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바라는 나, 나 생각배설 난입? 오히려좋아 *고등학생/IN□P/엉진망창 망상/속죄/무력/갈망 *비극과 심미적 형성 스스로 생각하기의 전통 긴긴밤 수치심 권하는 사회 꽃으로 엮은 방패 칵테일 러브 좀비 개들이 식사할 시간 인생은 길고 불꽃놀이는 짧으니까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우리는 각자의 지옥에서 각자의 형벌을 받으며 살고있지.

접힌 기념 이름이 J인 이유 이름 이니셜.

사랑은 야채 같은 것/성미정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씨앗을 품고 공들여 보살피면 언젠가 싹이 돋는 사랑은 야채 같은 것 그래서 그녀는 그도 야채를 먹길 원했다 식탁 가득 야채를 차렸다 그러나 그는 언제나 오이만 먹었다 그래 사랑은 야채 중에서도 오이 같은 것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는 야채뿐이 식탁에 불만을 가졌다 그녀는 할 수 없이 고기를 올렸다 그래 사랑은 오이 같기도 고기 같기도 한 것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녀의 식탁엔 점점 많은 종류의 음식이 올라왔고 그는 그 모든 걸 맛있게 먹었다 결국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래 사랑은 그가 먹는 모든 것

그럼 내 사랑은 양배추모양 양파모양 브로콜리모양.

서기가 영원했더어어언.

난 마지막 나야.

사람은 너무도 쉽게 죽을 수 있는데 어떻게 하루를 죽음의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걸까.

잃은 것 말고 얻을 걸 생각할 순 없을까.

고양이 고양이 고양이 그놈의 고양이.

짜장 싫어 짬뽕 싫어 우동 싫어 탕수육 좋아~

학교가 날아가 버렸으면 좋겠어 우르르쾅쾅쾅.

우르르 쾅쾅 쾅 우르르 쾅 쾅 쾅.

내가 그려왔던 곳 꿈이 없다면 종일 잠자는 게 낫지.

그냥 내가 좀비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렇다고 지금 인간처럼 살고 있단 뜻은 아니다.

너의 고향 그녀의 어깨로...

H 갱생 프로젝트 - 최소 6시간 취침 - 7시 20분 기상 - 하루 1시간 (빠르게)걷기 - 하루 50p 이상 독서 - 수업중에 잠들지 않기 - 점심 먹고 걷기 - 공부 최소 1시간 - 저녁 먹고 눕지 않기 - 명상 5분

순간 반짝 할거면 시작도 않는 걸.

시작 못한 반짝임이 너무 많아요.

초밥 서른개 품어주기.

인생은 길고 불꽃놀인 짧으니까.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그대 길목에 서서 예쁜 촛불로 그대를 맞으리 향그러운 꽃길로 가면 나는 나비가 되어.

요즘은 H가 도통 나오질 않는다 좋은건가 좋은거겠지.

>>124 취소 그만 기어나와.

너에 대한 객관성을 완전히 잃다.

이해하지 말고 그냥 바다드리자 바다~~드려~~ 이게 저의 바다임미다. 그 쪽 바다는 색이 참 파아랗네요^^ 아 넵ㅎㅎ 감사하빈다.

자승자박 결자해지 무한반복하기.

결국엔 썩어버릴 꽃을 피우자.

우리는 지금 자 자 모두 모여 다 함께 돌고돌아 점 점 싫어져도 결국 좋아하게 돼~

요즘은 자승자박 시즌.

가볍게 살자 가볍게.

날아가버릴정도로.

내 팔자는 내가 꼬고.

울면서 결자해지.

아주 그냥 증발할 때까지 울자 바삭해질 때쯤이면 H도 좋아할 수 있겠지 발목까지 올라오는 눈물에 다시 젖어버리지 않게 창문 밖으로 머리를 빼고 울자 모두가 그렇게 울면 장마가 오겠지.

그러니까 7월까진 기다려주기.

주륵주륵주륵 아이 축축해.

봄이 끝나가지만 눈이 내리게 해주세요.

에휴 한숨이 아니라 페활량 증진 날숨 운동입니다.

한숨은 재채기와 비슷하다 둘 다 무언가 들어왔을 때 그걸 내보내기 위해 하는 거니까.

후추를 뿌리다가 에취 그러다 뒤엎어서 에휴 한숨에 후추날려 에취 치울 생각하다가 에휴.
스크랩하기
343레스 일단은 18분 전 new 751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592레스 심해 7 30분 전 new 703 Hit
일기 2021/11/25 14:22:24 이름 : ◆3xDwK7xTO5V
20레스 언젠가는 2시간 전 new 53 Hit
일기 2022/02/03 02:38:16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수몰지구 2시간 전 new 153 Hit
일기 2022/04/30 01:35:04 이름 : 이름
547레스 🥔 감자일기 정상 영업합니다 🥔 2시간 전 new 1936 Hit
일기 2021/12/01 17:30:55 이름 : 감자
470레스 일기장을 훔쳐보는 건 악취미가 아닐까 2시간 전 new 649 Hit
일기 2021/06/21 03:45:28 이름 : 주인
8레스 잡담이 많이 섞인 다이어트 알기장 2시간 전 new 45 Hit
일기 2022/05/18 23:57:09 이름 : 이름없음
217레스 TMI 와랄라 대학 일기❗️ 2시간 전 new 446 Hit
일기 2022/03/13 00:30:35 이름 : 햄찌
52레스 에테르에서 잠들고 싶어요 3시간 전 new 179 Hit
일기 2021/12/11 03:26:55 이름 : 이름없음
320레스 일기판 QnA 스레: 하루에 하나씩 묻고 답하기- 2판 3시간 전 new 2498 Hit
일기 2022/01/26 21:46:13 이름 : 이름없음
352레스 상여자 특) 주식 팔아서 술값 보냄 3시간 전 new 3686 Hit
일기 2021/10/20 17:02:30 이름 : 이름없음
519레스 🌍지구 표류기🪐__사라지는 꿈을 꾸곤 해 3시간 전 new 986 Hit
일기 2022/04/10 11:42:01 이름 : ☁️
725레스 개구리 일기장🐸 3시간 전 new 1746 Hit
일기 2022/01/01 00:00:03 이름 : 🐸
608레스 NEVER THE LESS, 그럼에도 불구하고 3시간 전 new 883 Hit
일기 2022/04/08 00:48:07 이름 : 꽃이 핀 산하엽
381레스 아무 생각 대잔치 舊판 🎗 3시간 전 new 523 Hit
일기 2021/12/08 00:54:5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