬럼프 극복을 위한 스레 6053 Hit
창작소설 이름 : ◆husrBwFdDur 24.07.08
1레스너무 깊어서 빠져 죽을 것 같은 사랑이 좋아 3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1레스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글 2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나의 하얀종이 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얘드라 로판 쓸건데 시점 고민중.. 118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2레스멸망 이후의 세계 2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5레스나를 위한 기록 26 Hit
창작소설 이름 : YU 24.07.06
372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80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