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싫겠죠 저도 압니다 그래도 견뎌 주시면 안 될까요 대학생 우울증 피해망상 과대망상 자존감 낮고 자존심만 센 오타쿠라기에는 열정이 모자라고 일반인이라기에는 한참 이상한 세미오타쿠 관심 받고 싶으니까 여기 편하게 쓰세요 난입해주세요 욕도 하세요 다 괜찮거든요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네네 너무 생각이 많은 거에 비해서 말을 너무 쉽게 하는 게 제 단점입니다 아니 문제점입니다 입을 닫아야 하는데 친해지고 싶은 마음에 성급하게 말을 해서 자꾸 모든 걸 망치네요 제가 사회성이 없어 그렇습니다

이상한 사람은 싫으신가요 물론 싫으시겠죠 다들 싫어하던데요 사회성 없는 거 아는데 또 애정은 넘치거든요 일방적인 애정 다른 말로 오지랖이라고도 하는 그거 말이에요 저는 일방적인 친구가 많은 것 같아요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날 사랑하지 않는데 난 이상하게 거기에 집착해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조리 외면하고 이건 어쩌면 일종의 자학인 것 같기도 하고 뒤틀린 취향인 것 같기도 하고 오늘도 살아있음이 아쉽네요

그 얘기 들으셨어요 제 가족은 이제야 절 사랑한다는데 저는 이제 제 가족을 사랑하지 않아요 못해요 어떡하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이제 제가 싫다고 해요 이건 어떡하면 좋은 걸까 어쩌면 좋은 걸까

줏대가 없어 뭘 하려면 똑바로 할 것이지 맨날 설렁설렁 열정도 능력도 쥐뿔도 없는데 왜 이럴까

네 그럼요 그럼요 원인을 알 수 없는 무기력증이라 이거죠 사실 다 알고 있는 무기력증이죠 다들 널 한심하게 볼 거예요 안 그런가요

왜 오타쿠처럼 말하면서 스스로가 그렇게 말하는 걸 싫어하는 건가요? 왜 자기가 뱉어뫃고 후회하는 건가요?맨날 남들한테 사랑받고싶어서 온갖노력을 다하고 결국 징그럽다고 내쳐진후에 후회하면서 다시 똑같은짓을 반복하나요?

난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다들 이런 생각을 하겠지?

마지막 시험이잖아요 메일도 적고 공부도 해야 하는데 한 거 하나도 없으면서 왜 피곤해하고 있지? 그냥 할 힘이 나질 않아 애정이 부족한 것 같기는 해 상호작용 말이야 맨날 기대하면서 맘대로 기대하면서 막 떠들어놓고 원하던 반응이 안 나오면 그제야 깨닫고 후회하고 실망하고 이렇게 반응하는 자기 자신한테 다시 스트레스 받는 짓거리 좀 그만 해야 해

아무나 말 좀 해주실래요 제가 좀 외롭거든요 많이 외롭거든요 외로울 이유가 없는데 말이에요 근데 이래놓고 누가 대답하면 또 쪽팔려하겠죠 난 이런 내가 너무 싫어요 아무것도 되질 못하는 내가 너무 싫어

종강 하면 좀 행복해지려나

뜨개질 할 땐 다른 생각 안 할 수 있어서 좋아 독서도 마찬거지야 근데 모든 게 다 끝나고 나면 너무 허무해서 죽을 것 같어

자꾸 뭔가 더 하고 싶어 더 하고 더 해내서 인정받고 싶어

실제로 하는 일에 비해 인정욕구가 너무 강해

전에 하다가 그만뒀는데 이번엔 성공할 수 있으면

죄송한데 저한테 관심 좀 주실래요? 그래요 고맙습니다

네 제 취미는 뜨개질 독서 베이킹 글쓰기 그리고 관심 받기

공부는 사실 그렇게 어렵진 않은데 귀찮고 힘이 안 날 뿐이야 전부 다 때려치고 싶고

하지만요 100만원중에 60만원 자기 대출 갚는다고 가져가놓고 한 학기 식비로 알아서 하라고 하시면 저는 덕분에 하루 한 까 먹습니다

내일 시험인데 아무것도 안하고 누워만 있고 싶어

야하 좋은오후 이제야 집 밖을 나간다는 소식! 놀랍죠

씻고 짐 챙겨서 나가서 11시까지 공부하고 들어올 예정 내일은 6시 기상해서 등교해야 하걸랑요

네에 네 교수님 저는 한낱 학부생입니다요

공부할수록 적성에 안 맞는 것 같다는 생각아 드는 건 무슨 일인교

시험 직전인데 불안하지조차 않다

학교 가서 공부하고 시험 쳐야지

봄은 한순간이니까 아름다운거겠지 그렇다면 여름은 왜 낭만이 된 걸까 덥고 축축하고 찝찝하고 더러운걸 그게 사랑과 닮아서 그런 건가

뭘 바랐지 뭘 원했지 왜 피곤하지 이해가 안 돼

내일 아침엔 운동을 가야해

오늘 시험을 봤는데 보고 나니 후회도 되는데 별 생각이 없네 아무렇지도 않아 이상하게 힘이 안 나 이제 방학인데도 별로 실감도 안 나고 그냥 쉬고만 싶어 이 전공이 나랑 안 맞는 걸까 싶기도 해

오늘 무슨일이지 늦잠 자서 오전일정 다 말아먹음

아 큰일이다 과제 안 했네

씻고 과제 작성하고... 내일은 진짜 바쁜데 반에 하고 자는 수밖에

잘모르겠다 요즘은 하루하루가 거짓말 같아 그냥 현실감이 없어 죽을 것 같아

피곤한데 살아는 있을 수 있는 수준이라 짜증나

늘 일방적으로 사랑을 줘서 괴로운데도 멈출 수가 없어 그냥 그 괴로움까지도 사랑하게 된 것만 같아 이상한 일이야 정말 이상한 일이야

갑자기 카페인을 확 끊으니까 두통이 심하네 결국 커피 마셔버림

의문점 하나. 가족은 왜 나한텐 항상 좆같았는데 저기들끼리 내가 좋았다 싫었다 하는 걸까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할 일이 이상하게 많네

생각 안 하려 할수록 불안해져요 이봐요 그거 알아요

네 제 6번 척추뼈는 사라졌군요 어디로 갔을까요

괴로움의 끝은 어디일까 나는 왜 자꾸만 너희를 사랑하게 되는 걸까 분명히 너희에게 난 한참 우선순위에서 뒤처진 존재일 게 뻔한데 자꾸 욕심을 내 망청하게

괴로워요 한없이 괴로워요 하염없이 울고 싶어요

IDK 나도잘모르겠어요내가뭘원하는지뭘바라고뭘버리고싶어하는지

광막한 광야에 달리는 인생아 너의 가는 곳 그 어데이냐 쓸쓸한 세상 험악한 고해에 너는 무엇을 찾으러 가느냐

반짝이는것들이두려워요부러워요두려워요

반짝이고싶으냐하면 나는그러기에는너무모자람이많은사람이야

그리고 반가워요 문 좀 닫아주실래요 네네 거기 도르래가 있거든요 목 좀 매답시다
스크랩하기
103레스 지능정보시스템 수업시간 변경 기원 5일차 1분 전 new 746 Hit
일기 2022/06/28 22:29:44 이름 : 이름없음
910레스 봄이 숨쉬는 벚꽃도 흩날리지 않고 2분 전 new 4862 Hit
일기 2021/10/19 00:21:22 이름 : 푸른밤
797레스 심해 7 7분 전 new 1140 Hit
일기 2021/11/25 14:22:24 이름 : ◆3xDwK7xTO5V
7레스 Hello Mr. My Yesterday 10분 전 new 51 Hit
일기 2022/07/07 02:48:32 이름 : 이름없음
465레스 🍂나무에서 떨어지는 이파리로🌿 - 3 16분 전 new 705 Hit
일기 2022/04/27 23:40:32 이름 : ◆oMo5cFeK5ff
68레스 내취향노래 22분 전 new 244 Hit
일기 2020/12/20 14:46:22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예쁘면살기편함ㅋㅋ 25분 전 new 343 Hit
일기 2022/04/08 13:54:30 이름 : 이름없음
333레스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37분 전 new 860 Hit
일기 2022/06/17 00:26:55 이름 : 꽃이 핀 산하엽
69레스 여름이...온다... 39분 전 new 139 Hit
일기 2022/06/27 19:06:30 이름 : 강정
305레스 삶은 다만 그림자 41분 전 new 394 Hit
일기 2022/04/02 23:20:13 이름 : 🥫🧆🕳
107레스 출입금지 47분 전 new 471 Hit
일기 2022/01/17 23:13:54 이름 : 이름없음
81레스 수몰지구 49분 전 new 399 Hit
일기 2022/04/30 01:35:04 이름 : 이름
836레스 장녀일세. 25살이 넘도록 저 모양이지. 1시간 전 new 829 Hit
일기 2022/02/06 02:24:11 이름 : 이름없음
56레스 너나 나나 전부 시덥잖은 가슴의 박동을 느끼고 1시간 전 new 161 Hit
일기 2022/06/17 17:43:02 이름 : Unknown
16레스 메아리 1시간 전 new 48 Hit
일기 2022/07/06 11:56:33 이름 : ◆cmpSMqo46k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