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막상 스레 세우니까 할 말이 없네 내일 되면 생기겠지 뭐

가디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애매하게 금요일 저녁에 시켜서 목 빠지게 기다리는 중

택배 왔다! 아직 수업 하나 더 들어야 함… 빨리 가서 뜯고 싶다~~

우리 동네 신도시된다고 하네?? 와... 근데 아무리 빨라도 10년은 걸리잖아

I, I, I LOVE YOU와 I, I, I HATE 너의 모든것이 나였다면 좋을 텐데

와플 기계가 있지만? 정작 와플은 안 해 먹음 성질 급해서 하나 만드는데 10분 넘게 걸리는 거 못 참겠다

피곤해 피곤해 병원 가서 평형 검사인가 했는데 1시간 동안 양쪽 귀에서 드르드르륵하는 소리랑 바람소리랑 벌레소리 위잉하는 소리 그런 거 휴대폰 최대 볼륨처럼 듣고 있었음 잠드는 게 좋다는데 그 상황에서 잠을...? 악몽꿀거같았다ㅜㅋㅋㅋㅋㅋ

귀에 계속 검사하는 거 꽂고 있어서 귀도 끈적하고 다른데 뭐 붙인 부분도 끈적거려서 집 올 때 너무 찝찝했음

아이패드 커버 안쪽에 손톱 긁힌 자국 나는 거 거슬리네… 검정 케이스라 하얗게 여기저기 긁혀있는 게 보임 회색 케이스는 때는 좀 타도 이런 건 없었는데 그냥 똑같은 거 다시 살걸 그랬어

>>11 공백 문자 붙여넣기하면 띄어쓰기 말고 문자로 인식돼서 쓸 수 있어ㅎㅎ

꿀벌이 멸종하면 인류도 멸종한다니 꿀벌이 이렇게 우리랑 밀접한 관련이 있나... 예전에 벌에 쏘였던거 엄청 아팠는데

구주의 시간 저번 주에 영구 이름 장례식장에서 나오냐는 베댓 보고 진짜 식겁했음ㅜㅋㅋㅋㅋ 외전 나왔으면 좋겠다... 단행본도

새벽에 먹고 있던 밥에서 곱등이가 펄쩍펄쩍 뛰어다니는 꿈 꿔서 바로 눈뜨고 일어났음… 아 어이없어 왜 이런 꿈만 기억나는거냐고ㅋㅋㅋㅋ 중간에 다시 잠들었는데 꿈에서까지 소설 보고 있었음 내용 재밌더라

바자회가 페르시아에서 온 말이라고?? 바리깡이 프랑스어라고?? 와 진짜 말도 안 됨

아 너무 졸리다 방금 과일 먹어서 바로 누우면 안 되는데...

탁구공 스핀 넣어서 종이컵 피하고 카드 맞추는 거 미쳤다 당구 치는 줄

어휘력 부족해서 맨날 똑같은 말만 쓰고 있는 내가 너무 한심

비 오는 날 꿉꿉해서 싫어... 내일은 쨍쨍하네 27도? 반팔에 가디건 입으려고 했더니 아직 때가 아닌가 보다

불안하다 뭐지 자정전에 내는 과제가 있었나? 아닌데 아 기억력 왜 이 모양... 몰라 지금까지 생각 안 났으면 별로 중요한 거 아니겠지

미치겠네 그래도 불안함 도대체 뭘 빼먹었냐 내가 왜 중요한 약속 빼먹을 거란 얘기를 들어서는

하 찝찝했던 이유 알아냄 진짜 짜증나네 이거 내일 알았으면

적외선 치료했는데 따뜻한 게 아니라 뜨거웠음 귀 불타는 줄 알았다

머리도 아프고 귀도 아프고 배도 아프고 다리 저리고 멀쩡한 데가 없네 하루 종일 침대에 누워있고 싶다

?? 유우 애니송 뭐야 5일에 올라왔는데 왜 이제 봤냐 아니… 진짜 상상도 못함

노래 너무 듣고 싶다 귀 때문에 이어폰을 못 낌 인생의 행복 하나를 강제로 빼앗겨버린

뭔가 또 까먹은 거 같음 진짜 이것도 병이다ㅜㅜㅋㅋㅋㅋㅋㅋ

이제 추워지나 했더니 갑자기 낮 기온 30도 이게 뭐야 빨리 겨울옷 입고 싶다

일기 꾸준히 쓰는 건 힘들어

에휴 지금 일어남 날 아무도 안깨워주네 별 생각 안들어 그냥 더 자고싶다 왜 이러고살지

아 몰라 그냥 다 빠지고 쉴래ㅋㅋ

오늘 폰 너무 많이 함 으 어지러워 일찍 자야지

서로의 케미…이런 거는 좋은데 막상 본격적으로 사귀고 스킨십하는 게 나오면 뭔가 재미없고 김빠짐 그래서 꾸준히 본 게 거의 없어 연애 안 하는 로맨스물 없나

노래 찾고 싶다 흥얼거리는 거라 가사 검색해도 안 나오고 직접 물어볼 수도 없고 린다 린다 이랬던 거 같은데 영화랑 록밴드밖에 안 나온다

요즘 나한테 아무것도 아닌 걸로 발작하고 시비 텀 남 눈칫밥 먹이면 그렇게 기분이 좋냐ㅜ 하루 종일 욕 듣는 것도 지겨워 죽겠는데 나아질 기미가 안 보임

What's this world comming to? There's nothing that can be done I couldn't careless It's wonderful for me that world is moving now Some lights turn around and around I lost my head again And just want to throw everything away It's not that easy I don't know what to do Please tell me what should I do Just feel so sad inside, but I kiss you Kiss you...

ㅋㅋㅋㅋㅋㅋㅋㅋㅋ읽었다고 구라 쳤다가 엔딩 스포 당함 후ㅜ

????아 나 4일 동안 약 안 먹음 불안의 이유를 찾았다 사실 귀찮다고 한번 미루긴 했었는데 항생제 아니니까 지금이라도 먹음...

흐아암 졸리다 이참에 일찍 자는 습관을 기르겠음 근데 지금은 좀 많이 이르고

비염수술 있네 이것도 어차피 재발하지 않음? 어릴 때 코피 한 바가지 흘리고 코 지졌는데 지금도 여전함 자기 전에 코피 터지면 화 머리끝까지 솟는다 아침이면 그날 컨디션 나락 피 넘어가서 입으로 뱉으면 비린내 남는 거 진짜 우웩

생각해 보니 별것도 아닌 거에 짜증 내는 거 같기도 하고 점점 닮아가는 거 같아 이럼 안 되는데 명상이나 해볼까 이건 이명 때문에 집중 안 될 듯 감정 조절하는 법 찾아보러 간다

웜 호프 호흡법이란 걸 찾음 스트레스 불안 해소 이런 건 모르겠고 그냥 숨이 전보다 잘 참아져서 신기함ㅎ

내 말투 띠겁나? 모르겠음 평소에는 이렇게 말 안 하긴 하는데

O:) O:) O:) O:) O:) O:) O:) O:) O:)

애먼 사람한테 화풀이하다가 기분 풀려서 친한척하는 거 완전 소름 돋고 웃김 같은 사람 맞냐고~

1602AD0A-5084-4099-A362-CBE5A2E919EB.jpeg.jpg아니 이거 어떻게 하는 거임ㅜ? 누운 채로 시작했는데 발만 부여잡고 일어나질 못해서 어이 없어짐... ㅋㅋㅋㅋㅋ

근데 재작년부터 성격 바뀐 거 같음 별일 없었는데 왜지 몸이 피곤해져서 그런가... 남 눈치 많이 봤는데 요즘에는 그냥 막살고 있음 언젠가는 잊힐 일이니까 하면서

명절이 제일 싫어 더 많이 싸우고 그나마 친척 안 만나서 다행인가

-- .- -.-- -.. .- -.-- -- .- -.-- -.. .- -.-- -- .- -.-- -.. .- -.-- 그냥 해보고 싶어서

갑자기 생긴 의문 조부모님 댁에 왜 첫째도 아닌 우리 엄마 집의 돌잔치 사진만 액자에 걸려있는 걸까

피아노 엄청 오랜만에 다시 치는데 손이 내 맘대로 안 움직인다… 7년이나 했는데 어느 정도 칠 수 있겠지 했는데 아님 오른손보다 왼손이 더 커지고 스케일은 뚝뚝 끊기고 총체적 난국

그치만 취미로 하는 건데 하농은 치기 싫어서 냅다 팝송부터 연주하고 있음

AA762B50-13BC-4B6D-AC01-8313B78B7637.jpeg.jpg엘프릭 에덴 옷 귀엽다 자주 못 입을 디자인이긴 한데 하나 실까?

이번주에 사놓고 안읽은것들 솔로몬의 위증 멋진 신세계 시지프 신화 이렇게 나열해두니까 진짜 뜬금없네 내일부터 읽어야겠다...

나는… 쓰레기야…~~

미끄러지기만 할 텐데 뭐할라고 아직 절반도 안 살았는데 커다란 하늘에 눈가가 시큰거려 만들어낸 다짐은 누군가 지어낸 말이었던 것 마냥 이젠 아무 쓸모가 없네...

다들 열심히 사시네요

분명 내일은 주말인데 왜 월요일 같지 피곤해 피곤해 으으으 체력 딸려... 운동해야 하나 진짜

사람몸도 부품 바꿔 낄 수 있으면 좋겠다 나 아직 젊은데 이 모양 이 꼴

이와미즈 Yellow Orpheus 좋음… 그냥 Alone 앨범은 다 내 취향

소리 한 칸만 켜고 귀 들이대서 듣는 게 좀 웃김 이어폰 꼽고 싶다

그런데를 대체할 말이 뭐가 있을까 너무 근데 근데 거리기만 하고 있음 그러나, 다만... 은 일상생활에서 못쓰잖아

추운데 더워 그 뭐냐 뜨거운 물로 씻었을 때 싸한 느낌 나는 거 같이

이제 12시 넘어서 일요일 됐네 월요일이 미리 싫어진다 아오 하루 내내 잠이나 자야지 괜히 평일 직전에 뭐 해보겠자고 설치지 말기...

구구절절 글 쓰다가 이건 좀 하면서 다 지워버림

⋆。˚ ☁︎ ˚。⋆。

아 그러고 보니 추석 이벤트 놓쳤다 이제 와서 후회하면 뭐 하냐....

엘베 고장이라 계단으로 6층 올라가는데 진짜 힘들어 죽을 거 같음 내 체력 심각하다

ios15 업데이트 적응 안 됨 가로화면에서 왼쪽에 위젯 뜨는 건 왜 바꿨지? 앱 서랍이랑 멀티태스킹은 좋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31레스 요컨대 사랑을 한다는 건 그런 거야, 1분 전 new 199 Hit
일기 2021/09/26 20:44:49 이름 : 산호
672레스 심해 6 1분 전 new 557 Hit
일기 2021/03/31 21:51:45 이름 : ◆E61xAZh9dCn
183레스 사탕이 눌어붙은 입천장 1분 전 new 256 Hit
일기 2021/09/14 13:21:20 이름 : ◆0pQrdQoHA44
401레스 흘러넘치는 거 2분 전 new 277 Hit
일기 2021/09/03 21:25:09 이름 : 이름없음
365레스 Life is a curse and existance is a prison2 2분 전 new 83 Hit
일기 2021/09/24 20:58:41 이름 : 이름없음
377레스 탐독과 일본어와 플업의 나날 5분 전 new 640 Hit
일기 2021/08/08 00:13:04 이름 : 📖 vol.2
37레스 일기(명상) 8분 전 new 95 Hit
일기 2021/08/23 18:31:15 이름 : 이름없음
970레스 3Ro 9분 전 new 1005 Hit
일기 2021/05/19 17:29:29 이름 : 이름없음◆dDulg1Co2Mk
676레스 최가네 해물이다!!!!! 10분 전 new 674 Hit
일기 2021/08/04 02:18:29 이름 : 에코
203레스 *:.。..。.:*・앗! 야생의 미술 입시생이 나타났다・*:.。. .。.:* 10분 전 new 101 Hit
일기 2021/09/25 12:57:57 이름 : (☝︎ ՞ਊ ՞)☝︎
536레스 🌱 새싹레주의 입시 라잎 11분 전 new 1265 Hit
일기 2021/08/09 20:26:01 이름 : ◆A7ze1wpU0oN
891레스 「1」 :: 키 크고 셔츠 입는 "잘생긴" 30대 남성만 보면 PTSD 오는 사람👇 14분 전 new 1787 Hit
일기 2020/10/04 05:36:53 이름 : ◆AZdzVgkoE2r
3레스 🤍0 🖤0 15분 전 new 10 Hit
일기 2021/09/28 20:04:14 이름 : ◆tjs9tinPck9
562레스 해가 떠오른다 가자(4+) 21분 전 new 839 Hit
일기 2020/10/27 23:04:51 이름 : ◆Mo7Bthhuspf
537레스 개구리 일기장🐸 21분 전 new 749 Hit
일기 2021/03/02 00:39:08 이름 : ◆i5TQmts7e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