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고민 털어놓고 고민에 대해서 해결방안 얘기하거나 그냥 다양한 글얘기 하면 좋겠어...!!

맨날 도입부 개빡세게 써놓고 중간에 힘빠져서 결말 날려버려

그리고 더 빡치는건 어떤 창작물을 보면 그게 무의식에 남는지 자꾸 내 글에 비슷한 설정이나 전개를 쓰고 있음 진짜 이건 어떻게 고치는?? 이것 때문에 다 갈아엎고 다시 쓴 적 꽤 됨

>>2 힘조절 어려운거 너무 공감해... 어떤 부분에서 도입부가 개빡세다고 느꼈어? 도입부에 설정을 많이 넣어두고 뒤에서 수습을 잘 못한다는 의미로 읽어도 될까?

>>3 음 근데 이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 어디 공개해서 수입을 얻거나 자기가 낸 아이디어라고 못박아버리는 게 아닌 이상 습작일텐데... 모든 예술은 모방에서 나온다고도 하잖아 '아침드라마' 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뻥하게 보이는 틀이 있는 것처럼... 어디선가 살짝 얻어온 설정에 레스주만의 문체나 이야기로 전개해보는 건 습작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해...!

>>4 글의 구조를 제대로 세우지 않고 시작한단 의미는 아니야. 설정을 소개하거나 떡밥을 던지거나 한 뒤 회수하지 못할 것 같으면 틀 잡는 단계에서 기각이니까. 내가 도입부 빡세게 쓴다는 건 정확히 말하면,,, 1. 글에 담긴 정보량이 풍부하다. 어휘가 다채롭고 묘사의 밀도가 빽빽하다. 나는 인물의 행동 하나, 대사 하나를 보면 해당 장면이 눈 앞에 그려질 정도로 상세히 묘사하는 편이야. 초반에는 그렇게 서술해도 별 문제 없는데, 중후반에는 체력이 부족한지 글만 보고 이미지를 그대로 상상하기에는 조금 부실해지는 것 같아. 2. 퇴고를 많이 거친다. 한 문장 쓰고 돌아보고, 또 한 문장 쓰고 고쳐보고. 글을 쓰면서도 마음에 안 들면 바로 고치는데, 초반부는 계속 보고 고치고 다시 보다 보니 문장이 매끄럽고 잘 읽혀. 그런데 후반부 가면 역시 이것도 잘 되질 않는 느낌.

>>5 습작의 일부,,, 고마워 스레주 말 되게 예쁘게 한다 그러게. 설정이나 소재가 꼭 완전 참신하진 않더라도 창의적인 글이 나올 순 있는 거니까. 고마워 ㅠ.ㅠ

>>6 어떤 느낌인지 알것같다... 나도 문단단위로 퇴고해서 진도가 안나가던 때가 있었거든 ㅠㅠㅠ 그거 떼어내기 힘든 습관이지... 혹시 목표치로 둔 총 분량이 어느정도야? 짧은 글쓰기가 도움될 것 같아. 900자~1200자 정도의 콩트분량으로 기승전결이 있되 한 장면을 볼륨있게 쓰는 연습을 해보면 좋겠어. 글의 분량이 짧은 만큼 꼭 필요한 정보만 남겨서 쓸 수 있고 문장과 문단도 훨씬 깔끔해질거야. 한 문장에는 하나의 정보만 남기고 뒷문장은 앞문장의 꾸밈을 도와주면서 한 문단을 300자 정도로 구성하는 데 좋은 연습이라고 생각해 나도 묘사하는 걸 좋아하는데 불필요한 묘사는 당장의 문장이나 잠깐의 장면이 아름답게 보일 수는 있어도 글 전체의 균형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포기했어... 대신 꼭 필요하면서 글 전체에서 의미가 있거나 좋은 이미지가 들어갈 수 있는 부분에서 생생한 묘사를 쓰면 레스주의 묘사 상세히 쓰기의 장점이 더 돋보일 수 있겠다!

>>8 중요하지 않은 부분은 힘을 적당히 빼면서 써야겠구나... 정말정말 고마워. 짧은 글 쓰기 시도해 보고 후기 남기거나 할게 ㅎㅎ,,,

남주 말투가 좀 능글거리는데 이걸 어케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ㅠㅠ 으응으

>>10 대사를 잘 쓰는 방법은 실제로 발음해보면 좋아 또 능글거리는 말투를 쓰는 캐릭터라면 행동도 능글거릴 테니까 "능글거린다"는 단어 없이 능글거리는 행동을 묘사해보면 도움될 것 같아 캐릭터의 능글거림이 글에서 묻어나면 독자도 자연스럽게 대사에서 능글거리는 톤으로 읽도록 유도되지 않을까?

>>11 앗 자신없는데 내 필력이 따라줄지 ㅇㅋ!! 레주 고마워
스크랩하기
21레스 시/소설 남겨주면 피드백 해줄게 [열림] 3시간 전 new 517 Hit
창작소설 2022/07/21 01:25:00 이름 : 문학을 비워둘 수 없습니다
92레스 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3시간 전 new 2079 Hit
창작소설 2021/06/04 22:22:2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끈기가 모자라 4시간 전 new 113 Hit
창작소설 2022/08/08 07:46: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어느게 더 좋을까? 6시간 전 new 23 Hit
창작소설 2022/08/10 01:27:1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사랑과 사람의 글 8시간 전 new 22 Hit
창작소설 2022/08/10 01:25:38 이름 : 이름없음
571레스 오고가며 문장이나 글을 쓰고 가는 창고 11시간 전 new 4462 Hit
창작소설 2021/11/13 19:48:14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본인 세계관/등장인물 이 설정 에바임? (+ 질문하는 스레) 14시간 전 new 899 Hit
창작소설 2022/06/03 18:39:09 이름 : 이름없음
441레스 검은 도서관 21시간 전 new 9991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1레스 지난 3년간의 기억 2022.08.09 61 Hit
창작소설 2022/08/09 03:27:04 이름 : 이름없음
82레스 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2022.08.09 3146 Hit
창작소설 2022/03/27 23:16:19 이름 : 이름없음
642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022.08.08 11106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프롤로그 장면을 뭘로 정하는 게 좋을까 2022.08.08 113 Hit
창작소설 2022/08/08 02:32:04 이름 : 이름없음
71레스 단어 생각 안 날 때 도움 구하는 스레 2022.08.08 1791 Hit
창작소설 2020/04/05 17:34:2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지금 쓰고 있는 글 완결은 냈는데 제목을 못 정함;; 2022.08.07 278 Hit
창작소설 2022/08/04 21:06:15 이름 : 이름없음
151레스 비극 단어와 희극 단어 가리기 2022.08.07 2176 Hit
창작소설 2021/01/09 02:04:1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