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21/08/06 00:29:52 ID : mINvwnu4NxU
1."그럴 리가 없잖아요? 제가 성녀라뇨. 저는 평범한 시골 동네에서 평생 평민으로 살 사람인데 이건 어딘가 잘못된 거라니까요?" 2. 남장여자? 아니면 원작자도 모르는 비밀 스토리 같은 느낌? 이런 식으로 멘트 하나만 적으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이름없음 2022/06/21 16:38:59 ID : hupTU43TO1e
흐릿한 눈에 심장을 꿰뚫려 죽고 있는 나의 모습이 비춰졌다.
이름없음 2022/07/03 03:57:30 ID : rcHBhwK7y5d
회귀물 느낌 나 모습이 비춰졌다니까 화장실 세면대 거울 앞일 것 같고 현생에 지쳐있던 주인공의 2회차 인생이 시작되기 전일 것 같은 그런.......
이름없음 2022/07/03 04:00:12 ID : rcHBhwK7y5d
너의 여름에 잠식되어 질식하더래도 너를 사랑해
이름없음 2022/07/03 12:03:01 ID : 5grvvdA7y7z
주인공들이 학생인 루프물같아! 일본 애니에서 흔하게 보이는 우리 둘만의 새계 같은 느낌?
이름없음 2022/07/03 15:56:39 ID : Y9xTTU7y1DA
약간 청량 청춘물인데 이뤄지지 못하는 짝사랑물 같은 느낌쓰... 뭔가 주인공이 졸업을 못하고 항상 여름으로 돌아올 것 같음. 그래서 막 전학도 가보고 별의별짓을 하는데도 못 넘기는 거지 그래서 머리 쥐어뜯으면서 원인을 찾아보니까 왠지 짝사랑 상대가 원인일 것 같음. 근데 뭐 걔한테 손절을 하든 연을 끊어야 할 것 같은디 그걸 못하겠는거야 그래도 해보자! 하고 걔 앞으로 갔는데 막상 튀어나온 말은 저 말일 것 같음
이름없음 2022/07/03 16:01:01 ID : Y9xTTU7y1DA
이거 완전 그거네. 악역인 주인공이 어쩌다가 크게 한 번 다친거임 예를 들어 낙마 같은거 근데 그 꿈에서 어떤 전신거울 큰 걸 마주하게 된거고 거기서 자신이 죽는 모습이 비춰지면서 본인의 전생이 기억난거지. 그래서 머릿속에 박히듯 남은 자신의 죽음을 피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 로판이면 이러다가 꼭 남주들이 오히려 여주한테 관심갖게 되면서 여주 꽃길 걷지 불꽃길
이름없음 2022/07/03 17:45:34 ID : Y9xTTU7y1DA
주인공이 소꿉친구를 짝사랑하는거임 근데 그 소꿉친구는 다른 소꿉친구를 좋아함 그래서 주인공은 그 사실이 너무 노골적으로 보이니까 항상 사랑을 확인하는데 이성적인 사랑이 아닌 가족을 사랑하는 그런 사랑인걸 아니까 들으면서 만족하지만 그러는 동시에 자괴감에 괴로워하는거지 짝사랑물인데 약간 피폐를 곁들인 마라맛 청춘물 같음 아니면 약간 로판에서 남주랑 약혼녀인 여주가 찐 여주인 다른 애한테 남주가 가는 걸 보고 속 터지는 그런 느낌? 그런 주제에 어릴때부터 약혼자였으니까 가족으로써 사랑한다는 말만 하는 남주한테 실망스럽지만 포기할 순 없는거야 그래서 약간 붙잡는 느낌
이름없음 2022/07/04 16:54:53 ID : 1u8pdVgmHA2
미쳤다 네가 설명하는 내용 다 맞고 마라맛 청춘물 맞아ㅠㅠㅠㅠㅠ대박이다 주인공과 친구 둘이 있고, 주인공은 소꿉친구인 A를 어릴 적부터 좋아했어. 하지만 A는 주인공과 너무 많은 시간을 함께했기 때문에 주인공을 이성으로 받아들이지 못 하고, 주인공의 또 다른 소꿉친구인 B를 A가 좋아하게 되는... 그런데 주인공이 A에게 나 사랑하냐고 물어보면 항상 사랑한다고 답하는 A에 만족하면서도 그 사랑이 B에게 주는 사랑과는 다른 사랑이라는 걸 깨닫게 되고, 그 사실에 하염없이 슬퍼하는 거지. 맞춰줘서 고마워! 로판 버전도 엄청 재밌을 것 같아.
이름없음 2022/07/04 17:15:06 ID : XvzRzRDBzdR
알고있었던, 알아야했던, 알고싶지않았던 것. 수면 위로 들어난 사실이 나만이 아닌 모두를 괴롭히고 있었다.
이름없음 2022/07/10 15:51:50 ID : koNwE4JRzTT
너는 무엇을 위해 희망을 노래했을까
이름없음 2022/07/10 16:10:06 ID : k4FeE0003yN
수장당한 반란군 대장 (소년) 의 마지막 대사.. 뭔가 디스토피아 세계관 베이스에 반란군과 정부군이 있을 것 같아 헝거게임 느낌??
이름없음 2022/07/10 16:15:49 ID : koNwE4JRzTT
디스토피아 세계관이리기 보다는 아포칼립스 세계관이었어! 그 세계에서 긍정적인 누군가를 잃은 사람의 독백? 그런거?
이름없음 2022/07/10 18:23:03 ID : lcrcMlxCqlw
이정표가 제대로 땅에 박혀 있었더라면 너는 그래도 이 길로 왔을 거야?
이름없음 2022/07/11 13:00:25 ID : Qk6Zio46rz8
빙의물 로맨스에서 주인공이 원작 소설 주연과 이어지기 전에 독백으로 할법한 대사 같음
이름없음 2022/07/11 16:14:48 ID : tbimL87ak8n
너여야지, 날 죽이는 것도 너여야지.
이름없음 2022/07/13 01:27:21 ID : Y5U42NwHwnv
자신의 세상이 오직 상대방 뿐이기에 자연의 섭리로 오는 죽음마저도 거부하고 마지막까지 상대방에게 영향을 주고 속하기를 바라는 집착과 광기의 절절한 로맨티스트 서브남주의 큰일 터트리기 직전의 대사같음
이름없음 2022/07/13 10:13:36 ID : jhcE62JQslw
우울증은 사람을 좀먹는다. 뿌리부터 시작해 그 사람의 근간이 되는 모든것을 먹어치울때까지 조금씩 야금야금 마음을 갉아먹으며 자라난다. 처음에는 분노가 느껴질 것이고 그 다음에는 끊임없이 자책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종극에 이르러서는 사람을 끝없는 무력감에 빠져 과거의 일들만 되뇌이는 폐인으로 만들겠지. 우울증 뿐만 아니라 여타 내로라하는 질병들은 대부분 비슷할것이다. 인간의 몸과 정신을 나약하게 만드는 거머리같은 존재. 인류는 이 끈질기고 거대한 존재와 수천 수만년에 이르는 시간동안 싸워왔다. 하지만 어째서일까 수세기에 걸쳐 거듭된 신앙도 급속도로 발전한 기술도 이를 완전히 해결할 수 없었고 아직까지 인류와 질병사이의 관계는 아슬아슬한 평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아니 유지하고 있었다. 그 바이러스가 세상에 나타나기 전까지는...
이름없음 2022/07/13 20:29:58 ID : VdXth82nDxT
애초에 제가 외로워진 이유를 뭐라고 생각하는 거에요, 중위? 가끔 보면 중위도 정말 멍청하다니까... 그래서 말인데, 이미 당신 이름이랑 소속 정도야 알고 있어요. 모른 척 해 줄래야 해 줄 수가 없더라고요. 아, 그래도 악센트는 좀 고치지 그랬어요?
이름없음 2022/07/13 23:02:50 ID : 83Bbvjta8nT
수없이 운명을 비틀어 저 아이들이 옳은 길을 찾아서 갈 수 있도록 도왔지만 이제는 그것마저도 힘이 다해가.너도 눈치 챘겠지만 나는 더 이상 소리를 들을 수 없어.그게 인과가 나에게 요구한 대가니까.그리고,그 선택은 후회하지 않아. 너 이전에도 수많은 별들이 세계의 끝을 보았고,또 너 이후에도 수많은 별들이 세계의 끝을 보게 되겠지.운명은,그렇게 바꿔가는 거야.
이름없음 2022/07/14 23:51:57 ID : 83Bbvjta8nT
.
이름없음 2022/07/15 12:30:42 ID : koNwE4JRzTT
그저 이 순간은, 지금 흘러가는 이 일분 일초는 오로지 나만을 위한 것 같았다.
이름없음 2022/07/17 14:23:08 ID : VdXth82nDxT
모범생이었던 주인공이 한 순간의 실수가 불러온 나비효과로 반역죄인이 되어 쫓긴다. 주인공과 추적자들을 가로막는 것은 얇은 문 하나밖에 없는 절체절명의 순간, 주인공은 묘한 해방감을 느끼며 웃음을 터트린다.
이름없음 2022/07/20 03:37:40 ID : vzU6qqmE3zU
죽어. 일백번이고 일만번이고 죽고죽어.
이름없음 2022/07/22 23:26:33 ID : 4K2K3SJU59i
다신께서 오셨나니 나팔을 불고 십자가를 세워라 참회의 기도가 성전까지 흘러들어가니 아아 노랫소리 흥겹구나 만악의 근원이시며 다섯 형제의 어머니이시여 미천하고 비루한 자들의 피와 살을 빌어 영원의 성전을 이곳에 현현하고자 하나이다 뒤집힌 십자가는 에덴을 가르키오니 어른,어린아이 할 것 없이 속박을 벗어던지고 온전한 구원이 내려지니 긴 생머리에 화한을 묶어 가시나무 아래 동여매어라 저희와 함께하시되 자비를 배풀어 어리석은 자들을 구원해주시옵소서 , 아멘
이름없음 2022/08/19 11:42:30 ID : wIMlwspapPb
호러 추리물...근데 주인공이 싸이코패스 범인인....
이름없음 2022/08/19 19:43:41 ID : ffbxDwLcMo5
단심가
이름없음 2022/08/19 21:21:07 ID : 2NxVe3Xuk04
소년은 무력함에 울었고 소녀는 그런 소년의 무능함을 조롱하듯 무저항을 택했다.
이름없음 2022/08/20 19:21:16 ID : vxCrBuk6ZfX
약간 차이고 뒤돌아보지 않는 여주 차고서 후회하며 되돌리고 싶은 남주...?
이름없음 2022/08/21 10:41:26 ID : 2NxVe3Xuk04
오 이런 해석도 될 수 잇구나..! 이거 사실 로판이어서 여주가 누명쓰고 사형당할 위기에 처하는데 이 때 여주가 하도 굴러서 그냥 누명 벗는거 포기하고 사형당하기로 맘먹어.. 남주는 차기 공작가 후계자인데 누명도 못 벗겨주었을 뿐더러 여주가 해명 포기하는 안하게끔도 못해주고 죽는 것도 결국 못막아서 우는 그런.. 스토리엿어..ㅋㅋㅋㅋ
이름없음 2022/08/21 11:59:42 ID : vxCrBuk6ZfX
헉 대박이다.. 나는 약간 로판이고 황후여주 황제남주인데 남주가 ㅇ가녀나 귀족파 계략에 빠져서 여주를 오해해서 폐위시켰는데 여주는 다 지쳐서 폐위 받이들이고 황궁을 나가, 뒤늦게 남주가 오해인 걸 깨닳앗던 거지 그러고서 스스로가 아직 여주를 너무 사랑하는 걸 깨닳아서 후회하고 울면서 돌아와달라고 애원하지만 이미 지쳐서 뒤돌아보지않고 떠나는 그런 여주를 상상해써..ㅌㅌㅌㅌㅋㅋㅋㅋㅋㅋㅋ 저런 내용이엿균... 저게 훨씬 신선해서 재밌을 것 같은디...? 몬가 세드엔딩인가 싶은데 다음 내용이 궁금하당
이름없음 2022/08/21 20:49:14 ID : Qnu03xA46ru
이 암울한 암흑에 휩싸인 머나먼 미래, 오직 전쟁만이 있을 뿐이니. 별들 너머로 평화는 없으며, 오직 영원한 폭력과 학살에 목마른 신들의 웃음만이 영원히 울려퍼질 뿐이다.
이름없음 2022/08/21 20:52:14 ID : Qnu03xA46ru
랑 동일 소설이야! 한 명의 인간이 만 개의 행성을 손에 거머쥔다면...한 명의 인간이 그 행성에 자신의 자손을 뿌려 우주를 지키게 한다면...한 인간의 생각만으로 백만의 전함을 우주로 인도한다면... 그러면 부디 말해주소서. 어찌 이런 이가 신이 아니란 말입니까?
이름없음 2022/08/22 16:50:27 ID : 2NxVe3Xuk04
오오..!!! 레스주 스토리 엄청 흥미진진한데?!?
이름없음 2022/08/22 17:15:58 ID : pPhaq7uldwp
아잍ㅋㅋㅋㅋㅋ 고마웥ㅌㅋㅋㅋ 전형적인 클리셰긴한데 역시 클리셰가 잘되는 이유가 있는 것 같오 봐도뵈도 귱금한 스토리여...!
이름없음 2022/08/23 00:33:34 ID : 40mmtwK1A4Y
네 손끝에서 울려퍼지던 노랫소리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나로 인해.
이름없음 2022/08/23 17:27:27 ID : pWqjcoLdRxv
고마워어어어엉!!! ^♡^
이름없음 2022/08/23 17:40:44 ID : spbwsjhcFa2
피아니스트인 주인공의 소중한 사람이 주인공의 실수로 인해 더이상 피아노를 치지 못하는? 그런 느낌이야
이름없음 2022/08/23 18:32:26 ID : ffbxDwLcMo5
사랑하는 당신에게, 부디 몸 건강히 하고 오래 행복하시기를...
이름없음 2022/08/23 19:28:56 ID : spbwsjhcFa2
어차피 총은 일회용이었던건가...
이름없음 2022/08/24 08:29:25 ID : feY7hur9gZh
한번만 상처입어도 그 마물들의 동족이 된다니, 새상에 그런 마물이 어디있나요?
이름없음 2022/08/24 17:43:43 ID : 40mmtwK1A4Y
죽을 병에 걸린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한테 쓴 마지막 편지 느낌...?
이름없음 2022/08/24 17:46:22 ID : 40mmtwK1A4Y
너는 나에게 세계를 구하겠다고 말했었는데.
이름없음 2022/08/24 20:28:35 ID : VdXth82nDxT
총을 빼앗고 비웃었는데 알고 보니까 다른 무기가 더 있어서 제압당한 이후 내뱉는 한숨
이름없음 2022/08/25 11:27:26 ID : 83Bbvjta8nT
이 아이들이 너희였구나.영원의 시간을 넘어 너흰 또 그때와 같은 선택을 했구나.내가 뭐라고,나 따위가 뭐라고...
이름없음 2022/08/27 22:38:15 ID : O2si61Co6qp
회귀물인데 한 번이 아니라 여러번 된 것 같음 그것도 주인공을 구하기 위해서 모든 기억을 되찾은 후 손 떨면서 이야기하고 있을 것 같음
이름없음 2022/08/27 22:38:43 ID : O2si61Co6qp
네가 사랑하는 나는 내가 아닐테니까.
이름없음 2022/08/29 23:21:30 ID : By46pbzO7dX
이 글이 모두에게 공개되는 대신 찢겨 사라진다면 저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름없음 2022/08/31 18:08:30 ID : pPhaq7uldwp
남주가 빙의한 거지!! 약간 로맨스인데 이미 사귀고 있던 남녀에 남주가 빙의한 거야 아무것도 모르고 남주를 사랑하는 여주를 보면서 남주는 사랑을 느끼지만 동시에 죄책감 느껴 상처도 받을거야 여주가 사랑하는 사람은 자기가 아니라 몸의 주인이니까 고통스러워하면서 몇날몇일을 고민하던 끝에 님주가 여주에게 이별을 말하겠지, 근데 여쥬는 막 붙잡아 다 내가 미안하다고 버리지 말라고 영원히 같이있기로 하지 않았냐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여주는 그냥 그렇게 남주를 붙잡고 하염없이 울겠지 그때 그런 여주를 붙잡고 남주가 하는 대사일 것 같아
이름없음 2022/09/02 23:20:28 ID : q3O04Gnu8lx
주인공이 자기는 쓰고 싶지 않았지만 모종의 이유 때문에 억지로 쓴 글이 있었는데 아무에게도 보여주고 싶지 않아서 꽁꽁 숨겨둔 거야. 쳐다보기도 싫지만 버렸다간 누군가에게 보여질까봐 함부로 버리지도 못하고 구석에 감춰뒀지. 그런데 우연히도 그게 어떤 사람에게 발각이 된 거야. 근데 그 사람이 보기에 이 글이 너무 너무 좋았던 거지. 주인공에게 그 글을 세상에 내어 보라고 권유를 했어. 당연히 주인공은 거절했지만 그 사람의 끈질긴 설득에 원본을 영원히 파기하는 조건으로 내 보이기로 했지. 그리고 주인공은 아주 예전에 지금과 똑같은 상황을 상상 해본 적이 있었어. 그 때는 그저 마음의 짐을 덜어내고 싶어서 말도 안 되는 상황을 생각해본 거였지만 그게 실제로 이루어 진 거지! 자신의 글이 세상에 내보이기 전, 그 때 했던 말을 떠올리면서 하는 독백 같아. 쓰고 보니까 좀 말이 안 되는데 ㅋㅋㅋ 재미로만 봐줘.
이름없음 2022/09/03 20:40:04 ID : zSJQsrtjBwK
지옥에서 고통받으란말은 안해, 대신 죽지마. 살아남아서, 다신 내앞에 나타나지마.
이름없음 2022/11/05 16:38:21 ID : lu3DvxA4Y3A
사실 나는, 죽음이 두려웠다
이름없음 2022/11/05 21:53:17 ID : O4JU47s3BcE
우리 둘이 녹아내리던 노이즈 가득한 낮
이름없음 2022/11/08 20:43:35 ID : K2NyY1inV86
로판이나 판타지 배경에 연인이었는데 둘중 한명이 배신함 근데 다른애가 배신한 애가 위험에 빠졌을 때 구해주고 하는 말 같음
이름없음 2022/11/08 21:13:56 ID : MrAi1fQmq2N
대의를 위해서 희생하면서 말로는 괜찮다고 하면서 죽기 직전에 혼자 독백하는것같음
이름없음 2022/11/09 17:06:40 ID : VdXth82nDxT
인공지능과 인간 정신이 융합된 정신나간 사념체들이 우주를 떠돌며 끝나지 않는 전쟁을, 컴퓨터의 오류인지 인간 정신의 광기인지 알 수 없는 기괴하고 이상한 일들을 행하는 암울한 세계. 비인간적이라 불리는 것들은 그만큼 인간적인 것들이다- 라는 대사가 어울렸으면 좋겠다. 인공지능 정신과 융합하지 않은 그나마 정상인 인간들은 스산한 융합 사념체들을 두려워하면서도 동시에 의지하고 신이라 불렀으면. 이미 인간들은 첨단 정보문명 없이는 생활이 불가능하고 인간 정신의 욕망과 의지에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도구는 없는 거지.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연산능력으로 별들을 지배하는 오염된 악신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별 요상한 숭배 행위를 하고 그 대가로 내일의 생존을 얻어내는 절망적인 분위기. 이 사념체들은 예측불가능하면서도 예측 가능했으면 좋겠다. 신적인 권위를 가질 만큼의 기괴한 면은 없고, 그저 현대인들이 막장드라마라고 비웃는 올림포스 신들 비스무리한데 이제 현실세계에 힘을 행사하는... 자신들이 과거에 살았던 지역과 시대에 메이저했던 ‘신’ 흉내를 내는 인간들과 그 연극에 반강제적으로 동참하는 불쌍한 잔존 인류들?
이름없음 2022/11/09 22:13:26 ID : k7fdXs8lAZi
이윽고 하얗게 불거진 별빛의 잔해들이, 수면 위를 디디는 포말처럼 사사로이 일렁입니다. 시야를 가로지르는 환상에 잠겨 나는 그곳이 나락인 줄도 모르고 웃었습니다.
이름없음 2022/11/10 00:10:29 ID : 3RwlheY04E8
지난 일은 되돌릴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잖아.더 이상 돌아오지 말고 내일로 달려가 줘.그리고,아주 오랜 시간이 흘러 나 조차도 웃으며 추억할 수 있게 되면,밤 하늘을 바라봐 줘.그러면 난 기꺼이 별의 노래가 되어 너의 곁에 서 있을테니.
이름없음 2022/11/20 20:19:04 ID : anzXy1wpO01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쩔 수 없는 이별을 건네고 뒤돌아서서 걸으며 혼자 마음속으로 중얼거리는 독백 아마 둘 중에서 더 사랑하는 쪽이 건넨 이별일 것 같고, 또 그 사람이 하는 독백일 것 같네
이름없음 2022/11/21 03:35:59 ID : Y9xTTU7y1DA
짦아서 제대로는 모르겠지만…. 대충 음악하는 애들이 서로 사랑에 빠진거임 그래서 약간 두근거리는 상황에 기타를 치고 잇다던가 그런 거 아닌가?? 말만 보면 낮에 학교 옥상에서 일렉기타 띵가띵가 치는 남주랑 옆에서 노래 불러주는 여주가 생각남
이름없음 2022/11/21 03:41:44 ID : Y9xTTU7y1DA
우선 뭔가 신비로우니까 판타지 일 것 같음. 그런거 아닌가 막 여주는 마녀고 남주는 마법을 쓸 줄 몰라 근데 여주가 남주에게 마법을 보여주겠다고 마을 뒤 아무도 모르는 연못에 데리고 간거지 그렇게 뭐 반짝이 마법 같은 거 쓰고 딱 뒤를 도는데 밤하늘의 별과 마법의 잔해가 서로 빛나면서 여주를 반짝빤짝 빛내주고 남주는 반해버려서 웃는거지 근데 그러면 안됐어 여주와 사랑에 빠지면 안되는 이유가 있는데(예를 들어 불행해 진다거나 여주가 통수를 쳤다는 등의 소문 등등) 그걸 어기고 사랑에 빠진거지 그래서 나락에 빠진 줄도 모르면서 웃었던게 아닐까…? 라는 로판 중독자의 추측이었습니다…
이름없음 2022/12/15 04:03:59 ID : 9clhfhzbA2H
형편없이 일그러진 얼굴을 숨길 수 없다. 눈에서 빠져나오는 감정에 짐승의 온기는 식어가고 이윽고 추위로 온몸의 떨림이 멈추지 않게 되었다. 뜻모를 감정에 떨고있는 나를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안아든 너를 보며 움푹움푹 망가진 정신으로 끝없이 중얼거렸다. 너를 이해할 수 없어. 너에게 느끼는 감정을 이해할 수 없어. 너로인해 변하는 나를 이해할 수 없어. 이해할 수 없는 것은 무섭다. 그러니 너도 무서운거야. 계속해서 내 이름을 부르는 목소리가 희미해져간다. 아무것도 받아들이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저 눈을 감았다. 너를 만나지 않았다면 좋았을텐데, 차마 입 밖으로도 내지 못한 속마음을 눈물과 함께 삼키며 짐승은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지옥으로 떨어졌다.
이름없음 2022/12/20 12:21:41 ID : TUY8kq0pPeF
심해에 조용하고 섬뜩한 분위기가 감도는 건, 그곳이 많은 이들의 무덤이기 때문일까?
이름없음 2022/12/28 21:18:01 ID : lu3DvxA4Y3A
되게 사람이 많이 죽었다던, 혹은 희생당했다던 전설 속 바다 안? 에서 독백 늑힘
이름없음 2022/12/28 21:23:52 ID : lu3DvxA4Y3A
만약 이런 것도 운명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 희생이라는 그 이름 앞에 이 한 몸 부서져도 기쁘게 웃으리라 참고로 조연 대사
이름없음 2023/01/27 20:55:12 ID : yY8nWrs3xvf
조연대사라서 작품의 전체적 틀이 뭔지는 잘 모르겠는데... 일단 얘가 엄청난 희생을 한다는 건 잘 알겠음. 지금의 결말이 운명이길 바란다는 거 보면 신과 같은 거대한 존재와 그 의지를 믿고 거기에 따라가려했던 걸까? 그렇다면 의외로 양판소 여신님 같은 설정이 존재하고 그 의지를 받들기 위해 싸우는 성전기사단의 전투 소설 같은걸지도 모르겠다
이름없음 2023/01/28 03:19:12 ID : oGtAo0skspg
우리는 정말 평범하게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그에게는 그다지 친하다고 하기에도 무색한 반 친구의 사소한 투정인데도 불구하고 잔잔하게 들어주던 그의 모습이, 진지하게 고민해주던 목소리가, 햇빛에 반사되어 투명하게 빛나던 그의 눈까지 한참이 지난 아직도 눈 앞에 아른거리는 것만 같다고 하면, 더워지는 여름 탓으로 돌린다 하면, 조금 우스워보일까요?
이름없음 2023/10/21 03:21:34 ID : JU7s3DBxXvz
이름없음 2023/10/21 12:39:57 ID : Wpe5f9ck4IF
이 일이 당신의 트라우마를 건드릴 것이라는 것도, 당신이 스스로를 자책하시리라는 것도 알지만 저 역시도 동료가 대신 희생하는 것은 견디지 못하기에 이번만큼은 이기적으로 행동해보려합니다. 당신을 상관으로 모실수 있어서 영광이였습니다.
이름없음 2023/10/22 22:00:10 ID : AnV81h9h85O
내 생각에는 이래놓고 저녀석 동료 구해내고 백퍼 상관한테 돌아온다. 아니면 후반부에 상관이 네가 없으면 안된다면서 다시 데려가려고 하거나ㅇㅇ 그리고 이 상관이나 그 동료가 주인공이지 않을까? 판타지장르 웹소설의 웹툰화로 이 장면이 존맛으로 주목 받을거임. 그렇게 난 추측한다.
이름없음 2023/10/27 00:49:56 ID : jg1zSIIJVgj
지금 이 선택이 어떤 결과를 불러 올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 때보다는 나을거라고, 조금 더 행복한 결말을 만들 수 있을거라고, 나는 그렇게 믿고 있어요.
이름없음 2023/10/27 16:37:42 ID : lii5U5gnPfQ
나는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을,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노래할거예요 당신도 그곳에서 지켜봐줄거죠?
이름없음 2023/10/27 19:46:06 ID : MlCoZba1cnD
오래된 동화의 의미는 퇴색된지 오래이지만, 한 때 그 동화가 사랑을 이야기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이름없음 2023/10/29 19:44:42 ID : Zii8jfQlfRw
주인공이 세계를 다스리는 신인데 자신이 만든 세계가 점점 파괴되어가고 있는데, 자신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것 같아.
이름없음 2023/10/29 19:47:52 ID : Zii8jfQlfRw
나는, 항상 평범함을 동경했다. 다시는 평범한 삶을 살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이름없음 2023/10/30 15:59:03 ID : 6nXxPg6lzWr
“죽음을 슬퍼할 수 있는 이유는 전쟁이 끝났기 때문이라고. 우리가 살아있기 때문이라고.”
이름없음 2023/10/31 20:02:46 ID : 063PbjuskpO
뭔가 누군가를 잃은 주인공이 허망한 말투로 되뇌이는 독백같아 전체적인 스토리는 중세 판타지 느낌
이름없음 2023/11/01 08:18:34 ID : iqi5U6qjeFf
헐 님 좀 짱
이름없음 2023/11/02 02:08:24 ID : 063PbjuskpO
맞아?!
이름없음 2023/11/02 07:51:47 ID : zWrzffhBze2
중세 판타지 세계 폐급 아들 몸에 빙의한 갓생러 고삼이 전쟁 후 하는 말이야! 정곡 탁이다 탁
이름없음 2024/04/30 23:23:06 ID : JU7s3DBxXvz
"이봐, 잊었나 본데, 난 기자라고. 내가 여기서 가만히 당하고만 있을 것 같아?" "계속 그렇게 짐승처럼 갇혀서 울부짖어 보시지. 이 세상의 진실을 밝혀 낼 건, 네가 될 지, 내가 될 지." (두사람임)
이름없음 2024/05/03 20:58:36 ID : hcE63Ru2r9b
"심장이 뛰는 속도가 너무 빨라서 상처가 재생이 안돼..!"
이름없음 2024/05/14 17:11:06 ID : s4NBBze2ILg
일본만화같음
이름없음 2024/05/14 21:07:09 ID : wE5V9js5O9s
"정말로 낫게 해줄 거라고 믿었어. 이렇게 오래 버틴 게 그 덕분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네가 믿게 하려고 나도 믿었던 거 말이야. 내 생각에, 네 마음 깊은 곳에서, 너도 알았을 것 같다. 그렇지 않니?"
이름없음 2024/05/14 23:03:06 ID : jg1zSIIJVgj
이렇게 간단한 것이었다. 그래서 입 안이 썼다. 이정도 관심이면 되는 것이었는데. 스물한 살의 나는 멤버 누군가에게 의견을 묻는다는 것을 부끄러워했다. 내 부족함이 부끄러워 잘하는 것은 서로서로 채워 줄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었다.
이름없음 2024/05/22 23:13:10 ID : nRxDz83AY8i
이제야 깨달았다. 그녀의 인생에서 구원이란 존재하지 않았고, 그것이 그저 그녀의 생각과 망상속에 남은 백일몽이라는 걸. 그녀는 그렇기에 손을 뻗어 말했다. "■■, 이제 꿈에서 깨어나자."
이름없음 2024/05/23 09:10:07 ID : Ao2JVcHvijh
너를 미워했지만 결국 너는 나인것을..
이름없음 2024/06/03 06:53:51 ID : Btiqrz81ba6
그대가 행복한 것으로 족합니다.
259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662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23
419레스If you take these Pieces 29135 Hit
창작소설 이름 : ◆PfTQoNteNvA 24.06.23
5레스다중인격 실험 42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20
702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547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8
87레스윗 스레가 문장 말하면 아랫 스레가 문장 넣어서 글 써오기 750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8
176레스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218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7
160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11579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6.17
39레스창작소설판 인구조사 스레 264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7
30레스호오, 흥미롭군. 282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있음 24.06.16
7레스아무말이나 적어주면 촉? 비슷한걸로 단편 써줌 839 Hit
창작소설 이름 : 오타쿠 24.06.16
253레스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1776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4레스뭔가 웹툰&웹소설에서 자주 보이는 이름 적고가자! 81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147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 1320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5
9레스무성 영화 809 Hit
창작소설 이름 : qwerty 24.06.15
370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775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4
1레스제6의 힘 955 Hit
창작소설 이름 : ◆HA7zfdSMpfe 24.06.13
913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505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0
1레스세계여 안녕(크리피파스타) 121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10
39레스별을 쫓는 기록 9679 Hit
창작소설 이름 : ◆aoHwpRDwNtj 24.06.08
7레스나는 살아있다. 249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