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사든 살해당하든 뭐든지 사라졌으면 좋겠어. 아니면 내가 사라지던가.... 내가 죽거나. 그러지 않는 이상 여기서 벗어날 수가 없을 것 같아. 언니는 수틀리면 늘 때렸어. 난 언니의 노예처럼 살았고 가끔 말을 듣지 않으면 맞았어. 한번쯤은 벗어나고 싶어서 초등학교 2학년 때였나.. 학급폭력실태조사서에 언니 이름을 적은 적 있어 언니랑 같은 초등학교를 다녔었거든. 근데 선생님이 그걸 애들 앞에서 읽더라. 언니이름이 누구냐고 물었을때 당황하며 언니라고 하자 애들이 웃고 선생님도 웃었어. 난 그게 너무 상처였어. 아직도 벗어나지 않았어. 물론 바빠지니까. 나이를 먹었으니까 집에 마주칠 시간이 줄었거든. 난 고등학교 1학년이고 언니는 재수 중인 성인인데. 아직도 명령을 하기 싫다고 하거나 하면 폭언과 욕설부터 듣고 그래도 싫다하면 맞았어. 오늘이 내 생일인데 개인 사정으로 어제 생일 축하를 했어. 근데 그날 언니가 폭언하더라. 자기가 아픈데 어떻게 부탁하나 안들어주냐고. 부탁을 들은건 밤이였거든. 싫다고 하고 그 자리를 도망쳤어. 그 다음날 그 소리를 들으니까 진짜 싫더라. 죽고싶더라. 내가 평생 어떤 고통에 시달렸는지 이해도 못할 새끼가 뉴스에서 강조되는 살인사건같은 얘기 듣고 자살사건 듣고 가해자가 어떠니 피해자가 불쌍하느니 그러면서 자는 결백하고 착한 사람인 것 마냥 떠드는 것도 너무 힘들어서 크게 싸웠어. 물론 둘이서 있으면 내가 맞으니까 엄마 끼고. 근데 엄마가 너무 힘들대 나보고 어쩌라는 건지 모르겠데. 나도 알고 있었어 엄마는 내가 맞고 살든 뭐든 억울하든 주변사람 시선만 신경쓰지. 어쨌든 결국 집에서 말걸지도 말걸 일도 안만들겠다했어. 근데 그걸 지키겠어? 말이 되냐고. 나는 날 보호할 수단도 없어... 그렇다고 나도 언니에게 폭력을 휘두른다? 한번듀 누구한테 때려본적도 없어서 자신이 없어. 누군가를 때릴려면 나도 맞을 각오를 하면서 미친듯이 달려들어야할텐데 솔직히 무서운게 커 어릴때부터 맞고살았고 가스라이팅당했으니까. 도망가고 싶다. 주말이 끝나면 엄마아빠는 출근할테고 나는 집에 남을텐데 언니한테 또 맞겠지... 보복당하겠지. 차라리 내가 자살하는게 빠를까.

진짜 도망가고 싶다. 언제까지 내가 여기서 버틸 수 있을까. 언니는 사교성도 좋아서 집안 어른들이 다 좋아해. 근데 난 음침하고 불합리적인 일에는 아니라고 하는 편이거든. 난 가족이랑 갈등이 많아. 특히 종교갈등 난 무굔데 교회다니라 강요하더라. 사실 원래부터 이렇게까지 싸우고 싶진않았는데 할아버지가 있었어. 완전 어릴때. 초등학교 4학년?에 돌아가셨는데 할아버지도 노골적으로 언니만 좋아했어. 스마트폰컴퓨터게임기도 전부 언니꺼. 난... 가진게 없네. 어린 마음엔 그게 너무 상처였어. 언니한테 맞거나 놀림받고 울면 내가 혼났어. 시끄럽다고 그만 울라고. 계속 울면 맞았거든. 아파트에서 뭐하냐고. 그게 아직도 너무 서러웠어. 근데 할아버지가 오히려 돌아갔는데 속이 후련하더라. 나도 어렴풋이 할어버지를 미워하거나 아예 호감이라든지 그런게 0였던거지. 아무런 슬픔도 느끼지 못했어. 오히려 좋았어. 근데 주변사람들은 슬픔을 강요하는 듯했어. 분위기가 그렇지. 엄만 나보고 안슬프네. 지금은 어려서 그런거라고 넘겨짚었지만. 엄마라면 자신에게 그렇게 대한 사람의 죽음을 슬퍼할 수 있었을까? 그때 이후로 쫌 삐뚤어진거 같아. 할 수만 있다면 싸우고 싶었어. 내 인권을 존중받고 싶었어. 나도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받고싶었어. 결과는 이거야. 할머니는 내 욕을 하고 엄마는 자매갈등에서 내가 문제인걸로 알아 나만 참고 살면 이 문제는 없는 거가 되니까. 아빠는 애초에 내 나이도 잘 몰라서 모르겠다. 고민상담스레드에 올렸는데 뒷담화스레에 올릴거 그랬나. 어쨌든 묻고싶은건 이거야. 나 이 집안이랑 연끊고 싶은데 어떻게 도와줄 수 있ㄴ느게 없을까?

진짜 그럴수 있지.. 집을 떠나려면 다른 집을 일단 구해야대 ㅠㅠㅠ

나도 다른 애들이 자매 부럽다 할 때 대화에 못 끼는 사람임.... 걍 연 끊었고 말 한 마디도 안 하고 스치기만 해도 진절머리나게 싫어

미안 말할 곳이 없어서 한번 더 왔어. 어릴때 친구가 있었는데, 음 몇학년인지는 잘 기억 안난다 초등학교 3학년 겨울방학때일꺼야. 그 전에도 다른 친구가 있었어. 초등학교 1,2학년때 다른 친구였던 걔와 연속으로 같은 반이 걸려서 걔랑만 다녔었어. 우린 같은 게임을 좋아했거든. 근데 3학년에는 다른 반으로 갈라졌는데 그러면서 그 친구가 나를 되게 서먹하게 반응하더라고. 단 한번도 날 반에서 찾으러 오지도 않았었고... 난 그 친구한테 솔직히 배신감도 느꼈어. 우연히 복도에 마주치거나 해도 좀 피할려는 뉘앙스의 말도 해서 그게 너무 상처였어. 나만 널 친구라고 생각했구나. 이런 생각도 들었고. 그러다 만난 친구였어. 난 그때 언니와 피아노학원을 같이 다녔는데 언니가 가는 길에 때렸거든. 앞으로 걸어다니면 폭언하고 꼬집고 찌르고 넘어트리고 해서 뒤어서 걸으면 앞에서 걸으라고 맞았어. 근데 난 매우 불안해했어. 그 피아노 가는 길에 그 친구 집이 너무 가까웠거든. 그 주변에는 놀이터도 있어서 그 친구가 있을 만 했으니까. 언니도 모르진 않았을 꺼야. 그 친구가 자기집에 초대했을때 언니도 같이 갔었거든. 근데 멀리서 그 친구가 보이더라. 물론 멀어서 날 발견하지 못했지만 그 친구가 내 이런 비참한 모습을 봤을 때 어떤 반응이 보일지 너무 무서웠어. 친구를 잃는 다는 건 경험했었던 일이였으니까. 그게 얼마나 외로운지도 슬픈지도 알고 있었으니까 더더욱 마주치고 싶지 않았어. 근데 언니도 그 친구를 발견했더라고 언니가 웃더니 그 친구에게 다가가래. 난 싫다고 했지. 그러니까 더 맞았고 언니가 저 친구한테 절교하라고 말하라했어. 언닌 내 고통을 보고 즐기고 싶었던 걸까? 결국 맞고 머리는 뒤엉켜 뽑히고 덜덜 눈물 콧물 다 흘리는 몰꼴로 그 친구 앞에 섰고 형편없이 떨리는 목소리로 절교하자... 라고 말했어 그리고 미안하다. 언니가 하라고 시켰다 이랬지. 그때 그 친구의 얼굴은 기억나지 않아. 기억하고 싶지도 않고. 지금 그 친구는 나를 뭐라고 생각했을까. 미안하면서도 서글퍼져. 나도 그 어린 아이한테 그러고 싶진 않았는데.

중학생때에 친구가 우리집에 오기로 했었는지 밖에서 놀기로 약속을 해서 놀기전 집에 들렸던 건지 기억은 안나는데 어쨌든 그 친구들은 전부 3년은 넘게 같이다니던 친구들이야. 대강 우리집 사정을 알고 있는 애들이였어. 근데 그날 언니가 날 팼거든. 다신 친구 부르지 말래. 근데 이미 친구들은 오고있는 상태여서 난 전화로 진짜 울부짖으면서 오지 말라고 친구한테 화를 냈어. 감정적으로 패닉이 왔었고 앞의 저 일이 생각나면서 내가 너무 비참하게 느껴지고 무섭고 그런 상태로 전화를 하니까 좋은 말을 하고싶은데도 못하겠는거야... 울면서 사정은 나중에 설명할테니까 오지말라고 했고 친구들은 당황하면서 알겠다고 했어. 그래도 이 친구들은 아직까지도 나랑 친구로 남아줫어. 미안하다고 했는데 다 이해한다고 하더라고. 내겐 귀인들이야.

이 쯤되니까 내가 고민상담을 원하러 오는건 아닌것 같다. 걍 토로할 공간이 필요했던거 같아. 이젠 그만할께. 아님 여기서 말고 뒷담화공간에서 풀던가 할께. 처음부터 그럴 껄 스레드를 잘 몰라서 미안해.

진짜 뭐 그런언니가 다 있니..나이를 어디로 쳐먹었다니..동생아 기죽지마. 어차피 인생은 혼자다. 언니가 덩치가 좋아? 왜 맞고있어. 이제 다 컸는데 너도 쳐버려. 니가 약하면 지금부터 근력운동해. 이렇게 죽도록 싫은데 그힘으로 운동해서 아주 찍소리 못하게 한번 죽여놔. 그래야 다시는 쉽게 안본다. 그리고 여기든 어디든 속에 쌓지말고 풀어. 더 써서 풀어. 누군가는 읽어주잖아. 이해해주잖아. 그러니 속상할때마다 꼭 써.^^ 상담센터 다닐때 선생님이 그러더라. 마음에 상처로 상담오는 사람은 당한사람오지 해를 끼친사람은 안 온다고. 언니는 지금이순간도 니가 얼마나 힘든지 모를꺼야. 너만 힘들어. 부당하지않아? 니가 지금 이상황이 얼마나힘든지 죽을만큼 힘드니 한집살아도 남처럼 해달라고하고..니 삶알아. 한번사는인생. 왜 언니때운에 힘들게사니. 속상하거 풀고 세상은 그래도 좋은사람이 더 많으니 희망과 용기를 잃지마. 너 자신을 위해.^^
스크랩하기
12레스 맨날 연락하고 싶어하는 친구 너네는 어떻게 생각하냐 52분 전 new 205 Hit
고민상담 2022/08/14 00:45:50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알바 그만 두는데 사장님이 소송을 걸겠데요.. 59분 전 new 67 Hit
고민상담 2022/08/15 01:18:0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유없이 불안해 1시간 전 new 9 Hit
고민상담 2022/08/15 10:29:3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반에서 되게 애매해 1시간 전 new 47 Hit
고민상담 2022/08/15 01:21:2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옛날에 어릴때 엄마가 못되게 굴었던게 계속 생각나면 어떡해야할까 3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2/08/15 09:05:0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지구를 너무 파괴하는 것 같아 3시간 전 new 91 Hit
고민상담 2022/08/14 14:20:0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난 달라지는 게 없는 사람 3시간 전 new 33 Hit
고민상담 2022/08/15 01:49:2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소리가 어디서 나는지 구분을 못해 6시간 전 new 18 Hit
고민상담 2022/08/15 05:37:03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엄청 공허할 땐 어떻게 해? 9시간 전 new 50 Hit
고민상담 2022/08/14 23:12:3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정말정말 소중한 사람이 죽었을 때 어떻게 버텼어? 9시간 전 new 36 Hit
고민상담 2022/08/15 02:42:53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신발 살돈이 없어 9시간 전 new 161 Hit
고민상담 2022/08/14 00:57:0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얘들아 나 내일 개학이야 9시간 전 new 30 Hit
고민상담 2022/08/15 02:17:20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매일 퇴사를 고민하는데 이게 맞는걸까? 10시간 전 new 378 Hit
고민상담 2022/07/11 23:24:3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현재 고3인 학생인데 대학 입시로 부모님과 의견 충돌이 발생했어. 도와줘. 10시간 전 new 161 Hit
고민상담 2022/08/09 21:51:40 이름 : 스레주
14레스 사람이랑 친해지는 게 너무 어려워 10시간 전 new 126 Hit
고민상담 2022/08/07 02:00:58 이름 : 이름없음